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8-04 | 페이스 타입

Editor’s Comment

이스라엘의 타이포그래피 디자이너 오데드 에저의 ‘페이스 타입’은 엄밀히 말해 그가 디자인하지 않은 서체입니다. 글자 하나하나는 스카이프 화상통화를 통해 모인 사람들이 그린 것이고 글자와 얼굴이 함께 묶여 있습니다. 이 얼굴-글자 사진들의 모음이 바로 ‘페이스 타입’입니다. 에저는 사람들이 완성한 이 서체로 두 개의 작업을 진행했죠.

타이포그래피 디자이너 오데드 에저(Oded Ezer)의 또 다른 서체 프로젝트. 이름하여 ‘페이스 타입(Face Type)’은 그러나 엄밀히 말하자면 그가 디자인하지 ‘않은’ 글자들의 모음이다. 글자 하나하나는 서로 다른 사람들에 의해 그려졌다. 

실제로 ‘페이스 타입’은 스카이프(Skype)와 소셜 네트워크 안에서 탄생하였다. 사람들은 각기 백지 위에 글자를 그려 이를 든 채 스카이프로 화상통화에 나섰고, 통화 중 화면을 캡처하여 자신의 얼굴과 글자의 모습을 촬영하였다. 이 사진-글자들의 모음이 바로 ‘페이스 타입’이다. 

오데드 에저는 이 ‘서체’로 두 개의 작업을 완성하였는데, 하나는 <프린트> 매거진 8월호에 게재된 양면 스프레드이며, 또 하나는 크라코프 유대인 페스티벌(Krakow Jewish Festival)의 포스터이다. 

all images ⓒ Oded Ezer Typography

www.odedezer.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6-10-13 | 부룰렉 형제의 부유하는 집

공교롭게도 디자인플럭스의 오늘자 뉴스들을 훑어보면 부룰렉 형제의 이름이 두 번 등장합니다. 오늘은 둘 중 2006년의 ‘부유하는 집’을 골랐습니다. 부룰렉 형제가 디자인한 작은 선상 가옥 겸 스튜디오가 과거 르누아르의 그림에 영감을 주었던 세느강변 풍경의 일부가 되었습니다. 

〈디자인 이슈〉(Design Issues), Spring 2021, Volume 37, Issue 2

이번 봄 <디자인 이슈>(Design Issues)는 학술저널 즉 글로 된 연구 결과물이 무엇인지 다시 생각해보게...

2011-04-21 | 바이오쿠튀르

배양액 속 박테리아가 섬유를 자아내고 그것들이 엉겨 막을 이룹니다. 그리고 이 미세 섬유질의 막이 모여 천이 되죠. 모두가 실험실에서 단 몇일 만에 이뤄지는 과정입니다. 수잔 리의 ‘바이오쿠튀르’는 막대한 인력과 자원과 환경 부담으로부터 자유로운 의류의 한 가지 미래를 앞당겨 보여준 프로젝트였습니다. 현재 그는 바이오패브리케이트(Biofabricate)의 대표로, 바이오원료 기술과 패션은 물론 건축 등 여러 분야의 디자인을 잇는 가교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M+, 미술관 이상의 미술관 (more than museum)

2021년 11월 12일, 홍콩에서 아시아 최초의 현대 시각 문화(Contemporary Visual Culture) 뮤지엄 M+가 드디어...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