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2-14 | 시로 쿠라마타와 에토레 소트사스

Editor’s Comment

2011년 도쿄의 21_21 디자인 사이트에서 시로 쿠라마타와 에토레 소트사스의 전시회가 열렸습니다. 소트사스가 멤피스 동참을 권유하는 편지를 쿠라마타에게 보내면서, 두 사람의 오랜 교류가 시작되었죠. 전시에서는 ‘달이 얼마나 높은지’와 같은 80년대 이후 쿠라마타의 대표작과 드로잉에서 태어난 소트사스의 2000년대 연작인 ‘카치나’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시로 쿠라마타(Shiro Kuramata)와 에토레 소트사스(Ettore Sottsass) – 1990년 일본 
photo: Takayuki Ogawa

두 명의 디자인 거인, 시로 쿠라마타(Shiro Kuramata; 1934~1991)와 에토레 소트사스(Ettore Sottsass; 1917~2007)에 관한 전시회가 지난 2일 도쿄에서 막을 열었다. 21_21 디자인 사이트(21_21 Design Sight)의 ‘시로 쿠라마타와 에토레 소트사스’ 전이 그것이다. 

두 사람의 교류는 1981년 디자인 집단 멤피스(Memphis)를 계기로 시작되었다. 널리 알려져 있다시피, 시로 쿠라마타 역시 에토레 소트사스가 이끌던 멤피스의 일원이었다. 전시는 두 사람이 공유했던 디자인의 비전과 의미를 되새겨 보는 자리다.

“처음 소트사스를 만난 이후로, 어떤 소명을 믿게 되었다. 실용성으로부터 기능을 풀어주어야 한다는, 또 디자인에 있어 실용성과 미의 진정한 결합을 소통해야 한다는 그러한 소명을 말이다. 디자인의 본질적인 기쁨이란 기능성을 능가해야만 한다…” – 시로 쿠라마타 <자르댕 데 모드 Jardin des Modes>, 1990

“시로는 친구이자 형제 같았고, 온 마음을 다해 신뢰할 수 있었다. 누구라도 오래 함께 여행해온 듯한 느낌을 받게 되는 그런 사람이었다… 내가 묵직하고 단단한 것을 만들기 위해 애써온 반면에, 시로는 보다 연약한 무엇을 표현하려 했다.” – 에토레 소트사스 <시츠나이 Shitsunai>, 1991

21_21 디자인 사이트의 디렉터 이세이 미야케는 ‘시로 쿠라마타와 에토레 소트사스’ 전을 통해, 두 사람의 디자인이 익숙하지 않은 젊은 세대의 디자이너에게 그들의 디자인을 소개하고자 했다고 말한다. “시공간을 초월한 미학의 시로 쿠라마타와, 그에게 영향을 준 에토레 소트사스”, 그 두 사람이 함께 꿈꾸었던 디자인을 재방문하며 전시는 다시금 ‘디자인이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던진다. 

전시회 ‘시로 쿠라마타와 에토레 소트사스’는 5월 8일까지 열린다. 

‘시로 쿠라마타와 에토레 소트사스’ 전시장
photos: Masaya Yoshimura

www.2121designsight.jp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3-28 | RIBA, 건축계 무급 인턴십 제동

관행이라는 이름으로 이어지는 무급 인턴십 문제에서 건축계도 예외는 아닙니다. 2011년 영국왕립건축사무소는 이 문제에 정면으로 개입했습니다. 협회 소속 건축사무소는 학생 인턴에게도 반드시 법정 최저임금을 기준으로 임금을 지급해야 한다는 내용이었는데요. 그러나 무급 인턴십 문제는 2019년 서펀타인 파빌리온 건축가로 지명된 준야 이시가미가 해당 프로젝트에 무급 인턴들을 두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다시 한 번 크게 불거졌습니다.

사물이 말을 한다면 #1 나의 짧은 생애

나는, 안락의자다 이렇게 평화로운 시간을 꿈꿨던 것일까? 하얀 쉬폰 커튼으로 햇살이 스며들고 연둣빛 잎사귀가 한껏...

2010-10-01 | 미래의 책을 향한 세 가지 상상

IDEO가 상상한 디지털 시대의 책은 어떠한 모습일까요. 웹과 결합하거나 혹은 소셜 네트워크와 결합하거나 아니면 게임과 뒤섞이거나. 듀웨인 브레이와 로버트 렌이 구상한 세 가지 미래의 책 콘셉트를 만나봅니다.  

사라질 지도

바다를 소재로 기후 위기를 다루는 예술가, 크리스티나 콘클린(Christina Conklin)이 마리나 사로스와 공동 저술한 <사라지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