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5-02 | 가구로 다시 만나는 그녀, 발렌티나

Editor’s Comment

무성영화 시대의 배우 루이즈 브룩스를 빼어닮은, 핫셀블라드를 든 사진가안 그녀는 관능, 희열, 백일몽, 사도마조히즘의 위험한 여정을 걸어왔습니다. 이탈리아의 만화가 귀도 크레팍스의 대표작 〈발렌티나〉의 이야기입니다. 1965년에 태어난 발렌티나 시리즈는 1980년에 막을 내렸고, 작가 귀도 크레팍스도 2003년 세상을 떠났지만, 이 유명한 여인은 책을 떠나 2008년에는 가구의 모습으로 2017년에는 벽지의 모습으로 다시 찾아왔습니다. 

이탈리아의 만화가 귀도 크레팍스(Guido Crepax)의 만화가 가구로 탄생했다. 에네체로(Ennezero) 사의 ‘발렌티나(Valentina)’ 컬렉션은 크레팍스의 대표작 <발렌티나>의 장면들을 가구 위로 옮겨왔다. 이미 잘 알려져 있듯 귀도 크레팍스의 세계는 노골적인 성애와 사도마조히즘, 폭력의 색채로 가득하다. 자칫하면 외설로 전락했을 그의 작품들은 그러나 바르트의 표현을 빌면 ‘삶에 대한 위대한 메타포’이기도 하다. 에네체로의 ‘발렌티나’ 컬렉션은 바로 이 작품들의 장면을 가구 디자인에 적극 흡수한다. 디자이너 주세페 카네베세(Giuseppe Canevese)는 귀도 크레팍스에 바치는 오마주로서의 가구를 디자인했다. 만화의 장면들은 백색의 유광 MDF 판넬에 인쇄되어 가구를 장식하고 있는데, 가구의 서랍이나 문이 만들어내는 프레임이 자연스럽게 만화 속 프레임과 겹쳐지기도 한다. 그렇게 탄생한‘발렌티나’ 가구 컬렉션은 위험하면서도 유혹적인 크레팍스의 세계 분위기를 실내로 불러들이고 있다. 

디자인플럭스 ‘귀도 크레팍스를 추모하며’


via yanko design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9-16 | 타이포그래픽 지도 벽화

타이포그래피와 지도의 결합. 디자이너 폴라 셰어는 1990년대부터 세상을 타이포그래픽 지도의 형태로 그려왔습니다. 2010년에는 이를 실내 벽화의 형태로도 선보였죠. 퀸스의 메트로폴리탄 캠퍼스의 아트리움 벽을 장식한 것은 그가 특히 퀸스에 초점을 맞춰 그린 뉴욕의 지도였습니다. 벽화 작업을 위해 지도 원화를 100개 이상의 조각으로 나누고, 이를 패널에 하나하나 확대하여 비춰 그 모습 그대로 화가가 손수 그려냈습니다. 

캐나다 워터, 지역 아이덴티티

디자인 에이전시 딕슨 박시(Dixon Baxi)는 영국의 부동산 개발 회사인 브리티시 랜드(British Land)와 파트너십을 맺고...

2008-09-23 | 허브 스탠드

오늘은 소품 소식입니다. 집에서 간단한 채소를 길러 먹는 홈파머를 위한 주방 소품 ‘허브 스탠드’입니다. 노르만 코펜하겐에서 선보인 이 제품은 여러 종류의 채소를 나눠 기를 수 있는 여러 개의 화분과 수확을 위한 가위가 한묶음을 이룹니다. 홈파밍에 대한 관심은 2020년 팬데믹을 지나며 한층 커졌다고 하지요. 가전 제품의 형태로 나아간 가정용 식물재배기도 낯설지 않은 요즘입니다.

20년 후 구현된 디자인, 센토3(CENTO3)

건축가 아킬레 카스틸리오니(Achille Castiglioni)와 잔프란코 카발리아(Gianfranco Cavaglià)가 2001년에 디자인했던 필기구가 20년이 지난 후 센토3(CENTO3)라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