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3-03 | 졸업작품, 소더비로 향하다

Editor’s Comment

2000년대 중반 이후 디자인이 주요한 소장품으로 부상한 가운데, 2010년에는 디자인 아카데미 에인트호번 학생들의 졸업작품이 유서 깊은 경매 회사로 향했습니다. ‘협업’의 개념으로 진행된 작품 판매 전시를 통해 최소한의 옷, 사우나 겸 옷장, 감각부하 탈출공간 등 2009년도 졸업작품들이 소더비 런던에서 전되었습니다.

안나 판더르 레이(Anna van der Lei), ‘바드카스트(Badkast)’
– 인간과 웰빙(Man and Well Being) 학과 2009년도 졸업작품 
photo by Rene van der Hulst

유서 깊은 미술품 경매 업체 소더비(Sotherby’s)에 젊디 젊은 디자인 학교 졸업생들이 진출한다. 소더비가 디자인 아카데미 에인트호번(Design Academy Eindhoven)과의 특별한 협업에 나섰다. 오는 5월 13일부터 18일까지, 런던 뉴 본드 가의 갤러리에서 디자인 아카데미 에인트호번 졸업생들의 작품 판매를 위한 전시회가 개최된다. 

전시작들은 2009년도 졸업작품 가운데 선별된 것들이다. 사우나 욕조와 옷장의 예기치 않은 만남을 시도한 안나 판데르 레이의 ‘바드카스트’. 최소 한도의 옷을 선보인 디흐나 코세의 ‘미니멀 드레스’. 주변 모든 것으로부터의 탈출을 실현한 이우리 트레퍼스의 ‘공기주입식 공간’ 등의 작품이 소더비를 통해 수집가를 찾아 나선다.

디흐나 코세(Digna Kosse), ‘미니멀 드레스(Minimal Dress)’
– 인간과 여가(Man and Leisure) 학과 2009년도 졸업작품
photo by Lisa Klappe
이우리 트레퍼르스(Yoeri Treffers), ‘공기주입식 공간(Inflatable Void)’ 
– 인간과 웰빙 학과 2009년도 졸업작품 
photo by Rene van der Hulst 

졸업작품을 곧바로 미술/디자인 경매 시장에 유통시킬 수 있다는 것은 ‘디자인 아카데미 에인트호번’이라는 이름에 대한 기대가 여전히 강력하다는 사실을 반증한다. 하지만 굳이 이와 같은 계기 없이도, 졸업전에서 곧바로 갤러리스트의 눈에 띄어 화려하게 디자인계에 입성한 성공의 사례들이 이미 존재했었다. 마르턴 바스의 경우처럼 말이다. 이번 협업은 그러한 신화를 되살려보겠다는 의지의 표명은 아닐지? 디자인아트 시장과 디자인 학교의 만남이 어떠한 결과를 가져올지 지켜볼 일이다.

www.sothebys.com
www.designacademy.nl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6-09 | 오브제 팩토리

도자라는 오랜 매체의 산업적 성취를 되돌아봅니다. 2009년 뉴욕 MAD에서 열린 ‘오브제 팩토리’ 전은 도자 기업과 디자이너, 아티스트와의 창의적인 협업으로 태어난 새로운 트렌드, 기술, 발전의 양상을 선보이는 자리였습니다. 현대 도자 산업의 현재를 보여주었던 전시회 소식을 다시 만나 봅니다.

2009-06-30 | 쿠션을 구하는 스툴

보통 소파나 안락의자에 놓던 쿠션을, 가장 단순한 의자인 스툴에 선사했습니다. 5.5 디자이너스의 스툴 ‘탭’은 쿠션을 놓기 좋게 오목한 시트를 가지고 있습니다. 실내에 조화를 불러오는 쿠션의 힘을 활용할 수 있도록 만든 스툴. 5.5 디자이너스가 제공하는 것은 거기까지입니다. 실제로 쿠션을 구해 얹는 일은 사용자의 몫이었죠. 5.5 디자이너스가 이 의자를 두고 “미완성 상태에 놓인 절반의 물건”이라고 했던 까닭입니다.

2011-08-25 | 베이루트 전시 센터 아이덴티티 디자인

지금은 문을 닫은 베이루트 전시 센터는 레바논을 비롯해 중동 지역의 현대 미술을 소개하는 비영리 기관이었습니다. 센터의 아이덴티티는 두 개의 언어로 이뤄져 있었으니, 아랍어와 영어입니다. 아이덴티티 디자인을 맡은 메리 슈에이터는 두 가지 언어 각각의 타이포그래피 규칙을 모두 다듬어, 어느 한 언어의 문자가 다른 한 쪽에 억지로 순응하지 않도록 하였다고 설명합니다. 또 이 아이덴티티의 간판 버전은 센터의 건축 디자인과도 연결되는 세심함을 보여주었죠. 

정부의 지난 행보를 상기하는 달력 ‘Everyday Blues’

영국의 크리에이티브 그룹 케셀크레이머(KesselsKramer)가 달력 프로젝트의 결과물 ‘에브리데이 블루스(Everyday Blues)’를 선보였다. 오리얼 웰스(Oriel Wells)가 기획하고 12명의 시각 분야...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