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10-28 | 헬프의 새 포장 디자인

Editor’s Comment

의약품계의 미니멀리즘이라고 할까요. 헬프라는 이름의 제약 회사는 많은 것을 ‘덜어내는’ 방식으로 차별화를 도모했습니다. 간결하고 단순한 포장, 평문으로 된 증상을 강조한 제품명처럼 말이죠. 2011년 헬프는 “테이크 레스”라는 캠페인을 전개하며, 리브랜딩을 진행했습니다. 미니멀의 기조는 여전히 유지하되 시각성을 조금 더 높이는 방향으로요. 

의약품 포장 디자인에 있어 ‘헬프(Help)’의 등장은 신선한 충격이었다. 두통약을 사러 갔다가 되려 두통만 심해졌던 경험을 한 후, 리처드 파인(Richard Fine)는 아예 스스로 의약품계의 미니멀리스트가 되기로 마음먹었다. 간결하고 단순한 포장, 증상을 강조한 약명. 2008년 설립된 헬프는 “부티크 제약 회사”로 자리잡았다. 

헬프가 올해 포장뿐만 아니라 복용 문화 전반을 아우르는 절제의 캠페인을 전개한다. “우리는 사람들이 약, 염료, 코팅제, 기타 여러 말도 안되는 것들을 이미 충분히 복용해왔다고 생각한다.” 더 빠른, 뛰어난, 극대화 같은 수사들이 점령한 의약품 시장에서, 헬프는 반대로 ‘덜어내자(Take Less)’고 소리 높여 말한다. 

‘테이크 레스’ 캠페인 출범과 함께, 포장에도 변화가 더해졌다. 펄피셔(Pearlfisher)가 디자인한 새 포장은, 전면적인 쇄신이라기보다 기존 디자인의 정제에 가깝다. 서체에 변화를 주어 브랜드명 및 제품명을 좀 더 강조하였으며, 요철로 표현되었던 내용물 아이콘에서 요철을 제거하고 컬러 코드를 적용하였다. 브랜드 전반을 시각적으로 강화하여, 눈에 띄고 즉각 인지되도록 했다는 것이 펄피셔 측의 설명이다. 

새 포장의 ‘헬프’ 시리즈는 올 가을부터 미국 전역의 월그린(Wallgreens) 매장을 비롯해, 일부 타겟(Target)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www.helpineedhelp.com
www.pearlfisher.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1-14 | 비녤리 캐논

모더니즘의 충실한 실천가였던 마시모 비녤리가 만년에 디자이너들을 위해 작은 책자를 내놓았습니다. 『비녤리 캐논』은 평생의 작업을 통해 익히고 세운 디자인 원칙과 구체적인 방법론을 다루고 있습니다. 특히 타이포그래피에 대한 이해를 돕고자 했다는 것이 그의 설명입니다. 이 책은 반갑게도 2013년 『비녤리의 디자인 원칙』이라는 제목으로 번역 출간되었습니다. 

2011-07-05 | 랜덤 인터내셔널의 군집 연구, 그 세 번째

런던 빅토리아&앨버트 박물관의 계단참 위로 점점이 LED를 단 청동 막대들이 무리지어 네 개의 육면체를 이루었습니다. 그 자체로 완성된 조명인가 싶지만, 조명은 아래로 오가는 사람들의 움직임에 반응하며 미묘하게 조명의 밀도를 변화하여, 다양한 군집의 진형을 만들어냅니다. 새떼, 벌, 개미 등 자연 속의 무리짓기 행동 패턴을 조명으로 옮긴 설치 연작, 그 세 번째 ‘스웜 스터디 III’입니다.

2009-01-12 | 프로파간다 스타일로

『공산당 선언』의 마지막 구절이자 소비에트 공화국의 표어였던 “만국의 노동자여 단결하라!”를 21세기 미국의 백화점이 노골적으로 차용합니다. “만국의 소비자여 단결하라!” 그것도 소비에트의 시각적 선전 양식을 빌려서요. 프로파간다 스타일로 유명세를 얻은 셰퍼드 페어리가 디자인한 삭스 피프스 애비뉴의 뻔뻔한 광고를 다시 돌아봅니다.

디자인붐, 아키토닉 아크데일리에 인수

지난 1월 13일, 디자인 웹진 <디자인붐>이 아키토닉 아크데일리 그룹(Architonic ArchDaily)에 인수되었다. 아키토닉 아크데일리 그룹은...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