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5-20 | 바바라 크루거의 런던 지하철 노선도

Editor’s Comment

2010년 5월 21일 이후 런던의 지하철역에서 포켓형 노선도를 집어들었다면, 표지에서 어딘가 이상한 점이 눈에 띄었을 것입니다. 노선도의 모습은 그대로인데, 역의 이름이 다릅니다. 가령 피카딜리 서커스 역은 ‘역설’, 웨스트민스터 역은 ‘이성’, 러셀 스퀘어 역은 ‘의심’, 템플 역은 ‘웃음’이 되었습니다. 바바라 크루거는 런던 도심의 지하철역에 어떤 상태, 개념, 감정의 단어를 붙였고, 그렇게 바뀐 노선도는 마음의 여정을 그린 마인드맵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5월 20일 오늘의 뉴스는 2010년 바바라 크루거가 디자인한 런던교통국의 ‘아트 온 더 언그라운드’ 그 12번째 포켓형 노선도 표지 이야기입니다. 작업에 관해 말하는 바바라 크루거의 인터뷰도 덧붙여봅니다. 

세계 최초로 지하철이 운행한 도시 런던. 오랜 역사만큼이나 런던지하철(London Underground)은 디자인, 예술과도 오랜 친교를 맺어왔다. 해리 벡(Harry Beck)이 디자인한 지하철 역 표지는 런던의 상징물 가운데 하나가 되었고, 만 레이와 같은 예술가, 디자이너들이 런던지하철의 홍보 포스터를 디자인했다. 

이러한 전통은 세기를 지나 2000년대에도 계속해서 이어져 온바, ‘아트 온 더 언더그라운드’, ‘플랫폼 포 아트’와 같은 프로젝트가 그 대표적인 사례다. 예술 작품 전시에서 지하철 포스터, 휴대용 노선도 디자인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프로젝트가 계속해서 진행되고 있다. 바로 이달 런던지하철의 새로운 표지의 포켓 노선도가 배포된다는 소식이다. 표지 디자인은 바바라 크루거(Barbara Kruger)가 맡았다.

<크리에이티브 리뷰>에 공개된 새 표지의 모습이다. 노선도의 일부를 담은 표지는, 그러나 예상치 못한 단어들로 채워졌다. 기존의 지하철 역명이 다른 단어들로 대체된 것. 질투, 웃음, 아이러니, 이성, 기쁨과 같은 단어들이 역 이름을 대신하고 있다. 적어도 이 표지에 따르면 “크리에이티브 리뷰의 사무실은 권력과 완전성 사이 쯤에 있다”고. 바바라 크루거의 새 노선도는 오는 5월 21일부터 지하철 역에서 배부된다. 

www.tfl.gov.uk

via creative review blog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7-01 | 아디다스 월드컵 서체

2010년 남아공 월드컵을 위한 아디다스의 커스텀 서체 '유니티'. 디자인을 맡은 브라질의 디자이너 요마르 아우구스투는 월드컵 공인구인 ‘자블라니’에서 서체 디자인이 시작되었다고 말합니다. 공을 장식한 둥근 모서리의 삼각형을 기저로 그 위에 타이포그래피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말이지요. 축구공에서 출발한 2010 월드컵 서체 디자인을 되돌아봅니다.

2011-05-04 | 알렉산더 맥퀸: 새비지 뷰티

2010년 2월 11일, 패션 디자이너 알렉산더 맥퀸의 사망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40세라는 나이도, 자살이라는 사인도 모두 안타까움과 충격을 안겼습니다. 그로부터 15개월 뒤, 뉴욕 메트의 복식연구소에서 그를 회고하는 전시회가 열렸습니다. 2011년 오늘의 뉴스는 ‘알렉산더 맥퀸: 새비지 뷰티’ 전시회 개막 소식입니다.

2008-07-21 | 드로흐 ‘기후’ 공모전 수상작

드로흐가 주최했던 ‘기후’ 공모전의 수상작은 여러 모로 영리합니다. 1937년 첫선을 보인 알바르 알토의 그 꽃병과 그 디자인에 영감을 준 핀란드의 호수들. 얀 츠트브르트니크는 여기에서 출발하여, 핀란드에 실재하는 알토라는 이름의 호수가 1937년부터 2007년까지 거친 형태의 변화를 꽃병 디자인으로 형상화했습니다. 1937년의 모습이 꽃병의 외곽선을, 메말라 줄어든 2007년의 모습이 내곽선을 이루도록요. 그래서 이름도 ‘드로흐 알토’입니다. 마르다라는 뜻의 드로흐와 꽃병이자 호수인 알토로 기후 변화라는 주제를 담아냈지요.

2011-07-05 | 랜덤 인터내셔널의 군집 연구, 그 세 번째

런던 빅토리아&앨버트 박물관의 계단참 위로 점점이 LED를 단 청동 막대들이 무리지어 네 개의 육면체를 이루었습니다. 그 자체로 완성된 조명인가 싶지만, 조명은 아래로 오가는 사람들의 움직임에 반응하며 미묘하게 조명의 밀도를 변화하여, 다양한 군집의 진형을 만들어냅니다. 새떼, 벌, 개미 등 자연 속의 무리짓기 행동 패턴을 조명으로 옮긴 설치 연작, 그 세 번째 ‘스웜 스터디 III’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