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3-08 | 잘라 붙이기

Editor’s Comment

“아이디어들의 거대한 패치워크.” 네덜란드의 디자이너 키키 판 에이크가 2010년 선보인 ‘컷 & 페이스트’입니다. 각기 보면 평범한 물건이고 익숙한 소재들이지만, 그것들을 ‘잘라 붙이는’ 만들기의 과정을 거쳐 7개의 흥미로운 혼성의 사물이 탄생했습니다.

키키 판 에이크(Kiki van Eijk)의 새 컬렉션, ‘컷 & 페이스트(Cut & Paste)’

모든 것이 뒤섞이고 결합하는 세계가 있다면, ‘컷 & 페이스트’는 그곳에서 태어난 오브제일 것이다. 네덜란드의 디자이너 키키 판 에이크가 디자인 갤러리 세컨돔(Secondome)과 함께 새 컬렉션, ‘컷 & 페이스트’를 선보였다. 

‘컷 & 페이스트’는 “손수 사물을 스케치하고 만드는” 즐거움을 담고 있다. 디자인의 필수 툴이 된 컴퓨터는 잠시 치워두고, 키키 판 에이크는 오로지 손에 의존해 ‘컷 & 페이스트’를 완성했다. 다양한 색상, 소재, 형태들을 잘라 붙여가며, 그녀는 만들기가 곧 디자인 프로세스가 되는 작업을 시도했다. “아이디어들의 거대한 패치워크”와도 같은 컬렉션은 이렇게 탄생했다. 

수백 장의 스케치 가운데, 최종 완성된 디자인은 단 7점. 단순함과 복잡함, 농경과 부르주아, 풍요와 빈곤과 같은 서로 다른 참조점들이 물건 속에 기묘히 동거한다. 키키 판 에이크와 세컨돔의 새 컬렉션은, 오는 4월 밀라노 푸오리살로네(Fuorisalone) 기간에 공개된다. 

‘컷 & 페이스트’ 컬렉션 
all images courtesy of Secondome 

www.kikiworld.nl
www.secondome.eu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12-14 | PET병 샹들리에

샹들리에는 넉넉함을 요구하는 조명입니다. 늘어뜨리고도 남을 만한 시원한 높이와 적지 않은 조명의 용적을 품을 너른 공간의 호사를 필요로 하지요. 실제로 여러 샹들리에가 그러한 호사를 호화로운 외양으로 과시합니다. 하지만 스튜어트 헤이가스는 샹들리에를 향한 보통의 기대를 충족하면서도 비틀곤 합니다. 그의 샹들리에에서는 파도에 휩쓸려온 쓰레기라던가 값싼 플라스틱 잡동사니 같은 의외의 재료가 무리를 짓습니다. 그리고 2007년 그가 디자인 마이애미/의 퍼포먼스를 위해 선택한 재료는 공항에서 수거한 PET병이었지요. 

2010-01-11 | ABCing

글자와 그 네거티브 공간을 뒤섞어, 해당 글자를 머릿글자 삼은 어떤 단어의 의미를 표현합니다. 콜린 엘리스의 〈ABCing, 알파벳 다르게 보기〉는 A부터 Z까지, 글자와 주변 공간을 재구성하여 태어난 24개의 일러스트레이션으로 이뤄져 있습니다. 

폐기물 시대: 디자인은 무엇을 할 수 있을까?

버려진 재료에서 영감을 받아 작업하는 디자이너를 소개하는 전시가 지난 20일 까지 런던에 위치한 디자인...

2011-08-18 | 8비트 패셔너리

패셔너리는 패션 디자이너의 필수품인 패션 스케치북을 만드는 회사입니다. 패셔너리는 “패션+사전+일기”가 더해진 이름이고요. 2011년 오늘 소개한 패셔너리의 작업은 8비트 그래픽 버전의 하이패션입니다. 큼직한 픽셀로 인해 의상의 세부는 사라지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알아볼 수 있는 모습을 유지한다는 점이 흥미롭죠. 패셔너리는 8비트 패션 시리즈를 포스터로도 판매했습니다. 물론 지금은 더 이상 판매되지 않지만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