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끗한 옷을 입을 권리: 모두를 위한 세탁기 프로젝트

2019년에 설립된 사회적 기업, ‘세탁기 프로젝트(The Washing Machine Project)’에서는 누구나 깨끗한 옷을 입을 권리가 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특히 전기와 물이 부족한 난민과 저소득층을 위한 수동형 세탁기를 만들어오고 있다.

기업의 CEO인 나브잣 소니는 다이슨의 엔지니어직을 그만둔 후, 국경 없는 과학기술자회(Engineers Without Borders)가 있는 인도 남부로 향했다. 그곳에서 쿡스토브를 개발하던 소니는, 넘쳐나는 빨랫거리와 손세탁 때문에 피부 발진과 허리 통증으로 고통받는 이웃들의 상황을 포착했다. 2018년에 영국으로 돌아온 후 그는 곧바로 팀을 꾸려 전기를 사용하지 않는 수동형 세탁기의 프로토타입 개발에 착수했다. 그리고 같은 해 이라크의 난민캠프에서 수동형 세탁기의 프로토타입 모델을 시범 운영했다.

이라크 난민 캠프에서 수동형 세탁기 프로토타입 테스트, 2018 © The Washing Machine Project

이라크에서 성공적으로 시범 운영을 마친 후 ‘세탁기 프로젝트’는 UNCHR, 세이브 더 칠드런, 옥스팜, 국제원조구호기구, 플랜인터내셔널과 같은 국제기구와 파트너십을 체결했고, 해외 여러 국가로부터 3,000여 개 이상의 주문을 받았다. 이처럼 수동형 세탁기에 대한 수요가 높아짐에 따라 영국 브리스톨 대학교 학생들이 참가한 디자인 개선 프로젝트가 진행되었다. 이 디자인 팀에서는 우간다, 자메이카, 네팔, 인도, 필리핀을 포함한 17개 국가에서, 3,000여 가구와의 인터뷰, 이들의 세탁 습관을 관찰하는 민족지학적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 결과, 저개발 국가의 가구 당 구성원은 평균 6명으로 파악되었고, 6명의 빨래를 하기 위해서는 최소 5kg 용량 이상의 세탁기가 필요하다는 점을 알아냈다. 그 결과 충분한 용량, 짧은 시간에, 적은 힘으로, 더 깨끗하게 세탁하는 것을 지향한 최신 버전의 세탁기를 디자인해냈다.

프로토타입 모음 사진, 2021 © The Washing Machine Project

‘세탁기 프로젝트’는 난민과 저개발국의 저소득층을 위한 세탁기에서 시작했지만, 최근 팬데믹으로 생활고를 겪는 영국인들 사이에서도 이 세탁기의 수요가 증가하기 시작하여 전체 주문의 20%를 차지했다.

thewashingmachineproject.org
designweek.co.uk

© designflux.ac.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5-07 | 버크민스터 풀러 공모전 수상작

MIT 학생들이 제안한 도시형 모빌리티 디자인이 2009년 버크민스터 풀러 챌린지에서 최고상을 받았습니다. 스쿠터, 미니카 등 개인용 교통 수단을 중심으로 대여 시스템과 충전 설비에 이르는 너른 시야가 높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10년을 훌쩍 앞서 ‘공유 모빌리티’의 오늘을 앞서 엿본 ‘SPM/MoD’입니다.

2010-12-13 | 팬톤 선정 2011년의 색

지금으로부터 10년 전, 팬톤이 예견한 내년의 색은 ‘허니서클’이었습니다. 붉은 기가 도는 분홍의 활력이 일상의 어려움을 활기차게 마주할 수 있도록 해줄 것이라는 설명이었지요. 참고로 팬톤 선정 2022년의 색은 ‘베리 페리’입니다. 팬톤이 이번 '컬러 오브 더 이어'를 위해 새로 만든 색상으로, 이처럼 새로운 조색을 선택한 것은 23년 컬러 오브 더 이어 역사상 처음이라는군요.

디자인붐, 아키토닉 아크데일리에 인수

지난 1월 13일, 디자인 웹진 <디자인붐>이 아키토닉 아크데일리 그룹(Architonic ArchDaily)에 인수되었다. 아키토닉 아크데일리 그룹은...

2010-01-20 | 아이티를 위하여

거대한 자연 재해 앞에서 사람은 작고 무력하게만 느껴집니다. 하지만 재난의 잔해 속에서 다시 일어나는 것은 결국 사람의 몫이죠. 지난 15일 남태평양의 섬나라 통가 인근의 해저 화산 하파이가 폭발했습니다. 통신 두절로 몇일이 지나서야 피해 윤곽이 드러나기 시작한 가운데, 예상보다 인명 피해는 적은 것으로 보이지만 섬들을 뒤덮은 화산재로 인해 식수난이 심각하고, 또 구호를 위한 접근도 지연되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부디 더 큰 피해 없이 구호와 복구가 이뤄지길 바라며, 오늘은 10년 전 대지진이 강타했던 아이티의 재건을 위해 복구 계획을 발표했던 아키텍처 포 휴머니티의 이야기를 다시 만나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