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7-13 | 콘스탄틴 그리치치+플라스틱 신소재

Editor’s Comment

새로운 소재가 출발점이 된 의자. ‘미토’는 바스프가 개발한 새로운 공업용 플라스틱 신소재로 태어난 첫 번째 제품입니다. 바스프는 신소재 울트라 시리즈를 개발하며, 4인의 디자이너를 초빙해 워크숍을 열어 소재들의 적용 가능성을 탐구했는데요. 그 중 한 사람이었던 콘스탄틴 그리치치와 함께 사출성형에 특히 적합한 ‘울트라듀어® 하이 스피드’의 제품화를 시험합니다. 여기에 이탈리아의 가구 회사 플란크가 합류하며, 그렇게 모노블록 의자 ‘미토’가 탄생하였습니다. 

디자이너 콘스탄틴 그리치치가 신작 의자를 선보인다. ‘미토(Myto)’는 이탈리아의 가구 브랜드 플란크(PLANK)와 화학업체 바스프(BASF)와의 공동작업의 소산으로, 울트라듀어® 하이 스피드(Ultradur® High Speed)라 명명된 신소재 공업 플라스틱을 사용한 최초의 제품이다. 바스프가 개발한 이 플라스틱은 기존의 PBT(polybutylene terephthalate)보다 탁월한 흐름성flowablity을 지니고 있어, 특히 플라스틱 사출성형에 적합한 소재다. PBT에 유리섬유 및 나노구조의 첨가제를 섞은 이 소재는, 기존 성형 과정에 드는 시간과 비용, 에너지를 절감한다.

콘스탄틴 그리치치의 ‘미토’ 의자는 출발점은 바로 이 소재에서 비롯되었다. 2006년 늦여름, 바스프는 4인의 유명 디자이너를 초빙하여 ‘유니버설 데이’라는 이름의 워크숍을 진행했다. ‘유니버설 데이’의 목표는 바스프가 개발한 신소재 울트라 시리즈를 소개하고, 이를 실제 일상의 제품에 어떻게 적용할 것인가를 연구하기 위함이었다. 

당시 참여한 디자이너 중 한 사람이 바로 콘스탄틴 그리치치였다. 그리치치와 바스프는 이후로 몇 달에 걸쳐 울트라듀어® 하이 스피드를 사용한 제품 아이디어 개발을 진행했고, 결국 이들은 ‘의자’라는 만만치 않은 아이템을 선택했다. 사실 의자는 디자인 아이콘인 동시에 일상 용품이다. 아마도 좋은 의자의 디자인이 쉽지 않은 이유도 여기 있을 것이다. 마치 과거 미스 반데어 로에가 “빌딩 하나를 짓는 것보다 의자 하나를 디자인하는 일이 더 어렵다”고 말했던 것처럼 말이다. 

콘스탄틴 그리치치는 그는 모더니즘 가구 디자인의 시발점과도 같은 캔틸레버 의자를 선보이는데, 말하자면 이것은 브로이어의 ‘체스카(Cesca)’나 판톤의 ‘판톤 체어(Panton Chair)’에 대한 재해석이라고도 할 수 있다. 

콘스탄틴 그리치치는 견고한 프레임에 그물망 모양의 시트와 등받이가 결합된 단일블록 의자를 내놓았다. 앞서 설명한 대로 흐름성 좋은 소재 덕분에 의자의 구조에 있어 두꺼운 부분에서 얆은 부분으로의 이행이 매끄럽게 진행되었음을 확인할 수 있다. ‘미토’는 신소재의 특질을 십분 활용하면서도, 기능과 개성을 아우른 디자인을 보여준다. 

콘스탄틴 그리치치의 ‘미토’는 2007년 10월 뒤셀도르프에서 개최되는 K 2007 플라스틱 박람회에서 정식 공개될 예정이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3-18 | 페루, 국가 브랜드 공개

2011년 3월 12일, 페루의 국가 브랜드가 뉴욕 월스트리트에서 첫선을 보였습니다. 브랜드는 peru라는 국가명에 페루에서 발원한 모든 문화에서 발견되는 나선의 모티프를 결합한 로고 그리고 그와 궤를 같이 하는 디자인의 공식 서체로 구성되었습니다. 

바다 위, 움직이는 바위

프랑스 마르세유 바다에 움직이는 바위가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예술가 줄리앙 베르티에(Julien Berthier)의 바위...

2010-03-11 | 책이 된 우표

2008년 말 네덜란드의 우체국 로얄 TNT는 디자이너 리카르트 휘턴에게 우표 디자인을 의뢰합니다. 이듬해에는 그것이 ‘북위크 기념 우표’면 좋겠다고 덧붙였죠. 그리하여 책을 닮은 우표가 태어났습니다. 북위크(Boekenweek)라는 단어를 책으로 만들어 그 사진을 표지로 삼아, 8페이지 분량의 책 모양 우표를 만든 것이죠. 실제로 500 단어 분량의 짧은 이야기가 담겼습니다.

2006-09-13 | 브라질의 이색 공중전화 부스

공중전화 부스 앞으로 차례를 기다리며 사람들이 줄지어 서던 시절도 있었습니다. 누군가에게는 먼 기억의 풍경이고 누군가에게는 한 번도 보지 못한 풍경이겠지요. 2006년 오늘, 디자인플럭스는 브라질의 별난 공중전화 부스들을 소개했습니다. 앵무새, 과일을 닮은 원색의 부스부터 현대적인 파이버글래스 소재의 부스까지, 브라질의 사진 제작 회사 로스트 아트가 모은 이색 전화부스들을 만나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