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7-01 | 숲을 만들다

Editor’s Comment

EU는 2011년을 ‘숲의 해’로 선포했습니다. ‘메이크 어 포레스트’는 숲의 해를 맞아 기획된 프로젝트로, 세계 곳곳의 도시에서 만들어진 ‘인공’의 나무로 숲을 이루려 했습니다. 그렇게 암스테르담에서 자그레브, 샌프란시스코에서 서울까지, 총 35개 기관이 힘을 모아 ‘메이크 어 포레스트’에 참여했고, 그 결과는 이곳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올해는 유럽연합이 선포한 ‘숲의 해’이다. 이를 맞아 전 세계 도시에서 ‘인공’ 나무들이 만들어진다. 메이크 어 포레스트(Make a Forest)는 숲에 대한 관심을 일깨우기 위해, 실제 나무들을 심는 대신 인공 나무들을 만들어 가상의 숲을 만들려 한다. 나이로비에서, 암스테르담, 서울까지, 세계 곳곳의 도시에서 여러 문화 기관, 교육 기관들이 이 인공의 숲 프로젝트에 합류했다. 이들 기관은 지역의 미술가, 건축가, 디자이너와 함께 나무를 만들어낼 것이다. 

크리스티언 메인데르츠마(Christien Meindertsma)

여기 크리스티언 메인데르츠마의 ‘나무 선로(Tree Track)’도 그 중 하나다. 네덜란드 플레이보폴더르 숲에서 온 너도밤나무 한 그루가 통째로  장난감 선로가 되었다. 그 밖에도 뉴질랜드의 라이언 젠트리(Ryan Gentry), 네덜란드의 2012 아르키텍턴(2012 Architecten) 역시 지역 도시에서 인공 나무 만들기에 나섰다. 자연과 문화를 연계하는 숲 만들기. 현재 레이던, 엑시터, 자그레브 등 여러 도시에서 나무들이 탄생하고 있다. 참고로 서울에서는 서울과학기술대학교가 메이크 어 포레스트에 참여한다. 

2012 아르키텍턴

www.makeaforest.org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중산층의 잇템 #4 수족관 : 내 작은 유토피아

처음 수족관이 집에 들어왔을 때를 기억한다. 거실 TV 옆에 직사각형의 유리 수조를 놓고, 모래와...

파워 카이트: 상공에 띄우는 풍력 발전 시스템

독일 함부르크의 스카이세일즈 그룹(SkySails Group)이 세계 최초로 하늘을 나는 풍력 발전 시스템을 선보였다. 풍력...

2010-07-06 | 알록달록 제스처 인터페이스 장갑

제스처 기반의 인터페이스를 근미래의 일상으로 앞당겨 보여주었던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가 개봉한 것이 2002년의 일입니다. 스마트폰의 등장 이후 터치가 우세종이 되었고, 이어 음성이 말 그대로 ‘어시스턴트’로서 일상화된 지금, 허공의 제스처도 그렇게 될까요? AR 장비가 보편화된다면 그럴지도요. 12년 전 오늘의 뉴스는 저렴한 라이크라 장갑으로 제스처 기반 인터페이스를 구현한 MIT의 두 연구자의 작업입니다.

2007-11-08 | 존 마에다 x 리복

존 마에다와 리복의 만남. ‘타임태니엄’ 스니커즈는 그가 특별히 고안한 알고리듬과 코드를 입고 있습니다. 신발 속 가득한 공식과 수식이 만들어낸 이미지가 신발의 겉을 장식하고 있지요. 기술을 인간화하며, 컴퓨터를 자체로 하나의 매체로 삼은 디자이너이자 컴퓨터 과학자이자 예술가이자 교육자. 이 소식을 전한 지 한 달 조금 넘어, 그의 신상에 주요한 변화가 있었지요. 오래 몸담았던 MIT 미디어랩을 떠나 2007년 12월 RISD 학장에 선임되었다는 소식이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