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10-28 | 헬프의 새 포장 디자인

Editor’s Comment

의약품계의 미니멀리즘이라고 할까요. 헬프라는 이름의 제약 회사는 많은 것을 ‘덜어내는’ 방식으로 차별화를 도모했습니다. 간결하고 단순한 포장, 평문으로 된 증상을 강조한 제품명처럼 말이죠. 2011년 헬프는 “테이크 레스”라는 캠페인을 전개하며, 리브랜딩을 진행했습니다. 미니멀의 기조는 여전히 유지하되 시각성을 조금 더 높이는 방향으로요. 

의약품 포장 디자인에 있어 ‘헬프(Help)’의 등장은 신선한 충격이었다. 두통약을 사러 갔다가 되려 두통만 심해졌던 경험을 한 후, 리처드 파인(Richard Fine)는 아예 스스로 의약품계의 미니멀리스트가 되기로 마음먹었다. 간결하고 단순한 포장, 증상을 강조한 약명. 2008년 설립된 헬프는 “부티크 제약 회사”로 자리잡았다. 

헬프가 올해 포장뿐만 아니라 복용 문화 전반을 아우르는 절제의 캠페인을 전개한다. “우리는 사람들이 약, 염료, 코팅제, 기타 여러 말도 안되는 것들을 이미 충분히 복용해왔다고 생각한다.” 더 빠른, 뛰어난, 극대화 같은 수사들이 점령한 의약품 시장에서, 헬프는 반대로 ‘덜어내자(Take Less)’고 소리 높여 말한다. 

‘테이크 레스’ 캠페인 출범과 함께, 포장에도 변화가 더해졌다. 펄피셔(Pearlfisher)가 디자인한 새 포장은, 전면적인 쇄신이라기보다 기존 디자인의 정제에 가깝다. 서체에 변화를 주어 브랜드명 및 제품명을 좀 더 강조하였으며, 요철로 표현되었던 내용물 아이콘에서 요철을 제거하고 컬러 코드를 적용하였다. 브랜드 전반을 시각적으로 강화하여, 눈에 띄고 즉각 인지되도록 했다는 것이 펄피셔 측의 설명이다. 

새 포장의 ‘헬프’ 시리즈는 올 가을부터 미국 전역의 월그린(Wallgreens) 매장을 비롯해, 일부 타겟(Target)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www.helpineedhelp.com
www.pearlfisher.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1-28 | 디자인 발견

“디자인은 무엇이고 어떤 일을 할 수 있나.” 런던 디자인 뮤지엄이 2009년 ‘디스커버 디자인’이라는 이름의 교육 프로그램 페이지를 열었습니다. 어떤 사물이 왜 그러한 모습이고 무엇으로 어떻게 만들어졌으며 기능은 무엇이고 어떠한 영향을 미쳤는지와 같은 기본적인 질문을 통해, 디자인에 관한 기본적인 이해를 도와줍니다.

2007-05-25 | 디자인 마이애미/, 프론트를 선택하다

2007년 디자인 마이애미/가 선정한 ‘미래의 디자이너’는 바로 스웨덴의 프론트입니다. 2003년 소피아 라게르크비스트, 샤를로트 폰데 란켄, 안나 린드그렌, 카티야 세브스트룀이 설립한 이 디자인 스튜디오는 때로는 동물의 힘을 때로는 컴퓨터의 힘을 빌어 환상과도 같은 디자인을 선보이며 놀라움을 선사했습니다. 돌이켜보아도 2007년 ‘미래의 디자이너’에 다른 선택지가 있었을까 싶을 정도입니다. (...)

2010-09-20 | 번역

2010년, 런던을 터전 삼아 활동 중인 젊은 디자이너들이 모여 함께 전시를 열었습니다. 하나의 착상이 물리적 몸체를 얻기까지의 과정에 그들은 ‘번역’이라 이름 붙였죠. 생각이 지나온 경로와 완성된 디자인을, 또 영감의 원천이 무엇이었는지도 함께 보여주는 전시였습니다. 

2007-08-23 | 북유럽의 새 바람, 무토

2006년 무토는 “스칸디나비안 디자인을 바라보는 새로운 관점”을 기치로, 북유럽 디자이너들에 의해 일신하는 북유럽 디자인을 선보이겠다는 포부와 함께 등장했습니다. 이제 무토라는 이름은 여기 한국의 소비자에게도 더 이상 낯설지 않은 세계적인 브랜드가 되었습니다. 2017년, 놀이 3억 달러를 들여 사들일 만큼요. 그런데 올해 놀이 허먼 밀러에 합병되었으니, 이제 무토도 ‘밀러놀’ 산하의 브랜드가 된 셈이군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