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10-12 | 월스트리트 점령 운동에 로고를

Editor’s Comment

“월가를 점령하라”. 2011년 가을 뉴욕 월스트리트를 메운 외침에 상징을 부여하려는 디자이너들이 있었습니다. 디자이너 시모어 콰스트는 <뉴욕 타임스>에 “모든 운동에는 로고가 필요하다”는 글을 기고하며, 자신을 포함해 체르마예프 & 게이스마, 지 리 등 여러 디자이너들이 제안한 로고들을 소개했습니다. 

금융자본의 중심지, 월스트리트에 99%의 사람들이 모여들었다. 더 이상 1% 사람들의 탐욕과 부패를 용인하지 않겠노라 외치며, 그들은 그렇게 거리를 점거했다. ‘월스트리트를 점령하라(Occupy Wall Street)’ 시위가 이제 3주째에 접어들었다. 그리고 시위는 이제 뉴욕을 넘어 다른 도시들로 번져가는 중이다. 

그리고 여기 몇몇 디자이너들이 월스트리트 점령 운동에 로고를 제안한다. 그래픽 디자이너 시모어 콰스트(Seymour Chwast)는 말한다. “평화주의자는 비둘기를, 흑인 민족주의자들은 흑표범을, 반전주의자리그는 소총을 두동강내는 두 손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월스트리트를 점령하라’는?” 

시모어 콰스트는 몇 가지 로고 디자인들을 <뉴욕타임스>에 기고하였다. 콰스트 본인을 비롯하여, 체르마예프 & 게이스마(Chermayeff & Geismar), 지 리(Ji Lee), 프로젝트 프로젝츠(Project Projects), 트라이보로(Triboro), 드레아 즈라나비트닉(Drea Zlanabitnig)가 디자인한 로고들이 설명과 함께 소개되어 있다.
  
운동을 이끄는 지도자도, 중심도, 배후도 없는 운동에 로고를. 여섯 개의 로고 디자인들은 아래 <뉴욕타임스> 페이지에서 살펴볼 수 있다. 

[The New York Times] Every Movement Needs a Logo by Seymour Chwast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12-17 | 〈I. D.〉매거진 폐간

디자인플럭스 1.0이 운영했던 메뉴 중에는 ‘매거진’이 있었습니다. 여기에서 첫 번째로 리뷰한 매거진이 바로 〈I. D.〉 2006년 3/4월호였지요. 그 뒤로 채 4년이 지나지 않아, 전통의 제품 디자인 전문지 〈I. D.〉의 폐간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F+W 미디어는 실물 잡지 발행 중단을 발표하며, ‘애뉴얼 디자인 리뷰’를 중심으로 〈I. D.〉를 온라인으로 전환하겠다는 계획을 밝혔고, 실제로 2011년 6월 비핸스와 제휴하며 온라인 디자인 쇼케이스 형식의 사이트로 재출범했지만, 약 5년 만에 문을 닫으며 다시금 작별을 고했습니다.

2011-08-25 | 베이루트 전시 센터 아이덴티티 디자인

지금은 문을 닫은 베이루트 전시 센터는 레바논을 비롯해 중동 지역의 현대 미술을 소개하는 비영리 기관이었습니다. 센터의 아이덴티티는 두 개의 언어로 이뤄져 있었으니, 아랍어와 영어입니다. 아이덴티티 디자인을 맡은 메리 슈에이터는 두 가지 언어 각각의 타이포그래피 규칙을 모두 다듬어, 어느 한 언어의 문자가 다른 한 쪽에 억지로 순응하지 않도록 하였다고 설명합니다. 또 이 아이덴티티의 간판 버전은 센터의 건축 디자인과도 연결되는 세심함을 보여주었죠. 

2011-08-03 | 앱솔루트 블랭크

앱솔루트 병 모양의 캔버스 위로 20인의 차세대 아티스트가 작업을 펼쳤습니다. 회화에서 영상, 조명 인스톨레이션까지, 각자 “자신의 것”을 선보였죠. 2011년 오늘의 소식은 앱솔루트가 전개했던 ‘앱솔루트 블랭크’ 캠페인입니다.

2008-09-24 | 나오토 후카사와의 ‘종이’ 제품들

일본의 전통 종이 화지에 신기술을 더해 태어난 새로운 종이가 디자이너 나오토 후카사와에게 재료로 주어졌습니다. 그리고 보통이라면 천이 사용될 만한 생활 용품들이 이 새 종이로 만들어졌지요. 바로 나오토 후카사와와 제지회사 오나오의 ‘시와’ 컬렉션입니다. 그렇게 탄생한 ‘시와’는 나오토 후카사와의 손길을 벗어난 지금에도 오나오의 제품 컬렉션으로서, 이제는 마스크로까지 제품군을 확장하며 여전히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