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6-23 | 노키아 ‘N9’ 스마트폰

Editor’s Comment

1998년부터 2011년까지, 노키아는 세계 휴대폰 시장 점유율 1위를 놓친 적 없는 거인이었습니다. 하지만 바로 2년 뒤 마이크로소프트에 휴대전화 사업부를 매각한다는 소식이 전해졌지요. 그렇게 제때 스마트폰 시장의 도래를 준비하지 못한 대가는 컸습니다. 얼마 지나지 않아 2016년 노키아는 마이크로소프트에서 또 다시 폭스콘의 자회사로 매각되며 표류하는가 싶더니, 저가 스마트폰 그리고 특히 피처폰 부문에서 성과를 거두며 ‘부활’이라는 평까지 받았습니다.

휴대폰 시장이 스마트폰 중심으로 재편된 이래, 전통의 강자 노키아(Nokia)는 재앙에 가까운 부진을 겪어왔다.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의 양강 구도 속에서, 노키아는 자체 운영체제 심비안 마저 포기하였고, 대신 인텔, 마이크로소프트와의 제휴에 나섰다. 바로 지난 21일, 노키아가 신모델,  ‘N9’를 공개하였다. 인텔과 공동 개발한 미고(MeeGo) 기반의 스마트폰이다. 

스마트폰에서 많은 버튼들이 사라졌지만, 여전히 홈 키만은 건재한 편이다. 그러나 ‘N9’는 그마저도  스와이프 제스처로 대체하며, 올스크린 디자인을 선보였다. 현재 어떤 애플리케이션 상에 있든, 디스플레이 가장자리로부터 화면을 훑으면 홈 화면으로 되돌아온다. 

사용자 인터페이스에 있어 ‘N9’는 사용자들이 가장 일상적으로 하는 세 가지 활동에 초점을 맞추었다. 애플리케이션 사용, 알림 확인, 여러 활동들 사이의 전환이다. ‘N9’는 각각에 특화된 세 가지 보기 방식을 갖추고 있으며, 이 모두는 스와이프라는 단 하나의 제스처로 이뤄진다. 

소프트웨어와 더불어, 노키아의 디자인 팀은 휴대폰의 하드웨어 디자인에도 상당히 공을 들였다. 홈 버튼이 필요 없는 만큼, ‘N9’의 전면에는 오직 스크린뿐이다. 3.9인치 AMOLED 스크린은 부드러운 곡면 유리로 덮여 있으며, 폴리카보네이트 소재의 유니바디가 매끄럽게 곡면 유리와 연결된다. 

노키아의 새 스마트폰 ‘N9’는 올해 말 경부터 시판될 예정이다. 

www.nokia.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07-16 | IDEO 셀렉션

쿠퍼 휴잇 스미소니언 디자인 뮤지엄의 게스트 큐레이터 전시 시리즈에, 처음으로 사람이 아닌 회사가 초청되었습니다. ‘디자인 사고’로 유명한 회사 IDEO가 그 주인공입니다. 큐레이터로서 IDEO는 16세기 알브레히트 뒤러의 패턴부터 1941년의 손전등까지 영감, 공감, 직관의 관점에서 뮤지엄의 영구 소장품을 선별하여 전시작을 선별하였습니다.

2010-04-26 | HP, 3D 프린터 출시

2010년 HP는 스트라타시스와의 제휴로 3D 프린터 시장에 진출합니다. 2010년 4월 26일의 뉴스는 HP가 처음으로 선보인 3D 프린터 2종에 관한 소식입니다. 돌아보면 2000년대는 3D 프린팅 기술의 발전과 기기의 대중화가 속도를 내는 가운데, 모형이나 시제품의 쾌속 제작을 넘어 기술의 가능성을 시험하는 시도가 활발했던 시기입니다. 가령 2006년 프론트의 ‘스케치’ 가구 시리즈처럼요. 이제 3D 프린팅 기술의 활용 사례는 제품에서 건축에까지 더욱 넓게 더욱 자주 만나볼 수 있습니다.

〈디자인 이슈〉(Design Issues), Summer 2021, Volume 37, Issue 3

2021년 여름 <디자인 이슈>는 크게 정치적인 것(the political)에 관한 연구 세 편과 현실 정치(및 경제 politics and economy) 관련 글 세 편으로 나누어 볼 수 있다. 그리고 이 둘 사이에 이영수, 김미소의 공동 연구 '서비스의 시학: 경험의 시대, 만들기의 의미'가 자리한다. '미래의 패션: 패션, 젠더, 산업디자인의 전문화’("Fashions of the...

주변적 디자인 #1 가장자리를 밟고서

무엇이 주변적인가 익히 알려졌다시피 디자이너들은 열에 아홉쯤 비주류의 마음을 품고 산다. 창의성을 동력 삼아 먹고...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