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2009-09-15 | 얼마나 먼 길을

Editor’s Comment

멀리 노르웨이에서 잡힌 고등어가 비행기를 타고 금세 이곳까지 날아옵니다. 원산지와 판매지의 거리는 이제 신선 식품의 경우에도 그다지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더 이상 그 놀라운 거리와 속도의 편의를 마음 편히 누릴 수만은 없습니다. 기후 변화라는 단어가 기후 위기가 된 지금에는 더더욱요. 식품 포장에 원산지와 이동 거리를 표기한다면. 2009년 디자이너 제임스 레이놀즈가 제안했던 ‘파 푸드’를 되돌아봅니다. 

슈퍼마켓의 식품 코너를 지나다 보면, 이 식품들의 기나긴 여정이 새삼 놀랍게 느껴진다. 싱싱해 보이는 포도 한 송이가 때로는 지구 반바퀴를 돌아 오며, 주홍빛 연어의 고향은 알고 보면 저 먼 북극해이다. 제철과일에 대한 감이 사라진 것은, 바로 이 거대한 여정의 결과다. 그리고 이 편의의 이면에는 쌓여가는 탄소배출량이 자리잡고 있다.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로컬 푸드’를 선택하는 이유인 것이다. 

슈퍼마켓 식품을 위한 대안적인 패키징 디자인. 제임스 레이놀즈(James Raynolds)의 ‘파 푸드(Far Food)’는 매우 간단한 아이디어에 근거하고 있다. 해당 식품의 원산지와 이동 거리를 제품 라벨에 큼직하게 표시한 것이다. “원산지: 볼리비아. 6,258마일을 이동했음.” “이 토마토는 항공편과 대형 트럭으로 6,866마일을 이동했으며, 이 과정에서 5,100g의 탄소가 대기에 방출되었습니다.” 이와 같은 정보들이 제품 라벨은 물론, 영수증에도 표시된다. 여행이라는 모티프에 근거해, 영수증은 비행기표 스타일로 디자인되었고 절취선까지 들어 있다. 

‘파 푸드’는 이처럼 음식이 지금 이 곳에 도달하기까지의 여정을 환기시킨다. ‘파 푸드’의 디자이너 제임스 레이놀즈는 킹스턴 대학에서 그래픽 디자인을 전공했으며, 대학을 졸업하고 현재 런던에서 거주하며 활동하고 있다.[1]

www.jwgreynolds.co.uk
https://www.james-reynolds.com

via designboom

ⓒ designflux.co.kr


[1] 기사 이미지 전체 교체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12-07 | 생일 축하합니다, 고다르!

장-뤽 고다르 감독의 80번째 생일을 맞아, 스튜디오 카르발류 베르나우가 선보인 폰트의 이름은 ‘장-뤽’입니다. 고다르 영화 두 편의 타이틀 시퀀스에 등장하는 레터링을 참조하여 태어난 대문자 그로테스크 서체인데요. ‘장-뤽’ 서체와 함께 카르발류와 베르나우가 말하는 고다르 영화 속 레터링이 지닌 특징, 그 연원과 영향에 관한 생각 그리고 관련 자료들도 흥미롭습니다.

2011-06-30 | 달에 빌다

2011년 3월 11일 오후, 진도 9.0의 강진이 쓰나미와 함께 일본 동부 해안을 강타했고, 그 여파로 원자력 발전소마저 폭발했습니다. 유례 없는 재난과 재앙이 한창이던 3월 19일, 밤하늘에 유난히 커다란 보름달이 떠올랐습니다. 달이 지구에 가장 가까운 슈퍼문의 밤이었습니다. 캄캄한 현실 속 희망의 등불처럼 떠올랐던 그 달의 기억을, 노자이너가 조명으로 재현하였습니다. 달을 빼어닮은 노자이너의 LED 조명 ‘달’입니다.

2007-05-18 | 마르티 긱세의 푸드 디자인

마르티 긱세는 자신을 푸드 디자이너라 소개합니다. 음식은 디자인의 대상으로, 여기에서 음식 디자인은 조리법이나 미식의 개념과는 관계가 없습니다. 음식 역시 다른 사물과 마찬가지로 디자인된 무엇이며, 다만 먹을 수 있다는 특징이 있을 뿐이지요. 2007년 오늘 디자인플럭스에서는 마르티 긱세의 푸드 디자인을 전했습니다. 파이 차트의 현현으로서의 파이, 씨앗을 뿌리는 사탕 등의 작업을 소개했었죠.

2009-06-29 | 하비에르 마리스칼, 삶을 그리다

“전위적인 디자인을 시도했는데, IOC에 가장 높은 수익을 안긴 올림픽 마스코트가 되었다.”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마스코트 ‘코비’의 이야기입니다. 귀엽겠다고 애쓰지 않는데 친근하게 마음을 끌고, 너무 단순한가 싶으면서도 미묘합니다. 정면과 측면이 공존하는 얼굴처럼요. 2009년 오늘의 소식은 코비의 디자이너 하비에르 마리스칼의 회고전입니다. 영국에서는 처음으로 열린 전시로, 그래픽과 일러스트레이션에서 가구, 인테리어에 이르는 마리스칼의 세계를 조망했습니다. 2013년에는 한국에서도 그의 전시회가 열렸지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