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4-27 | 플란크 x 콘스탄틴 그리치치

Editor’s Comment

이탈리아의 가구 회사 플란크가 2011년 또 한 번 콘스탄틴 그리치치와 함께 새 의자를 선보였습니다. ‘아부스’는 확실히 단정한 라운지 공간에 어울릴 법한 의자입니다. 플란크와 콘스탄틴 그리치치의 또 다른 협업은 이미 2007년 7월 13일자 뉴스로도 소개한 바 있는데요. 참고로 ‘미토’는 ‘아부스’가 나온 2011년 황금콤파스를 수상했습니다. 그리고 여전히 플란크의 대표 제품으로 남아 있죠. 

‘미토(Myto)’와 ‘몬자(Monza)’에 이어 다시 한 번 플란크(Plank)와 콘스탄틴 그리치치(Konstantin Grcic)가 새 의자를 선보인다. ‘아부스(Avus)’는 라운지 의자에 대한 재해석을 보여준다. 디자인과 기술의 관점에서 ‘아부스’는 동시대적인 면모를 보여준다. 폴리우레탄 폼 코어로 강화된 ABS 시트가 의자 하단부의 셸을 이루었다. 딱딱한 느낌의 하단부와는 대조적으로, 의자의 상단부는 천연 가죽으로 감싸 부드러운 인상을 준다. 플라스틱 셸과 가죽 업홀스터리의 조합이 인상적이다. 플란크는 ‘아부스’로 호텔, 공항, 기업 등 단체 계약 시장은 물론, 일반 소비자 시장을 동시에 겨냥한다. 콘스탄틴 그리치치와 플란크의 새 의자 ‘아부스’는 지난 밀라노 국제가구박람회에서 첫 선을 보였다. 

www.konstantin-grcic.com
www.plank.it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Sad by Design: On Platform Nihilism

“뉴노멀에 온 걸 환영한다.” 시작부터 이런 달갑지 않은 문장이 등장한다. 지겹게 들어온 뉴노멀 타령인가...

런던시 튤립 타워 무산

영국 건축사무소 포스터 앤 파트너스(Foster + Partners)에서 디자인한 초고층 건물 ‘튤립 타워(The tulip)’가 끝내...

2007-11-09 | MIT, 프랭크 게리 고소

프랭크 게리가 설계한 MIT의 ‘레이 & 마리아 스테이터 센터’는 놀라운 형태와 구성으로 화제를 모았습니다. 하지만 개관 직후부터 건물은 이런저런 하자에 시달렸습니다. 아고라를 구현하였다는 원형 극장 석조부에 금이 가고 하수가 역류하는가 하면, 이곳저곳에서 누수로 곰팡이가 피었다고요. 장관을 이룬 다각의 벽들은 겨울이면 얼음과 눈이 흘러내리는 슬로프가 되었습니다. 결국 MIT는 설계를 맡은 프랭크 게리 & 어소시에이츠와 건설을 맡은 비컨 스칸스카 등에 소송을 걸었습니다.(...)

LIQUID3: 공기를 정화하는 액체 나무

지난해, 베오그라드 대학(University of Belgrade)의 융복합 연구 기관에서 나무처럼 공기 정화 역할을 하는 광생물...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