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5-02 | 가구로 다시 만나는 그녀, 발렌티나

Editor’s Comment

무성영화 시대의 배우 루이즈 브룩스를 빼어닮은, 핫셀블라드를 든 사진가안 그녀는 관능, 희열, 백일몽, 사도마조히즘의 위험한 여정을 걸어왔습니다. 이탈리아의 만화가 귀도 크레팍스의 대표작 〈발렌티나〉의 이야기입니다. 1965년에 태어난 발렌티나 시리즈는 1980년에 막을 내렸고, 작가 귀도 크레팍스도 2003년 세상을 떠났지만, 이 유명한 여인은 책을 떠나 2008년에는 가구의 모습으로 2017년에는 벽지의 모습으로 다시 찾아왔습니다. 

이탈리아의 만화가 귀도 크레팍스(Guido Crepax)의 만화가 가구로 탄생했다. 에네체로(Ennezero) 사의 ‘발렌티나(Valentina)’ 컬렉션은 크레팍스의 대표작 <발렌티나>의 장면들을 가구 위로 옮겨왔다. 이미 잘 알려져 있듯 귀도 크레팍스의 세계는 노골적인 성애와 사도마조히즘, 폭력의 색채로 가득하다. 자칫하면 외설로 전락했을 그의 작품들은 그러나 바르트의 표현을 빌면 ‘삶에 대한 위대한 메타포’이기도 하다. 에네체로의 ‘발렌티나’ 컬렉션은 바로 이 작품들의 장면을 가구 디자인에 적극 흡수한다. 디자이너 주세페 카네베세(Giuseppe Canevese)는 귀도 크레팍스에 바치는 오마주로서의 가구를 디자인했다. 만화의 장면들은 백색의 유광 MDF 판넬에 인쇄되어 가구를 장식하고 있는데, 가구의 서랍이나 문이 만들어내는 프레임이 자연스럽게 만화 속 프레임과 겹쳐지기도 한다. 그렇게 탄생한‘발렌티나’ 가구 컬렉션은 위험하면서도 유혹적인 크레팍스의 세계 분위기를 실내로 불러들이고 있다. 

디자인플럭스 ‘귀도 크레팍스를 추모하며’


via yanko design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버려진 어망에서 의자로

스웨덴의 스튜디오 ‘인터레스팅 타임즈 갱즈(Interesting Times gangs)’는 재활용 어망과 목재섬유(Wood fiber)를 결합한 소재를 3D프린팅하여...

2007-03-22 | 〈포브스〉 선정 산업디자인계 ‘취향생산자’ 10인

“〈포브스〉지 선정”이라는 표현이 이번에는 정말입니다. 2007년 〈포브스〉는 산업디자인 분야에서 취향을 만들어내 선도하는 사람들 10인의 명단을 선정했는데요. 신진이라 할 만한 인물들과 이미 거물이라 할 인물들이 고루 섞인, 15년 전의 명단을 다시 만나봅니다. 

2010-05-03 | 30일의 물빛

30일 동안 매일의 베니스 물빛을 카메라에 담고, 이를 패턴으로 만들어 다시 실크 스카프 위에 옮겼습니다. 매일 조금씩 다른 물의 빛깔과 수면에 비친 풍경의 일렁임을 고스란히 담아낸, ‘30일의 물빛’ 스카프입니다.

2008-06-09 | 이란의 블로고스피어

2008년 오늘 디자인플럭스에는 다소 낯선 주제의 소식이 올라왔습니다. 이란의 블로고스피어를 다룬 하버드 버크먼 인터넷과 사회 센터의 연구 내용인데요. 2000년대 블로그는 커뮤니티와 소셜네트워크의 근거지였고, 그러한 블로그들의 연결 집합체인 블로고스피어는 거대한 온라인 생태계였습니다. 14년 전 오늘의 소식은 한 국가의 블로고스피어가 어떤 식으로 지도화되는지 그 안에서 어떠한 주제와 이슈가 등장하는지를 살펴볼 수 있다는 점에서, 또 그 국가가 이란이라는 점에서도 흥미로웠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