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7-30 | 전기차 충전기 ‘블링크’

Editor’s Comment

자동차 업계가 내연기관과의 예정된 이별을 대비하느라 분주한 요즘, 이제 전기차를 거리에서 마주치는 일도 자연스럽고, 전기차의 주유소라 할 충전소도 익숙해졌습니다. 오늘 소개할 뉴스는 지금으로부터 11년 전 등장한 전기차 충전기입니다. 에코탤리티는 프로그 디자인과 함께 충전기 ‘블링크’를 선보였는데요. 가정용은 계량기를, 공공용은 주유기를 닮은 디자인이 인상적입니다. 그 때만 해도 충전기란 낯익은 것의 외양을 빌려야 했구나 싶기도 하고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 전기자동차 기술의 현재를 논하다. 2010 플러그인 컨퍼런스 & 박람회가 가 7월 26일부터 29일까지 나흘간 개최되었다. 현재 확산 중인 전기자동차 관련 기술들을 논의하는 자리로, 전기차 및 플러그인 차량을 위한 충전시설 역시 다수가 공개되었는데, 에코탤리티(ECOtality)의 ‘블링크(Blink)’ 역시 그 중 하나다. 

바로 얼마 전 소개되었던 GE와 퓨즈프로젝트의 ‘GE 와트스테이션’처럼, ‘블링크’ 역시 에코탤리티와 프로그디자인(Frog Design)의 협업으로 탄생했다. 프로그 디자인은 가정용과 공공/상업용 충전기, 두 종류의 제품디자인을 맡았다. 시설의 디자인은 매우 ‘친숙한’ 것이 특징. 가정용 버전은 계량기를, 공공/상업용 버전은 주유기를 닮았다. 여기에 가정용 버전은 다소 특이하게도 일체형이 아닌 분리형으로 디자인 되었다. 메인 유닛과 전선 릴 부분이 분리되어 있어, 차고의 공간 여건에 맞게 유연하게 설치할 수 있다.

에코탤리티는 ‘블링크’가 “스마트 전기자동차 생태계를 위한 새로운 아이콘”이 되기를 기대하고 있으며, 앞으로 미국 16개 도시에 15,000만 개의 ‘블링크’를 설치할 계획이다. 

www.blinknetwork.com
www.frogdesign.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12-10 | 2010 터너상 시상식

수잔 필립스는 장소에서 출발해 그곳에 소리를 부여하여, 공간과 맥락과 사람 사이에 새로운 반향을 만들어내는 작업을 선보여왔습니다. 그리고 2010년 사운드 설치작가로서는 사상 처음으로 터너상을 수상했지요. 한편 오늘 뉴스의 제목이 터너상 ‘시상식’인 데에는 수상자 발표 외에도 또 다른 이유가 있었으니, 2010년 터너상 시상식장은 시위의 현장이기도 했기 때문입니다. 지난 10월 22일의 옛 뉴스에서 보았던 재정긴축의 여파에서 미술 부문도 예외가 아니었지요.

2009-06-29 | 하비에르 마리스칼, 삶을 그리다

“전위적인 디자인을 시도했는데, IOC에 가장 높은 수익을 안긴 올림픽 마스코트가 되었다.”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마스코트 ‘코비’의 이야기입니다. 귀엽겠다고 애쓰지 않는데 친근하게 마음을 끌고, 너무 단순한가 싶으면서도 미묘합니다. 정면과 측면이 공존하는 얼굴처럼요. 2009년 오늘의 소식은 코비의 디자이너 하비에르 마리스칼의 회고전입니다. 영국에서는 처음으로 열린 전시로, 그래픽과 일러스트레이션에서 가구, 인테리어에 이르는 마리스칼의 세계를 조망했습니다. 2013년에는 한국에서도 그의 전시회가 열렸지요.

2009-10-20 | 2012 런던 올림픽 픽토그램

1948년 처음으로 올림픽에 픽토그램을 적용했던 런던에서 다시 열리는 2012년 올림픽의 픽토그램은 어떤 모습이었을까요. 논란을 불러 일으킨 뉴 레이브 스타일의 과감한 올림픽 로고와 한 가족을 이루어야 하는 픽토그램 디자인을 선보이며, 디자인에 참여했던 팀원은 이런 소망을 밝혔습니다. “사람들이 로고에는 부정적이었지만, 부디 픽토그램에는 호의적이었으면 좋겠다. 특히 디자인계에서 말이다.”

2010-08-19 | 테크노크래프트 전시 개막

2010년 전시 ‘테크노크래프트’는 만들기라는 오래된 행위의 새로운 양상들과 그것이 불러온 새로운 가능성에 주목했습니다. 작년 5월 18일자 기사에서 그 내용을 소개했었죠. 오늘자 뉴스는 개막 이후 전시 현장의 모습을 담고 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