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2011-10-28 | 헬프의 새 포장 디자인

Editor’s Comment

의약품계의 미니멀리즘이라고 할까요. 헬프라는 이름의 제약 회사는 많은 것을 ‘덜어내는’ 방식으로 차별화를 도모했습니다. 간결하고 단순한 포장, 평문으로 된 증상을 강조한 제품명처럼 말이죠. 2011년 헬프는 “테이크 레스”라는 캠페인을 전개하며, 리브랜딩을 진행했습니다. 미니멀의 기조는 여전히 유지하되 시각성을 조금 더 높이는 방향으로요. 

의약품 포장 디자인에 있어 ‘헬프(Help)’의 등장은 신선한 충격이었다. 두통약을 사러 갔다가 되려 두통만 심해졌던 경험을 한 후, 리처드 파인(Richard Fine)는 아예 스스로 의약품계의 미니멀리스트가 되기로 마음먹었다. 간결하고 단순한 포장, 증상을 강조한 약명. 2008년 설립된 헬프는 “부티크 제약 회사”로 자리잡았다. 

헬프가 올해 포장뿐만 아니라 복용 문화 전반을 아우르는 절제의 캠페인을 전개한다. “우리는 사람들이 약, 염료, 코팅제, 기타 여러 말도 안되는 것들을 이미 충분히 복용해왔다고 생각한다.” 더 빠른, 뛰어난, 극대화 같은 수사들이 점령한 의약품 시장에서, 헬프는 반대로 ‘덜어내자(Take Less)’고 소리 높여 말한다. 

‘테이크 레스’ 캠페인 출범과 함께, 포장에도 변화가 더해졌다. 펄피셔(Pearlfisher)가 디자인한 새 포장은, 전면적인 쇄신이라기보다 기존 디자인의 정제에 가깝다. 서체에 변화를 주어 브랜드명 및 제품명을 좀 더 강조하였으며, 요철로 표현되었던 내용물 아이콘에서 요철을 제거하고 컬러 코드를 적용하였다. 브랜드 전반을 시각적으로 강화하여, 눈에 띄고 즉각 인지되도록 했다는 것이 펄피셔 측의 설명이다. 

새 포장의 ‘헬프’ 시리즈는 올 가을부터 미국 전역의 월그린(Wallgreens) 매장을 비롯해, 일부 타겟(Target)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www.helpineedhelp.com
www.pearlfisher.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4-28 | 가구 집

스튜디오 마킹크 & 베이의 ‘가구 집’은 가구를 품은 벽체로 이뤄진 집입니다. 집을 이루는 면들은 가구 제작을 위해 CNC 절단 가공을 한 합판들입니다. 가구를 만들기 위해 이런저런 부품을 꺼낸다면, 집에는 이제 창이 생기는 셈이죠. 건축, 가구, 수납의 삼위일체라 할 ‘가구 집’이 13년 전 오늘의 뉴스입니다.

2008-05-26 | 베이징 제로에너지 미디어월

베이징 지쿠이 엔터테인먼트 센터의 파사드는 2,292개의 LED로 채워진 초대형 미디어월입니다. 그것은 건물을 위한 영리한 스킨인 동시에, 미디어 작품이 상영되는 거대한 스크린이기도 합니다. 그리고 이 스크린은 태양광을 동력으로 삼지요. ‘제로에너지’를 표방한 미디어월, ‘그린픽스’를 다시 만나봅니다.

LIQUID3: 공기를 정화하는 액체 나무

지난해, 베오그라드 대학(University of Belgrade)의 융복합 연구 기관에서 나무처럼 공기 정화 역할을 하는 광생물...

2009-02-25 | 2009 브릿 인슈어런스 디자인 어워즈

런던 디자인뮤지엄이 주최하는 연례 디자인 시상식의 2009년도 수상 결과를 다시 만나봅니다. 건축, 패션, 가구, 그래픽, 인터랙티브, 제품, 운송 등 총 7개 부문에서 ‘올해의 디자인’이 선정되었는데요. 노르웨이 오슬로의 오페라 하우스에서 콜롬비아 메데인의 케이블카까지, 2008년의 디자인을 되돌아보는 기회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