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2-23 | 건축가 2인의 회계 장부

Editor’s Comment

2007년 금융위기가 몰고온 경기 침체는 건축계에도 몰아닥쳤습니다. 2009년 <빌딩 디자인>은 두 유명 건축사무소의 2008-2009 회계년도 매출을 공개하며, 침체가 얼마나 심각한 상황인지를 이야기했습니다. 자하 하디드 건축 사무소의 매출은 전년도에 비해 1/3 수준으로 급강하했고, 데이비드 아디아예는 지급 불능 상황을 맞이해야 했습니다. 하지만 2009년 아디아예 사무소는 워싱턴 D.C.에 세워질 스미소니언으 흑인역사문화박물관 설계 공모에 당선되며, 기사회생의 기반을 다졌습니다.

자하 하디드, ‘동대문디자인플라자&파크’

“자하 하디드, 수익 2/3 감소.” 영국의 건축 매체 <빌딩 디자인>에 게재된 기사의 제목이다. 미국발 금융위기로 촉발된 경기침체 속에서, 최근까지 전성기를 누렸던 ‘대규모 건축 프로젝트’ 붐이 타격을 입으리라는 것이 일반적인 전망이었다. 위 기사에 공개된 건축가 2인의 회계 장부는, 이러한 전망이 현실이 되었다고 말하는 것처럼 보인다.

이 기사에서 데이비드 로저스는 자하 하디드와 데이비드 아디아예, 두 건축가의 사례를 예로 들어, 지난 2008년 4월~2009년 3월이 그들에게 얼마나 냉정했던가를 설명한다. 가령 자하 하디드 건축사무소의 2008~2009년도 수익은 전년도에 비해 2/3나 곤두박질쳤다. 한화88억 원(500만 파운드)을 상회했던 연간 매출 실적이, 문제의 1년에는 28억 원(160만 파운드) 수준으로 급감한 것. 심지어 데이비드 아디아예 건축사무소는 파산 위기에 처했다. 2008~2009년 사이 손실액이 전년도의 10배 이상 증가하여, 데이비드 아디아예 사무소 측은 올 2월 채무조정절차(CVA)에 돌입했다.

대규모 건축 프로젝트 소식이 하루가 멀다 하고 쏟아졌던, 최고의 건축가들이 오늘은 중국 내일은 두바이를 누비던 때를 생각하면, 두 건축가의 2008~2009년은 격세지감을 느끼게 한다. 물론 이러한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고 단언하기엔 이르다. 자하 하디드 건축사무소 측은 2009년 몇 개의 주요 프로젝트 공모에서 우승하며, 다시금 활동에 박차를 가했다. 더불어 신규 인력들을 채용하며 오히려 더 적극적인 활동에 나섰다고. 

[BDonline] Zaha Hadid profits slump by two-thirds, written by David Rogers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8-09-16 | 제11회 베니스 비엔날레 국제건축전 수상자

2020년 팬데믹으로 많은 디자인 행사가 취소되거나 온라인으로 전환되거나 연기되었지요. 베니스 비엔날레 국제건축전은 미루는 쪽을 택했습니다. 그것도 두 번이나요. 그래서 본래 올해는 열리지 않았을 제17회 베니스 비엔날레 건축전이 이제 중반을 지나가고 있습니다. 건축전이 한창인 지금, 2008년도 베니스 비엔날레 건축전의 수상자들을 다시 만나봅니다.

2010-04-23 | 탑승권 리디자인 릴레이

코로나19를 지나며 가장 먼저 여행이 ‘멈춤’에 돌입했고, 어느 머나먼 곳으로 떠나는 항공권을 들던 때가 그리울 정도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오늘의 뉴스로 ‘항공권’ 이야기를 골라보았습니다. 어째서 항공권을 손에 들고서도 우왕좌왕하게 될까. 표를 언제 왜 들여다보게 되는가를 중심으로, 탑승권의 정보에 순서와 강조점을 부여한 어느 개인의 리디자인 제안과 그에 이어지는 릴레이입니다.

2010-08-20 | 듀폰 상하이 ‘코리안® 디자인 스튜디오’ 오픈

2010년 상하이에 듀폰의 코리안® 디자인 스튜디오가 문을 열었습니다. 듀폰이 개발한 이 인조대리석은 건축에서 가구에 이르기까지 다방면에서 활용됩니다. 그리고 코리안® 디자인 스튜디오는 바로 이 소재로 무엇을 할 수 있는지를 보여주기 이해 태어난 공간이고요. 홍콩을 거점으로 활동하는 영국 출신의 디자이너 마이클 영이 실내 디자인을 맡아, 가구에서 벽체까지 코리안®을 십분 활용한 공간을 만들어냈습니다. 

2010-12-13 | 팬톤 선정 2011년의 색

지금으로부터 10년 전, 팬톤이 예견한 내년의 색은 ‘허니서클’이었습니다. 붉은 기가 도는 분홍의 활력이 일상의 어려움을 활기차게 마주할 수 있도록 해줄 것이라는 설명이었지요. 참고로 팬톤 선정 2022년의 색은 ‘베리 페리’입니다. 팬톤이 이번 '컬러 오브 더 이어'를 위해 새로 만든 색상으로, 이처럼 새로운 조색을 선택한 것은 23년 컬러 오브 더 이어 역사상 처음이라는군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