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8-02 | 『폰트북』, 아이패드 속으로

Editor’s Comment

폰트숍 인터내셔널의 “커다란 노란 책”이 아이패드 속으로 들어왔습니다. 마치 폰트 자체가 디지털화되었듯, 『폰트북』도 디지털 앱이 되었죠. 덕분에 110여 서체제작소의 62만여 폰트 정보를 3kg에 달하는 육중한 책을 뒤적이는 대신, 가볍게 또 간편하게 검색하고 비교해 볼 수 있었습니다. 앱 출시 이후 애석하게도 『폰트북』은 출간이 중단되었는데요. 어째서인지 지금은 『폰트북』 앱도 찾아볼 수가 없군요. 

“만일 타이포그래피가 종교라면, 이것은 성서다.” <폰트북 FontBook>을 두고 폰트숍(FontShop)은 자신 있게 이야기한다. 1991년 첫 출간된 이래 여러 차례의 개정을 거쳐오며, “커다란 노란 책”은 많은 이들에게 좋은 안내서가 되어왔다. 그리고 올해 <폰트북>이 완전히 새로운 버전으로 찾아왔다. 아이패드용 애플리케이션으로 말이다. 110여 곳의 서체 제작소와 62만여 개 폰트의 정보가 3kg의 책 대신에524MB의 디지털 애플리케이션에 담겼다. 폰트들을 이름 및 스타일, 디자이너 명, 제작소 이름, 발표 연도, 디자인 유사성 등의 분류에 따라 살펴볼 수 있으며, 비교 도구를 활용하여 폰트를 미리 시험해 볼 수 있다. 애플리케이션의 개발은 방대한 폰트 정보를 빠르고 쉽게 탐색하는 데 초점을 맞추었다고. ‘폰트북’은 영어/독일어 두 가지 언어로 제공되며, 가격은 5.99달러이다.

http://fontbook.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10-22 | 긴축, 긴축, 긴축

쾅고(quango)는 정부가 상급 인사를 임명하고 재정지원도 하지만 자율적으로 운영되는 반관반민 기관들을 가리키는 단어입니다. 다만 여기에는 다소 경멸적인 어감이 깔려 있지요. 가령 국내 일간지의 칼럼에서 이 단어는 이렇게 등장합니다. “우리나라 같은 공공기관을 쾅고라고 조롱기 섞어 부르는 영국에선 같은 날 192개의 쾅고를 없앴다고 발표했다. 쾅고는 유사자치 비정부기구라는 뜻이다.” (...)

‘원석에서 유리로’: 원석으로 만드는 천연 색 유리

예루살렘에서 활동하는 디자이너 살로메 마렉(Salomé Maarek)이 원석을 활용하여 천연 색유리를 만드는 프로젝트 ‘원석에서 유리로(From...

러시아 예술가ㆍ큐레이터 베니스 비엔날레 참가 취소

다음 달에 오픈하는 제 59회 베니스 비엔날레(La Biennale di Venezia, 4월 23일–11월 27일)에서 러시아관은...

2011-05-20 | 실패에 대한 두려움

2011년 스웨덴의 베리스 커뮤니케이션 스쿨이 졸업전시회를 선보이며 내건 표제는 다름아닌 ‘실패’였습니다. “실패 좀 하면 어때. 누구나 다 실패를 겪어. 핵심은 이거지. 실패가 무섭지 않다면 무얼 해보고 싶어?” 그리고 각계 분야에서 이미 수많은 실패를 겪었고 또 두려움을 이겨냈을 12인의 인사들의 입을 통해 그러한 메시지를 전했죠.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