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9-15 | 얼마나 먼 길을

Editor’s Comment

멀리 노르웨이에서 잡힌 고등어가 비행기를 타고 금세 이곳까지 날아옵니다. 원산지와 판매지의 거리는 이제 신선 식품의 경우에도 그다지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더 이상 그 놀라운 거리와 속도의 편의를 마음 편히 누릴 수만은 없습니다. 기후 변화라는 단어가 기후 위기가 된 지금에는 더더욱요. 식품 포장에 원산지와 이동 거리를 표기한다면. 2009년 디자이너 제임스 레이놀즈가 제안했던 ‘파 푸드’를 되돌아봅니다. 

슈퍼마켓의 식품 코너를 지나다 보면, 이 식품들의 기나긴 여정이 새삼 놀랍게 느껴진다. 싱싱해 보이는 포도 한 송이가 때로는 지구 반바퀴를 돌아 오며, 주홍빛 연어의 고향은 알고 보면 저 먼 북극해이다. 제철과일에 대한 감이 사라진 것은, 바로 이 거대한 여정의 결과다. 그리고 이 편의의 이면에는 쌓여가는 탄소배출량이 자리잡고 있다.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로컬 푸드’를 선택하는 이유인 것이다. 

슈퍼마켓 식품을 위한 대안적인 패키징 디자인. 제임스 레이놀즈(James Raynolds)의 ‘파 푸드(Far Food)’는 매우 간단한 아이디어에 근거하고 있다. 해당 식품의 원산지와 이동 거리를 제품 라벨에 큼직하게 표시한 것이다. “원산지: 볼리비아. 6,258마일을 이동했음.” “이 토마토는 항공편과 대형 트럭으로 6,866마일을 이동했으며, 이 과정에서 5,100g의 탄소가 대기에 방출되었습니다.” 이와 같은 정보들이 제품 라벨은 물론, 영수증에도 표시된다. 여행이라는 모티프에 근거해, 영수증은 비행기표 스타일로 디자인되었고 절취선까지 들어 있다. 

‘파 푸드’는 이처럼 음식이 지금 이 곳에 도달하기까지의 여정을 환기시킨다. ‘파 푸드’의 디자이너 제임스 레이놀즈는 킹스턴 대학에서 그래픽 디자인을 전공했으며, 대학을 졸업하고 현재 런던에서 거주하며 활동하고 있다.[1]

www.jwgreynolds.co.uk
https://www.james-reynolds.com

via designboom

ⓒ designflux.co.kr


[1] 기사 이미지 전체 교체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11-18 | 테렌스 콘란 – 지금 우리의 생활 방식

2019년에는 더 콘란숍의 한국 매장 오픈 소식이, 2020년에는 테렌스 콘란 경의 타계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2021년 오늘 디자인플럭스는 시간을 되돌려, 지난 2011년 열린 ‘테렌스 콘란 – 지금 우리의 생활 방식’ 전시를 살펴봅니다. 오랜 후원자 테렌스 콘란을 위한 디자인 뮤지엄의 헌정 전시라고 할까요. 전시는 디자이너로서 또 사업가로서 전후 영국의 라이프스타일 형성에 기여했던 테렌스 콘란의 생애와 이력을 돌아봅니다.

2011-05-19 | 신문지목재

어제의 신문 더미가 오늘의 가구 자재가 됩니다. 미커 메이여르의 ‘신문지목재’는 층층이 신문지를 쌓아 압축해 만든 목재와 유사한 무엇입니다. 목재처럼 가공이 가능하면서도, 자르면 특유의 적층 흔적이 나타납니다. 종이에서 종이로 태어나는 재활용도 또 이렇게 종이에서 아예 다른 것으로 태어나는 재활용도 좋지 아니한가요. 

2008-05-02 | 가구로 다시 만나는 그녀, 발렌티나

무성영화 시대의 배우 루이즈 브룩스를 빼어닮은, 핫셀블라드를 든 사진가인 그녀는 관능, 희열, 백일몽, 사도마조히즘의 위험한 여정을 걸어왔습니다. 이탈리아의 만화가 귀도 크레팍스의 대표작 〈발렌티나〉의 이야기입니다. 1965년에 태어난 발렌티나 시리즈는 1980년에 막을 내렸고, 작가 귀도 크레팍스도 2003년 세상을 떠났지만, 이 유명한 여인은 책을 떠나 2008년에는 가구의 모습으로 2017년에는 벽지의 모습으로 다시 찾아왔습니다. 

2009-06-24 | ‘놀 키즈’ 시리즈

놀이 자랑하는 20세기 모더니즘 고전 가구들이 어린이를 위해 몸집을 줄였습니다. 2009년 놀은 미스 반 데어 로에, 해리 버토이아, 에로 사리넨, 옌스 리솜 등 내로라하는 디자이너들의 가구를 어린이용으로 선보였는데요. 아이의 몸에 맞게 작아진 ‘바르셀로나 의자’, ‘다이아몬드 의자’ 등을 지금도 만나볼 수 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