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4-29 | 학생들이 수여합니다

Editor’s Comment

‘쾰른 클로퍼’는 쾰른국제디자인학교(KISD)의 학생들이 수여하는 디자인상입니다. 1996년부터 KISD 재학생들은 매년 투표를 통해 뛰어난 수상자를 선정해왔는데요. 2010년의 수상자는 다름 아닌 디터 람스였습니다. 참고로 2021년 KISD 학생들의 선택은 독일의 독립출판 레이블인 슬랜티드(Slanted)였고, 시상식은 최초로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로 열렸다고 합니다.

2010 ‘쾰른 클로퍼(Kölner Klopfer)’ 수상자, 디터 람스(Dieter Rams) 
photo by Abisag Tüllmann, courtesy of Vitsoe

매년 수많은 디자인 시상식이 열린다. 그 중에서도 ‘쾰른 클로퍼(Kolner Klopfer)’가 특별한 까닭은, 학생들에 의해 조직되는 유일무이한 시상 행사이기 때문이다. 독일 쾰른국제디자인학교(KISD) 재학생들은 매년 투표를 통해 ‘쾰른 클로퍼’ 수상자를 선정해왔다. 이 상의 유일한 조건은 수상자의 시상식 참석 여부. 그 동안 에릭 슈피커만, 드로흐, 존 마에다, 스테판 사그마이스터, 잉고 마우러와 같은 디자이너들이 수상을 위해 KISD를 찾았다. 과연 올해에도 시상식이 열릴 수 있을까? 다행히도 그럴 것 같다.

4월 23일, KISD는 디터 람스를 올해의 수상자로 선정하였다고 발표했다. 1998년 브라운을 떠난 이래 실질적으로 디자인계에서 은퇴한 상황이지만, 현대 산업디자인에 미친 그의 영향이란 세기가 바뀐 지금에도 여전하다. 특히 2009년은 회고전 ‘레스 앤 모어(Less and More)’와 함께 디터 람스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뜨거웠던 한 해이기도 하다. 

디터 람스 – 디자인뮤지엄에서 열린 ‘레스 앤 모어’ 전시회장에서 
photo by Luke Hayes

디자인 거장에게 수여하는 젊은 학생들의 상. 수상자인 디터 람스의 감회도 남다르지 않을까. 2010 쾰른 클로퍼 시상식은 5월 6일 KISD에서 열린다. 

www.kisd.de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7-14 | 스마트폰 데이터 소비 동향

지금으로부터 10여 년 전, 그러니까 스마트폰이 전체 휴대폰 시장의 1/4 정도를 차지했던 시절, 스마트폰 사용자들의 데이터 소비 동향은 어떠했을까요. 시장조사기관 닐슨이 미국 내 6만여 명을 대상으로 월별 데이터 소비 내용을 수집하여 분석했습니다. 데이터 소비량은 전년 동기와 비교해 세 배 이상 훌쩍 뛰었습니다. 90MB에서 298MB로 말이지요. 세월이 느껴지는 단위이기는 해도, 헤비 유저가 데이터 트래픽의 상당량을 차지하는 현상은 그때나 지금이나 크게 다르지 않군요.

2009-01-14 | 비녤리 캐논

모더니즘의 충실한 실천가였던 마시모 비녤리가 만년에 디자이너들을 위해 작은 책자를 내놓았습니다. 『비녤리 캐논』은 평생의 작업을 통해 익히고 세운 디자인 원칙과 구체적인 방법론을 다루고 있습니다. 특히 타이포그래피에 대한 이해를 돕고자 했다는 것이 그의 설명입니다. 이 책은 반갑게도 2013년 『비녤리의 디자인 원칙』이라는 제목으로 번역 출간되었습니다. 

2010-10-05 | 2010 일본 굿디자인 어워드

일본디자인진흥원은 1957년부터 우수 디자인을 평가, 시상하는 굿디자인 어워드 프로그램을 진행해왔습니다. 2010년에는 총 3,136개 디자인이 응모한 가운데, 베스트 디자인 15점을 비롯해 총 1,110개 디자인에 ‘굿디자인 마크’가 붙여졌습니다. 그해의 이례적인 수상이라면 아이돌 그룹 AKB48이 네트워크 부문 베스트에 선정되었다는 점일 텐데요. 아날로그적인 경험을 찾는 시대에 ‘가서 만날 수 있는 아이돌’이라는 콘셉트가 주효했다는 평입니다. 

2009-10-13 | 스튜디오 욥 x 빅터 & 롤프

네덜란드의 디자이너 듀오 두 팀이 하나의 무대에서 만났습니다. 스튜디오 욥과 빅터 & 롤프가 그 주인공입니다. 2009년 파리패션위크에서 선보인 빅터 & 롤프의 2010 S/S 패션쇼 현장, 무대 양 옆으로 거대한 지구본과 대좌가 나란히 놓였습니다. 대좌를 또 하나의 무대 삼아 오른 로신 머피가 노래하고,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털로 장식한 지구본이 미러볼처럼 돌며 빛을 발하는 동안, 내년의 가벼운 옷을 입은 모델들이 무대를 걸었지요. “서로의 길이 교차할 때마다 함게 즐겁게 일한다”는 두 듀오의 협업은 이전부터 이어져 또 이후에도 계속되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