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지속가능한 디자인 연구물은 어디에?

RSA Journal (2021. 2호) 표지 ‘환경과 민주주의’

‘친환경’, ‘지속가능성’은 이제 디자인에서 고려해야할 사항 중에 하나가 아니라 디자인의 기본 조건이 되었다. 그러나 이것은 중요한연구의 주제이긴 하지만 대단히 많은 분야들과 연결되어 있어서 별도의 전문 분야로 다루기보다 각 학계에서 학문적 특성에 맞추어 다루는 토픽 중의 하나가 되었다.

여러 분야 중 특히 지속가능한 발전을 추구하는 경제와 기술적으로 문제 해결책을 찾는 엔지니어링 분야에서 적극적으로 연구가 이루어져 왔고, 따라서 이 두 분야의 연구물들에 접근하는 데는 큰 어려움이 없는 편이다. 그러나 친환경/지속가능한 디자인에 관한 연구는디자인 전문 저널(Design Issues, Journal of Design History 등)이나 건축, 도시 관련 저널(Built EnvironmentJournal of Architectural and Planning Research 등)에서 이따금씩 접할 수 있을 뿐이다. 

1990년대 말 네덜란드에서는 The Journal of Sustainable Product Design (1997-99)이 발행되었지만 10호를 마지막으로 출판이 중단되었다. (1-10호까지 온라인에서 접근할 수 있다.) 로열 오스트레일리언 인스티튜트 오브 아키텍처에서는 Environment Design Guide를 1999년부터 2018년까지 상당히 오랜 기간 출판했지만, 현재 웹사이트에서는 비교적 간단한 환경 디자인 관련 소식을 전하고있을 뿐이다. 물론 과거에 출판된 저널 아티클들은 학술DB를 통해 찾아볼 수 있다. 

일찍이 1990년대 중반에 영국의 왕립 예술, 제조, 무역 진흥원(Royal Society for the Encouragement of Arts Manufactures and Commerce)에서는 4년간 RSA Journal (1994-97)을 발행한 후 중단했다가, 최근에 RSA의 활동 방향에 맞는 오피니언 형태의 아티클을 담아내는 저널/매거진의 형태로 새롭게 등장했다. (온라인 무료 다운로드) 예컨대 2021년 2호에서는 코로나19 시대에 두드러지게나타나는 백신 국가주의, 극우파가 친환경 정책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지구온난화 음모론, 환경 위기에 대한 느슨한 시각에 기반한친-기업적 정책) 등에 대해 다루면서 환경적 생태와 사회적 생태 이슈를 유기적으로 다룬다. 영국생태협회에서는 7개 주제로 생태 관련저널을 발행하고 있는데, 그 중 Journal of Ecology는 자연 환경 생태에 관한 연구물들을 포괄적으로 담아내고, People and Nature(2019-현재)에서는 북반구 경제 선진국을 중심으로 이루어지는 생태연구의 문제점 등을 사회정치적 관점에서 비판한다. 아티클은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고, 2021년부터는 저널을 온라인으로만 발행하기 시작했다.

People and Nature (2020. 12) 표지: ‘소비되는 야생’ (야생 난(蘭)과 농장 생산 난을 함께 판매하는 곳, 중국 광시성. 사진 © Amy Hinsley)

친환경/지속가능한 디자인 학술 저널로는 International Journal of Sustainable Design(2008-현재, 연 1회)과Journal of Sustainable Design & Applied Research (2012-현재, 연1회)가 남아 있다. International Journal of Sustainable Design은 ‘바이오기반 디자인에서 성장촉진형태 개념에 관한 연구’나 ‘에코디자인을 위한 환경적 기준: 에코 레이블 프로그램 및 라이프사이클 싱킹’ 같이 공학적 또는 정책적인 개발 측면에 집중한다. 한편 Journal of Sustainable Design & Applied Research에서는 ‘공동체 환경과 거주민 건강’, ‘에너지 효율적 기기에 있어서 소비 행동에 관한 윤리적 지침’, ‘지속가능성을 학부 디자인 실습에 통합시키는 실험적 방법’ 등 사회적 생태, 구체적 소비 정책과 교육 방법론까지 아우른다. 

아울러 <침묵의 봄>으로 20세기 후반 지구 환경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일으킨 레이첼 카슨. 그녀를 기념하여 세워진 레이첼 카슨 센터에서발행하는 저널 RCC Perspectives도 기억해둘만 하다. <침묵의 봄>이 1960년대 당시 과학계에서 받아들여지지 않고, 대신 <뉴요커>를 통해 대중을 상대로 발행되었듯이, RCC Perspectives도 본격적 학계의 권위를 버리고 ‘덜 공식적인’(less formal), 개방된 저널, 학계와 일반 대중을 잇는 가교 역할을 지향한다. 2016년에 RCC Perspectives: Transformations in Environment and Society로 이름을변경하고, 환경과 사회적 변화의 상관 관계, 인간 세계와 광범위한 지구 환경 디자인에 대해 다루고 있다.

Perspectives: Transformations in Environment and Society (2020. 1)
아티클: ‘여성과 에너지’ 아비게일 해리슨 무어, 루스 샌드웰

Prince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8-04-29 | 평범한 일상에 근거하라

변화와 혁신을 말하는 목소리야말로 유일하게 변하지 않는 무엇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한 변화와 혁신은 평범하고 지루하기까지한 일상의 행동에서 비롯된다고 웬디 마치는 말합니다. 2008년 미국산업디자인협회의 컨퍼런스에서 그가 이야기했던 “평범한 미래”를 다시 만나봅니다.

2010-07-01 | 아디다스 월드컵 서체

2010년 남아공 월드컵을 위한 아디다스의 커스텀 서체 '유니티'. 디자인을 맡은 브라질의 디자이너 요마르 아우구스투는 월드컵 공인구인 ‘자블라니’에서 서체 디자인이 시작되었다고 말합니다. 공을 장식한 둥근 모서리의 삼각형을 기저로 그 위에 타이포그래피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말이지요. 축구공에서 출발한 2010 월드컵 서체 디자인을 되돌아봅니다.

〈디자인 스터디즈〉(Design Studies) 인류학적 디자인, 디자인 인류학의 연구들

인류학은 인간 보편을 연구하는 학문이지만 다양하고 특수한 민족지(知)를 구성함으로써 문명적 인간의 모순을 드러내고 성찰하는...

2007-07-16 | IDEO 셀렉션

쿠퍼 휴잇 스미소니언 디자인 뮤지엄의 게스트 큐레이터 전시 시리즈에, 처음으로 사람이 아닌 회사가 초청되었습니다. ‘디자인 사고’로 유명한 회사 IDEO가 그 주인공입니다. 큐레이터로서 IDEO는 16세기 알브레히트 뒤러의 패턴부터 1941년의 손전등까지 영감, 공감, 직관의 관점에서 뮤지엄의 영구 소장품을 선별하여 전시작을 선별하였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