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5-20 | 바바라 크루거의 런던 지하철 노선도

Editor’s Comment

2010년 5월 21일 이후 런던의 지하철역에서 포켓형 노선도를 집어들었다면, 표지에서 어딘가 이상한 점이 눈에 띄었을 것입니다. 노선도의 모습은 그대로인데, 역의 이름이 다릅니다. 가령 피카딜리 서커스 역은 ‘역설’, 웨스트민스터 역은 ‘이성’, 러셀 스퀘어 역은 ‘의심’, 템플 역은 ‘웃음’이 되었습니다. 바바라 크루거는 런던 도심의 지하철역에 어떤 상태, 개념, 감정의 단어를 붙였고, 그렇게 바뀐 노선도는 마음의 여정을 그린 마인드맵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5월 20일 오늘의 뉴스는 2010년 바바라 크루거가 디자인한 런던교통국의 ‘아트 온 더 언그라운드’ 그 12번째 포켓형 노선도 표지 이야기입니다. 작업에 관해 말하는 바바라 크루거의 인터뷰도 덧붙여봅니다. 

세계 최초로 지하철이 운행한 도시 런던. 오랜 역사만큼이나 런던지하철(London Underground)은 디자인, 예술과도 오랜 친교를 맺어왔다. 해리 벡(Harry Beck)이 디자인한 지하철 역 표지는 런던의 상징물 가운데 하나가 되었고, 만 레이와 같은 예술가, 디자이너들이 런던지하철의 홍보 포스터를 디자인했다. 

이러한 전통은 세기를 지나 2000년대에도 계속해서 이어져 온바, ‘아트 온 더 언더그라운드’, ‘플랫폼 포 아트’와 같은 프로젝트가 그 대표적인 사례다. 예술 작품 전시에서 지하철 포스터, 휴대용 노선도 디자인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프로젝트가 계속해서 진행되고 있다. 바로 이달 런던지하철의 새로운 표지의 포켓 노선도가 배포된다는 소식이다. 표지 디자인은 바바라 크루거(Barbara Kruger)가 맡았다.

<크리에이티브 리뷰>에 공개된 새 표지의 모습이다. 노선도의 일부를 담은 표지는, 그러나 예상치 못한 단어들로 채워졌다. 기존의 지하철 역명이 다른 단어들로 대체된 것. 질투, 웃음, 아이러니, 이성, 기쁨과 같은 단어들이 역 이름을 대신하고 있다. 적어도 이 표지에 따르면 “크리에이티브 리뷰의 사무실은 권력과 완전성 사이 쯤에 있다”고. 바바라 크루거의 새 노선도는 오는 5월 21일부터 지하철 역에서 배부된다. 

www.tfl.gov.uk

via creative review blog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5-06 | 2009 내셔널 디자인 어워드

매년 찾아오는 연례 디자인 시상 행사 소식 중에는 미국 쿠퍼 휴잇 스미소니언 디자인 뮤지엄(2014년부터 이름이 이렇게 바뀌었습니다)의 ‘내셔널 디자인 어워드’가 있었습니다. 특히 2009년에는 시상 부문이 신설되었는데요. 바로 인터랙션 디자인입니다. 그에 발맞추듯 평생공로상도 빌 모그리지에게 돌아갔습니다. 참고로 빌 모그리지는 이듬해부터 2012년까지 3년간, 이곳 디자인 뮤지엄의 관장을 맡았습니다.

중산층의 잇템 #1 피아노 : 중산층의 소리

처음 내 방이 생긴 건 6살 때였다. 주택에서 아파트로 이사하고, 혼자서 어두운 공간에서 잠을...

〈디자인 이슈〉(Design Issues), Spring 2021, Volume 37, Issue 2

이번 봄 <디자인 이슈>(Design Issues)는 학술저널 즉 글로 된 연구 결과물이 무엇인지 다시 생각해보게...

2009-04-06 | 2010 상하이 엑스포 영국관

신종바이러스의 시간을 지나며 각종 행사가 취소되거나 가상으로 전환된 지금, 사상 최대의 규모를 도모했던 2010년의 상하이 엑스포에서, 유독 눈에 띄는 디자인으로 뉴스로 오르내린 영국의 국가관 소식을 돌아봅니다. 헤더윅 스튜디오가 디자인한 섬모형 매스의 파빌리온 ‘씨앗 전당’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