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8-25 | 그 미용실 황량하다

Editor’s Comment

철거 중인지 완성된 것인지 아리송한 실내의 상점들이 부쩍 늘어나던 시기가 있었습니다. 매끈함의 정반대에 선 반폐허의 미감이 사람들의 발길을 이끌었지만, 미감을 논하기 이전에 위생을 걱정해야 할 곳들도 적지 않았지요. 2009년의 어느 ‘황량한’ 미용실 인테리어 소식을 보며, 오늘 여기의 어떤 상점들을 생각해 봅니다.

미용실 레스이즈모어(LIM; Less Is More)의 아홉 번째 매장, LIM 코드(LIM code)가 도쿄 하라주쿠에 들어섰다. 살롱의 인테리어 디자인은 2005년부터 LIM과 인연을 맺어온 아이솔레이션 유닛(Isonlation Unit)이 맡았다. 

디자이너 테루히로 야나기하라(Teruhiro Yanagihara)는 이번 작업에서, “마무리 덜 된” 느낌을 핵심 콘셉트로 삼았다. 노출콘크리트 인테리어는 이미 많은 이들에게 익숙하다. 하지만 LIM 코드의 실내는 일반적인 노출콘크리트 콘셉트의 것보다 조금 더 거칠다. 기존 벽과 바닥을 모두 뜯어낸 상태가 곧 미용실의 인테리어가 되었기 때문. 콘크리트 바닥에 폴리우레탄 코팅을 입히고 내부에 푸른 컨테이너를 들여놓은 외에는, 거의 날것 그대로의 실내 개념이다. 

인더스트리얼 헤어 살롱이라 해야 할까? LIM 코드는 날것의 콘셉트로 하라주쿠의 패션 자의식 넘치는 젊은이들을 유혹한다. 더불어 이 거친 인테리어는 “큰 야심을 품고 과감히 상경한” 신인 스타일리스트들이 활동할 무대로서도 손색 없다. “LIM 코드는 이 숍을 이끌 활기넘치는 젊은 스태프들의 정신을 반영하고 있다.” 테루히로 야나기하라의 설명이다. 

www.isolationunit.info
http://teruhiroyanagihara.jp

via frame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목재 건조실에서 선보인 전시

코로나19로 대부분의 대규모 오프라인 디자인 박람회들이 연기되거나 취소되었지만, 또 다른 한편에서는 위기를 기회로 전환시키는...

2008-07-04 | 살집 있는 소파

매년 개최되는 D&AD 어워즈에는 학생부문이 있습니다. 지금으로부터 14년 전인 2008년의 D&AD 학생부문 주제는 가구였는데, 그도 그럴 것이 후원사가 비트라였거든요. 후원사 측이 요청한 공모의 개요는 다음과 같았습니다. 새 ‘비트라 에디션’ 가구에서 영감을 얻은, 그러면서도 상업적 제약에서 벗어나 가구 디자인의 경계를 밀어붙인 그런 소파를 디자인할 것. ‘앳원’은 바로 그해의 1등상 수상작입니다. 마치 제니 사빌의 누드화 속 주인공이 소파와 하나가 되어버린 듯한 모습의 의자였죠. 

2008-01-03 | 안녕히, 에토레 소트사스

2008년의 첫 소식은 애석하게도 부고였습니다. 2007년의 마지막 날, 디자이너 에토레 소트사스가 90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레스가 모어였던 20세기의 디자인 흐름을, 레스는 레스일 뿐이라며 정면으로 거슬러 또 다른 20세기의 디자인을 만들어냈던, 그의 타계 소식이 오늘의 옛 뉴스입니다.

2010-06-04 | 토비아스 웡, 사망

2010년 5월 30일 디자이너 토비아스 웡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갑작스런 비보는 충격과 안타까움을 남겼습니다. 전유를 방법론 삼아 이른바 ‘기생개념적’ 작업을 전개한 그를 두고 <뉴욕타임스>는 “뒤샹이 되고 싶은 디자이너”라 불렀습니다. 2002년 그는 제니 홀저에게 다가가 오른팔을 내밀며 “내가 원하는 것으로부터 나를 지켜줘”라는 그 유명한 문장을 적어달라고 부탁했습니다. 그리고 그대로를 문신으로 새겨 몸에 남겼고요. 결국에는 그가 원한 것에서 그를 지킬 수 없었다는 사실이 안타까웠던, 토비아스 웡의 부고 소식입니다.

Designflux 2.0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