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3-14 | 소재 탐구: 젤포

Editor’s Comment

어떤 디자인은 소재에서 출발하기도 합니다. 프랑스의 젊은 디자이너 엘리제 가브리엘은 ‘포옹’이라는 이름의 컬렉션을 통해 ‘젤포’라는 이름의 신소재를 제품 디자인에 끌어 안습니다. “예측을 뛰어넘는 의외의 요소가 매력”이라는 이 낯선 소재가 테이블, 의자, 조명처럼 익숙한 사물에 어떻게 결합되는지를, 2011년도 오늘의 뉴스에서 다시 만나봅니다. 

프랑스의 영 디자이너 엘리제 가브리엘(Elise Gabriel)의 가구 시리즈, ‘포옹(L’Étreinte)’이 갤러리 고세레(Galerie Gosserez)에서 전시 중이다. 테이블, 의자, 조명 등으로 구성된 이번 컬렉션에서, 그녀는 젤포(Zelfo)라는 소재의 가능성을 탐색한다. 

젤포는 일종의 바이오플라스틱으로, 아마, 황마, 대마, 사탕수수, 사이잘 삼, 밀짚 등 천연 셀룰로스와 물을 섞어 만들어진다. 액체 상태인 경우 95% 정도가 수분이나, 마르는 과정에서 70% 정도 수축하며 엉겨 단단해진다. 평면에서 입체까지 여러 형태로 조형이 가능하며, 더불어 접착제 역할까지도 기대할 수 있다는 것이 젤포의 장점이다. 

엘리제 가브리엘은 젤포라는 소재의 특질을 여러 측면에서 탐색하였다. 가령 테이블과 의자에서 젤포는 적용 부위에 꼭 맞게 달라 붙어, 구성 요소들을 튼튼하게 결속시키는 역할을 한다. 한편 조명갓에서는 섬세하면서도 가벼운 특질을 드러내는가 하면, 또 다른 테이블의 경우 케이싱에 활용되었다.  

디자이너는 젤포에 관해 마치 살아 있는 소재로서 결과에 예측을 넘어선 의외의 요소가 있다고 말한다. 일정한 방향으로 인도할 수는 있으나 자유롭게 내버려 두어야 할 요소가 있다는 것이 곧 이 소재의 매력이라고. 엘리제 가브리엘은 에콜 뒤페레(Ecole Duperré)와 에콜 불르(Ecole Boulle)에서 수학하였으며, 이번 프로젝트는 에르완 부룰렉과 방자맹 그랭도르주의 지도로 완성한 것이다. 그녀의 ‘포옹’ 시리즈는 오는 4월 2일까지 전시된다.  

www.galeriegosserez.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3-04 | 부어 만들었습니다

콘크리트 액을 부어 탁자의 상판을 만든다면, 아마도 거푸집의 존재가 예상되겠지만, 스튜디오 글리테로의 ‘푸어드 바’의 경우에는 이야기가 다릅니다. 콘크리트 용액을 세 번에 걸쳐 층층이 부어 태어난 테이블의 상판은 그 모양도 질감도 자신이 어떻게 만들어진 것인지를 고스란히 보여줍니다.

2022 블랙 디자인 컨퍼런스 (State of Black Design Conference 2022)

2022년 3월 4일부터 6일까지 제 3회 ‘2022 블랙 디자인 컨퍼런스 (State of Black Design...

2008-04-29 | 평범한 일상에 근거하라

변화와 혁신을 말하는 목소리야말로 유일하게 변하지 않는 무엇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한 변화와 혁신은 평범하고 지루하기까지한 일상의 행동에서 비롯된다고 웬디 마치는 말합니다. 2008년 미국산업디자인협회의 컨퍼런스에서 그가 이야기했던 “평범한 미래”를 다시 만나봅니다.

2009-07-29 | 산업디자인계 트렌드세터 10인

2007년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로 촉발된 금융위기가 아직도 진행 중이던 2009년, <포브스>는 산업디자인계의 트렌드세터 10인의 명단을 발표했습니다. 경제위기가 불러온 소비의 변화에 가장 먼저 응답할 분야로서 산업디자인을 지목하고, 그 분야의 트렌드를 이끄는 인사들을 선정한 것인데요. 과연 어떤 이름들이 명단을 이루었을까요. 2009년 오늘의 뉴스에서 재확인해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