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12-24 | OLPC 그 세 번째, ‘XO-3’

Editor’s Comment

OLPC는 “한 아이마다 한 대의 노트북을(One Labtop Per Child)”이라는 기치로 2005년 출범한 비영리 단체입니다. 100달러 가격의 저렴한 노트북을 개발하여 널리 보급함으로써, 세계 곳곳 어린이들의 정보 및 교육 접근성을 높이는 것이 목표였지요. 2009년 OLPC의 세 번째 모델인 ‘XO-3’의 디자인이 공개되었는데요. 디자인은 다시 한 번 퓨즈프로젝트가 맡아, 이번에는 노트북이 아닌 태블릿 형태의 PC를 보여주었습니다.  

OLPC 재단의 노트북 1세대 모델, ‘XO’가 세상에 등장한 것이 벌써 2년 전이다. “100달러 노트북”으로 널리 알려진 이 노트북은, 니콜라스 네그로폰테가 이끄는 OLPC 재단이 내놓은 결실이었다. 이후 이 작은 노트북은 100만대 이상 세계의 어린이들에게 전달되어, 평등한 정보 접근과 더 나은 교육을 위한 밑거름이 되었다. 지금 우루과이의 초등학생들 모두가 ‘XO’를 사용하고 있을 정도다. 

이렇게 OLPC가 더욱 많은 아이들을 찾아가는 와중에도, 차세대 노트북 개발은 계속되었다. 작년에 공개된 2세대 모델 ‘XOXO’는 듀얼 터치스크린 노트북이었고, 그리고 이번에 새롭게 공개된 ‘XO-3’는 다시 하나의 스크린으로 돌아왔다. 디자인을 맡은 퓨즈프로젝트는 더 튼튼하고 얇고 심지어 더욱 저렴한 태블릿 PC를 선보이고자 했다. 

‘XO-3’에는 단 하나의 버튼도 없고, 모든 조작은 오로지 터치스크린 위에서 진행된다. 스크린 이외의 요소를굳이 찾자면, 휴대를 위한 초록색 고리 정도다. 스크린의 재질은 플라스틱으로 전면 교체되었다. 기존의 유리 재질 스크린과 마찬가지로 투과형(transmissive) 및 반사형(reflective) 모드로 최적화가 가능하면서도, 유리 스크린에 비해 훨씬 튼튼하다. 

언제나처럼 퓨즈프로젝트의 목표는 아이들의 학습 욕구를 다양한 방식으로 충족시키는 컴퓨터를 디자인하는데 있었다. ‘XO-3’는 기본적으로 컴퓨터인 동시에, 독서를 위한 e리더이자, 사진 및 영상을 감상하는 멀티미디어 플레이어이기도 하다. 더불어 이번 모델에는 카메라가 새롭게 추가되어, 아이들의 사랑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더욱 많은 노트북으로 더 많은 아이들의 미소를.” ‘XO-3’는 2012년 생산을 목표로 개발 작업에 돌입한다. 게다가 “100달러 노트북”이라는 별명이 무색하게 가격을 70달러 대까지 낮출 예정이라고. 

www.laptop.org
www.fuseproject.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6-08-22 | ‘필립 스탁 하우스 플랜’ 키트

그 목제 케이스 안에는 필립 스탁이 설계한 집의 건축 노트, 설계도, 건축 과정을 담은 비디오테이프, 망치가 담겨 있었습니다. 눈에 보이지 않는 내용물도 있었으니, 바로 ‘스탁 하우스’를 지을 권리입니다. 이름하여 ‘필립 스탁 하우스 플랜’은 그가 설계한 집을 직접 짓고 싶은 사람들을 위한 한정판 키트였습니다. 2006년 아파트먼트 테라피에서는 고유번호 501번의 키트를 2,000달러에 판매했죠.

2011-04-01 | 노키아 퓨어

서체는 브랜드의 시각 언어를 구성하는 주요한 요소입니다. 에릭 슈피커만의 ‘노키아 샌즈’는 2002년부터 10년 동안 로고부터 시작해 노키아를 대표하는 서체로 자리잡았습니다. 그랬던 노키아 샌즈의 자리를 2011년 새롭게 ‘노키아 퓨어’가 대신했습니다. 다만 2011년은 이미 노키아가 세계 휴대폰 시장에서 위기에 몰려 있던 시점이었고,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2013년 노키아 휴대폰 사업부는 매각되고 말았죠. 돌아 보면 노키아 최후의 노력처럼 느껴지는 서체, ‘노키아 퓨어’입니다.

2010-09-20 | 번역

2010년, 런던을 터전 삼아 활동 중인 젊은 디자이너들이 모여 함께 전시를 열었습니다. 하나의 착상이 물리적 몸체를 얻기까지의 과정에 그들은 ‘번역’이라 이름 붙였죠. 생각이 지나온 경로와 완성된 디자인을, 또 영감의 원천이 무엇이었는지도 함께 보여주는 전시였습니다. 

2007-05-23 | 잘못된 가게

들어오라면서도 문은 닫았다는 가게, 영예로운 미술가와 디자이너들의 작품이 가득하지만 전체를 통째로 사지 않는 한 아무 것도 살 수 없는 가게. 2007년 뉴욕 디자인 위크 기간에 문을 연 첼시의 ‘잘못된 가게’입니다. 디자이너 토비아스 웡과 큐퍼-휴잇 디자인 뮤지엄의 그레고리 크럼이 만든 이 이상한 가게는 두 달 동안 한시적으로 자리를 지켰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