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5-09 | BMW 구겐하임 랩

Editor’s Comment

도시들을 여행하는 작은 도시 실험실. BMW 구겐하임 랩이 2011년 여정의 시작을 알렸습니다. 하나의 주제로 2년 동안 세 개의 도시를 순회하는 주기의 첫 목적지는 뉴욕이었습니다. 본래 BMW 구겐하임 랩은 세 번의 주기, 즉 9개 도시 6년의 장정을 기획했지만, 랩의 여정은 뉴욕-베를린-뭄바이까지만 이어졌습니다.

도시들을 여행하는 도시 실험실. BMW 구겐하임 랩(디자인플럭스 관련기사)이 오는 8월 3일 뉴욕에 모습을 드러낸다. 2년을 주기로 펼쳐지는 6년의 장정. BMW 구겐하임 랩은 매 주기마다 현대 도시에서의 삶에 관한 의제들을 제기할 것이다. 도시에서의 삶에 관한 새로운 생각들을 실험하며 궁극적으로 미래지향적인 해결책을 모색하는 것이 랩 팀의 목표이다. 이를 위해 도시학, 건축, 예술, 디자인, 과학, 기술, 교육, 지속가능성 분야를 아우르는 다국적 팀이 꾸려졌다. 

BMW 구겐하임 랩 1기의 주제는 ‘편안함과의 대면(Confronting Comfort)’. 이미 알려진 대로, 첫 이동식 구조물의 설계자로 아틀리에 바우와우가, 그래픽 아이덴티티의 디자이너로 슬기와 민이 합류했다. 그리고 지난 주, 첫 BMW 구겐하임 랩에 관한 구체적인 계획이 발표되었다. 8월 3일, 뉴욕 이스트 1번가 33번지에 첫 번째 랩 건물이 들어선다. 230 제곱미터 면적의 작은 임시 구조물로, 약 두 달 간 BMW 구겐하임 랩의 관련 프로그램들이 펼쳐진다. 건물의 설계안과 함께, 그래픽 아이덴티티도 공개되었다. 도시의 편안함에 관해 웹사이트 방문자들이 남긴 짤막한 응답들이 BMW 구겐하임 랩의 로고를 이루며 계속해서 변화한다. 

아틀리에 바우와우, 1기 BMW 구겐하임 랩의 건축 모형
photos courtesy of Atelier Bow-Wow

BMW 구겐하임 랩 1기는 10월 16일까지 뉴욕에 머물다가 이후 베를린을 지나 아시아 지역 1개 도시로 여정을 이어가게 된다. 도시와 도시 생활에 대한 폭넓은 대화는 이동식 실험실에서는 물론 웹사이트 그리고 트위터, 페이스북, 유튜브, 포스퀘어, 플리커 등 BMW 구겐하임 랩의 소셜 미디어 채널에서도 이어질 예정이다. 

www.bmwguggenheimlab.org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4-19 | 브랜드로서 케이트 모스

2007년 패스트패션 브랜드 톱숍이 ‘케이트 모스’ 컬렉션을 발표합니다. 이를 위해 ‘브랜드 이름으로서의’ 케이트 모스를 위한 아이덴티티 디자인이 필요해졌지요. 디자이너 피터 사빌과 타이포그래퍼 폴 반즈가 찾은 답은 반세기도 전에 태어난 오래된 서체, ‘알-브로’였습니다.

2011-05-04 | 알렉산더 맥퀸: 새비지 뷰티

2010년 2월 11일, 패션 디자이너 알렉산더 맥퀸의 사망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40세라는 나이도, 자살이라는 사인도 모두 안타까움과 충격을 안겼습니다. 그로부터 15개월 뒤, 뉴욕 메트의 복식연구소에서 그를 회고하는 전시회가 열렸습니다. 2011년 오늘의 뉴스는 ‘알렉산더 맥퀸: 새비지 뷰티’ 전시회 개막 소식입니다.

2008-11-24 | 무지 매뉴팩처드 바이 토네트

“이 정도의 품질로 곡목 가구와 스틸파이프 가구를 만들 수 있는 곳은 온 세상을 통틀어 독일의 토네트 공장 뿐”이라고 무지의 대표 마사키 카나이는 말했습니다. ‘무지 매뉴팩처드 바이 토네트’는 토네트를 대표하는 클래식 가구를 무인양품의 소비자에게 소개하는 흥미로운 기획이었고, 토네트의 곡목 의자와 스틸 파이프 가구가 재해석의 대상이 되었습니다. 그렇게 제임스 어바인의 곡목 의자와 콘스탄틴 그리치치의 스틸 파이프 가구가 무지와 토네트의 이름 아래 탄생했지요.

2009-03-25 | 구글에서 보낸 3년

2006년 디자이너 더글러스 바우먼은 구글에 합류하며, 시각디자인리더로서 팀을 꾸리고 이끌었습니다. 그리고 3년 뒤 구글을 떠나기로 결심합니다. 그러면서 “엔지니어들의 회사에서 전통적인 디자이너가 부딪힌 한계”를 소회한 글을 남겼죠. 물론 그가 떠난 당시의 구글과 지금의 구글은 다른 모습일 테지만만, 여전히 디자이너 대 개발자, 디자이너 대 엔지니어 등 서로에 대한 몰이해의 일화가 심심치 않게 회자되는 것도 사실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