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7-13 | 콘스탄틴 그리치치+플라스틱 신소재

Editor’s Comment

새로운 소재가 출발점이 된 의자. ‘미토’는 바스프가 개발한 새로운 공업용 플라스틱 신소재로 태어난 첫 번째 제품입니다. 바스프는 신소재 울트라 시리즈를 개발하며, 4인의 디자이너를 초빙해 워크숍을 열어 소재들의 적용 가능성을 탐구했는데요. 그 중 한 사람이었던 콘스탄틴 그리치치와 함께 사출성형에 특히 적합한 ‘울트라듀어® 하이 스피드’의 제품화를 시험합니다. 여기에 이탈리아의 가구 회사 플랑크가 합류하며, 그렇게 모노블록 의자 ‘미토’가 탄생하였습니다. 

디자이너 콘스탄틴 그리치치가 신작 의자를 선보인다. ‘미토(Myto)’는 이탈리아의 가구 브랜드 플랑크(PLANK)와 화학업체 바스프(BASF)와의 공동작업의 소산으로, 울트라듀어® 하이 스피드(Ultradur® High Speed)라 명명된 신소재 공업 플라스틱을 사용한 최초의 제품이다. 바스프가 개발한 이 플라스틱은 기존의 PBT(polybutylene terephthalate)보다 탁월한 흐름성flowablity을 지니고 있어, 특히 플라스틱 사출성형에 적합한 소재다. PBT에 유리섬유 및 나노구조의 첨가제를 섞은 이 소재는, 기존 성형 과정에 드는 시간과 비용, 에너지를 절감한다.

콘스탄틴 그리치치의 ‘미토’ 의자는 출발점은 바로 이 소재에서 비롯되었다. 2006년 늦여름, 바스프는 4인의 유명 디자이너를 초빙하여 ‘유니버설 데이’라는 이름의 워크숍을 진행했다. ‘유니버설 데이’의 목표는 바스프가 개발한 신소재 울트라 시리즈를 소개하고, 이를 실제 일상의 제품에 어떻게 적용할 것인가를 연구하기 위함이었다. 

당시 참여한 디자이너 중 한 사람이 바로 콘스탄틴 그리치치였다. 그리치치와 바스프는 이후로 몇 달에 걸쳐 울트라듀어® 하이 스피드를 사용한 제품 아이디어 개발을 진행했고, 결국 이들은 ‘의자’라는 만만치 않은 아이템을 선택했다. 사실 의자는 디자인 아이콘인 동시에 일상 용품이다. 아마도 좋은 의자의 디자인이 쉽지 않은 이유도 여기 있을 것이다. 마치 과거 미스 반데어 로에가 “빌딩 하나를 짓는 것보다 의자 하나를 디자인하는 일이 더 어렵다”고 말했던 것처럼 말이다. 

콘스탄틴 그리치치는 그는 모더니즘 가구 디자인의 시발점과도 같은 캔틸레버 의자를 선보이는데, 말하자면 이것은 브로이어의 ‘체스카(Cesca)’나 판톤의 ‘판톤 체어(Panton Chair)’에 대한 재해석이라고도 할 수 있다. 

콘스탄틴 그리치치는 견고한 프레임에 그물망 모양의 시트와 등받이가 결합된 단일블록 의자를 내놓았다. 앞서 설명한 대로 흐름성 좋은 소재 덕분에 의자의 구조에 있어 두꺼운 부분에서 얆은 부분으로의 이행이 매끄럽게 진행되었음을 확인할 수 있다. ‘미토’는 신소재의 특질을 십분 활용하면서도, 기능과 개성을 아우른 디자인을 보여준다. 

콘스탄틴 그리치치의 ‘미토’는 2007년 10월 뒤셀도르프에서 개최되는 K 2007 플라스틱 박람회에서 정식 공개될 예정이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7-30 | 전기차 충전기 ‘블링크’

자동차 업계가 내연기관과의 예정된 이별을 대비하느라 분주한 요즘, 이제 전기차를 거리에서 마주치는 일도 자연스럽고, 전기차의 주유소라 할 충전소도 익숙해졌습니다. 오늘 소개할 뉴스는 지금으로부터 11년 전 등장한 전기차 충전기입니다. 에코탤리티는 프로그 디자인과 함께 충전기 ‘블링크’를 선보였는데요. 가정용은 계량기를, 공공용은 주유기를 닮은 디자인이 인상적입니다. 그 때만 해도 충전기란 낯익은 것의 외양을 빌려야 했구나 싶기도 하고요. 

2009-12-17 | 〈I. D.〉매거진 폐간

디자인플럭스 1.0이 운영했던 메뉴 중에는 ‘매거진’이 있었습니다. 여기에서 첫 번째로 리뷰한 매거진이 바로 〈I. D.〉 2006년 3/4월호였지요. 그 뒤로 채 4년이 지나지 않아, 전통의 제품 디자인 전문지 〈I. D.〉의 폐간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F+W 미디어는 실물 잡지 발행 중단을 발표하며, ‘애뉴얼 디자인 리뷰’를 중심으로 〈I. D.〉를 온라인으로 전환하겠다는 계획을 밝혔고, 실제로 2011년 6월 비핸스와 제휴하며 온라인 디자인 쇼케이스 형식의 사이트로 재출범했지만, 약 5년 만에 문을 닫으며 다시금 작별을 고했습니다.

〈디자인 스터디즈〉(Design Studies) 인류학적 디자인, 디자인 인류학의 연구들

인류학은 인간 보편을 연구하는 학문이지만 다양하고 특수한 민족지(知)를 구성함으로써 문명적 인간의 모순을 드러내고 성찰하는...

2010-12-07 | 생일 축하합니다, 고다르!

장-뤽 고다르 감독의 80번째 생일을 맞아, 스튜디오 카르발류 베르나우가 선보인 폰트의 이름은 ‘장-뤽’입니다. 고다르 영화 두 편의 타이틀 시퀀스에 등장하는 레터링을 참조하여 태어난 대문자 그로테스크 서체인데요. ‘장-뤽’ 서체와 함께 카르발류와 베르나우가 말하는 고다르 영화 속 레터링이 지닌 특징, 그 연원과 영향에 관한 생각 그리고 관련 자료들도 흥미롭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