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8-25 | 그 미용실 황량하다

Editor’s Comment

철거 중인지 완성된 것인지 아리송한 실내의 상점들이 부쩍 늘어나던 시기가 있었습니다. 매끈함의 정반대에 선 반폐허의 미감이 사람들의 발길을 이끌었지만, 미감을 논하기 이전에 위생을 걱정해야 할 곳들도 적지 않았지요. 2009년의 어느 ‘황량한’ 미용실 인테리어 소식을 보며, 오늘 여기의 어떤 상점들을 생각해 봅니다.

미용실 레스이즈모어(LIM; Less Is More)의 아홉 번째 매장, LIM 코드(LIM code)가 도쿄 하라주쿠에 들어섰다. 살롱의 인테리어 디자인은 2005년부터 LIM과 인연을 맺어온 아이솔레이션 유닛(Isonlation Unit)이 맡았다. 

디자이너 테루히로 야나기하라(Teruhiro Yanagihara)는 이번 작업에서, “마무리 덜 된” 느낌을 핵심 콘셉트로 삼았다. 노출콘크리트 인테리어는 이미 많은 이들에게 익숙하다. 하지만 LIM 코드의 실내는 일반적인 노출콘크리트 콘셉트의 것보다 조금 더 거칠다. 기존 벽과 바닥을 모두 뜯어낸 상태가 곧 미용실의 인테리어가 되었기 때문. 콘크리트 바닥에 폴리우레탄 코팅을 입히고 내부에 푸른 컨테이너를 들여놓은 외에는, 거의 날것 그대로의 실내 개념이다. 

인더스트리얼 헤어 살롱이라 해야 할까? LIM 코드는 날것의 콘셉트로 하라주쿠의 패션 자의식 넘치는 젊은이들을 유혹한다. 더불어 이 거친 인테리어는 “큰 야심을 품고 과감히 상경한” 신인 스타일리스트들이 활동할 무대로서도 손색 없다. “LIM 코드는 이 숍을 이끌 활기넘치는 젊은 스태프들의 정신을 반영하고 있다.” 테루히로 야나기하라의 설명이다. 

www.isolationunit.info
http://teruhiroyanagihara.jp

via frame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08-10 | 시게루 반의 종이 다리

반 시게루에게 종이는 훌륭한 건축 자재입니다. 연약하다고 여겨지는 재료이지만 그것으로 만든 건축물까지 연약하기만 한 것은 아니라는 사실을 그는 ‘종이 건축’으로 반증해 보였지요. 2007년 오늘의 소식은 그가 프랑스에 지었던 종이로 된 다리입니다. 지관을 이용해 한 번에 스무 명이 지나가도 끄떡없는 종이 다리를 완성했지요. 

태양계로 그려낸 록 음악 계보

다른 분야와 마찬가지로 현대 팝, 록 음악의 계보는 다양한 형식의 다이어그램으로 묘사되어 왔다. 얼마전...

2011-10-04 | 이리스 판 헤르펀: ‘카프리올레’ 컬렉션

“테크광들의 알렉산더 맥퀸.” 이리스 판 헤르펀의 2012 F/W 컬렉션을 두고 <패스트 컴퍼니>가 선사한 표현입니다. 실제로 알렉산더 맥퀸에서 인턴 생활을 한 적이 있음을 생각하면 또 재미 있는 표현이지요. 2010년 패션에 3D 프린팅 기술을 접목한 의상들을 선보였던 그가 본격적으로 그 가능성을 펼쳐보였던 2011년의 ‘카프리올레’ 컬렉션을 다시 만나봅니다.

2010-04-26 | HP, 3D 프린터 출시

2010년 HP는 스트라타시스와의 제휴로 3D 프린터 시장에 진출합니다. 2010년 4월 26일의 뉴스는 HP가 처음으로 선보인 3D 프린터 2종에 관한 소식입니다. 돌아보면 2000년대는 3D 프린팅 기술의 발전과 기기의 대중화가 속도를 내는 가운데, 모형이나 시제품의 쾌속 제작을 넘어 기술의 가능성을 시험하는 시도가 활발했던 시기입니다. 가령 2006년 프론트의 ‘스케치’ 가구 시리즈처럼요. 이제 3D 프린팅 기술의 활용 사례는 제품에서 건축에까지 더욱 넓게 더욱 자주 만나볼 수 있습니다.

Designflux 2.0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