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7-30 | 전기차 충전기 ‘블링크’

Editor’s Comment

자동차 업계가 내연기관과의 예정된 이별을 대비하느라 분주한 요즘, 이제 전기차를 거리에서 마주치는 일도 자연스럽고, 전기차의 주유소라 할 충전소도 익숙해졌습니다. 오늘 소개할 뉴스는 지금으로부터 11년 전 등장한 전기차 충전기입니다. 에코탤리티는 프로그 디자인과 함께 충전기 ‘블링크’를 선보였는데요. 가정용은 계량기를, 공공용은 주유기를 닮은 디자인이 인상적입니다. 그 때만 해도 충전기란 낯익은 것의 외양을 빌려야 했구나 싶기도 하고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 전기자동차 기술의 현재를 논하다. 2010 플러그인 컨퍼런스 & 박람회가 가 7월 26일부터 29일까지 나흘간 개최되었다. 현재 확산 중인 전기자동차 관련 기술들을 논의하는 자리로, 전기차 및 플러그인 차량을 위한 충전시설 역시 다수가 공개되었는데, 에코탤리티(ECOtality)의 ‘블링크(Blink)’ 역시 그 중 하나다. 

바로 얼마 전 소개되었던 GE와 퓨즈프로젝트의 ‘GE 와트스테이션’처럼, ‘블링크’ 역시 에코탤리티와 프로그디자인(Frog Design)의 협업으로 탄생했다. 프로그 디자인은 가정용과 공공/상업용 충전기, 두 종류의 제품디자인을 맡았다. 시설의 디자인은 매우 ‘친숙한’ 것이 특징. 가정용 버전은 계량기를, 공공/상업용 버전은 주유기를 닮았다. 여기에 가정용 버전은 다소 특이하게도 일체형이 아닌 분리형으로 디자인 되었다. 메인 유닛과 전선 릴 부분이 분리되어 있어, 차고의 공간 여건에 맞게 유연하게 설치할 수 있다.

에코탤리티는 ‘블링크’가 “스마트 전기자동차 생태계를 위한 새로운 아이콘”이 되기를 기대하고 있으며, 앞으로 미국 16개 도시에 15,000만 개의 ‘블링크’를 설치할 계획이다. 

www.blinknetwork.com
www.frogdesign.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8-10-20 | 필름 카메라의 귀환

무엇인가가 주류로 부상할 때, 그것에 의해 밀려난 것을 지향하는 움직임이 생겨나기도 합니다. 디지털 카메라가 대중화된 시기와 클래식 카메라, 로모, 토이 카메라 등이 인기를 누린 시기가 비슷했던 것처럼요. 2008년 일본의 슈퍼헤즈가 내놓은 ‘블랙버드, 플라이’도 그러한 맥락에 있었던 제품이었습니다. 

2011-03-14 | 소재 탐구: 젤포

어떤 디자인은 소재에서 출발하기도 합니다. 프랑스의 젊은 디자이너 엘리제 가브리엘은 ‘포옹’이라는 이름의 컬렉션을 통해 ‘젤포’라는 이름의 신소재를 제품 디자인에 끌어 안습니다. “예측을 뛰어넘는 의외의 요소가 매력”이라는 이 낯선 소재가 테이블, 의자, 조명처럼 익숙한 사물에 어떻게 결합되는지를, 2011년도 오늘의 뉴스에서 다시 만나봅니다. 

2009-09-07 | 디터 람스 – 레스 앤드 모어

디자인에 그다지 관심이 없는 사람에게도 이 이름은 낯설지 않을 것입니다. 또 디자이너들의 디자이너이기도 하죠. 2009년 런던 디자인뮤지엄에서 ‘디터 람스 – 레스 앤드 모어’ 전시가 열렸습니다. 전시는 디터 람스의 40년 커리어 중에서 약 12년 정도의 기간에 집중하며, 그 시기의 “랜드마크”라 할 제품 작업들을 통해, 디터 람스의 세계를 조명했습니다. 

2007-04-09 | 휴대폰의 시대, 시계의 운명은?

2007년이라면 아이폰이 발표되어 시장에 등장한 해입니다. 4월 9일의 이 뉴스는 아직 휴대폰이 그렇게까지 ‘스마트’하지 못했던 때에도, 이미 제 기능을 휴대폰에게 내주었던 시계의 운명에 관한 기사입니다. 자기표현의 수단 혹은 휴대용 전자기기화. 두 가지가 양립 불가능한 관계의 선택지는 아닙니다만, 어쨌든 후자의 흐름이 현실이 되어 스마트시계라는 카테고리가 태어났습니다. 문제는 그것이 시계 시장 외부에서, 그것도 다름 아닌 휴대폰 시장으로부터 왔다는 것입니다. 전통적인 시계는 지금 다시 한 번 시계의 모습을 한 기기와 경쟁하는 중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