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2-14 | 시로 쿠라마타와 에토레 소트사스

Editor’s Comment

2011년 도쿄의 21_21 디자인 사이트에서 시로 쿠라마타와 에토레 소트사스의 전시회가 열렸습니다. 소트사스가 멤피스 동참을 권유하는 편지를 쿠라마타에게 보내면서, 두 사람의 오랜 교류가 시작되었죠. 전시에서는 ‘달이 얼마나 높은지’와 같은 80년대 이후 쿠라마타의 대표작과 드로잉에서 태어난 소트사스의 2000년대 연작인 ‘카치나’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시로 쿠라마타(Shiro Kuramata)와 에토레 소트사스(Ettore Sottsass) – 1990년 일본 
photo: Takayuki Ogawa

두 명의 디자인 거인, 시로 쿠라마타(Shiro Kuramata; 1934~1991)와 에토레 소트사스(Ettore Sottsass; 1917~2007)에 관한 전시회가 지난 2일 도쿄에서 막을 열었다. 21_21 디자인 사이트(21_21 Design Sight)의 ‘시로 쿠라마타와 에토레 소트사스’ 전이 그것이다. 

두 사람의 교류는 1981년 디자인 집단 멤피스(Memphis)를 계기로 시작되었다. 널리 알려져 있다시피, 시로 쿠라마타 역시 에토레 소트사스가 이끌던 멤피스의 일원이었다. 전시는 두 사람이 공유했던 디자인의 비전과 의미를 되새겨 보는 자리다.

“처음 소트사스를 만난 이후로, 어떤 소명을 믿게 되었다. 실용성으로부터 기능을 풀어주어야 한다는, 또 디자인에 있어 실용성과 미의 진정한 결합을 소통해야 한다는 그러한 소명을 말이다. 디자인의 본질적인 기쁨이란 기능성을 능가해야만 한다…” – 시로 쿠라마타 <자르댕 데 모드 Jardin des Modes>, 1990

“시로는 친구이자 형제 같았고, 온 마음을 다해 신뢰할 수 있었다. 누구라도 오래 함께 여행해온 듯한 느낌을 받게 되는 그런 사람이었다… 내가 묵직하고 단단한 것을 만들기 위해 애써온 반면에, 시로는 보다 연약한 무엇을 표현하려 했다.” – 에토레 소트사스 <시츠나이 Shitsunai>, 1991

21_21 디자인 사이트의 디렉터 이세이 미야케는 ‘시로 쿠라마타와 에토레 소트사스’ 전을 통해, 두 사람의 디자인이 익숙하지 않은 젊은 세대의 디자이너에게 그들의 디자인을 소개하고자 했다고 말한다. “시공간을 초월한 미학의 시로 쿠라마타와, 그에게 영향을 준 에토레 소트사스”, 그 두 사람이 함께 꿈꾸었던 디자인을 재방문하며 전시는 다시금 ‘디자인이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던진다. 

전시회 ‘시로 쿠라마타와 에토레 소트사스’는 5월 8일까지 열린다. 

‘시로 쿠라마타와 에토레 소트사스’ 전시장
photos: Masaya Yoshimura

www.2121designsight.jp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12-08 | 빔 크라우벌 회고전

2011년 런던 디자인 뮤지엄에서 디자이너 빔 크라우벌의 회고전이 영국에서는 처음으로 열렸습니다. ‘빔 크라우벌 – 그래픽 오디세이’는 “미스터 그리드닉”이라 불리웠던 그의 60년 작업 세계를 망라하는 전시였습니다. 10년 전 오늘의 소식과 함께, 2019년 타계한 그를 기리며 암스테르담 시립미술관에서 연 추모 웹사이트도 다시 방문해봅니다. 

15%를 위한 보라색: #WeThe15

2021년 8월 19일, 디자인 스튜디오 펜타그램(Pentagram)에서 새로 출범하는 인권 운동 ‘#위더15(#WeThe15)’의 아이덴티티 디자인을 공개했다....

전시 ‘해체된 고향(Deconstructed Home)’: 바이오 소재의 재구성

로컬 바이오 소재의 새로운 사용을 보여주는 전시 ‘해체된 고향(Deconstructed Home)’이 멕시코시티에 위치한 갤러리 루트(LOOT)에서...

2007-11-09 | MIT, 프랭크 게리 고소

프랭크 게리가 설계한 MIT의 ‘레이 & 마리아 스테이터 센터’는 놀라운 형태와 구성으로 화제를 모았습니다. 하지만 개관 직후부터 건물은 이런저런 하자에 시달렸습니다. 아고라를 구현하였다는 원형 극장 석조부에 금이 가고 하수가 역류하는가 하면, 이곳저곳에서 누수로 곰팡이가 피었다고요. 장관을 이룬 다각의 벽들은 겨울이면 얼음과 눈이 흘러내리는 슬로프가 되었습니다. 결국 MIT는 설계를 맡은 프랭크 게리 & 어소시에이츠와 건설을 맡은 비컨 스칸스카 등에 소송을 걸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