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7-08 | 2010 서펀타인 갤러리 파빌리온

Editor’s Comment

2010년은 런던의 서펀타인 갤러리에 의미 있는 해였습니다. 개관 40주년에 매년 여름 선보인 파빌리온 프로젝트 10주년을 맞이한 해였지요. 여러 모로 기념할 만 했던 그 해, 서펀타인 갤러리가 선택한 파빌리온 건축의 주인공은 장 누벨이었습니다. 켄싱턴 가든의 녹음과 대비되는 강렬한 적색의 캔틸레버 구조물이 기하학적 형상을 이루며 존재감을 강변합니다. 

참고로 올해는 스무 번째 파빌리온이 세워진 해입니다. 팬데믹으로 2020년 한 해를 건너뛰고 2021년에 찾아오게 되었는데요. 남아공의 카운터스페이스가 파빌리온 설계를 맡아, 서점에서 클럽, 모스크, 극장, 식당에 이르기까지, 런던 곳곳 디아스포라 공동체의 주요 장소들이 형태적으로 공존하는 건축 디자인을 보여주었습니다. 이 기회에 올해의 파빌리온도 살펴보시면 좋겠습니다. 

2010 서펀타인 갤러리 파빌리온 

서펀타인 갤러리(Serpentine Gallery)의 연례 ‘건축’ 프로그램, 서펀타인 갤러리 파빌리온이 오는 10일 문을 연다. 이미 알려진 대로, 올해 파빌리온의 설계는 프랑스의 건축가 장 누벨(Jean Nouvel)이 맡았다. 경량의 소재와 드라마틱한 메탈 캔틸레버 구조의 대비 속에 과감한 기하학적 형태들이 건물을 구성하고 있다. 여기에 처음부터 끝까지 강렬한 붉은색으로 채색된 건물은 공원의 녹음과 대조를 이루어, 단숨에 방문객들의 발걸음을 이끌 것이다. 한편 장 누벨은 이번 파빌리온 프로젝트에, 프랑스 공원의 전통을 끌어 들였다. 파빌리온 주변에 야외 놀이공간을 마련한 것. 비단 건물 안에서 진행될 공식 프로그램뿐만 아니라, 탁구나 체커, 체스, 원반놀이, 연날리기 등의 놀이를 즐길 수 있다고. 2010 서펀타인 갤러리 파빌리온은 오는 10월 17일까지, 켄싱턴 가든을 지키게 된다. 

all photos ⓒ Ateliers Jean Nouvel
photographer: Philippe Ruault

www.serpentinegallery.org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6-28 | 2010 IDEA 수상자 발표

미국산업디자인협회(ISDA)가 주최하는 국제우수디자인상(IDEA)은 올해로 42주년을 맞는 오랜 시상 행사입니다. 본래 전통적인 산업디자인 분야를 중심으로 시작하였으나, 점차 디자인 전략, 디지털 인터랙션, 사회적 영향력 같은 영역도 아우르게 되었지요. 2010년 IDEA의 ‘베스트 인 쇼’ 부문 수상작 구성도 그러한 확장을 잘 보여줍니다.

2010-10-22 | 긴축, 긴축, 긴축

쾅고(quango)는 정부가 상급 인사를 임명하고 재정지원도 하지만 자율적으로 운영되는 반관반민 기관들을 가리키는 단어입니다. 다만 여기에는 다소 경멸적인 어감이 깔려 있지요. 가령 국내 일간지의 칼럼에서 이 단어는 이렇게 등장합니다. “우리나라 같은 공공기관을 쾅고라고 조롱기 섞어 부르는 영국에선 같은 날 192개의 쾅고를 없앴다고 발표했다. 쾅고는 유사자치 비정부기구라는 뜻이다.” (...)

2007-02-21 | 머리카락으로 그린 일상

빅토리아 시대 기억을 위한 장신구의 전통을 현대적으로 되살려, 일상의 사소한 순간들을 기념합니다. 그것도 머리카락으로요. 미국의 공예 작가 멜라니 빌렌커는 다갈색 머리카락 한올 한올로 조용하고 평범한 장면들을 기억할 만한 순간으로 바꿔냅니다. 

2006-10-13 | 부룰렉 형제의 부유하는 집

공교롭게도 디자인플럭스의 오늘자 뉴스들을 훑어보면 부룰렉 형제의 이름이 두 번 등장합니다. 오늘은 둘 중 2006년의 ‘부유하는 집’을 골랐습니다. 부룰렉 형제가 디자인한 작은 선상 가옥 겸 스튜디오가 과거 르누아르의 그림에 영감을 주었던 세느강변 풍경의 일부가 되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