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8-25 | 그 미용실 황량하다

Editor’s Comment

철거 중인지 완성된 것인지 아리송한 실내의 상점들이 부쩍 늘어나던 시기가 있었습니다. 매끈함의 정반대에 선 반폐허의 미감이 사람들의 발길을 이끌었지만, 미감을 논하기 이전에 위생을 걱정해야 할 곳들도 적지 않았지요. 2009년의 어느 ‘황량한’ 미용실 인테리어 소식을 보며, 오늘 여기의 어떤 상점들을 생각해 봅니다.

미용실 레스이즈모어(LIM; Less Is More)의 아홉 번째 매장, LIM 코드(LIM code)가 도쿄 하라주쿠에 들어섰다. 살롱의 인테리어 디자인은 2005년부터 LIM과 인연을 맺어온 아이솔레이션 유닛(Isonlation Unit)이 맡았다. 

디자이너 테루히로 야나기하라(Teruhiro Yanagihara)는 이번 작업에서, “마무리 덜 된” 느낌을 핵심 콘셉트로 삼았다. 노출콘크리트 인테리어는 이미 많은 이들에게 익숙하다. 하지만 LIM 코드의 실내는 일반적인 노출콘크리트 콘셉트의 것보다 조금 더 거칠다. 기존 벽과 바닥을 모두 뜯어낸 상태가 곧 미용실의 인테리어가 되었기 때문. 콘크리트 바닥에 폴리우레탄 코팅을 입히고 내부에 푸른 컨테이너를 들여놓은 외에는, 거의 날것 그대로의 실내 개념이다. 

인더스트리얼 헤어 살롱이라 해야 할까? LIM 코드는 날것의 콘셉트로 하라주쿠의 패션 자의식 넘치는 젊은이들을 유혹한다. 더불어 이 거친 인테리어는 “큰 야심을 품고 과감히 상경한” 신인 스타일리스트들이 활동할 무대로서도 손색 없다. “LIM 코드는 이 숍을 이끌 활기넘치는 젊은 스태프들의 정신을 반영하고 있다.” 테루히로 야나기하라의 설명이다. 

www.isolationunit.info
http://teruhiroyanagihara.jp

via frame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폐기물 시대: 디자인은 무엇을 할 수 있을까?

버려진 재료에서 영감을 받아 작업하는 디자이너를 소개하는 전시가 지난 20일 까지 런던에 위치한 디자인...

2009-10-20 | 2012 런던 올림픽 픽토그램

1948년 처음으로 올림픽에 픽토그램을 적용했던 런던에서 다시 열리는 2012년 올림픽의 픽토그램은 어떤 모습이었을까요. 논란을 불러 일으킨 뉴 레이브 스타일의 과감한 올림픽 로고와 한 가족을 이루어야 하는 픽토그램 디자인을 선보이며, 디자인에 참여했던 팀원은 이런 소망을 밝혔습니다. “사람들이 로고에는 부정적이었지만, 부디 픽토그램에는 호의적이었으면 좋겠다. 특히 디자인계에서 말이다.”

2010-04-28 | 아이들에게 안경을

퓨즈프로젝트의 작업을 분류하는 카테고리 중에는 ‘사회적 영향’이 있습니다. 2010년의 이 프로젝트도 그에 속하죠. ‘잘 보이면 더 잘 배울 수 있어요’는 아이들의 시력이 학업에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시작된 무료 안경 배포 프로그램입니다. 퓨즈프로젝트는 안경에 대한 아이들의 거부감을 줄일 만한 유쾌한 모양의 안경을 디자인했습니다.

2008-07-21 | 드로흐 ‘기후’ 공모전 수상작

드로흐가 주최했던 ‘기후’ 공모전의 수상작은 여러 모로 영리합니다. 1937년 첫선을 보인 알바르 알토의 그 꽃병과 그 디자인에 영감을 준 핀란드의 호수들. 얀 츠트브르트니크는 여기에서 출발하여, 핀란드에 실재하는 알토라는 이름의 호수가 1937년부터 2007년까지 거친 형태의 변화를 꽃병 디자인으로 형상화했습니다. 1937년의 모습이 꽃병의 외곽선을, 메말라 줄어든 2007년의 모습이 내곽선을 이루도록요. 그래서 이름도 ‘드로흐 알토’입니다. 마르다라는 뜻의 드로흐와 꽃병이자 호수인 알토로 기후 변화라는 주제를 담아냈지요.

Designflux 2.0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