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08-31 | 자하 하디드의 자동차 디자인

Editor’s Comment

자하 하디드가 자동차를 디자인한다면 어떠한 모습일까요. 그에 대한 대답을 아트 딜러 케니 샥터의 제안으로 태어난 ‘Z-카’ 콘셉트에서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수소로 달리는 물방울 모양의 삼륜차. 이 콘셉트카는 2008 서울디자인올림픽에서도 전시된 바 있지요. 하디드의 자동차 디자인은 이후 ‘Z-카 2’ 로까지 이어졌습니다.

BMW 플랜트
courtesy Guggenheim Museum, NY 

자동차와 자하 하디드. 쉽게 연상되지 않는 조합이지만, 그의 대표작 중에는 라이프치히의 BMW 플랜트, 스트라스부르의 주차장처럼 자동차와 느슨히 연결되는 작업들이 있다. 다만 이제는 그의 관심사에 확실하게 ‘자동차’라는 항목을 추가할 수 있다. 

자하 하디드의 ‘Z-카’ 프로젝트가 성사되기까지, 아트 딜러(이자 자동차 수집가)인 케니 샥터(Kenny Schachter)가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작년 가을, 그는 자하 하디드에게 독창적인 콘셉트카를 디자인해보면 어떻겠냐고 제안했고, 하디드는 과감히 이 도전적인 프로젝트를 수락했다. 

이렇게 탄생한 ‘Z-카’는 7월 런던에서 열린 영국국제모터쇼에 참가했고, 현재는 뉴욕 구겐하임 뮤지엄에서 열리고 있는 ‘자하 하디드’ 전에서 전시되고 있다(그리고, ‘Z-카’ 모형이 ‘작품’으로 판매되었다는 소식도 들려온다).

‘Z-카’는 수소를 연료로 사용하는 삼륜차로, 그 외관은 마치 ‘물방울’을 닮았다. 공기 저항을 최소화하는 유기체적 실루엣과 고도의 비대칭성이 돋보이는데, 이는 자하 하디드의 친필 서명에 다름없는 특징들이다. 

‘Z-카’ 프로젝트의 후원자 케니 샥터는 <아트넷>에 기고한 에세이에서 오스트리아의 한 자동차 회사에서 이 콘셉트카의 프로토타입 제작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면서, 어쩌면 양산으로도 이어질 수 있으니 조만간 가까운 쇼룸에 ‘Z-카’가 등장할지도 모른다고 가볍게 덧붙였다.

Z.Car 동영상 보기
Z.Car 이미지 갤러리

https://www.zaha-hadid.com/design/z-car/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04-30 | 벌들의 도움으로

쾌속조형의 반대에 서 있는 완속조형의 사례. 혹은 동물의 힘을 빌린 디자인. 토마시 하브스딜의 ‘벌들의 도움으로’는 일주일 동안 4만 마리의 꿀벌이 빚어낸 꽃병입니다. 하이테크와 대비되는 로우테크, 인간의 공예가 아닌 동물의 공예. 또 꽃을 매개로 한다는 점에서 벌과 꽃병은 멋진 한 쌍이기도 하지요.

2007-08-23 | 북유럽의 새 바람, 무토

2006년 무토는 “스칸디나비안 디자인을 바라보는 새로운 관점”을 기치로, 북유럽 디자이너들에 의해 일신하는 북유럽 디자인을 선보이겠다는 포부와 함께 등장했습니다. 이제 무토라는 이름은 여기 한국의 소비자에게도 더 이상 낯설지 않은 세계적인 브랜드가 되었습니다. 2017년, 놀이 3억 달러를 들여 사들일 만큼요. 그런데 올해 놀이 허먼 밀러에 합병되었으니, 이제 무토도 ‘밀러놀’ 산하의 브랜드가 된 셈이군요.

2007-08-09 | 앱솔루트 그리치치

지난주에 이어 또 하나의 앱솔루트 관련 소식입니다. 이번에는 앱솔루트가 담겨 나갈 유리잔 이야기인데요. 레스토랑과 바를 위한 이 앱솔루트 글래스웨어의 디자인을 맡은 사람은 콘스탄틴 그리치치였습니다. 한편 이 프로젝트는 디자인 트렌드 블로그 ‘다비드 리포트’의 다비드 카를손이 수퍼바이저로 참여했다는 점에서도 눈길을 끌었습니다.

2007-08-17 | 미켈 모라의 ‘평평한 미래’

RCA에서 디자인 인터랙션을 공부하던 미켈 모라는 석사 학위 프로젝트로 ‘평평한 미래’를 생각했습니다. 종이라는 아주 오래된 사물에 미래를 입혔다고 해야 할까요? 디스플레이, 배터리 스피커와 같은 요소들을 종이 위에 프린트하여 종이를 기술의 평면으로 바꾸었습니다. 그렇게 그의 미래에서 종이는 사라질 유물이 아니라 강화된 기술적 사물이 되었죠.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