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7-08 | 2010 서펀타인 갤러리 파빌리온

Editor’s Comment

2010년은 런던의 서펀타인 갤러리에 의미 있는 해였습니다. 개관 40주년에 매년 여름 선보인 파빌리온 프로젝트 10주년을 맞이한 해였지요. 여러 모로 기념할 만 했던 그 해, 서펀타인 갤러리가 선택한 파빌리온 건축의 주인공은 장 누벨이었습니다. 켄싱턴 가든의 녹음과 대비되는 강렬한 적색의 캔틸레버 구조물이 기하학적 형상을 이루며 존재감을 강변합니다. 

참고로 올해는 스무 번째 파빌리온이 세워진 해입니다. 팬데믹으로 2020년 한 해를 건너뛰고 2021년에 찾아오게 되었는데요. 남아공의 카운터스페이스가 파빌리온 설계를 맡아, 서점에서 클럽, 모스크, 극장, 식당에 이르기까지, 런던 곳곳 디아스포라 공동체의 주요 장소들이 형태적으로 공존하는 건축 디자인을 보여주었습니다. 이 기회에 올해의 파빌리온도 살펴보시면 좋겠습니다. 

2010 서펀타인 갤러리 파빌리온 

서펀타인 갤러리(Serpentine Gallery)의 연례 ‘건축’ 프로그램, 서펀타인 갤러리 파빌리온이 오는 10일 문을 연다. 이미 알려진 대로, 올해 파빌리온의 설계는 프랑스의 건축가 장 누벨(Jean Nouvel)이 맡았다. 경량의 소재와 드라마틱한 메탈 캔틸레버 구조의 대비 속에 과감한 기하학적 형태들이 건물을 구성하고 있다. 여기에 처음부터 끝까지 강렬한 붉은색으로 채색된 건물은 공원의 녹음과 대조를 이루어, 단숨에 방문객들의 발걸음을 이끌 것이다. 한편 장 누벨은 이번 파빌리온 프로젝트에, 프랑스 공원의 전통을 끌어 들였다. 파빌리온 주변에 야외 놀이공간을 마련한 것. 비단 건물 안에서 진행될 공식 프로그램뿐만 아니라, 탁구나 체커, 체스, 원반놀이, 연날리기 등의 놀이를 즐길 수 있다고. 2010 서펀타인 갤러리 파빌리온은 오는 10월 17일까지, 켄싱턴 가든을 지키게 된다. 

all photos ⓒ Ateliers Jean Nouvel
photographer: Philippe Ruault

www.serpentinegallery.org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22 블랙 디자인 컨퍼런스 (State of Black Design Conference 2022)

2022년 3월 4일부터 6일까지 제 3회 ‘2022 블랙 디자인 컨퍼런스 (State of Black Design...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를 위한 공항, ‘어반 에어 포트’

지난 4월 25일, 영국 코번트리에 열린 시사회에서 영국의 스타트업 ‘어반 에어 포트(Urban-Air Port)’는 세계에서...

2011-05-09 | BMW 구겐하임 랩

도시들을 여행하는 작은 도시 실험실. BMW 구겐하임 랩이 2011년 여정의 시작을 알렸습니다. 하나의 주제로 2년 동안 세 개의 도시를 순회하는 주기의 첫 목적지는 뉴욕이었습니다. 본래 BMW 구겐하임 랩은 세 번의 주기, 즉 9개 도시 6년의 장정을 기획했지만, 랩의 여정은 뉴욕-베를린-뭄바이까지만 이어졌습니다.

사물이 말을 한다면 #3 사랑의 시간을 잃고 수난의 시간으로

나는 달린다 나는 매일 달린다. 큰 키에 무성한 이파리로 시원한 그늘을 만들어주는 나무들의 호위아래서, 둥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