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6-08 |  음반, 당신 뜻대로

Editor’s Comment

2011년 6월 3일, 영국의 록 밴드 카이저 칩스의 새 음반이 그들의 홈페이지를 통해 발매되었습니다. 다만 음반에 어떤 노래가 수록될지 음반 표지는 어떤 모습일지 결정하는 주체는 카이저 칩스가 아니었습니다. 음반을 사러 온 이의 몫이었죠. 표지 디자인에서 선곡 그리고 수익의 배분까지, 정말로 ‘당신 뜻대로’의 앨범이었습니다. 

선곡도 아트워크도 당신 뜻대로. 카이저 칩스(Kaiser Chiefs)의 새 앨범 <미래는 중세다(The Future is Medieval>을 구매하고 싶다면, 먼저 그들의 공식 웹사이트부터 가는 편이 좋겠다. ‘당신의’ 카이저 칩스 앨범을 위해, 스무 곡의 노래와 물건들이 그곳에서 선택을 기다리고 있다.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선곡이다. 스무 개의 괴상한 물건들은 각각 하나의 노래를 의미한다. 여기에 오디오 선을 끌어다가 연결하여 10곡의 노래를 고르는 것이다. 선곡이 완료되면, 이제 아트워크 편집기로 이동한다. 앞서 선택한 노래-물건 10개의 이미지와 배경색을 조합하여 앨범 커버를 만들고 나면, 마침내 당신의 카이저 칩스 앨범이 완성된다. 이렇게 완성된 앨범은 7.5파운드에 판매된다. 여기에서 끝이 아니다. 완성된 앨범을 다른 이들에게 판매할 수도 있다. 누군가 당신이 선곡하고 디자인한 앨범을 구입한다면, 앨범 한 장당 1파운드가 되돌아온다. 선곡에서 심지어 판매까지, 카이저 칩스의 팬들로서는 더욱 반가울 ‘비스포크’ 앨범이다.

www.kaiserchiefs.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12-08 | 빔 크라우벌 회고전

2011년 런던 디자인 뮤지엄에서 디자이너 빔 크라우벌의 회고전이 영국에서는 처음으로 열렸습니다. ‘빔 크라우벌 – 그래픽 오디세이’는 “미스터 그리드닉”이라 불리웠던 그의 60년 작업 세계를 망라하는 전시였습니다. 10년 전 오늘의 소식과 함께, 2019년 타계한 그를 기리며 암스테르담 시립미술관에서 연 추모 웹사이트도 다시 방문해봅니다. 

2009-03-10 | ‘잃어버린 도시로부터’

반듯함과는 거리가 먼, 자가성장이 만들어낸 비정형의 파벨라 풍경을 가구에 옮겼습니다. 가구의 뼈대를 채운 것은 제각각 소재의 서랍과 상자들입니다. 2009년 당시 갓 학교를 졸업한 신진 디자이너였던 크리스티안 비방코는 이제 여러 디자인 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는 선생님입니다. 더불어 멕시코의 라탄 가구 브랜드인 발사의 크리에이티브 디렉션도 맡고 있지요.

2010-12-23 | 음악을 보다

비발디의 바이올린 협주곡 〈사계〉가 네 장의 포스터로 옮겨졌습니다. 모트스튜디오의 라이아 클로스는 음악이라는 정보를 시각화하는 시스템 프로토타입을 개발하였고, 이를 바탕으로 〈사계〉의 바이올린 선율과 리듬, 하모니를 도형과 색상으로 옮긴 인포메이션 그래픽을 선보였습니다. 

2007-05-17 | 〈월페이퍼*〉, 100개의 표지

2007년 오늘의 뉴스는 영국의 잡지 <월페이퍼*>의 ‘표지’ 이야기입니다. 100번째 잡지 발행을 맞아, 총 100가지의 표지들을 돌아보는 갤러리를 열고, 그 중 최고의 표지가 무엇인지를 <월페이퍼*>를 만드는 이들에게 묻고 또 <월페이퍼*>를 보는 이들에게 물었습니다. 아쉽게도 이제는 표지 모음 갤러리도, 독자 투표 페이지도 사라지고 없지만, 여기 스태프들이 꼽은 다섯 개의 표지는 남았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