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2-07 | BFC/보그 디자이너 패션 펀드 수상자

Editor’s Comment

2021년 크리스토퍼 케인의 여성복 S/S 컬렉션은 그림들을 입고 있었습니다. 크리스토퍼 케인은 코로나19가 강제한 록다운 시기에 그림들을 그렸고, 그림은 프린트가 되어 그의 컬렉션을 이루었죠. 오늘 소개할 옛 뉴스는 그가 유망 디자이너였던 시절의 소식입니다. 2008년부터 브리티시 패션 카운슬은 BFC/보그 디자이너 패션 펀드라는 이름으로 유망한 패션 디자이너의 성장을 지원해왔는데요. 2011년도 수상자가 바로 크리스토퍼 케인이었습니다. 

1982년생으로 런던 센트럴 세인트 마틴스를 졸업한 그는, 2006년 누나 태미 케인(Tammy Kane)과 함께 ‘크리스토퍼 케인’을 설립하였고, 2007 봄/여름 컬렉션으로 패션계에 정식 데뷔 하였다. 2007년 브리티시 패션 어워즈 ‘올해의 신인 디자이너’상을 수상한 그는, 2009년 같은 시상식에서 ‘BFC 올해의 컬렉션’ 상을 수상하였다. 한편 그는 자신의 레이블 이외에도, 베르사체의 베르수스(Versus) 및 톱숍(Topshop)과의 콜라보레이션 작업 등을 병행해왔다. 

2011 S/S 컬렉션 
credit: Darren Gerrish
2011 S/S 컬렉션 
credit: Billa Baldwin

런던의 ‘떠오르는’ 패션 디자이너를 지원한다는 시상 취지가 무색할 만큼, 이미 남다른 존재감을 발현해 온 그이지만, 이번 BFC/보그 디자이너 패션 펀드 수상으로 미래 브랜드 비전을 성취할 동력을 확보한 셈이다. 브리티시 패션 카운슬은 향후 12개월 동안 크리스토퍼 케인을 지원할 맞춤형 멘토링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https://www.britishfashioncouncil.co.uk/business-support-awards/BFCVogue-Designer-Fashion-Fund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8-06-20 | 오바마, 디자인, 브랜드

2008년 미국 대통령 선거는 ‘디자인’의 관점에서도 유독 화제가 되었습니다. 이미 민주당의 대선 후보 경선 과정에서부터 그러한 조짐이 드러났죠. 디자이너 셰퍼드 페어리의 포스터가 오바마 캠프의 시각적 상징이 되었고, 그러면서《뉴욕타임스》에는 ‘오바마는 맥, 힐러리는 PC인가?’라는 기사가, 《패스트 컴퍼니》에는 ‘오바마라는 이름의 브랜드’라는 분석 기사까지 실렸습니다. 어떤 ‘현상’이 된 선거에 관한 이야기를 14년 전 오늘의 뉴스에서 다시 만나봅니다.

사물이 말을 한다면 #3 사랑의 시간을 잃고 수난의 시간으로

나는 달린다 나는 매일 달린다. 큰 키에 무성한 이파리로 시원한 그늘을 만들어주는 나무들의 호위아래서, 둥실...

2011-04-18 |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 선정 ‘미래의 디자이너’

2011년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의 첫 소식은 ‘미래의 디자이너’ 발표였습니다. 그해의 수상자는 총 세 팀입니다. 영국의 아시프 칸, 오스트리아의 디자인 듀오 미셔’트락슬러 그리고 싱가포르의 스튜디오 주주가 그 주인공이었죠. 그리고 두 달 뒤 이들의 수상 기념 신작이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에서 전시되었습니다.

2011-06-14 | 패러디자인

2011년 SFMOMA는 자신의 소장품 가운데 패러(para-)라는 접두사로 묶어낼 수 있는 디자인, 그러니까 소장품 데이터베이스에서 대체로 '기타'로 분류되던 디자인들을 추려 전시를 열었습니다. 이름하여 ‘패러디자인’ 전은 디자인의 규범과 관습에 의문을 제기하는 저 너머의 디자인, 정상적인 것과는 떨어져 있는 디자인 100여 점을 선보인 자리였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