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6-29 | 하비에르 마리스칼, 삶을 그리다

Editor’s Comment

“전위적인 디자인을 시도했는데, IOC에 가장 높은 수익을 안긴 올림픽 마스코트가 되었다.”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마스코트 ‘코비’의 이야기입니다. 귀엽겠다고 애쓰지 않는데 친근하게 마음을 끌고, 너무 단순한가 싶으면서도 미묘합니다. 정면과 측면이 공존하는 얼굴처럼요. 2009년 오늘의 소식은 코비의 디자이너 하비에르 마리스칼의 회고전입니다. 영국에서는 처음으로 열린 전시로, 그래픽과 일러스트레이션에서 가구, 인테리어에 이르는 마리스칼의 세계를 조망했습니다. 2013년에는 한국에서도 그의 전시회가 열렸지요. 

하비에르 마리스칼(Javier Mariscal), 2004
photographer Lluis Ros

런던 디자인뮤지엄에서, 스페인의 디자이너 하비에르 마리스칼(Javier Mariscal)의 전시회가 개최된다. ‘마리스칼 – 삶을 그리다(Mariscal – Drawing Life)’는 영국에서는 처음으로 개최되는 하비에르 마리스칼의 회고전이다. 

캐릭터, 그래픽, CI, 가구, 인테리어 디자인 등등, 하비에르 마리스칼은 지난 30여 년 동안 다양한 분야를 종횡무진 해왔다. 그의 대표작으로는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의 공식 마스코트 ‘코비(Cobi)’를 비롯해, 바르셀로나 시 아이덴티티 디자인, 슈즈 브랜드 캠퍼의 CI 디자인 등을 꼽을 수 있으며, 여기에 모로소와 마지스와 같은 브랜드에서 가구디자인을 선보이기도 했다. 이외에도 바, 호텔, 매장 인테리어 디자인도 진행했는데, H&M의 바르셀로나 매장 인테리어 역시 그의 작품이다. (이번 전시의 전시 디자인과 그래픽 디자인까지 직접 맡았을 정도이다.) 

‘코비(Cobi)’ 바르셀로나 올림픽 마스코트, 1988-1992

그리고 이 모든 작업의 근간에는, 드로잉과 일러스트레이션에 대한 깊은 관심이 자리잡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그의 폭넓은 작품 세계 속에 깃든, 드로잉과 일러스트레이션에 대한 애정까지도 자연스럽게 펼쳐보일 것이라고. ‘마리스칼 – 삶을 그리다’ 전시회는 오는 7월 1일부터 11월1일까지, 계속된다. 

www.mariscal.com
www.designmuseum.org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자외선 오브젝트: UV

모두가 자외선(UV)을 차단하려고 노력하는 이때, 샌프란시스코의 유리 공예가 존 호건은 오히려 자외선을 작품으로 끌어왔다.지난...

2011-05-27 | 앰네스티 x 마르턴 바스

2010년도 노벨평화상 시상식장에 막상 수상자 류 사오보는 수감되어 참석할 수 없었습니다. 시상식장에 주인 없이 남아 있어야 했던 의자를 상징 삼아, 앰네스티는 ‘빈 의자’라는 이름의 캠페인을 펼쳤습니다. 디자이너 마르턴 바스는 비어 있으되 하늘 높이 솟은 사다리와도 같은 의자로 현실과 희망을 동시에 보여주었습니다.

2009-11-23 | 시장을 품은 아파트

주상복합건물이 새로울 것은 없지만, 또 이런 건물은 흔치 않을 것입니다. MVRDV가 설계한 ‘마켓 홀’의 놀라운 부분은 건물이 재래 시장을 품고 있다는 점입니다. 건물이 곧 시장의 아케이드가 되어 흥미롭게 동거합니다. ‘마켓 홀’은 예정대로 2014년 완공되었고, 그 모습은 이곳에서 살펴보실 수 있습니다. 

2006-12-15 | 로고들의 무덤

‘로고 R.I.P.’는 지금은 사라진 그러나 고전이라 할 로고들을 기념합니다. 책으로, 웹사이트로, 또 묘지의 비석으로도 말이지요. 암스테르담에서 브랜딩 컨설턴시인 더 스톤 트윈스를 함께 운영하는 쌍둥이 형제, 데클란 스톤과 가렉 스톤은 AT&T에서 제록스에 이르기까지, 사멸한 로고들의 이야기를 전합니다. 마차 부고 기사 속 생애의 요약처럼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