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2-23 | 건축가 2인의 회계 장부

Editor’s Comment

2007년 금융위기가 몰고온 경기 침체는 건축계에도 몰아닥쳤습니다. 2009년 <빌딩 디자인>은 두 유명 건축사무소의 2008-2009 회계년도 매출을 공개하며, 침체가 얼마나 심각한 상황인지를 이야기했습니다. 자하 하디드 건축 사무소의 매출은 전년도에 비해 1/3 수준으로 급강하했고, 데이비드 아디아예는 지급 불능 상황을 맞이해야 했습니다. 하지만 2009년 아디아예 사무소는 워싱턴 D.C.에 세워질 스미소니언으 흑인역사문화박물관 설계 공모에 당선되며, 기사회생의 기반을 다졌습니다.

자하 하디드, ‘동대문디자인플라자&파크’

“자하 하디드, 수익 2/3 감소.” 영국의 건축 매체 <빌딩 디자인>에 게재된 기사의 제목이다. 미국발 금융위기로 촉발된 경기침체 속에서, 최근까지 전성기를 누렸던 ‘대규모 건축 프로젝트’ 붐이 타격을 입으리라는 것이 일반적인 전망이었다. 위 기사에 공개된 건축가 2인의 회계 장부는, 이러한 전망이 현실이 되었다고 말하는 것처럼 보인다.

이 기사에서 데이비드 로저스는 자하 하디드와 데이비드 아디아예, 두 건축가의 사례를 예로 들어, 지난 2008년 4월~2009년 3월이 그들에게 얼마나 냉정했던가를 설명한다. 가령 자하 하디드 건축사무소의 2008~2009년도 수익은 전년도에 비해 2/3나 곤두박질쳤다. 한화88억 원(500만 파운드)을 상회했던 연간 매출 실적이, 문제의 1년에는 28억 원(160만 파운드) 수준으로 급감한 것. 심지어 데이비드 아디아예 건축사무소는 파산 위기에 처했다. 2008~2009년 사이 손실액이 전년도의 10배 이상 증가하여, 데이비드 아디아예 사무소 측은 올 2월 채무조정절차(CVA)에 돌입했다.

대규모 건축 프로젝트 소식이 하루가 멀다 하고 쏟아졌던, 최고의 건축가들이 오늘은 중국 내일은 두바이를 누비던 때를 생각하면, 두 건축가의 2008~2009년은 격세지감을 느끼게 한다. 물론 이러한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고 단언하기엔 이르다. 자하 하디드 건축사무소 측은 2009년 몇 개의 주요 프로젝트 공모에서 우승하며, 다시금 활동에 박차를 가했다. 더불어 신규 인력들을 채용하며 오히려 더 적극적인 활동에 나섰다고. 

[BDonline] Zaha Hadid profits slump by two-thirds, written by David Rogers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4-01 | 포켓 캠코더 ‘SAL’

이전의 것들이 자신의 운명을 모른 채 새로운 것과 경합을 한다고 믿었던 시기. 온갖 휴대용 기기가 스마트폰이라는 하나의 기기에 흡수되기 이전의 이야기입니다. 클라스카 호텔의 디자이너로 널리 알려진 디자이너 슈와 테이의 포켓 캠코더 디자인 소식입니다.

2007-07-12 |〈뉴욕타임스〉의 비범한 간판

2007년 <뉴욕타임스>는 근 100년 가까이 머물던 웨스트 43번가 229번지를 떠나 새 건물로 이사합니다. 렌초 피아노가 설계한 52층의 유리 타워로요. 이제부터 이곳이 <뉴욕 타임스>의 본사임을 알릴 대형 간판이 필요했습니다. 건물의 조형미를 훼손하지 않으면서 뉴욕의 까다로운 조닝 규정도 지킬 간판의 디자인 작업은 펜타그램의 몫이었습니다. ‘10,116 포인트 크기’의 로고가 어떻게 신축 타워의 파사드에 안착하였는지, 14년 전 오늘의 뉴스에서 만나봅니다.

2011-04-14 | 이야기 꽃병

구슬 공예를 업으로 삼은 여성들의 이야기가 꽃병이 되었습니다. 말 그대로 꽃병은 여인들이 구슬로 적어내린 이야기를 입고 있습니다. 오늘의 뉴스는 남아공의 여성 구슬공예인 집단 시야자마 프로젝트와 스웨덴의 디자인 스튜디오 프론트가 함께 진행한 2011년의 ‘이야기 꽃병’ 프로젝트입니다. 

2010-02-08 |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패럴림픽 시상대 디자인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 5일째인 오늘, 디자인플럭스는 12년 전 밴쿠버 동계올림픽의 시상대 디자인을 다루었습니다. 브리티시 컬럼비아 주에서 나고 자란 목재와 밴쿠버 출신의 디자이너와 목공들이 함께 지역의 산세를 닮은 시상대를 만들어냈지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