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12-24 | OLPC 그 세 번째, ‘XO-3’

Editor’s Comment

OLPC는 “한 아이마다 한 대의 노트북을(One Labtop Per Child)”이라는 기치로 2005년 출범한 비영리 단체입니다. 100달러 가격의 저렴한 노트북을 개발하여 널리 보급함으로써, 세계 곳곳 어린이들의 정보 및 교육 접근성을 높이는 것이 목표였지요. 2009년 OLPC의 세 번째 모델인 ‘XO-3’의 디자인이 공개되었는데요. 디자인은 다시 한 번 퓨즈프로젝트가 맡아, 이번에는 노트북이 아닌 태블릿 형태의 PC를 보여주었습니다.  

OLPC 재단의 노트북 1세대 모델, ‘XO’가 세상에 등장한 것이 벌써 2년 전이다. “100달러 노트북”으로 널리 알려진 이 노트북은, 니콜라스 네그로폰테가 이끄는 OLPC 재단이 내놓은 결실이었다. 이후 이 작은 노트북은 100만대 이상 세계의 어린이들에게 전달되어, 평등한 정보 접근과 더 나은 교육을 위한 밑거름이 되었다. 지금 우루과이의 초등학생들 모두가 ‘XO’를 사용하고 있을 정도다. 

이렇게 OLPC가 더욱 많은 아이들을 찾아가는 와중에도, 차세대 노트북 개발은 계속되었다. 작년에 공개된 2세대 모델 ‘XOXO’는 듀얼 터치스크린 노트북이었고, 그리고 이번에 새롭게 공개된 ‘XO-3’는 다시 하나의 스크린으로 돌아왔다. 디자인을 맡은 퓨즈프로젝트는 더 튼튼하고 얇고 심지어 더욱 저렴한 태블릿 PC를 선보이고자 했다. 

‘XO-3’에는 단 하나의 버튼도 없고, 모든 조작은 오로지 터치스크린 위에서 진행된다. 스크린 이외의 요소를굳이 찾자면, 휴대를 위한 초록색 고리 정도다. 스크린의 재질은 플라스틱으로 전면 교체되었다. 기존의 유리 재질 스크린과 마찬가지로 투과형(transmissive) 및 반사형(reflective) 모드로 최적화가 가능하면서도, 유리 스크린에 비해 훨씬 튼튼하다. 

언제나처럼 퓨즈프로젝트의 목표는 아이들의 학습 욕구를 다양한 방식으로 충족시키는 컴퓨터를 디자인하는데 있었다. ‘XO-3’는 기본적으로 컴퓨터인 동시에, 독서를 위한 e리더이자, 사진 및 영상을 감상하는 멀티미디어 플레이어이기도 하다. 더불어 이번 모델에는 카메라가 새롭게 추가되어, 아이들의 사랑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더욱 많은 노트북으로 더 많은 아이들의 미소를.” ‘XO-3’는 2012년 생산을 목표로 개발 작업에 돌입한다. 게다가 “100달러 노트북”이라는 별명이 무색하게 가격을 70달러 대까지 낮출 예정이라고. 

www.laptop.org
www.fuseproject.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4-02 | 헬라 용에리위스 전시회 ‘자연 디자인 선생’

개구리가 테이블이 되고 꽃병만이 아니라 꽃까지도 디자인했던 헬라 용에리위스의 2009년 4월 크레오 갤러리 전시 소식입니다. 올해에는 '직조된 우주'라는 이름의 전시가 베를린 그로피우스 바우에서 개막을 앞두고 있으니, 그의 작업에서 중요한 한 축을 차지하는 직조의 힘과 가능성을 시험합니다. 참고로 2021년의 전시에서도 2009년의 '개구리 테이블'이 한 자리를 차지합니다.

2009-04-16 | 디지털 콘텐츠의 딜레마

음악이 물리적 매체를 탈피하면, 음반 디자인에서는 무엇이 남을까요? 2007년 오늘자 뉴스는 jpeg 형식의 커버 이미지 파일만이 남은 현실을 절절히 아쉬워하는 <디자인 옵저버>의 아티클을 소개했습니다. 그야말로 스트리밍의 시대인 지금, 또 하나의 흥미로운 아티클을 덧붙여 봅니다. AIGA의 ‘아이 온 디자인’에 실린 케이팝과 CD 음반 디자인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케이팝 신에서 CD는 팬들을 위한 “선물”처럼 채워지고 디자인되고 있으며, CD의 판매고도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고요.

2010-07-01 | 아디다스 월드컵 서체

2010년 남아공 월드컵을 위한 아디다스의 커스텀 서체 '유니티'. 디자인을 맡은 브라질의 디자이너 요마르 아우구스투는 월드컵 공인구인 ‘자블라니’에서 서체 디자인이 시작되었다고 말합니다. 공을 장식한 둥근 모서리의 삼각형을 기저로 그 위에 타이포그래피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말이지요. 축구공에서 출발한 2010 월드컵 서체 디자인을 되돌아봅니다.

허먼 밀러+놀=밀러놀

찰스 앤 레이 임스, 미스 반 데 로에 등 유명 디자이너들의 가구를 제조, 판매하고...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