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Porn

2010-04-12 |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 x 마티아치

Editor’s Comment

다른 가구 회사들의 하청 작업을 해온 가구제작소가 자신의 이름을 걸고 제품 컬렉션을 선보이기 시작합니다. 2009년 스튜디오 닛잔 코헨과의 협업으로 태어난 첫 번째 컬렉션에 이어, 2010년 두 번째 마티아치 컬렉션의 디자인은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가 맡았습니다. 그렇게 마티아치 컬렉션은 해를 이어, 올해로 벌써 22번째 의자를 맞이했습니다.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Industrial Facility), ‘나뭇가지(Branca)’ 
– 마티아치(Mattiazzi)의 두 번째 컬렉션

이탈리아 우디네에 자리잡은 가구제작소 마티아치(Mattiazzi). 가족이 운영하는 이 회사는 1978년부터 목재수공 가구 제작에 집중하며, 업계에서 명성을 쌓아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의 이름이 낯설다면, 30여 년 넘게 다른 브랜드를 위한 하청 작업을 주로 해왔기 때문일 것이다. 그러나 최근 마티아치는 다른 브랜드의 뒤에 숨는 대신, 자신의 이름을 내걸고 독자적은 브랜드로 진화하는 중이다. 

스튜디오 닛잔 코헨(Studio Nitzan Cohen), ‘그의 말 / 그녀의 말(He said / She said)’ 중 ‘그녀의 말’ 의자
– 마티아치의 첫 번째 컬렉션

2009년 독일 뮌헨의 젊은 디자인 회사 스튜디오 닛잔 코헨(Studio Nitzan Cohen)을 섭외하여 첫 번째 컬렉션, ‘그의 말/ 그녀의 말(He said / She said)’를 선보인 것이다. 그리고 올해, 마티아치의 두 번째 컬렉션이 밀라노 국제가구박람회에서 공개된다. 새 컬렉션을 위해 마티아치는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Industrial Facility)의 사무실을 찾았다. 

마티아치의 제안은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에게는 다소 낯선 것이었다. “우리에게 있어서는 확실히 특이한 프로젝트였다. 우리의 작업은 대체로 대량생산제품과 관련된 것이라, 프로젝트의 의뢰처와 제품의 생산지가 일치하는 경우는 거의 없었다.” 샘 헥트의 설명이다. 대량생산제품에 일가견이 있는 디자인 회사와, 고집스레 목재 가구를 생산해 온 전문 제작소. ‘나뭇가지(Branca)’ 의자는 그들의 만남이 이뤄낸 결과물이다.

‘나뭇가지’ 의자

이번 작업의 핵심은 기계 공정과 수제 공정의 ‘평형’ 상태라 할 수 있다. 마티아치의 목공들은 수제 작업뿐만 아니라 8축 CNC 밀링 머신을 이용한 섬세한 기계 공정도 직접 진행할 수 있다. 사출분사 플라스틱으로나 만들 법한 복잡한 형태도 나무로 멋들어지게 만들어내는 그들은, 로봇 공정 역시 ‘공예’일 수 있다는 사실을 증명해왔다.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는 이 점에 초점을 맞추기로 했다. 의자에 있어 고도로 복잡한 부품은 CNC 밀링 머신으로, 나머지는 전통적인 수제 조형과 마감으로 제작한다면? 

‘나뭇가지’ 의자의 뒤쪽 다리 부분
다리 부분의 가지들로부터 등받이와 팔걸이 등이 연결된다.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는 기계와 손의 평형 상태라는 방향에서 출발해, 구체적인 의자 디자인 개발에 나섰다. 디자인의 핵심 비유로 떠오른 것은 나뭇가지. 가지란 큰 가지와 작은 가지의, 잎사귀와 가지의 연결부다. 의자 ‘나뭇가지’에도 숨겨진 가지 부분들이 있다. 의자의 핵심은 뒤쪽 다리들이다. 이 곳은 등받이와 팔걸이, 시트와 이어지는 연결부, 즉 가지들을 지녔다. CNC 밀링 머신으로 제작된 이 두 개의 다리를 기점으로, 수공으로 제작된 의자의 나머지 부분들이 연결된다. 

‘나뭇가지’ 의자의 제작 과정 
all images courtesy of Industrial Facility & Mattiazzi

전체적으로 ‘나뭇가지’는 이음매 없이 매끄러워 보인다. 하지만 그 단순한 윤곽선 속에는 서로 다른 생산공정이 숨어 있다. 말하자면 ‘나뭇가지’라는 디자인 모티프는 외관이 아닌 제작 방식 속에 숨어 있다. 마티아치와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의 ‘나뭇가지’는 4월 14일부터 19일까지, ‘조나 토르토나(Zona Tortona)’ 현장에서 공개된다. 

www.industrialfacility.co.uk
www.mattiazzi.eu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4-07 | 아이와 함께 가는 카페

어린이를 환영하지 않는다고, 그것이 이곳의 방침이라고 말하는 장소들이 있습니다. 어린이가 출입해서는 안될 장소는 물론 있고 또 있어야 하겠지만, 그곳이 식당이고 카페라면 그래도 괜찮을지요. 곳곳에 노키즈존이 자연스레 자리한 지금, 2010년의 ‘베이비 카페’ 소식을 되돌아봅니다. 물론 어린이와 보호자를 정확히 겨냥한 가게라는 점에서, 어린이도 환영한다는 예스키즈존과는 결이 다른, 그러니까 그냥 키즈존 개념에 가까운 카페입니다. 그리고 넨도는 이러한 기조를 아주 큰 것과 아주 작은 것으로 공간 디자인에 구현했지요.

2007-08-09 | 앱솔루트 그리치치

지난주에 이어 또 하나의 앱솔루트 관련 소식입니다. 이번에는 앱솔루트가 담겨 나갈 유리잔 이야기인데요. 레스토랑과 바를 위한 이 앱솔루트 글래스웨어의 디자인을 맡은 사람은 콘스탄틴 그리치치였습니다. 한편 이 프로젝트는 디자인 트렌드 블로그 ‘다비드 리포트’의 다비드 카를손이 수퍼바이저로 참여했다는 점에서도 눈길을 끌었습니다.

2008-04-29 | 평범한 일상에 근거하라

변화와 혁신을 말하는 목소리야말로 유일하게 변하지 않는 무엇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한 변화와 혁신은 평범하고 지루하기까지한 일상의 행동에서 비롯된다고 웬디 마치는 말합니다. 2008년 미국산업디자인협회의 컨퍼런스에서 그가 이야기했던 “평범한 미래”를 다시 만나봅니다.

2011-07-15 | 도자 종이컵

어떤 물건은 소재가 너무 중요해 그것이 이름이 되기도 합니다. 종이컵도 그런 것들 중 하나죠. 종이컵은 또 일회용 문화를 대표하는 물건이기도 합니다. 스코틀랜드의 도예 디자이너 레베카 윌슨은 이 종이컵에 웨지우드 재스퍼웨어와 델프트 자기의 외양을 입혔습니다. 다만 하나는 오로지 수제 종이로 된 시트로, 다른 하나는 포슬린과 펄프 혼합 용액으로 만든 시트로요. 윌슨은 두 가지 방식으로 ‘최상급’ 종이컵이라는 역설을 보여줍니다.

Designflux 2.0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