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Porn

2011-06-08 |  음반, 당신 뜻대로

Editor’s Comment

2011년 6월 3일, 영국의 록 밴드 카이저 칩스의 새 음반이 그들의 홈페이지를 통해 발매되었습니다. 다만 음반에 어떤 노래가 수록될지 음반 표지는 어떤 모습일지 결정하는 주체는 카이저 칩스가 아니었습니다. 음반을 사러 온 이의 몫이었죠. 표지 디자인에서 선곡 그리고 수익의 배분까지, 정말로 ‘당신 뜻대로’의 앨범이었습니다. 

선곡도 아트워크도 당신 뜻대로. 카이저 칩스(Kaiser Chiefs)의 새 앨범 <미래는 중세다(The Future is Medieval>을 구매하고 싶다면, 먼저 그들의 공식 웹사이트부터 가는 편이 좋겠다. ‘당신의’ 카이저 칩스 앨범을 위해, 스무 곡의 노래와 물건들이 그곳에서 선택을 기다리고 있다.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선곡이다. 스무 개의 괴상한 물건들은 각각 하나의 노래를 의미한다. 여기에 오디오 선을 끌어다가 연결하여 10곡의 노래를 고르는 것이다. 선곡이 완료되면, 이제 아트워크 편집기로 이동한다. 앞서 선택한 노래-물건 10개의 이미지와 배경색을 조합하여 앨범 커버를 만들고 나면, 마침내 당신의 카이저 칩스 앨범이 완성된다. 이렇게 완성된 앨범은 7.5파운드에 판매된다. 여기에서 끝이 아니다. 완성된 앨범을 다른 이들에게 판매할 수도 있다. 누군가 당신이 선곡하고 디자인한 앨범을 구입한다면, 앨범 한 장당 1파운드가 되돌아온다. 선곡에서 심지어 판매까지, 카이저 칩스의 팬들로서는 더욱 반가울 ‘비스포크’ 앨범이다.

www.kaiserchiefs.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6-09-13 | 브라질의 이색 공중전화 부스

공중전화 부스 앞으로 차례를 기다리며 사람들이 줄지어 서던 시절도 있었습니다. 누군가에게는 먼 기억의 풍경이고 누군가에게는 한 번도 보지 못한 풍경이겠지요. 2006년 오늘, 디자인플럭스는 브라질의 별난 공중전화 부스들을 소개했습니다. 앵무새, 과일을 닮은 원색의 부스부터 현대적인 파이버글래스 소재의 부스까지, 브라질의 사진 제작 회사 로스트 아트가 모은 이색 전화부스들을 만나봅니다.

2008-12-16 | ‘찌지직! 종이 패션’ 전시회

의복의 소재로 삼기에는 연약해 보이는 종이에 도전한 패션을 조명합니다. 2008년 룩셈부르크 현대미술관에서 ‘찌지직! 종이 패션’이라는 이름의 전시가 열렸습니다. 실제로 입을 수 있는 엄연한 의상의 재료로서 활약했던 종이 패션의 역사를 돌아보는 자리였지요. 오랜만에 다시 보는 후세인 샬라얀의 ‘항공우편 드레스’가 반갑습니다. 

2007-07-23 | 디자인 & 비즈니스 카탈리스트 어워드

미국산업디자인협회의 ‘디자인 & 비즈니스 카탈리스트 어워드’의 전제를 한 문장으로 표현한다면 “굿 디자인 이즈 굿 비즈니스”일 것입니다. IDEA 어워드와 병행하여 2003년부터 운영된 이 시상 행사는 제품 디자인이 거둔 사회경제적 성과나 기여의 실제 사례를 통해 ‘디자인 경영’의 영향력을 전하고자 했습니다. 오늘은 2007년도 카탈리스트 어워드 수상작을 되돌아봅니다.

2009-04-28 | 가구 집

스튜디오 마킹크 & 베이의 ‘가구 집’은 가구를 품은 벽체로 이뤄진 집입니다. 집을 이루는 면들은 가구 제작을 위해 CNC 절단 가공을 한 합판들입니다. 가구를 만들기 위해 이런저런 부품을 꺼낸다면, 집에는 이제 창이 생기는 셈이죠. 건축, 가구, 수납의 삼위일체라 할 ‘가구 집’이 13년 전 오늘의 뉴스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