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11-19 | 학원을 위한 사인 디자인

Editor’s Comment

학교에 다니길 거부한 청소년들을 위해 출판사 이쿠신샤가 학원을 열었고, 노자이너가 이곳의 사인물 디자인을 맡았습니다. 학교는 아니지만 또 다른 배움과 성장의 장소가 될 이곳을 위해 노자이너가 택한 모티프는 자입니다. 자의 눈금을 응용한 단정하면서도 상징적인 사인물 디자인을 만나봅니다.

노자이너(Nosigner)가 최근 교육관련 출판사 이쿠신샤(育伸社; Ikushinsha)가 운영하는 학원을 위한 사인물 디자인을 마쳤다. 층별안내에서 화장실 표지까지, 노자이너는 자(scale)를 사인 계획의 핵심으로 삼았다. 

이번 사인 계획은 ‘도시 가구(urban furniture)’라는 개념에서 시작되었다. 도시 가구란 인간 척도(human scale)의 건물을 지칭하는 단어로, 도시가 아닌 사람에 가까운 규모의 건축을 의미한다. ‘자’는 바로 이러한 생각에 어울리는 아이디어라 할 수 있다. 다양한 측정 단위를 사인 체계에 적용함으로써, 학생들은 건물을 보다 유희적인 방식으로 경험하게 된다. 

더불어 자는 “키우고 또 키운다”는 학원 이름 뜻에 맞는 유의미한 상징이기도 하다. 아이들의 성장을 상징하고, 더불어 건물과 사람을 연결하는 가늠자로서의 사인 체계 디자인. 노자이너는 말한다. “자는 그 자체가 궁극적인 사인이라 할 수 있을 만큼, 더 이상 상상할 수 없는 최고의 주제였다.” 

www.nosigner.com

via spoon and tamago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중산층의 잇템 #4 수족관 : 내 작은 유토피아

처음 수족관이 집에 들어왔을 때를 기억한다. 거실 TV 옆에 직사각형의 유리 수조를 놓고, 모래와...

코로나 시대 1년, 디자인의 변화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코로나 19의 팬데믹을 선언한 날이 2020년 3월 11일이니, 공식적으로 전세계인들의 발이 묶인지 1년 2개월이 지났다. 팬데믹 선언 이후, 미디어에서는 코로나 시대의 디자인에...

‘원석에서 유리로’: 원석으로 만드는 천연 색 유리

예루살렘에서 활동하는 디자이너 살로메 마렉(Salomé Maarek)이 원석을 활용하여 천연 색유리를 만드는 프로젝트 ‘원석에서 유리로(From...

2009-08-26 | 빈티지 기모노의 변신

아시아티카의 옷은 확실히 옷감에서 출발합니다. 빈티지 기모노부터 동시대 일본과 이탈리아의 옷감들을 한 폭 한 폭 사들여, 그것으로 옷을 짓지요. 특히 이들이 수집한 빈티지 기모노는 단 하나 뿐인 옷으로 재탄생합니다. 2009년 오늘 소개했던 아시아티카는 반갑게도 여전히 캔자스 시티에서 매년 새로운 컬렉션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