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3-08 | 잘라 붙이기

Editor’s Comment

“아이디어들의 거대한 패치워크.” 네덜란드의 디자이너 키키 판 에이크가 2010년 선보인 ‘컷 & 페이스트’입니다. 각기 보면 평범한 물건이고 익숙한 소재들이지만, 그것들을 ‘잘라 붙이는’ 만들기의 과정을 거쳐 7개의 흥미로운 혼성의 사물이 탄생했습니다.

키키 판 에이크(Kiki van Eijk)의 새 컬렉션, ‘컷 & 페이스트(Cut & Paste)’

모든 것이 뒤섞이고 결합하는 세계가 있다면, ‘컷 & 페이스트’는 그곳에서 태어난 오브제일 것이다. 네덜란드의 디자이너 키키 판 에이크가 디자인 갤러리 세컨돔(Secondome)과 함께 새 컬렉션, ‘컷 & 페이스트’를 선보였다. 

‘컷 & 페이스트’는 “손수 사물을 스케치하고 만드는” 즐거움을 담고 있다. 디자인의 필수 툴이 된 컴퓨터는 잠시 치워두고, 키키 판 에이크는 오로지 손에 의존해 ‘컷 & 페이스트’를 완성했다. 다양한 색상, 소재, 형태들을 잘라 붙여가며, 그녀는 만들기가 곧 디자인 프로세스가 되는 작업을 시도했다. “아이디어들의 거대한 패치워크”와도 같은 컬렉션은 이렇게 탄생했다. 

수백 장의 스케치 가운데, 최종 완성된 디자인은 단 7점. 단순함과 복잡함, 농경과 부르주아, 풍요와 빈곤과 같은 서로 다른 참조점들이 물건 속에 기묘히 동거한다. 키키 판 에이크와 세컨돔의 새 컬렉션은, 오는 4월 밀라노 푸오리살로네(Fuorisalone) 기간에 공개된다. 

‘컷 & 페이스트’ 컬렉션 
all images courtesy of Secondome 

www.kikiworld.nl
www.secondome.eu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줌, 가상 아바타 기능 출시

지난 3월, 줌 비디오 커뮤니케이션 (Zoom Video Communications)(이하 '줌')에서 참가자의 실제 모습을 대신해 보여주는...

마틴 루터 킹 추념 공예 프로젝트

미국의 1월 셋째주 월요일은 흑인 해방운동 지도자인 마틴 루터 킹 (Martin Luther King, Jr....

2011-04-14 | 이야기 꽃병

구슬 공예를 업으로 삼은 여성들의 이야기가 꽃병이 되었습니다. 말 그대로 꽃병은 여인들이 구슬로 적어내린 이야기를 입고 있습니다. 오늘의 뉴스는 남아공의 여성 구슬공예인 집단 시야자마 프로젝트와 스웨덴의 디자인 스튜디오 프론트가 함께 진행한 2011년의 ‘이야기 꽃병’ 프로젝트입니다. 

2011-11-02 | 영화 타이틀 스틸 모음

영화가 시작하고 영화의 제목이 스크린에 등장하는 바로 그 순간의 스틸 이미지를 한데 모은 디자이너가 있습니다. 크리스티안 아냐스는 멀리 1920년대부터 가깝게는 2014년까지, 영화의 타이틀 장면을 모아 웹사이트를 열었는데요. 어떤 영화들의 경우, 기본 정보 외에도 오프닝 타이틀 제작사는 어디인지 타이틀 장면에 쓰인 폰트는 무엇인지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옛 영화들의 레터링 스타일을 되돌아보는 즐거움도 빼놓을 수 없지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