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4-12 |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 x 마티아치

Editor’s Comment

다른 가구 회사들의 하청 작업을 해온 가구제작소가 자신의 이름을 걸고 제품 컬렉션을 선보이기 시작합니다. 2009년 스튜디오 닛잔 코헨과의 협업으로 태어난 첫 번째 컬렉션에 이어, 2010년 두 번째 마티아치 컬렉션의 디자인은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가 맡았습니다. 그렇게 마티아치 컬렉션은 해를 이어, 올해로 벌써 22번째 의자를 맞이했습니다.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Industrial Facility), ‘나뭇가지(Branca)’ 
– 마티아치(Mattiazzi)의 두 번째 컬렉션

이탈리아 우디네에 자리잡은 가구제작소 마티아치(Mattiazzi). 가족이 운영하는 이 회사는 1978년부터 목재수공 가구 제작에 집중하며, 업계에서 명성을 쌓아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의 이름이 낯설다면, 30여 년 넘게 다른 브랜드를 위한 하청 작업을 주로 해왔기 때문일 것이다. 그러나 최근 마티아치는 다른 브랜드의 뒤에 숨는 대신, 자신의 이름을 내걸고 독자적은 브랜드로 진화하는 중이다. 

스튜디오 닛잔 코헨(Studio Nitzan Cohen), ‘그의 말 / 그녀의 말(He said / She said)’ 중 ‘그녀의 말’ 의자
– 마티아치의 첫 번째 컬렉션

2009년 독일 뮌헨의 젊은 디자인 회사 스튜디오 닛잔 코헨(Studio Nitzan Cohen)을 섭외하여 첫 번째 컬렉션, ‘그의 말/ 그녀의 말(He said / She said)’를 선보인 것이다. 그리고 올해, 마티아치의 두 번째 컬렉션이 밀라노 국제가구박람회에서 공개된다. 새 컬렉션을 위해 마티아치는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Industrial Facility)의 사무실을 찾았다. 

마티아치의 제안은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에게는 다소 낯선 것이었다. “우리에게 있어서는 확실히 특이한 프로젝트였다. 우리의 작업은 대체로 대량생산제품과 관련된 것이라, 프로젝트의 의뢰처와 제품의 생산지가 일치하는 경우는 거의 없었다.” 샘 헥트의 설명이다. 대량생산제품에 일가견이 있는 디자인 회사와, 고집스레 목재 가구를 생산해 온 전문 제작소. ‘나뭇가지(Branca)’ 의자는 그들의 만남이 이뤄낸 결과물이다.

‘나뭇가지’ 의자

이번 작업의 핵심은 기계 공정과 수제 공정의 ‘평형’ 상태라 할 수 있다. 마티아치의 목공들은 수제 작업뿐만 아니라 8축 CNC 밀링 머신을 이용한 섬세한 기계 공정도 직접 진행할 수 있다. 사출분사 플라스틱으로나 만들 법한 복잡한 형태도 나무로 멋들어지게 만들어내는 그들은, 로봇 공정 역시 ‘공예’일 수 있다는 사실을 증명해왔다.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는 이 점에 초점을 맞추기로 했다. 의자에 있어 고도로 복잡한 부품은 CNC 밀링 머신으로, 나머지는 전통적인 수제 조형과 마감으로 제작한다면? 

‘나뭇가지’ 의자의 뒤쪽 다리 부분
다리 부분의 가지들로부터 등받이와 팔걸이 등이 연결된다.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는 기계와 손의 평형 상태라는 방향에서 출발해, 구체적인 의자 디자인 개발에 나섰다. 디자인의 핵심 비유로 떠오른 것은 나뭇가지. 가지란 큰 가지와 작은 가지의, 잎사귀와 가지의 연결부다. 의자 ‘나뭇가지’에도 숨겨진 가지 부분들이 있다. 의자의 핵심은 뒤쪽 다리들이다. 이 곳은 등받이와 팔걸이, 시트와 이어지는 연결부, 즉 가지들을 지녔다. CNC 밀링 머신으로 제작된 이 두 개의 다리를 기점으로, 수공으로 제작된 의자의 나머지 부분들이 연결된다. 

