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7-14 | 스마트폰 데이터 소비 동향

Editor’s Comment

지금으로부터 10여 년 전, 그러니까 스마트폰이 전체 휴대폰 시장의 1/4 정도를 차지했던 시절, 스마트폰 사용자들의 데이터 소비 동향은 어떠했을까요. 시장조사기관 닐슨이 미국 내 6만여 명을 대상으로 월별 데이터 소비 내용을 수집하여 분석했습니다. 데이터 소비량은 전년 동기와 비교해 세 배 이상 훌쩍 뛰었습니다. 90MB에서 298MB로 말이지요. 세월이 느껴지는 단위이기는 해도, 헤비 유저가 데이터 트래픽의 상당량을 차지하는 현상은 그때나 지금이나 크게 다르지 않군요.

시장조사기관 닐슨(Nielsen)이 스마트폰 사용자들의 데이터 소비 동향을 조사해 발표했다. 스마트폰은 전체 휴대폰 시장에서 1/4을 차지하며, 빠르게 시장점유율을 높여 가는 중이다. 아직 시장에서 절대적인 다수를 차지한 것은 아니나, 변화는 이미 되돌릴 수 없는 단계에 이른 지도 모른다. 

이동통신사들은 종래의 음성통화 중심의 수익 구조를 고수하기 어려워졌다. 여기에 데이터 트래픽이 급격히 증가하면서, 통신사들의 데이터 요금제의 재정비가 불가피하리라는 예측도 등장했던 바, 실제로 올해 AT&T가 무제한 데이터 플랜을 폐지했다. 역시 핵심은 데이터다. 닐슨은 미국 내 6만여 명 이상의 스마트폰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그들의 월별 데이터 소비 내용을 수집, 분석했다. 

과연 스마트폰 사용자들은 매달 얼마나 많은 데이터를 소비하고 있을까. 결과는 상당히 흥미롭다. 먼저 평균 데이터 소비량의 증가가 눈에 띈다. 작년 1/4분기 1인당 월별 평균 데이터 소비량은 90MB. 그러나 1년 만에 평균 사용량은 298MB로 껑충 뛰었다고. 하지만 이러한 증가가 전체 스마트폰 사용자들 사이에 고루 적용되지는 않는다. 

데이터 트래픽 증가를 주도하는 것은 소위 ‘헤비 유저’들이어서, 상위 6%의 사용자들이 전체 데이터의 중 50%를 소비하였다. 반대로 거의 데이터를 쓰지 않는 사용자들도 상당수인 바, 닐슨의 조사 결과 스마트폰 사용자 가운데 25%가 데이터를 전혀 소비하지 않는다. 말하자면 그들의 스마트폰은 여전히 음성통화와 문자메시지 용도이다. 

그러나 이러한 현상이 비단 사용자들의 무지 때문이라 결론짓기는 어렵다고. 전체 사용자의 1/3에 달하는 데이터 요금제 미가입자들 대부분은 이동통신사가 데이터 요금제를 마련하기 ‘이전에’ 계약한 사람들이기 때문. 닐슨은 스마트폰 활용 방법에 대한 교육과 함께, 데이터 요금 미가입자들을 포용할 방안이 필요하다고 지적한다. 

[Nielsen] Quantifying the Mobile Data Tsunami and its Implications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8-06-10 | 굿디자인이란 무엇인가

좋은 디자인이란 무엇인가. 수없이 던져진 질문이고 어떤 대답은 무척이나 유명합니다. 디터 람스의 디자인 10계명처럼요. 이번에는 디자인 평론가 앨리스 로스손의 대답입니다. 그녀는 좋은 디자인인가를 생각할 때 짚어볼 다섯 가지를 제시합니다. 그것이 무엇을 하는지, 모습은 어떠한지, 어디가 새로운지, 어떻게 작동하는지 그리고 죄책감을 일으키는지 말이지요. 그리하여 도달하는 좋은 디자인의 결론은 무엇인지, 오늘의 뉴스에서 만나봅니다.

친환경/지속가능한 디자인 연구물은 어디에?

‘친환경’, ‘지속가능성’은 이제 디자인에서 고려해야할 사항 중에 하나가 아니라 디자인의 기본 조건이 되었다. 그러나 이것은 중요한연구의 주제이긴 하지만 대단히 많은 분야들과 연결되어 있어서 별도의 전문 분야로 다루기보다 각 학계에서 학문적 특성에 맞추어 다루는 토픽 중의 하나가 되었다.

2009-07-07 | 아이디어 콘센트 & 플러그 디자인

2009년 RCA 졸업전시회에 등장한 플러그와 콘센트. 각각 다른 사람의 작업이 뜻밖의 한 쌍을 이루었으니, 최민규의 ‘접이식 플러그’와 조지 모어낵의 ‘울트라 리드’입니다. 최민규는 영국의 3핀 플러그를 접이식으로 한층 날렵하게 변모시켰고, 이를 십분 활용한 플러그형 멀티탭도 디자인하였습니다. 조지 모어낵은 각기 다른 형태의 플러그에 대응하는 콘센트를 하나하나 연결하여 연장하는 멀티형 콘센트를 선보였고요. 최민규의 ‘접이식 플러그’ 소식은 여기에서 끝나지 않았습니다. (...)

2009-04-02 | 헬라 용에리위스 전시회 ‘자연 디자인 선생’

개구리가 테이블이 되고 꽃병만이 아니라 꽃까지도 디자인했던 헬라 용에리위스의 2009년 4월 크레오 갤러리 전시 소식입니다. 올해에는 '직조된 우주'라는 이름의 전시가 베를린 그로피우스 바우에서 개막을 앞두고 있으니, 그의 작업에서 중요한 한 축을 차지하는 직조의 힘과 가능성을 시험합니다. 참고로 2021년의 전시에서도 2009년의 '개구리 테이블'이 한 자리를 차지합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