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7-08 | 2010 서펀타인 갤러리 파빌리온

Editor’s Comment

2010년은 런던의 서펀타인 갤러리에 의미 있는 해였습니다. 개관 40주년에 매년 여름 선보인 파빌리온 프로젝트 10주년을 맞이한 해였지요. 여러 모로 기념할 만 했던 그 해, 서펀타인 갤러리가 선택한 파빌리온 건축의 주인공은 장 누벨이었습니다. 켄싱턴 가든의 녹음과 대비되는 강렬한 적색의 캔틸레버 구조물이 기하학적 형상을 이루며 존재감을 강변합니다. 

참고로 올해는 스무 번째 파빌리온이 세워진 해입니다. 팬데믹으로 2020년 한 해를 건너뛰고 2021년에 찾아오게 되었는데요. 남아공의 카운터스페이스가 파빌리온 설계를 맡아, 서점에서 클럽, 모스크, 극장, 식당에 이르기까지, 런던 곳곳 디아스포라 공동체의 주요 장소들이 형태적으로 공존하는 건축 디자인을 보여주었습니다. 이 기회에 올해의 파빌리온도 살펴보시면 좋겠습니다. 

2010 서펀타인 갤러리 파빌리온 

서펀타인 갤러리(Serpentine Gallery)의 연례 ‘건축’ 프로그램, 서펀타인 갤러리 파빌리온이 오는 10일 문을 연다. 이미 알려진 대로, 올해 파빌리온의 설계는 프랑스의 건축가 장 누벨(Jean Nouvel)이 맡았다. 경량의 소재와 드라마틱한 메탈 캔틸레버 구조의 대비 속에 과감한 기하학적 형태들이 건물을 구성하고 있다. 여기에 처음부터 끝까지 강렬한 붉은색으로 채색된 건물은 공원의 녹음과 대조를 이루어, 단숨에 방문객들의 발걸음을 이끌 것이다. 한편 장 누벨은 이번 파빌리온 프로젝트에, 프랑스 공원의 전통을 끌어 들였다. 파빌리온 주변에 야외 놀이공간을 마련한 것. 비단 건물 안에서 진행될 공식 프로그램뿐만 아니라, 탁구나 체커, 체스, 원반놀이, 연날리기 등의 놀이를 즐길 수 있다고. 2010 서펀타인 갤러리 파빌리온은 오는 10월 17일까지, 켄싱턴 가든을 지키게 된다. 

all photos ⓒ Ateliers Jean Nouvel
photographer: Philippe Ruault

www.serpentinegallery.org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4-28 | 아이들에게 안경을

퓨즈프로젝트의 작업을 분류하는 카테고리 중에는 ‘사회적 영향’이 있습니다. 2010년의 이 프로젝트도 그에 속하죠. ‘잘 보이면 더 잘 배울 수 있어요’는 아이들의 시력이 학업에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시작된 무료 안경 배포 프로그램입니다. 퓨즈프로젝트는 안경에 대한 아이들의 거부감을 줄일 만한 유쾌한 모양의 안경을 디자인했습니다.

2007-08-13 | 알루미늄 아이맥

2007년은 아이맥이 처음으로 알루미늄 몸체를 갖게 된 해입니다. 형태 면에서 G5부터 이어져 온 모니터 형태의 일체형 디자인을 이어가되, 재질 면에서는 아크릴, 폴리카보네이트과 완전히 단절하고 알루미늄으로 넘어왔습니다. 올해 애플 자체 프로세서인 애플 실리콘을 탑재한 새 아이맥이 등장하기 전까지, 은색 알루미늄 바디와 검은색 배젤 그리고 전면 하단 로고가 아이맥 하면 떠오르는 모습이었습니다. 아직은 기존의 인텔 아이맥과 색색의 실리콘 아이맥이 공존하고 있지만, 머지 않아 과거의 것이 될 ‘그’ 아이맥의 시작으로 돌아가봅니다.

2011-04-27 | 다운로드를 위한 디자인

음악이나 영화처럼 디자인을 내려받는다면. 2011년 드로흐가 ‘다운로드용 디자인’을 위한 플랫폼을 발표했습니다. 생산 도구부터 판매 방식까지, 디자인을 둘러싼 환경이 디지털화되었다면, 아예 이를 겨냥해 그 가능성을 최대화하는 새로운 생태계를 만들어보자는 발상입니다. 애석하게도 이제는 어디로도 연결되지 않는 웹사이트 링크가 말해주듯, 드로흐의 시도는 성공하지 못했습니다. 10년 전 제안된 디지털 디자인 플랫폼의 이야기를 되돌아봅니다.

2007-08-10 | 시게루 반의 종이 다리

반 시게루에게 종이는 훌륭한 건축 자재입니다. 연약하다고 여겨지는 재료이지만 그것으로 만든 건축물까지 연약하기만 한 것은 아니라는 사실을 그는 ‘종이 건축’으로 반증해 보였지요. 2007년 오늘의 소식은 그가 프랑스에 지었던 종이로 된 다리입니다. 지관을 이용해 한 번에 스무 명이 지나가도 끄떡없는 종이 다리를 완성했지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