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2011-08-02 | 『폰트북』, 아이패드 속으로

Editor’s Comment

폰트숍 인터내셔널의 “커다란 노란 책”이 아이패드 속으로 들어왔습니다. 마치 폰트 자체가 디지털화되었듯, 『폰트북』도 디지털 앱이 되었죠. 덕분에 110여 서체제작소의 62만여 폰트 정보를 3kg에 달하는 육중한 책을 뒤적이는 대신, 가볍게 또 간편하게 검색하고 비교해 볼 수 있었습니다. 앱 출시 이후 애석하게도 『폰트북』은 출간이 중단되었는데요. 어째서인지 지금은 『폰트북』 앱도 찾아볼 수가 없군요. 

“만일 타이포그래피가 종교라면, 이것은 성서다.” <폰트북 FontBook>을 두고 폰트숍(FontShop)은 자신 있게 이야기한다. 1991년 첫 출간된 이래 여러 차례의 개정을 거쳐오며, “커다란 노란 책”은 많은 이들에게 좋은 안내서가 되어왔다. 그리고 올해 <폰트북>이 완전히 새로운 버전으로 찾아왔다. 아이패드용 애플리케이션으로 말이다. 110여 곳의 서체 제작소와 62만여 개 폰트의 정보가 3kg의 책 대신에524MB의 디지털 애플리케이션에 담겼다. 폰트들을 이름 및 스타일, 디자이너 명, 제작소 이름, 발표 연도, 디자인 유사성 등의 분류에 따라 살펴볼 수 있으며, 비교 도구를 활용하여 폰트를 미리 시험해 볼 수 있다. 애플리케이션의 개발은 방대한 폰트 정보를 빠르고 쉽게 탐색하는 데 초점을 맞추었다고. ‘폰트북’은 영어/독일어 두 가지 언어로 제공되며, 가격은 5.99달러이다.

http://fontbook.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6-24 | 무지의 ‘즐겨요! (  )의 에너지를’

3월 11일의 대지진과 원자력발전소 사고 이후, 무지(MUJI)는 생각했습니다. 어쩌면 이것이 일본이 스마트 에너지 국가로 나아갈 기회가 될지도 모른다고요. 그리고 ‘즐겨요! (  )의 에너지를!’이라는 프로젝트를 진행했습니다. 세계 각국의 디자이너에게 지금의 어두움을 조금이나마 밝혀줄 에너지에 관한 아이디어를 물었죠. 디자이너들이 보내온 괄호 속 단어와 그에 관한 스케치를 다시 만나봅니다.

머리카락, 오염의 단서: 2021 베니스건축비엔날레

환경에 관한 관심이 지속되는 가운데, 머리카락으로 환경 오염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는 프로젝트가 소개되어 주목받고...

베스트레, 지속가능한 가구 공장 ‘더 플러스’ 오픈

18개월의 공사 기간 끝에, 노르웨이 가구 제조 업체 베스트레(Vestre)에서 ‘세계에서 가장 친환경적인 가구 공장,...

2010-06-16 | 2010 DMY 어워즈 수상자

DMY 베를린 국제디자인페스티벌의 시상 프로그램인 ‘DMY 어워즈’의 2010년 수상작을 돌아봅니다. 투명 테이프를 거미줄 삼아 지은 ‘건축물’을 선보인 포 유즈/누멘과 증강현실의 가능성을 보여준 전시를 선보인 로잔공과대학과 로잔예술디자인대학의 공동 연구소 EPFL+ECAL랩, 그리고 자신을 비추는 테이블 조명 시리즈를 선보인 다프나 이삭스와 라우렌스 만더르스가 그 주인공이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