‘나뭇가지’ 의자의 제작 과정 
all images courtesy of Industrial Facility & Mattiazzi

전체적으로 ‘나뭇가지’는 이음매 없이 매끄러워 보인다. 하지만 그 단순한 윤곽선 속에는 서로 다른 생산공정이 숨어 있다. 말하자면 ‘나뭇가지’라는 디자인 모티프는 외관이 아닌 제작 방식 속에 숨어 있다. 마티아치와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의 ‘나뭇가지’는 4월 14일부터 19일까지, ‘조나 토르토나(Zona Tortona)’ 현장에서 공개된다. 

www.industrialfacility.co.uk
www.mattiazzi.eu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7-08 | 태양과 모래의 3D 프린터

햇빛이 작열하는 모래의 바다에서, 한 디자이너가 무언가를 출력해가지고 돌아왔습니다. 2011년 RCA 졸업전시회에서 마르쿠스 카이저는 ‘태양 소결’이라는 3D 프린터로 출력한 모래-유리 오브제들을 선보였습니다. 선택적 레이저 소결법(SLS)이라는 원리는 여느 프린터와 동일하지만, ‘태양 소결’은 레이저 대신 햇빛을 열원으로 플라스틱 수지 대신에 모래 속 실리카를 재료로 삼았죠. 2011년 그는 두 번 사막을 찾았습니다. 처음에는 수동 버전의 프린터를 들고 모로코의 사막으로, 두 번째는 완전 자동화된 컴퓨터 구동 방식의 프린터를 들고요. 참고로 두 번째 방문의 결과물은 MoMA에 소장되었습니다.

2010-06-01 | 비즈니스 분야 창의인사 100인

2009년부터 매년 미국의 <패스트 컴퍼니> 매거진은 비즈니스계에서 가장 창의적인 인사 100명을 선정해 발표해왔습니다. 정확히 말하면 2019년까지라고 해야겠군요. 2020년부터는 기획에서 ‘100’이라는 숫자를 지웠고, 그리하여 2020년의 명단은 74인의 이름으로 채워졌습니다. 오늘의 뉴스는 2010년, 그러니까 두 번째 100인 명단입니다. 레이디 가가, 에디 큐, 엘리자베스 워런, 나카무라 시로, 라이언 머피…로 시작하는 명단 중간중간 익숙한 디자인, 건축 분야의 인물들이 눈에 띕니다.

2008-11-24 | 무지 매뉴팩처드 바이 토네트

“이 정도의 품질로 곡목 가구와 스틸파이프 가구를 만들 수 있는 곳은 온 세상을 통틀어 독일의 토네트 공장 뿐”이라고 무지의 대표 마사키 카나이는 말했습니다. ‘무지 매뉴팩처드 바이 토네트’는 토네트를 대표하는 클래식 가구를 무인양품의 소비자에게 소개하는 흥미로운 기획이었고, 토네트의 곡목 의자와 스틸 파이프 가구가 재해석의 대상이 되었습니다. 그렇게 제임스 어바인의 곡목 의자와 콘스탄틴 그리치치의 스틸 파이프 가구가 무지와 토네트의 이름 아래 탄생했지요.

2009-08-10 | 어둠 속 빛나는 아이디어

브루케타 & 지니치는 1995년 설립된 크로아티아의 디자인 회사로, 브랜딩, 광고 등 커뮤니케이션 분야를 주력으로 활동해왔습니다. 디자인플럭스에서는 이들의 연차 보고서 작업을 두 번 소개했는데요. 하나는 오븐에 구워야 내용이 나타나는 식품 회사의 보고서였고, 두 번째는 여기 어둠 속 빛을 발하는 야광 보고서입니다. 참고로 브루케타 지니치는 2017년 국제적인 광고대행사 그레이 산하에 들어갔고, 2020년 그레이가 디지털 마케팅 회사 AQKA와 합병하면서, 이제 AKGQ 그룹에 속해 있습니다.

Designflux 2.0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