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8-09 | 세계 ‘최대’ 스톱모션 애니메이션

Editor’s Comment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으로 유명한 아드만 스튜디오에는 ‘최대’의 기록과 ‘최소’의 기록이 있었습니다. 2011년작 <걸프>는 기네스북에 “세계 최대의 스톱모션 애니메이션 세트”에서 제작된 작품으로, 2010년작 <도트>는 “세계 최소의 스톱모션 애니메이션 캐릭터”가 주인공인 작품으로 기록되었습니다. 지금은 <걸프>만이 타이틀을 지키고 있습니다. 2018년, 9mm 캐릭터를 제치고 0.3mm 캐릭터가 등장했기 때문이지요. 하지만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에는 광활 그 자체인 300여 평의 야외 공간에서 촬영된 <걸프>를 능가하는 작품은 아직 나오지 않았습니다.

알다시피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은 상당한 수고의 산물이다. 운동을 프레임 단위로 쪼개 촬영하기 위해서는 상당한 인내가 필요하다. ‘수동’으로 제어가능한 규모의 공간 속에서, 대상들은 매 프레임 별로 조심스레 움직인다. 

아드만(Aardman)의 스톱모션 애니메이션 <걸프 Gulp>는  그런 의미에서 상당히 도전적이다. 스튜디오의 통제가능한 환경을 벗어나, 아드만의 스모 사이언스(Sumo Science)는 사우스 웨일즈의 어느 바닷가, 모래 사장으로 나섰다. 카메라 대신 노키아의 휴대폰 N8을 들고 말이다. 1,200만 화소 카메라에 칼 차이스 렌즈를 갖춘 이 휴대폰 세 대가 <걸프>의 유일한 촬영 장비이다. 

작은 카메라 앞에 펼쳐진 공간은 반대로 광활했다. <걸프>에 담긴 공간의 면적은 약 1,022 제곱미터. 평수로 환산하면 약 309평 정도가 된다.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에는 너무도 광활한 공간이었다. 그러나 스모 사이언스는 이 도전적인 환경에서 성공적으로 작품을 완성하였다. 그리하여 <걸프>는 기네스북 공식 ‘세계 최대의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이 되었다. 

이는 작년의 또 다른 기네스북 기록 작품 <도트 Dot>와는 정반대의 기록이다.  <도트> 역시 노키아 캠페인의 일환으로 제작된 작품으로, N8에 현미경 장비를 부착하여 촬영한 ‘극소’의 애니메이션이다. 

www.sumoscience.com
www.aardman.com
www.nokia.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달 거주지 ‘루나르크’ 디자인

덴마크 건축 회사 ‘사가 스페이스 건축(SAGA Space Architects, 이하 사가)’는 우주 여행자가 우주에서 삶을...

이케아 서핑 제품 컬렉션

가구 브랜드 이케아에서 세계 프로 서핑 연맹(World Surf League)과 협력하여 서핑 제품 컬렉션 ‘코세베리아(KÅSEBERGA)’를...

2008-06-11 | AMD 오픈 아키텍처 챌린지 수상작

인도적 위기에 대한 건축의 응답. 아키텍처 포 휴머니티의 활동은 그렇게 요약할 수 있을 것입니다. 1999년 설립 이래 아키텍처 포 휴머니티의 2000년대는 여러 모로 분주했습니다. 전쟁, 재해, 질병 등 건축적 개입이 절실한 지역 공동체와 사회적 디자인을 고민하는 디자이너, 건축가를 연계하는 플랫폼으로서, 세계 곳곳에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오픈소스 건축 네트워크를 여는가 하면 국제 디자인 공모전을 개최하였지요. 인덱스 어워드, TED 프라이즈 등 수상도 이어졌습니다. 하지만 어디로도 연결되지 않는 오늘 뉴스의 하이퍼링크들이 암시하듯, 아키텍처 포 휴머니티는 2015년 파산을 신청하며 15년 활동의 막을 내렸습니다.

2010-07-22 | 지금 멕시코만은

멕시코만 최악의 원유 유출 사건이 일어나고 3개월 후, 과연 수면 아래에서는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었을까요. 2010년 7월, 천연자원보호협회가 심각한 바닷 속 상황을 담아 인터랙티브 인포그래픽을 공개했습니다. 디자인을 맡은 제이슨 비숍은 “수면에서 해저까지 잠수하듯 스크롤하여 내려가는 구성으로, 정보에 몰입할 수 있도록 했다”고 이야기합니다. 아쉽게도 2010년의 이 인포그래픽은 더 이상 볼 수 없지만, 대신 그로부터 10년 뒤의 현실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