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11-25 | 디자이너 로빈 데이 타계

Editor’s Comment

플라스틱이라는 소재의 장점을 유감 없이 발휘한 의자, ‘폴리프롭’의 디자이너 로빈 데이가 2010년 타계했습니다. 동료이자 아내였던 텍스타일 디자이너 루시엔 데이가 세상을 떠난 지 약 9개월 뒤의 일이었습니다. 전후 영국 디자인을 대표하는 인물 중 한 사람이었던 그의 작업을 ‘폴리프롭’을 중심으로 되돌아봅니다.

멜버른의 몬테 라우로 소셜 클럽에 비치된 ‘폴리프롭(Polyprop)’ 의자들.  
photo by Michael Pham

평범함 속에 깃든 경이로움. 누군가는 이를 ‘수퍼노멀’이라, 또는 ‘험블 마스터피스’라 부른다. ‘폴리프로필렌 의자(Polypropylene chair)’도 분명 그런 디자인들 중 하나다. 어디에나 존재하며 매일의 풍경을 이루는 소박한 의자. 1963년 처음 생산된 이래 지금까지1,400만 개가 팔려 나간 그야말로 “몬스터셀러”이다. 평범하면서도 비범한 이 의자는 20세기 영국 디자인을 대표하는 ‘아이콘’으로서 우표에도 등장한 바 있다.   

바로 그 의자 ‘폴리프롭’의 디자이너 로빈 데이가 지난 9일 95세를 일기로 타계했다. 가구 디자이너로서 로빈 데이라는 이름은 1948년 뉴욕 MoMA가 개최한 국제 저가 가구 디자인 공모전에서 그가 1등상을 수상하면서 세상에 알려지기 시작했다. 이듬 해 가구회사 (Hille)에 입사한 그는 곧 디자인 디렉터로서 힐의 제품 전반의 디자인을 책임졌다. 

‘폴리프로필렌 의자’는 세계 최초의 폴리프로필렌 의자로, 대중 시장에서 플라스틱 사출성형의 강점을 유감 없이 발휘하며, 힐의 대표 제품으로 자리매김했다. 단 하나의 몰드로 1주일간 4천 개의 의자가 생산되었을 만큼, ‘폴리프롭’의 생산 속도는 빨랐다. 형태에 깃든 단순성과, 정직한 기능 그리고 새로운 대량생산 기술의 결합. <디자인 테크놀로지>는 이 의자에 “20세기의 민주적 모던 디자인”이라는 찬사를 보내기도 했다. ‘폴리프롭’은 세기가 바뀐 지금에도 계속해서 힐의 대표 상품으로서 생산, 판매되고 있다. 

아내이자 평생의 동료였던 텍스타일 디자이너 루시엔 데이(Lucienne Day)와 함께, 이들 부부는 전후 영국을 디자인한 선구자로 인정받고 있다. 1990년대 톰 딕슨이 그들의 초창기 디자인을 재출시하면서, 데이 부부의 작업에 대한 재조명이 진행되었고, 2001년에는 대규모 회고전이 바비컨 미술관에서 개최되기도 했다. 한편 지난 5월 그들의 디자인 세계를 다룬 다큐멘터리 <컨템포러리 데이스: 로빈 & 루시엔 데이, 영국을 디자인하다 Contemporary Days: Robin and Lucienne Day Design the UK >가 첫 상영되었다.

[The Independent] Robin Day: Designer best known for his Polypropylene stacking chair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주변적 디자인 #3 데뷔 못 하면 죽는 병 걸림

어느날 타임라인에 새로운 아이돌이 나타났다. 내가 팔로우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레드벨벳, 오마이걸, (여자)아이들과 같은 ‘여돌’을 선호한다....

LVMH의 원단 재고 솔루션: 노나 소스

패션 그룹 LVMH(루이 비통 모에 헤네시)에서 고급 원단의 재고를 유통하는 첫 번째 재판매 온라인...

2008-08-11 | 올시티의 영화 포스터 디자인

올시티의 활동 무대는 영화입니다. 2000년부터 이 런던의 크리에이티브 에이전시는 엔터테인먼트 업계의 파트너로서 인상적인 홍보물 작업을 선보여왔습니다. 2008년 오늘 디자인플럭스에서는 영화 포스터를 중심으로 그들의 작업을 살펴보았는데요. 13년이 지난 지금, 올시티의 포트폴리오에는 영화 외에도 넷플릭스, HBO 등 스트리밍 플랫폼 상영작을 위한 작업이 눈에 띕니다. 또 전통적인 인쇄 홍보물에서 모션, 온라인 등 홍보물 자체의 매체 변화도 흥미롭고요. 영화, 드라마, TV 쇼를 둘러싼 환경의 변화도 새삼 실감하게 됩니다.

2007-04-09 | 휴대폰의 시대, 시계의 운명은?

2007년이라면 아이폰이 발표되어 시장에 등장한 해입니다. 4월 9일의 이 뉴스는 아직 휴대폰이 그렇게까지 ‘스마트’하지 못했던 때에도, 이미 제 기능을 휴대폰에게 내주었던 시계의 운명에 관한 기사입니다. 자기표현의 수단 혹은 휴대용 전자기기화. 두 가지가 양립 불가능한 관계의 선택지는 아닙니다만, 어쨌든 후자의 흐름이 현실이 되어 스마트시계라는 카테고리가 태어났습니다. 문제는 그것이 시계 시장 외부에서, 그것도 다름 아닌 휴대폰 시장으로부터 왔다는 것입니다. 전통적인 시계는 지금 다시 한 번 시계의 모습을 한 기기와 경쟁하는 중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