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2-14 | 시로 쿠라마타와 에토레 소트사스

Editor’s Comment

2011년 도쿄의 21_21 디자인 사이트에서 시로 쿠라마타와 에토레 소트사스의 전시회가 열렸습니다. 소트사스가 멤피스 동참을 권유하는 편지를 쿠라마타에게 보내면서, 두 사람의 오랜 교류가 시작되었죠. 전시에서는 ‘달이 얼마나 높은지’와 같은 80년대 이후 쿠라마타의 대표작과 드로잉에서 태어난 소트사스의 2000년대 연작인 ‘카치나’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시로 쿠라마타(Shiro Kuramata)와 에토레 소트사스(Ettore Sottsass) – 1990년 일본 
photo: Takayuki Ogawa

두 명의 디자인 거인, 시로 쿠라마타(Shiro Kuramata; 1934~1991)와 에토레 소트사스(Ettore Sottsass; 1917~2007)에 관한 전시회가 지난 2일 도쿄에서 막을 열었다. 21_21 디자인 사이트(21_21 Design Sight)의 ‘시로 쿠라마타와 에토레 소트사스’ 전이 그것이다. 

두 사람의 교류는 1981년 디자인 집단 멤피스(Memphis)를 계기로 시작되었다. 널리 알려져 있다시피, 시로 쿠라마타 역시 에토레 소트사스가 이끌던 멤피스의 일원이었다. 전시는 두 사람이 공유했던 디자인의 비전과 의미를 되새겨 보는 자리다.

“처음 소트사스를 만난 이후로, 어떤 소명을 믿게 되었다. 실용성으로부터 기능을 풀어주어야 한다는, 또 디자인에 있어 실용성과 미의 진정한 결합을 소통해야 한다는 그러한 소명을 말이다. 디자인의 본질적인 기쁨이란 기능성을 능가해야만 한다…” – 시로 쿠라마타 <자르댕 데 모드 Jardin des Modes>, 1990

“시로는 친구이자 형제 같았고, 온 마음을 다해 신뢰할 수 있었다. 누구라도 오래 함께 여행해온 듯한 느낌을 받게 되는 그런 사람이었다… 내가 묵직하고 단단한 것을 만들기 위해 애써온 반면에, 시로는 보다 연약한 무엇을 표현하려 했다.” – 에토레 소트사스 <시츠나이 Shitsunai>, 1991

21_21 디자인 사이트의 디렉터 이세이 미야케는 ‘시로 쿠라마타와 에토레 소트사스’ 전을 통해, 두 사람의 디자인이 익숙하지 않은 젊은 세대의 디자이너에게 그들의 디자인을 소개하고자 했다고 말한다. “시공간을 초월한 미학의 시로 쿠라마타와, 그에게 영향을 준 에토레 소트사스”, 그 두 사람이 함께 꿈꾸었던 디자인을 재방문하며 전시는 다시금 ‘디자인이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던진다. 

전시회 ‘시로 쿠라마타와 에토레 소트사스’는 5월 8일까지 열린다. 

‘시로 쿠라마타와 에토레 소트사스’ 전시장
photos: Masaya Yoshimura

www.2121designsight.jp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8-03 | V&A 키네틱 간판

디자인플럭스의 옛 로고를 기억하시는 분이 있을까요. 디자인플럭스라는 이름 아래 “디자인 테크놀로지 아트”라는 태그라인이 자리해 있었는데요. 오늘 뉴스의 주인공 트로이카(Troika)야말로 이 문구에 잘 어울릴 법한 그룹입니다. 2010년 런던 사우스켄싱턴 지하철역 안, V&A 뮤지엄으로 연결되는 통로 입구에 빅토리아 시대의 기계장치를 연상시키는 간판 하나가 설치되었습니다. 앨런 플레처의 V&A 모노그램이 세 부분으로 나뉘어 회전하며 번갈아가며 앞뒤로 V&A 로고를 만들어냅니다. 교통의 장소에서 만나는 트로이카. 2008년 히드로 공항 5터미널에 설치되었던 트로이카의 ‘구름’도 그랬지요. 

2011-01-19 | 적기 혹은 생산의 소역사

0년의 시간선 위에 각기 자리한 네 대의 탁상형 인쇄 기계를 지나 한 권의 책이 태어납니다. 왕립예술학교에서 커뮤니케이션 아트 & 디자인을 전공한 자비에 앙탱이 졸업작품으로 선보인 ‘적기 혹은 생산의 소역사’입니다. 

사물이 말을 한다면 #3 사랑의 시간을 잃고 수난의 시간으로

나는 달린다 나는 매일 달린다. 큰 키에 무성한 이파리로 시원한 그늘을 만들어주는 나무들의 호위아래서, 둥실...

2011-11-04 | 야생 순록 관찰소

노르웨이 도브레 국립 공원에 야트막한 단층 건물 하나가 세워졌습니다. 고원을 내려다보며 지역의 야생 순록을 살펴보는 관찰소입니다. 건물은 단순한 직선의 상자 실루엣을 지녔지만, 벽만은 그렇지 않습니다. 물결치듯 일렁이는 나무 벽은 옛 선박 건조 기술과 최신의 기술을 동시에 활용하여 구현한 것이라고요. 스뇌헤타의 작지만 인상적인 건축을 만나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