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2006-10-25 | 타일러 브륄레, 〈모노클〉 창간

Editor’s Comment

기자였던 그는 <월페이퍼> 매거진을 창간하며 발행인으로 변신했습니다. 그리고 11년 뒤 새로운 잡지와 함께 업계에 귀환했지요. 바로 <모노클>입니다. 타일러 브륄레는 비즈니스와 라이프스타일 모두를 아우르는 국제적인 감각의 인쇄 잡지를 선보였고, 그 이후의 이야기는 아시는 것과 같습니다.

타일러 브륄레

<월페이퍼*>를 발행하며 1990년대 미디어 거물로 떠오른 타일러 브륄레(Tyler Brule)이 또 하나의 잡지를 창간한다. 옵저버의 보도에 따르면2007년 초 부유한 엘리트 지성인(여기에서 방점은 물론 ‘부유한’에 찍혀야 할 것이다)을 위한 럭셔리 매거진 <모노클(Monocle)>이 창간된다. 이는 한동안 잡지/출판계를 떠나있던 타일러 브륄레의 복귀를 알리는 신호탄이나 다름없다. 

<모노클>은 비즈니스 리포트, 문화 비평은 물론 고급스러운 상품을 다루게 된다. 동시에 세계의 대도시를 누비는 성공한 비즈니스맨의 입맛에 맞는 국제적인 감각의 정보를 현장감있게 다루기 위해 런던은 물론 뉴욕, 도쿄, 취리히에 오피스를 열 계획이라고도 한다. 

타일러 브륄레은 캐나다 출신으로 1989년 영국으로 건너와 BBC TV의 리포터, ‘가디언’, <스턴>, ‘선데이 타임즈’, <배니티 페어>의 기자로 활동했다. 하지만 언론인으로서의 커리어보다 매거진 <월페이퍼*>의 발행인으로 우리에게 더욱 잘 알려져있다. 

1996년 발행된 <월페이퍼*>는 하나의 사건이라 할 만큼 크나큰 성공을 거두었다. 국제적인 감각과 디자인, 개성넘치는 타이포그래피 등으로 독자는 물론 잡지 디자인에 있어서도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월페이퍼*>가 펼쳐낸 세계는 말 그대로 ‘스타일의 천국’이었다. 

그렇다면 <모노클>은 과연 어떠한 잡지가 될 것인가? 타일러 브륄레은 이렇게 설명한다. “<이코노미스트>와 BBC가 북미에서 거둔 성공에 많은 영향을 받았다. 하지만 <모노클>은 <이코노미스트>와는 다른, 그러니까 한 발 앞선 시각이 담긴 아티클과 리포트로 독자의 삶에 풍부한 스토리를 전하는 잡지가 될 것이다.” 

그의 목표는 오피니언 형성층에 어필하는 또 하나의 <월페이퍼*> 신화를 창조하는 것이다. <모노클>은 1년에 10회 발행되며, 가격은 5파운드로 책정되었다. 목표 발행부수는 15만 부로 잡고 있는데, 이는 <월페이퍼*>의 발행 부수와 비슷한 수준이다. 2000년대에도 타일러 브륄레의 성공 신화는 계속될 것인지? 물론 그 해답은 내년이면 확실히 알 수 있을 것이다. 

<모노클> 창간호, 2007년 3월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6-08-29 | 몰스킨의 “브랜드 고고학”

이 수첩은 본래 프랑스에서 태어났지만, 세계적으로 알려진 이름이 된 것은 이탈리아의 한 회사가 이 브랜드를 인수한 이후입니다. 바로 ‘몰스킨’의 이야기입니다. 2006년 이탈리아에서 다시 프랑스 브랜드로 되돌아간 몰스킨 소식을 계기로, 그해 오늘은 몰스킨의 부활의 밑거름이 된 배경을 살펴보았습니다. 모도 앤드 모도는 100년 동안 예술가들의 친구였던 이 수첩의 역사와 유산을 되살렸고, 애호가들은 기꺼이 몰스킨의 자발적 마케터가 되었습니다. 누군가는 이 놀라운 성공을 두고 “브랜드 고고학”이라 불렀죠. 

2011-08-01 | 전기 주전자 변주

모두를 위한 동일한 물건을 이상으로 삼는 공산품의 세계에서 특유함은 오차나 불량의 산물입니다. 하지만 그것이 결함이라 해도 거꾸로 매력의 원천이 되기도 하지요. 프랑스의 디자이너 장 밥티스트 파스트레는 전기 주전자라는 물건을 바탕으로 변주를 시도합니다. 가열체, 손잡이, 뚜껑 등 안전과 관련된 요소는 모두 동일하게, 하지만 용기는 형태도 소재도 색상도 달리하지요. 대량생산된 공산품과 유일무이한 무엇 사이. ‘전기 주전자 변주’입니다. 

2011-04-21 | 바이오쿠튀르

배양액 속 박테리아가 섬유를 자아내고 그것들이 엉겨 막을 이룹니다. 그리고 이 미세 섬유질의 막이 모여 천이 되죠. 모두가 실험실에서 단 몇일 만에 이뤄지는 과정입니다. 수잔 리의 ‘바이오쿠튀르’는 막대한 인력과 자원과 환경 부담으로부터 자유로운 의류의 한 가지 미래를 앞당겨 보여준 프로젝트였습니다. 현재 그는 바이오패브리케이트(Biofabricate)의 대표로, 바이오원료 기술과 패션은 물론 건축 등 여러 분야의 디자인을 잇는 가교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2010-08-27 | ‘대즐’ 무늬의 귀환

선박 보호를 위한 전쟁용 위장무늬가 요트의 장식이 되어 귀환했습니다. 이름하여 ‘대즐 위장’이 등장한 것은 제1차 세계대전 때입니다. 영국의 미술가 노먼 윌킨슨이 발명한 이 무늬는 대조적인 색상의 기하학적 도형들이 이루는 과감한 패턴으로 이뤄져 있습니다. 보통의 위장 무늬가 주변 환경과의 동화를 도모한다면, 대즐의 목표는 시각을 교란하는 데 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