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1-25 | MoMA, 디지털 서체 23종 소장

Editor’s Comment

2011년 벽두, 디지털 서체가 대거 뉴욕 현대미술관(MoMA)의 소장품 대열에 합류했습니다. 이전까지만 해도 헬베티카가 MoMA가 소장한 유일한 디지털 서체였지만, 2011년 1월 24일을 기점으로, 23종의 서체들이 이에 합류했죠. 그중에서도 한때 막강한 듀오였으나 껄끄럽게 결별한 조너선 헤플러와 토바이어스 프레르-존스를 비롯해 매튜 카터의 서체들이 목록의 상당 부분을 차지합니다. 

뉴욕 현대미술관 © Timothy Hursley, 2006

MoMA가 소장한 서체는 헬베티카(Helvetica) 단 하나뿐이었다. 어제 새롭게 23개의 서체들이 소장 컬렉션에 합류하기 전까지는 말이다. 1월 24일 MoMA가 23종의 디지털 서체를 소장한다고 발표했다. 새 서체 컬렉션은 그간 상대적으로 간과되어 왔던 서체 분야에 대한 관심을 반영하는 동시에, 그 중에서도 디지털이라는 특정한 기술적 조건에 초점을 맞춘다. “23종의 서체들은 모두 디지털 또는 디지털 혁명에 대한 선견지명과 관련된 것으로, 지난 20세기 상반기에 일어난 기술적 발전에 대한 응답이다.” MoMA 건축 & 디지털 부서의 수석 큐레이터 파올라 안토넬리(Paola Antonelli)의 설명이다. 

MoMA에 소장된 서체들의 목록은 다음과 같다. 

어메리칸 타입 파운더스(American Type Founders), ‘OCR-A’, 1966
빔 크라우벨(Wim Crouwel), ‘뉴 알파벳(New Alphabet)’, 1967
매튜 카터(Matthew Carter), ‘벨 센테니얼(Bell Centennial)’, 1976-1978
매튜 카터, ‘ITC 갤리어드(ITC Galliard)’, 1978
에릭 슈피커만(Erik Spiekermann), ‘FF 메타(FF Meta)’, 1984-1991
주자나 리코(Zuzana Licko), ‘오클랜드(Oakland)’, 1985
제프리 키디(Jeffery Keedy), ‘키디 산스(Keedy Sans)’, 1991
에릭 판 블로클란트 & 위스트 판 로쉼(Erik van Blokland and Just van Rossum), ‘FF 베오울프(FF Beowolf)’, 1990
배리 덱(Barry Deck), ‘템플릿 고딕(Template Gothic)’, 1990
P. 스콧 마켈라(P. Scott Makela), ‘데드 히스토리(Dead History)’, 1990
조너선 헤플러[1](Jonathan Hoefler), ‘HTF 디도(HTF Didot)’, 1991
네빌 브로디(Neville Brody), ‘FF 블러(FF Blur)’, 1992
조너선 반브룩(Jonathan Barnbrook), ‘메이슨(Mason)’, 1992
매튜 카터, ‘만티니아(Matinia)’, 1993
토바이어스 프레르-존스(Tobias Frere-Jones), ‘인터스테이트(Interstate)’, 1992-1995
매튜 카터, ‘빅 캐슬론(Big Caslon)’, 1994
알베르트-얀 폴(Albert-Jan Pool), ‘FF DIN’, 1995
매튜 카터, ‘워커(Walker)’, 1995
매튜 카터, ‘버다나(Verdana)’, 1996
조너선 헤플러 & 토바이어스 프레르-존스, ‘머큐리(Mercury)’, 1996
매튜 카터, ‘밀러(Miller)’, 1997
조너선 헤플러 & 토바이어스 프레르-존스, ‘레티나(Retina)’, 1999
조너선 헤플러 & 토바이어스 프레르-존스, ‘고담(Gotham)’, 2000

MoMA의 새 서체 컬렉션은 오는 3월 2일 개막하는 전시 ‘표준 편차(Standard Deviations)’에서도 선보일 예정이다. 

[MoMA] Digital Fonts: 23 New Faces in MoMA’s Collection

ⓒ designflux.co.kr


[1] 표기 변경: 조너선 회플러 -> 조너선 헤플러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2-14 | 시로 쿠라마타와 에토레 소트사스

2011년 도쿄의 21_21 디자인 사이트에서 시로 쿠라마타와 에토레 소트사스의 전시회가 열렸습니다. 소트사스가 멤피스 동참을 권유하는 편지를 쿠라마타에게 보내면서, 두 사람의 오랜 교류가 시작되었죠. 전시에서는 ‘달이 얼마나 높은지’와 같은 80년대 이후 쿠라마타의 대표작과 드로잉에서 태어난 소트사스의 2000년대 연작인 ‘카치나’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2009-04-13 | 열 가지 그래픽 디자인 패러독스

그래픽 디자이너이자 저술가인 에이드리언 쇼네시가 일상적인 ‘그래픽 디자인의 역설’ 열 가지를 이야기합니다. 가령 이런 식입니다. ‘전문가인 내가 제일 잘 안다’ 같은 말을 하는 디자이너야말로 전문가답지 못한 디자이너이고, 문외한인 클라이언트에게 디자인을 가르치고 싶다면, 먼저 나부터 클라이언트에 관해 배워야 한다는 것이죠. 10번까지 이어지는 역설의 목록 끝에는 하나의 보너스 역설이 더해져 있습니다. “클라이언트가 ‘완전한 창작의 자유를 주겠다’고 한다면, 절대 그런 뜻이 아니다.”

2011-04-08 | 다음 10년, 20인의 디자이너

정확히 10년 전 오늘, 디자인 비평가 앨리스 로스손과 MoMA의 디자인 큐레이터 파올라 안토넬리가 다음 10년의 디자인을 조형할 20인의 디자이너를 꼽았습니다. 정말로 10년이 지난 지금 그 명단을 되돌아봅니다. 참고로 앨리스 로스손과 파올라 안토넬리 두 사람은 ‘디자인 이머전시’라는 이름으로 더 나은 미래를 지어나갈 디자인을 인스타그램에서 함께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2010-05-18 | 테크노크래프트

퓨즈프로젝트의 디자이너 이브 베하가 큐레이터가 되어 18개월 간 동시대 ‘만들기(making)’의 양상을 들여다 보았습니다. 크라우드소싱, 플랫폼, 청사진, 해킹, 미완성, 모듈이라는 여섯 개의 키워드를 통해서 말이죠. 2010년 YBCA에서 열린 전시회 ‘테크노크래프트’ 소식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