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4-12 |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 x 마티아치

Editor’s Comment

다른 가구 회사들의 하청 작업을 해온 가구제작소가 자신의 이름을 걸고 제품 컬렉션을 선보이기 시작합니다. 2009년 스튜디오 닛잔 코헨과의 협업으로 태어난 첫 번째 컬렉션에 이어, 2010년 두 번째 마티아치 컬렉션의 디자인은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가 맡았습니다. 그렇게 마티아치 컬렉션은 해를 이어, 올해로 벌써 22번째 의자를 맞이했습니다.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Industrial Facility), ‘나뭇가지(Branca)’ 
– 마티아치(Mattiazzi)의 두 번째 컬렉션

이탈리아 우디네에 자리잡은 가구제작소 마티아치(Mattiazzi). 가족이 운영하는 이 회사는 1978년부터 목재수공 가구 제작에 집중하며, 업계에서 명성을 쌓아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의 이름이 낯설다면, 30여 년 넘게 다른 브랜드를 위한 하청 작업을 주로 해왔기 때문일 것이다. 그러나 최근 마티아치는 다른 브랜드의 뒤에 숨는 대신, 자신의 이름을 내걸고 독자적은 브랜드로 진화하는 중이다. 

스튜디오 닛잔 코헨(Studio Nitzan Cohen), ‘그의 말 / 그녀의 말(He said / She said)’ 중 ‘그녀의 말’ 의자
– 마티아치의 첫 번째 컬렉션

2009년 독일 뮌헨의 젊은 디자인 회사 스튜디오 닛잔 코헨(Studio Nitzan Cohen)을 섭외하여 첫 번째 컬렉션, ‘그의 말/ 그녀의 말(He said / She said)’를 선보인 것이다. 그리고 올해, 마티아치의 두 번째 컬렉션이 밀라노 국제가구박람회에서 공개된다. 새 컬렉션을 위해 마티아치는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Industrial Facility)의 사무실을 찾았다. 

마티아치의 제안은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에게는 다소 낯선 것이었다. “우리에게 있어서는 확실히 특이한 프로젝트였다. 우리의 작업은 대체로 대량생산제품과 관련된 것이라, 프로젝트의 의뢰처와 제품의 생산지가 일치하는 경우는 거의 없었다.” 샘 헥트의 설명이다. 대량생산제품에 일가견이 있는 디자인 회사와, 고집스레 목재 가구를 생산해 온 전문 제작소. ‘나뭇가지(Branca)’ 의자는 그들의 만남이 이뤄낸 결과물이다.

‘나뭇가지’ 의자

이번 작업의 핵심은 기계 공정과 수제 공정의 ‘평형’ 상태라 할 수 있다. 마티아치의 목공들은 수제 작업뿐만 아니라 8축 CNC 밀링 머신을 이용한 섬세한 기계 공정도 직접 진행할 수 있다. 사출분사 플라스틱으로나 만들 법한 복잡한 형태도 나무로 멋들어지게 만들어내는 그들은, 로봇 공정 역시 ‘공예’일 수 있다는 사실을 증명해왔다.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는 이 점에 초점을 맞추기로 했다. 의자에 있어 고도로 복잡한 부품은 CNC 밀링 머신으로, 나머지는 전통적인 수제 조형과 마감으로 제작한다면? 

‘나뭇가지’ 의자의 뒤쪽 다리 부분
다리 부분의 가지들로부터 등받이와 팔걸이 등이 연결된다.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는 기계와 손의 평형 상태라는 방향에서 출발해, 구체적인 의자 디자인 개발에 나섰다. 디자인의 핵심 비유로 떠오른 것은 나뭇가지. 가지란 큰 가지와 작은 가지의, 잎사귀와 가지의 연결부다. 의자 ‘나뭇가지’에도 숨겨진 가지 부분들이 있다. 의자의 핵심은 뒤쪽 다리들이다. 이 곳은 등받이와 팔걸이, 시트와 이어지는 연결부, 즉 가지들을 지녔다. CNC 밀링 머신으로 제작된 이 두 개의 다리를 기점으로, 수공으로 제작된 의자의 나머지 부분들이 연결된다. 

‘나뭇가지’ 의자의 제작 과정 
all images courtesy of Industrial Facility & Mattiazzi

전체적으로 ‘나뭇가지’는 이음매 없이 매끄러워 보인다. 하지만 그 단순한 윤곽선 속에는 서로 다른 생산공정이 숨어 있다. 말하자면 ‘나뭇가지’라는 디자인 모티프는 외관이 아닌 제작 방식 속에 숨어 있다. 마티아치와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의 ‘나뭇가지’는 4월 14일부터 19일까지, ‘조나 토르토나(Zona Tortona)’ 현장에서 공개된다. 

www.industrialfacility.co.uk
www.mattiazzi.eu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04-05 | IKEA의 주택 상품 ‘보클록(BoKlok)’

이케아도 무지도 집안에 둘 물건을 파는 데 머무르지 않고 집마저도 상품 목록에 더했습니다. 이케아가 건설회사 스칸스카와 함께 내놓은 '보클록(BoKlok)'은 ‘누구’에서 출발하는 집입니다. 이 집의 시작은 ‘아이 한 명을 키우는 한부모 여성’입니다. 평균 수준의 소득에 자동차는 없는 여성이요. 여기에서 조금 더 확대해 아이 한 명의 작은 가족, 이제 직장 생활을 시작해 첫 주택을 구입할 청년층, 작고 저렴하고 안전한 집을 원하는 노인 등이 보클록이 상정한 거주자의 모습이었습니다. 2019년에는 ‘실비아보’ 프로젝트를 통해 치매 환자를 위한 집을 선보이기도 했지요.

생물다양성: 싱가포르 ‘동물’원 브랜딩 디자인

싱가포르의 디자인 에이전시 아낙(Anak)은 다섯 개의 야생 공원을 운영하는 만다이 그룹을 위한 브랜딩 디자인을...

2011-05-26 | 〈토털〉 앨범 커버 디자인

조이 디비전과 뉴 오더의 노래들을 담은 하나의 음반. <토털>의 슬리브 디자인에 관한 피터 사빌의 이야기를 <가디언>에서 빌려와 봅니다. “이것이 수퍼마켓에서 판매되고 텔레비전에서 광고될 음반이라는 사실을 깨달았다. 그래서 커버에 ‘높이 쌓아, 싸게 판다’ 식의 미학을 담았다. 앨범을 열면 ‘Total’이라고 쓰여 있지만, 접힌 상태에서는 ‘O’자들만 보인다. 앨범에는 ‘조이 디비전에서 뉴 오더까지’라고 쓰여 있는데, ‘베스트 오브’라는 말을 견딜 수가 없었다.인디 레코드샵에서 테스코까지는 머나먼 길이었으니, 거의 33년의 세월이었다. 팩토리에서는 홍보 디자인에 있어 유례 없는 자유가 있었고, 비즈니스의 간섭 없이 이상을 누렸다. 그것은 하나의 현상이었다.”

자동차 없는 베를린 법안 제안

자동차 없는 베를린은 어떤 모습일까? 독일 시민단체 ‘베를린 아우토프라이’(Volksentscheid Berlin Autofrei)는 2020년부터 자동차 없는 안전한 도시 만들기 운동을...

Designflux 2.0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