2010-05-24 | 그의 문

Editor’s Comment

디자이너 김희원은 여러 장소의 문과 창문을 사진에 담아왔습니다. ‘티 포르타’는 그중 문에 관한 작업입니다. 여러 갤러리와 뮤지엄에서 마주한 문의 풍경을 찍고, 그 모습을 다른 장소의 문에 옮겼습니다. 2010년 ‘푸오리 살로네’의 경우에는 밀라노 엔하우 호텔의 객실 문 위였고요. 오늘의 소식은 김희원의 ‘티 포르타’입니다. 

밀라노 디자인 위크의 오프사이트 이벤트, ‘푸오리 살로네(Fuori Salone)’. 박람회 전시장이 아닌, 밀라노 시내 곳곳에서 펼쳐지는 다양한 전시들이 올해에도 관람객들을 맞이했다. 밀라노 엔하우 호텔(Nhow Hotel)에서 열린 디자이너 김희원의 전시회 역시 그 중 하나였다. 

‘티 포르타(Ti Porta)’에서 김희원은 인테리어 디자인에 있어 흔히 간과되곤 했던 ‘문’의 존재를 전면에 부각시켰다. 그는 “평소 소홀하기 쉬운 문에 사진 프린트를 붙여, 공간에 새로운 분위기를 연출하고자 했다”고 설명한다. 호텔 객실의 문에는 그의 사진 컬렉션 ‘갤러리 도어(Gallery Doors)’의 프린트가 부착되었다. 여러 갤러리, 뮤지엄의 문을 담은 사진들은 모두 문과 문 너머의 공간을 바라보고 있다. 이 사진들이 다시 문 위에 설치되면서, 닫혀 있던 평범한 문들은 다른 공간과 연결된 듯한 착시를 불러 일으킨다. 

‘티 포르타’라는 타이틀은 “당신의 문” 혹은 “당신을 그곳으로 데려가다” 라는 중의적인 의미를 지니고 있다. 닫혀 있지만 열린, 이곳이지만 동시에 저곳이기도 한 문들을 통해, 김희원은 문 앞에 선 이들을 다른 어딘가로 인도한다. 

‘티 포르타’는 2009 DMY에 이어 올해 ‘푸오리 살로네’ 및 ‘인스피레이션 투 패브리케이션(Inspiration to Fabrication)’ 두 개의 전시를 통해 밀라노에서 다시 한 번 관객들과 만났다. 디자이너 김희원은 현재 아틀리에 멘디니(Atelier Mendini)에서 제품디자이너로 활동 중이며, 더불어 개인 작업도 병행하고 있다. 

www.kimheewon.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오리와 농부의 공생 관계: 노르딕 하우스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의 노르딕 하우스(The Nordic House)에서 전시 ‘실험: 오리와 농부(Experiment–Eider&Farmer)’가 7월 31일까지 개최된다. 이번...

머릿속을 꺼내 보는 방법, MRI를 활용한 3D 프린팅 뇌

뉴저지 맥네어 고등학교에 재학중인 엘레나 말롯이 MRI 스캔을 활용하여 뇌의 구조 전체를 3D 프린팅...

도레이, 100% 식물성 나일론 개발

일본의 섬유회사 도레이(Toray)가 식물유래 화합물로 만든 나일론 섬유 ‘에코디아 N510 (Ecodia ® N510)’를 출시했다....

2011-05-09 | BMW 구겐하임 랩

도시들을 여행하는 작은 도시 실험실. BMW 구겐하임 랩이 2011년 여정의 시작을 알렸습니다. 하나의 주제로 2년 동안 세 개의 도시를 순회하는 주기의 첫 목적지는 뉴욕이었습니다. 본래 BMW 구겐하임 랩은 세 번의 주기, 즉 9개 도시 6년의 장정을 기획했지만, 랩의 여정은 뉴욕-베를린-뭄바이까지만 이어졌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