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7-14 | 스마트폰 데이터 소비 동향

Editor’s Comment

지금으로부터 10여 년 전, 그러니까 스마트폰이 전체 휴대폰 시장의 1/4 정도를 차지했던 시절, 스마트폰 사용자들의 데이터 소비 동향은 어떠했을까요. 시장조사기관 닐슨이 미국 내 6만여 명을 대상으로 월별 데이터 소비 내용을 수집하여 분석했습니다. 데이터 소비량은 전년 동기와 비교해 세 배 이상 훌쩍 뛰었습니다. 90MB에서 298MB로 말이지요. 세월이 느껴지는 단위이기는 해도, 헤비 유저가 데이터 트래픽의 상당량을 차지하는 현상은 그때나 지금이나 크게 다르지 않군요.

시장조사기관 닐슨(Nielsen)이 스마트폰 사용자들의 데이터 소비 동향을 조사해 발표했다. 스마트폰은 전체 휴대폰 시장에서 1/4을 차지하며, 빠르게 시장점유율을 높여 가는 중이다. 아직 시장에서 절대적인 다수를 차지한 것은 아니나, 변화는 이미 되돌릴 수 없는 단계에 이른 지도 모른다. 

이동통신사들은 종래의 음성통화 중심의 수익 구조를 고수하기 어려워졌다. 여기에 데이터 트래픽이 급격히 증가하면서, 통신사들의 데이터 요금제의 재정비가 불가피하리라는 예측도 등장했던 바, 실제로 올해 AT&T가 무제한 데이터 플랜을 폐지했다. 역시 핵심은 데이터다. 닐슨은 미국 내 6만여 명 이상의 스마트폰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그들의 월별 데이터 소비 내용을 수집, 분석했다. 

과연 스마트폰 사용자들은 매달 얼마나 많은 데이터를 소비하고 있을까. 결과는 상당히 흥미롭다. 먼저 평균 데이터 소비량의 증가가 눈에 띈다. 작년 1/4분기 1인당 월별 평균 데이터 소비량은 90MB. 그러나 1년 만에 평균 사용량은 298MB로 껑충 뛰었다고. 하지만 이러한 증가가 전체 스마트폰 사용자들 사이에 고루 적용되지는 않는다. 

데이터 트래픽 증가를 주도하는 것은 소위 ‘헤비 유저’들이어서, 상위 6%의 사용자들이 전체 데이터의 중 50%를 소비하였다. 반대로 거의 데이터를 쓰지 않는 사용자들도 상당수인 바, 닐슨의 조사 결과 스마트폰 사용자 가운데 25%가 데이터를 전혀 소비하지 않는다. 말하자면 그들의 스마트폰은 여전히 음성통화와 문자메시지 용도이다. 

그러나 이러한 현상이 비단 사용자들의 무지 때문이라 결론짓기는 어렵다고. 전체 사용자의 1/3에 달하는 데이터 요금제 미가입자들 대부분은 이동통신사가 데이터 요금제를 마련하기 ‘이전에’ 계약한 사람들이기 때문. 닐슨은 스마트폰 활용 방법에 대한 교육과 함께, 데이터 요금 미가입자들을 포용할 방안이 필요하다고 지적한다. 

[Nielsen] Quantifying the Mobile Data Tsunami and its Implications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런던 지하 대피소 경험: ‘비밀 대피소 챌린지’

런던 교통 박물관(London Transport Museum, 이하 LTM)과 게임 개발사 뮤세미오(Musemio)가 어린이를 2차 세계대전의 지하...

2008-06-20 | 오바마, 디자인, 브랜드

2008년 미국 대통령 선거는 ‘디자인’의 관점에서도 유독 화제가 되었습니다. 이미 민주당의 대선 후보 경선 과정에서부터 그러한 조짐이 드러났죠. 디자이너 셰퍼드 페어리의 포스터가 오바마 캠프의 시각적 상징이 되었고, 그러면서《뉴욕타임스》에는 ‘오바마는 맥, 힐러리는 PC인가?’라는 기사가, 《패스트 컴퍼니》에는 ‘오바마라는 이름의 브랜드’라는 분석 기사까지 실렸습니다. 어떤 ‘현상’이 된 선거에 관한 이야기를 14년 전 오늘의 뉴스에서 다시 만나봅니다.

최초의 재활용 플라스틱 의자 30주년 기념 전시

뉴욕 맨해튼에 위치한 엠마 스컬리 갤러리(Emma Scully Gallery)에서 사상 최초로 가구 디자인 재활용 플라스틱을...

세계 최초, ‘시애틀 NFT 뮤지엄’

세계 최초로 NFT 작품만 전시하는 뮤지엄, 시애틀 NFT 뮤지엄(Seattle NFT Museum, SNFTM, 시애틀 벨타운)이...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