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3-03 | 졸업작품, 소더비로 향하다

Editor’s Comment

2000년대 중반 이후 디자인이 주요한 소장품으로 부상한 가운데, 2010년에는 디자인 아카데미 에인트호번 학생들의 졸업작품이 유서 깊은 경매 회사로 향했습니다. ‘협업’의 개념으로 진행된 작품 판매 전시를 통해 최소한의 옷, 사우나 겸 옷장, 감각부하 탈출공간 등 2009년도 졸업작품들이 소더비 런던에서 전되었습니다.

안나 판더르 레이(Anna van der Lei), ‘바드카스트(Badkast)’
– 인간과 웰빙(Man and Well Being) 학과 2009년도 졸업작품 
photo by Rene van der Hulst

유서 깊은 미술품 경매 업체 소더비(Sotherby’s)에 젊디 젊은 디자인 학교 졸업생들이 진출한다. 소더비가 디자인 아카데미 에인트호번(Design Academy Eindhoven)과의 특별한 협업에 나섰다. 오는 5월 13일부터 18일까지, 런던 뉴 본드 가의 갤러리에서 디자인 아카데미 에인트호번 졸업생들의 작품 판매를 위한 전시회가 개최된다. 

전시작들은 2009년도 졸업작품 가운데 선별된 것들이다. 사우나 욕조와 옷장의 예기치 않은 만남을 시도한 안나 판데르 레이의 ‘바드카스트’. 최소 한도의 옷을 선보인 디흐나 코세의 ‘미니멀 드레스’. 주변 모든 것으로부터의 탈출을 실현한 이우리 트레퍼스의 ‘공기주입식 공간’ 등의 작품이 소더비를 통해 수집가를 찾아 나선다.

디흐나 코세(Digna Kosse), ‘미니멀 드레스(Minimal Dress)’
– 인간과 여가(Man and Leisure) 학과 2009년도 졸업작품
photo by Lisa Klappe
이우리 트레퍼르스(Yoeri Treffers), ‘공기주입식 공간(Inflatable Void)’ 
– 인간과 웰빙 학과 2009년도 졸업작품 
photo by Rene van der Hulst 

졸업작품을 곧바로 미술/디자인 경매 시장에 유통시킬 수 있다는 것은 ‘디자인 아카데미 에인트호번’이라는 이름에 대한 기대가 여전히 강력하다는 사실을 반증한다. 하지만 굳이 이와 같은 계기 없이도, 졸업전에서 곧바로 갤러리스트의 눈에 띄어 화려하게 디자인계에 입성한 성공의 사례들이 이미 존재했었다. 마르턴 바스의 경우처럼 말이다. 이번 협업은 그러한 신화를 되살려보겠다는 의지의 표명은 아닐지? 디자인아트 시장과 디자인 학교의 만남이 어떠한 결과를 가져올지 지켜볼 일이다.

www.sothebys.com
www.designacademy.nl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05-25 | 디자인 마이애미/, 프론트를 선택하다

2007년 디자인 마이애미/가 선정한 ‘미래의 디자이너’는 바로 스웨덴의 프론트입니다. 2003년 소피아 라게르크비스트, 샤를로트 폰데 란켄, 안나 린드그렌, 카티야 세브스트룀이 설립한 이 디자인 스튜디오는 때로는 동물의 힘을 때로는 컴퓨터의 힘을 빌어 환상과도 같은 디자인을 선보이며 놀라움을 선사했습니다. 돌이켜보아도 2007년 ‘미래의 디자이너’에 다른 선택지가 있었을까 싶을 정도입니다. (...)

2009-09-30 |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의 자명종 시계

자명종 시계의 중요한 기능은 역시나 알림이겠죠.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와 IDEA의 ‘벨’은 그래서 이름도 벨입니다. 기능은 여느 자명종 시계와 다르지 않습니다. 다만 종소리 만큼은 흥미롭습니다. ‘화재 알림 레드’부터 ‘자전거 경적 크롬’, ‘초인종 블랙’ 등 시계의 색상에 따라 종소리의 크기를 달리하였거든요. 

2011-05-04 | 알렉산더 맥퀸: 새비지 뷰티

2010년 2월 11일, 패션 디자이너 알렉산더 맥퀸의 사망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40세라는 나이도, 자살이라는 사인도 모두 안타까움과 충격을 안겼습니다. 그로부터 15개월 뒤, 뉴욕 메트의 복식연구소에서 그를 회고하는 전시회가 열렸습니다. 2011년 오늘의 뉴스는 ‘알렉산더 맥퀸: 새비지 뷰티’ 전시회 개막 소식입니다.

2009-11-19 | 학원을 위한 사인 디자인

학교에 다니길 거부한 청소년들을 위해 출판사 이쿠신샤가 학원을 열었고, 노자이너가 이곳의 사인물 디자인을 맡았습니다. 학교는 아니지만 또 다른 배움과 성장의 장소가 될 이곳을 위해 노자이너가 택한 모티프는 자입니다. 자의 눈금을 응용한 단정하면서도 상징적인 사인물 디자인을 만나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