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7-14 | 스마트폰 데이터 소비 동향

Editor’s Comment

지금으로부터 10여 년 전, 그러니까 스마트폰이 전체 휴대폰 시장의 1/4 정도를 차지했던 시절, 스마트폰 사용자들의 데이터 소비 동향은 어떠했을까요. 시장조사기관 닐슨이 미국 내 6만여 명을 대상으로 월별 데이터 소비 내용을 수집하여 분석했습니다. 데이터 소비량은 전년 동기와 비교해 세 배 이상 훌쩍 뛰었습니다. 90MB에서 298MB로 말이지요. 세월이 느껴지는 단위이기는 해도, 헤비 유저가 데이터 트래픽의 상당량을 차지하는 현상은 그때나 지금이나 크게 다르지 않군요.

시장조사기관 닐슨(Nielsen)이 스마트폰 사용자들의 데이터 소비 동향을 조사해 발표했다. 스마트폰은 전체 휴대폰 시장에서 1/4을 차지하며, 빠르게 시장점유율을 높여 가는 중이다. 아직 시장에서 절대적인 다수를 차지한 것은 아니나, 변화는 이미 되돌릴 수 없는 단계에 이른 지도 모른다. 

이동통신사들은 종래의 음성통화 중심의 수익 구조를 고수하기 어려워졌다. 여기에 데이터 트래픽이 급격히 증가하면서, 통신사들의 데이터 요금제의 재정비가 불가피하리라는 예측도 등장했던 바, 실제로 올해 AT&T가 무제한 데이터 플랜을 폐지했다. 역시 핵심은 데이터다. 닐슨은 미국 내 6만여 명 이상의 스마트폰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그들의 월별 데이터 소비 내용을 수집, 분석했다. 

과연 스마트폰 사용자들은 매달 얼마나 많은 데이터를 소비하고 있을까. 결과는 상당히 흥미롭다. 먼저 평균 데이터 소비량의 증가가 눈에 띈다. 작년 1/4분기 1인당 월별 평균 데이터 소비량은 90MB. 그러나 1년 만에 평균 사용량은 298MB로 껑충 뛰었다고. 하지만 이러한 증가가 전체 스마트폰 사용자들 사이에 고루 적용되지는 않는다. 

데이터 트래픽 증가를 주도하는 것은 소위 ‘헤비 유저’들이어서, 상위 6%의 사용자들이 전체 데이터의 중 50%를 소비하였다. 반대로 거의 데이터를 쓰지 않는 사용자들도 상당수인 바, 닐슨의 조사 결과 스마트폰 사용자 가운데 25%가 데이터를 전혀 소비하지 않는다. 말하자면 그들의 스마트폰은 여전히 음성통화와 문자메시지 용도이다. 

그러나 이러한 현상이 비단 사용자들의 무지 때문이라 결론짓기는 어렵다고. 전체 사용자의 1/3에 달하는 데이터 요금제 미가입자들 대부분은 이동통신사가 데이터 요금제를 마련하기 ‘이전에’ 계약한 사람들이기 때문. 닐슨은 스마트폰 활용 방법에 대한 교육과 함께, 데이터 요금 미가입자들을 포용할 방안이 필요하다고 지적한다. 

[Nielsen] Quantifying the Mobile Data Tsunami and its Implications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8-06-17 | 데니스 귀도네의 시계 디자인

디자이너 데니스 귀도네에게 시계는 그를 알린 중요한 아이템이었습니다. 2008년 소개된 ‘오라 우니카’는 시계 디자인 공모전 수상작으로, 낙서처럼 보이는 불규칙한 선이 시침과 분침의 역할을 합니다. 하나로 연결된 선처럼 보이지만 사실 시와 분은 각기 다른 기판을 통해 움직이는데, 그것이 실현 가능한 메커니즘인가라는 의문도 있었지만, 공모전의 심사위원이었던 알레산드로 멘디니는 “정확성을 요구하는 시대에서 우연과 추정을 통해 드러나는 시간이라는 발상이 도발적”이라며 ‘오라 우니카’의 제품화를 기대하기도 했지요.

2009-01-28 | 디자인 발견

“디자인은 무엇이고 어떤 일을 할 수 있나.” 런던 디자인 뮤지엄이 2009년 ‘디스커버 디자인’이라는 이름의 교육 프로그램 페이지를 열었습니다. 어떤 사물이 왜 그러한 모습이고 무엇으로 어떻게 만들어졌으며 기능은 무엇이고 어떠한 영향을 미쳤는지와 같은 기본적인 질문을 통해, 디자인에 관한 기본적인 이해를 도와줍니다.

2011-07-01 | 숲을 만들다

EU는 2011년을 ‘숲의 해’로 선포했습니다. ‘메이크 어 포레스트’는 숲의 해를 맞아 기획된 프로젝트로, 세계 곳곳의 도시에서 만들어진 ‘인공’의 나무로 숲을 이루려 했습니다. 그렇게 암스테르담에서 자그레브, 샌프란시스코에서 서울까지, 총 35개 기관이 힘을 모아 ‘메이크 어 포레스트’에 참여했고, 그 결과는 이곳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2010-04-12 |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 x 마티아치

다른 가구 회사들의 하청 작업을 해온 가구제작소가 자신의 이름을 걸고 제품 컬렉션을 선보이기 시작합니다. 2009년 스튜디오 닛잔 코헨과의 협업으로 태어난 첫 번째 컬렉션에 이어, 2010년 두 번째 마티아치 컬렉션의 디자인은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가 맡았습니다. 그렇게 마티아치 컬렉션은 해를 이어, 올해로 벌써 22번째 의자를 맞이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