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6-23 | 노키아 ‘N9’ 스마트폰

Editor’s Comment

1998년부터 2011년까지, 노키아는 세계 휴대폰 시장 점유율 1위를 놓친 적 없는 거인이었습니다. 하지만 바로 2년 뒤 마이크로소프트에 휴대전화 사업부를 매각한다는 소식이 전해졌지요. 그렇게 제때 스마트폰 시장의 도래를 준비하지 못한 대가는 컸습니다. 얼마 지나지 않아 2016년 노키아는 마이크로소프트에서 또 다시 폭스콘의 자회사로 매각되며 표류하는가 싶더니, 저가 스마트폰 그리고 특히 피처폰 부문에서 성과를 거두며 ‘부활’이라는 평까지 받았습니다.

휴대폰 시장이 스마트폰 중심으로 재편된 이래, 전통의 강자 노키아(Nokia)는 재앙에 가까운 부진을 겪어왔다.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의 양강 구도 속에서, 노키아는 자체 운영체제 심비안 마저 포기하였고, 대신 인텔, 마이크로소프트와의 제휴에 나섰다. 바로 지난 21일, 노키아가 신모델,  ‘N9’를 공개하였다. 인텔과 공동 개발한 미고(MeeGo) 기반의 스마트폰이다. 

스마트폰에서 많은 버튼들이 사라졌지만, 여전히 홈 키만은 건재한 편이다. 그러나 ‘N9’는 그마저도  스와이프 제스처로 대체하며, 올스크린 디자인을 선보였다. 현재 어떤 애플리케이션 상에 있든, 디스플레이 가장자리로부터 화면을 훑으면 홈 화면으로 되돌아온다. 

사용자 인터페이스에 있어 ‘N9’는 사용자들이 가장 일상적으로 하는 세 가지 활동에 초점을 맞추었다. 애플리케이션 사용, 알림 확인, 여러 활동들 사이의 전환이다. ‘N9’는 각각에 특화된 세 가지 보기 방식을 갖추고 있으며, 이 모두는 스와이프라는 단 하나의 제스처로 이뤄진다. 

소프트웨어와 더불어, 노키아의 디자인 팀은 휴대폰의 하드웨어 디자인에도 상당히 공을 들였다. 홈 버튼이 필요 없는 만큼, ‘N9’의 전면에는 오직 스크린뿐이다. 3.9인치 AMOLED 스크린은 부드러운 곡면 유리로 덮여 있으며, 폴리카보네이트 소재의 유니바디가 매끄럽게 곡면 유리와 연결된다. 

노키아의 새 스마트폰 ‘N9’는 올해 말 경부터 시판될 예정이다. 

www.nokia.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8-08-19 | 그들의 몰스킨 노트 속

2006년 70권의 몰스킨 노트가 예술가, 작가, 디자이너에게 전해졌고, 그렇게 각각의 몰스킨이 경험한 우회의 여정이 다시 한자리에 모여, 전시의 형태로 다시 런던, 뉴욕, 파리, 베를린, 이스탄불, 도쿄, 베니스, 상하이, 밀라노를 여행했습니다. 2008년 오늘의 소식은 전시회 ‘우회’의 이야기입니다. 

2011-05-31 | 스킨

“동물은 네모반듯하지 않으며, 그 가죽도 마찬가지다.” 디자이너 페퍼 헤이코프는 가죽 생산 과정에서 버려지는 들쭉날쭉하고 흠집 난 가죽 조각들을 이어붙여 중고 가구에 입혔습니다. 한때 살아 있는 생물의 피부가 주인 잃은 가구의 피부가 된 셈이지요. 새로운 피부가 씌워지며 만들어진 울퉁불퉁한 외곽선과 거친 이음새가 무언가 기묘한 생명체의 인상을 줍니다. 5월의 마지막 날인 오늘의 뉴스는 페퍼 헤이코프의 ‘스킨’입니다.

2010-04-22 | 덴버 ‘B-사이클’

2010년 덴버가 도시 차원의 공유 자전거 프로그램을 도입했습니다. B-사이클 사와 손잡고 도시 곳곳에 대여소와 공유 자전거를 설치했지요. 당시에도 공유 자전거는 그리 새로운 일은 아니었습니다. 새롭다면 그것이 자동차의 나라라고 해도 좋을 미국의 소식이었다는 점이랄까요. 2010년 지구의 날에 달리기 시작한 덴버 B-사이클은 덴버 시민의 유용한 발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비판도 있었습니다. 보관소가 주로 백인들이 사는 살림 넉넉한 동네에 설치되어, 막상 이용해야 할 사람과 지역을 외면했다는 것입니다. 덴버 B-사이클은 2020년 1월 운영이 종료되었습니다. B-사이클만이 아닌 여러 업체의 경쟁 입찰 방식으로 하이브리드 자전거, 스쿠터 등으로 프로그램을 전환하겠다는 시의 결정에 따른 결과입니다.

2009-10-21 | 네덜란드 베스트 북 디자인

지난 한 해 네덜란드에서 출간된 책들 가운데 빼어난 북 디자인의 사례들을 선정하여 한자리에 모읍니다. 네덜란드 우수디자인도서재단과 암스테르담 시립미술관이 주최하는 ‘네덜란드 베스트 북 디자인’입니다. 2009년에는 어떤 디자이너의 어떤 책들이 선정되었을까요. 참고로 네덜란드 북 디자인하면 떠오르는 그 이름도 역시 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