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7-13 | 콘스탄틴 그리치치+플라스틱 신소재

Editor’s Comment

새로운 소재가 출발점이 된 의자. ‘미토’는 바스프가 개발한 새로운 공업용 플라스틱 신소재로 태어난 첫 번째 제품입니다. 바스프는 신소재 울트라 시리즈를 개발하며, 4인의 디자이너를 초빙해 워크숍을 열어 소재들의 적용 가능성을 탐구했는데요. 그 중 한 사람이었던 콘스탄틴 그리치치와 함께 사출성형에 특히 적합한 ‘울트라듀어® 하이 스피드’의 제품화를 시험합니다. 여기에 이탈리아의 가구 회사 플랑크가 합류하며, 그렇게 모노블록 의자 ‘미토’가 탄생하였습니다. 

디자이너 콘스탄틴 그리치치가 신작 의자를 선보인다. ‘미토(Myto)’는 이탈리아의 가구 브랜드 플랑크(PLANK)와 화학업체 바스프(BASF)와의 공동작업의 소산으로, 울트라듀어® 하이 스피드(Ultradur® High Speed)라 명명된 신소재 공업 플라스틱을 사용한 최초의 제품이다. 바스프가 개발한 이 플라스틱은 기존의 PBT(polybutylene terephthalate)보다 탁월한 흐름성flowablity을 지니고 있어, 특히 플라스틱 사출성형에 적합한 소재다. PBT에 유리섬유 및 나노구조의 첨가제를 섞은 이 소재는, 기존 성형 과정에 드는 시간과 비용, 에너지를 절감한다.

콘스탄틴 그리치치의 ‘미토’ 의자는 출발점은 바로 이 소재에서 비롯되었다. 2006년 늦여름, 바스프는 4인의 유명 디자이너를 초빙하여 ‘유니버설 데이’라는 이름의 워크숍을 진행했다. ‘유니버설 데이’의 목표는 바스프가 개발한 신소재 울트라 시리즈를 소개하고, 이를 실제 일상의 제품에 어떻게 적용할 것인가를 연구하기 위함이었다. 

당시 참여한 디자이너 중 한 사람이 바로 콘스탄틴 그리치치였다. 그리치치와 바스프는 이후로 몇 달에 걸쳐 울트라듀어® 하이 스피드를 사용한 제품 아이디어 개발을 진행했고, 결국 이들은 ‘의자’라는 만만치 않은 아이템을 선택했다. 사실 의자는 디자인 아이콘인 동시에 일상 용품이다. 아마도 좋은 의자의 디자인이 쉽지 않은 이유도 여기 있을 것이다. 마치 과거 미스 반데어 로에가 “빌딩 하나를 짓는 것보다 의자 하나를 디자인하는 일이 더 어렵다”고 말했던 것처럼 말이다. 

콘스탄틴 그리치치는 그는 모더니즘 가구 디자인의 시발점과도 같은 캔틸레버 의자를 선보이는데, 말하자면 이것은 브로이어의 ‘체스카(Cesca)’나 판톤의 ‘판톤 체어(Panton Chair)’에 대한 재해석이라고도 할 수 있다. 

콘스탄틴 그리치치는 견고한 프레임에 그물망 모양의 시트와 등받이가 결합된 단일블록 의자를 내놓았다. 앞서 설명한 대로 흐름성 좋은 소재 덕분에 의자의 구조에 있어 두꺼운 부분에서 얆은 부분으로의 이행이 매끄럽게 진행되었음을 확인할 수 있다. ‘미토’는 신소재의 특질을 십분 활용하면서도, 기능과 개성을 아우른 디자인을 보여준다. 

콘스탄틴 그리치치의 ‘미토’는 2007년 10월 뒤셀도르프에서 개최되는 K 2007 플라스틱 박람회에서 정식 공개될 예정이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저널 오브 디자인히스토리〉(Journal of Design History), Volume 34, Issue 2, June 2021

시각문화, 물질문화와 더불어 디자인사에 집중한 전문 학술지인 <저널 오브 디자인히스토리>. 매번 논문이 4편 정도...

〈디자인 이슈〉(Design Issues), Summer 2021, Volume 37, Issue 3

2021년 여름 <디자인 이슈>는 크게 정치적인 것(the political)에 관한 연구 세 편과 현실 정치(및 경제 politics and economy) 관련 글 세 편으로 나누어 볼 수 있다. 그리고 이 둘 사이에 이영수, 김미소의 공동 연구 '서비스의 시학: 경험의 시대, 만들기의 의미'가 자리한다. '미래의 패션: 패션, 젠더, 산업디자인의 전문화’("Fashions of the...

2007-04-09 | 휴대폰의 시대, 시계의 운명은?

2007년이라면 아이폰이 발표되어 시장에 등장한 해입니다. 4월 9일의 이 뉴스는 아직 휴대폰이 그렇게까지 ‘스마트’하지 못했던 때에도, 이미 제 기능을 휴대폰에게 내주었던 시계의 운명에 관한 기사입니다. 자기표현의 수단 혹은 휴대용 전자기기화. 두 가지가 양립 불가능한 관계의 선택지는 아닙니다만, 어쨌든 후자의 흐름이 현실이 되어 스마트시계라는 카테고리가 태어났습니다. 문제는 그것이 시계 시장 외부에서, 그것도 다름 아닌 휴대폰 시장으로부터 왔다는 것입니다. 전통적인 시계는 지금 다시 한 번 시계의 모습을 한 기기와 경쟁하는 중입니다.

Designs for the Pluriverse: Radical Interdependence, Autonomy, and the Making of Worlds

무엇 무엇을 위한 디자인이라는 제목을 붙인 책이 한 둘인가. <사회를 위한 디자인>, <인간을 위한...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