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12-24 | OLPC 그 세 번째, ‘XO-3’

Editor’s Comment

OLPC는 “한 아이마다 한 대의 노트북을(One Labtop Per Child)”이라는 기치로 2005년 출범한 비영리 단체입니다. 100달러 가격의 저렴한 노트북을 개발하여 널리 보급함으로써, 세계 곳곳 어린이들의 정보 및 교육 접근성을 높이는 것이 목표였지요. 2009년 OLPC의 세 번째 모델인 ‘XO-3’의 디자인이 공개되었는데요. 디자인은 다시 한 번 퓨즈프로젝트가 맡아, 이번에는 노트북이 아닌 태블릿 형태의 PC를 보여주었습니다.  

OLPC 재단의 노트북 1세대 모델, ‘XO’가 세상에 등장한 것이 벌써 2년 전이다. “100달러 노트북”으로 널리 알려진 이 노트북은, 니콜라스 네그로폰테가 이끄는 OLPC 재단이 내놓은 결실이었다. 이후 이 작은 노트북은 100만대 이상 세계의 어린이들에게 전달되어, 평등한 정보 접근과 더 나은 교육을 위한 밑거름이 되었다. 지금 우루과이의 초등학생들 모두가 ‘XO’를 사용하고 있을 정도다. 

이렇게 OLPC가 더욱 많은 아이들을 찾아가는 와중에도, 차세대 노트북 개발은 계속되었다. 작년에 공개된 2세대 모델 ‘XOXO’는 듀얼 터치스크린 노트북이었고, 그리고 이번에 새롭게 공개된 ‘XO-3’는 다시 하나의 스크린으로 돌아왔다. 디자인을 맡은 퓨즈프로젝트는 더 튼튼하고 얇고 심지어 더욱 저렴한 태블릿 PC를 선보이고자 했다. 

‘XO-3’에는 단 하나의 버튼도 없고, 모든 조작은 오로지 터치스크린 위에서 진행된다. 스크린 이외의 요소를굳이 찾자면, 휴대를 위한 초록색 고리 정도다. 스크린의 재질은 플라스틱으로 전면 교체되었다. 기존의 유리 재질 스크린과 마찬가지로 투과형(transmissive) 및 반사형(reflective) 모드로 최적화가 가능하면서도, 유리 스크린에 비해 훨씬 튼튼하다. 

언제나처럼 퓨즈프로젝트의 목표는 아이들의 학습 욕구를 다양한 방식으로 충족시키는 컴퓨터를 디자인하는데 있었다. ‘XO-3’는 기본적으로 컴퓨터인 동시에, 독서를 위한 e리더이자, 사진 및 영상을 감상하는 멀티미디어 플레이어이기도 하다. 더불어 이번 모델에는 카메라가 새롭게 추가되어, 아이들의 사랑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더욱 많은 노트북으로 더 많은 아이들의 미소를.” ‘XO-3’는 2012년 생산을 목표로 개발 작업에 돌입한다. 게다가 “100달러 노트북”이라는 별명이 무색하게 가격을 70달러 대까지 낮출 예정이라고. 

www.laptop.org
www.fuseproject.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12-28 | 잊혀진 의자들

뮤지엄 오브 로스트 인터랙션은 영국 던디대학교의 인터랙티브 미디어 디자인 학과 재학생들이 만든 온라인 박물관이었습니다. 학생들은 “인터랙션 고고학자”가 되어, 한때 존재했으나 지금은 사라진 과거의 커뮤니케이션 및 엔터테인먼트 미디어 기기들을 연구하고 발굴하였고, ‘잊혀진 의자들’도 그렇게 태어난 전시 중 하나입니다. 아쉽게도 지금은 뮤지엄 오브 로스트 인터랙션 웹사이트도 전시 페이지도 사라졌지만, 오늘의 옛 뉴스를 통해 강령술 의자에서 조명 쇼 의자까지, 잊혀졌던 기묘한 의자들을 다시 만나 봅니다.  

2010-01-07 | OMA, 코펜하겐 기후변화회의의 실패를 말하다

1995년 처음 열린 국제연합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COP가 벌써 26차를 지났습니다. 지난 11월 글래스고에서 개최된 COP26은 그러나 기대 이하에 그쳤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석탄발전의 단계적 폐지라는 목표는 감축으로 완화되었고, 결국 탈석탄 성명에는 미국, 인도, 중국, 호주, 일본 등 석탄 의존도가 높은 국가들의 서명이 빠졌습니다. 문제는 초국가적인데 해결의 단위는 국가라는 점이 문제일까요? 2009년 COP15의 ‘실패’에 관해 OMA의 레이니어르 더 흐라프는 그렇다고 보았습니다. 

크리스토 앤 잔느-클로드의 마지막 프로젝트 ‘마스타바’

지난 2월 초, ‘마스타바가 드디어 현실화된다’는 몇몇 언론의 보도로 인해 프로젝트가 다시 화제가 되었는데,...

2006-10-25 | 타일러 브륄레, 〈모노클〉 창간

기자였던 그는 <월페이퍼> 매거진을 창간하며 발행인으로 변신했습니다. 그리고 11년 뒤 새로운 잡지와 함께 업계에 귀환했지요. 바로 <모노클>입니다. 타일러 브륄레 는 비즈니스와 라이프스타일 모두를 아우르는 국제적인 감각의 인쇄 잡지를 선보였고, 그 이후의 이야기는 아시는 것과 같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