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4-07 | 아이와 함께 가는 카페

Editor’s Comment

어린이를 환영하지 않는다고, 그것이 이곳의 방침이라고 말하는 장소들이 있습니다. 어린이가 출입해서는 안될 장소는 물론 있고 또 있어야 하겠지만, 그곳이 식당이고 카페라면 그래도 괜찮을지요. 곳곳에 노키즈존이 자연스레 자리한 지금, 2010년의 ‘베이비 카페’ 소식을 되돌아봅니다. 물론 어린이와 보호자를 정확히 겨냥한 가게라는 점에서, 어린이도 환영한다는 예스키즈존과는 결이 다른, 그러니까 그냥 키즈존 개념에 가까운 카페입니다. 그리고 넨도는 이러한 기조를 아주 큰 것과 아주 작은 것으로 공간 디자인에 구현했지요.

오모테산도에 카페 하나가 새롭게 문을 열었다. 유아차[1]를 끌고 들어서도 겸연쩍지 않은, 아이와 보호자를 위한 카페. 디자이너 넨도(Nendo)의 최신 프로젝트, ‘도쿄 베이비 카페’이다. 이곳에는 그림책과 장난감, 놀이방, 수유 및 기저귀 갈기를 위한 개별 공간이 마련되어 있다. 통로는 유아차가 쉽게 드나들 수 있을 만큼 널찍하며, 조명 스위치나 문 손잡이는 아이들의 키를 훌쩍 넘는 자리에 달려 있다. 

어린이와 부모를 위한 카페[2]. 장소의 콘셉트가 명확한 만큼, 실내 디자인은 부모와 아이, 그러니까 몸의 크기가 다른 두 사용자 층을 동시에 만족시켜야 했다. “어른과 아이는 서로 다른 눈높이로 주변을 바라본다. 어른들에게는 테이블 위가 중요하지만, 아이들에게는 테이블 아래가 중요하다.” 

all photos by Jimmy Cohrssen

넨도는 두 시선을 고루 수용하기 위해, ‘극도로 큰’ 것과 ‘아주 작은’ 것들로 실내를 꾸몄다. 가령 수유용 소파는 그 자체로 놀이방이 될 만큼 크다. 반면 기저귀 갈기용 테이블은 여느 것보다 훨씬 작다. 여기에 창문도, 전구도 큼직한 것과 작은 것이 짝을 이루어 부모[3]와 아이처럼 보인다. 

부모와 아이라는 테마는 이처럼 카페 곳곳에 숨어 있다. 어른들의 눈은 좀처럼 닿지 않지만, 테이블 아래를 누비는 아이들이라면 보게 될 테이블 아랫면에는 모자견의 사진들이 숨어 있다. 넨도는 이와 같은 방식으로 아이들도 부모도 마음 편히 즐길 수 있는 공간을 선보였다.

www.nendo.jp

ⓒ designflux.co.kr


[1] 원문 수정: 유모차 -> 유아차

[2] 원문 수정: 모자 카페 -> 어린이와 부모를 위한 카페

[3] 원문 수정: 엄마 -> 부모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5-13 | ‘모어’는 지루해

“미니멀리스트 그래픽 아트”라는 부제가 암시하듯, 2010년 열린 ‘모어 이즈 어 보어’ 전시는 단순과 절제의 형태 언어를 구사하는 젊은 그래픽 디자이너들의 작업을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모어가 아니라 레스이기에 보여줄 수 있는 활기와 즐거움을 담은 작품들을요.

2006-08-16 | 헬베티카 50주년 기념 다큐멘터리

2006년 8월, 게리 허스트윗은 이후 ‘디자인 3부작’의 시작이 될 다큐멘터리의 후반 작업에 한창이었습니다. 다가오는 2007년 ‘헬베티카’의 탄생 50주년을 맞아, 그는 어떻게 이 하나의 서체가 전 세계 생활 풍경의 일부가 되었는지를, 세계 곳곳에 거주하는 헬베티카의 모습과 디자이너들의 인터뷰를 통해 담아냅니다. <헬베티카>는 2009년 디자인플럭스와 한국디자인문화재단이 연 작은 영화제의 상영작이기도 했는데요. 신작과 함께 게리 허스트윗 감독이 한국을 찾아, <헬베티카>와 <오브젝티파이드> 두 편의 작품으로 극장에서 관객과 만났습니다.

2010-11-25 | 디자이너 로빈 데이 타계

플라스틱이라는 소재의 장점을 유감 없이 발휘한 의자, ‘폴리프롭’의 디자이너 로빈 데이가 2010년 타계했습니다. 동료이자 아내였던 텍스타일 디자이너 루시엔 데이가 세상을 떠난 지 약 9개월 뒤의 일이었습니다. 전후 영국 디자인을 대표하는 인물 중 한 사람이었던 그의 작업을 ‘폴리프롭’을 중심으로 되돌아봅니다.

2008-12-09 | 동전 한 닢 USB 드라이브

영락 없이 동전의 모습을 한 USB 플래시 드라이브. 라시의 ‘커런키’입니다. 기술 중심의 제품군에 기반한 브랜드이지만, 라시는 성능과 안정성 외에도 디자인에 각별히 신경을 써왔습니다. 5.5 디자이너스에게 USB 플래시 드라이브의 디자인을 의뢰한 까닭이지요. 5.5 디자이너스는 USB 드라이브에 아주 일상적인 사물의 이미지를 부여했습니다. 동전이라던가 또 열쇠처럼요. 재치 있는 그러면서도 본래 물건의 휴대 습관에 자연스레 편승하는 영리한 디자인이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