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5-06 | THINK – I = THNK

Editor’s Comment

THNK 암스테르담 크리에이티브 리더십 스쿨은 경영, 디자인, 과학 기술을 아우르는 간학제적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학교입니다. 간학제라는 말에서 짐작할 수 있듯 협업과 협력이 중요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이름도 THINK에서 I를 뺀 THNK가 되었고요. 이름에서 사라진 i자는 대신 학교의 시각 아이덴티티에서 활약합니다. 

암스테르담 베스테르하스파브릭에 새 학교가 들어선다. THNK 암스테르담 크리에이티브 리더십 스쿨(THNK The Amsterdam School of Creative Leadership)이 개교 준비에 한창이다. 경영, 디자인, 과학 기술 분야를 아우르는 간학제적 석사 프로그램이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운영된다. 짐작할 수 있듯, THNK의 기본 철학은 협동과 협업이다. 문제의 해결이 개인 혼자에 의해 이뤄지지 않는다는 것이다. “나 혼자에 관한 것이 아니라 다른 이들과 협력하는 나에 관한 것이다.” 

THNK의 시각 아이덴티티 디자인도 이러한 개념 위에 서 있다. THINK라는 단어에서 i가 사라진 까닭이다. 대신 이름에서 사라진 i는 다른 방식으로 등장한다. 디자인을 맡은 라바(Lava)는 i를 겹쳐가며 여러 가지 방식으로 변주하였다. i를 활용한 딩뱃이라고 할까. 라바는 이를 “싱크뱃(ThnkBat)”이라고 부른다. 타이포그래피를 강화하거나 일러스트레이션을 이루는 방식으로, 씽크뱃들이 시각 브랜딩 전반에서 활약한다. 이러한 방식으로 i는 THNK 아이덴티티의 핵심인 공동 창조, 협업, 네트워크와 같은 개념들을 표현한다.

www.lava.nl
www.thnk.org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8-09-22 | 싱글타운

2008년 베니스건축비엔날레에서 선보인 드로흐와 케셀스그라머의 ‘싱글타운’은 1인 가구의 부상이라는 사회적 변화를 9가지 유형의 1인 가구 모습을 통해 드러낸 전시였습니다. 사회적 변화가 낳은 생활 양식의 변화를 구현하기에 제품디자인은 좋은 방법론이었죠. 그것은 또한 ‘건물을 넘어선 건축’이라는 비엔날레 주제와도 잘 맞아떨어졌습니다. 

2011-09-02 | 방사능 통제

2011년 거대한 쓰나미가 야기한 방사능 위기는 아직도 진행형입니다. 내년 봄이면 후쿠시마의 오염수는 태평양으로 방류될 것입니다. 2011년 그해 가을, 함부르크 독빌 페스티벌에는 100명의 방사능 병정들이 등장했습니다. 루스인테르툽스는 고개를 숙인 채 어딘가로 향하는 방사능 처리 요원들의 모습을 통해 방사능의 안전 신화가 무너진 현실의 무게를 다시금 생각하게 하였습니다.

2011-05-16 | 바버오스거비 연구서 출간

런던 왕립예술대학교에서 만난 동갑의 두 학생은 1996년 함께 디자인 스튜디오를 설립했습니다. 바로 에드워드 바버와 제이 오스거비의 바버오스거비입니다. 이후 바버오스거비는 영국 산업디자인의 주요한 이름 가운데 하나가 되었죠. 2011년에는 그들의 작업을 개관하는 첫 번째 연구서가 출간되었습니다. 리졸리에서 나온 『에드워드 바버와 제이 오스거비의 디자인 작업』이 11년 전 오늘의 소식입니다.

2010-04-20 | 아키그램 아카이브 프로젝트

1961년부터 1974년까지, 적지 않은 세월 동안 그들이 낸 잡지는 단 9와 1/2호 뿐입니다. 하지만 이 ‘작은 잡지’가 남긴 반향은 세기를 넘어 섰지요. 영국의 실험적 건축 집단 아키그램의 이야기입니다. 2010년 영국 웨스트민스터 대학의 연구센터 EXP는 아키그램의 잡지부터 여러 프로젝트, 전시, 소속 멤버들에 관한 자료들을 망라한 온라인 아카이브를 열었습니다. 반갑게도 아카이브는 여전히 건재하고, 또 분명 방문할 가치가 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