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6-29 | 하비에르 마리스칼, 삶을 그리다

Editor’s Comment

“전위적인 디자인을 시도했는데, IOC에 가장 높은 수익을 안긴 올림픽 마스코트가 되었다.”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마스코트 ‘코비’의 이야기입니다. 귀엽겠다고 애쓰지 않는데 친근하게 마음을 끌고, 너무 단순한가 싶으면서도 미묘합니다. 정면과 측면이 공존하는 얼굴처럼요. 2009년 오늘의 소식은 코비의 디자이너 하비에르 마리스칼의 회고전입니다. 영국에서는 처음으로 열린 전시로, 그래픽과 일러스트레이션에서 가구, 인테리어에 이르는 마리스칼의 세계를 조망했습니다. 2013년에는 한국에서도 그의 전시회가 열렸지요. 

하비에르 마리스칼(Javier Mariscal), 2004
photographer Lluis Ros

런던 디자인 뮤지엄에서, 스페인의 디자이너 하비에르 마리스칼(Javier Mariscal)의 전시회가 개최된다. ‘마리스칼 – 삶을 그리다(Mariscal – Drawing Life)’는 영국에서는 처음으로 개최되는 하비에르 마리스칼의 회고전이다. 

캐릭터, 그래픽, CI, 가구, 인테리어 디자인 등등, 하비에르 마리스칼은 지난 30여 년 동안 다양한 분야를 종횡무진 해왔다. 그의 대표작으로는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의 공식 마스코트 ‘코비(Cobi)’를 비롯해, 바르셀로나 시 아이덴티티 디자인, 슈즈 브랜드 캠퍼의 CI 디자인 등을 꼽을 수 있으며, 여기에 모로소와 마지스와 같은 브랜드에서 가구디자인을 선보이기도 했다. 이외에도 바, 호텔, 매장 인테리어 디자인도 진행했는데, H&M의 바르셀로나 매장 인테리어 역시 그의 작품이다. (이번 전시의 전시 디자인과 그래픽 디자인까지 직접 맡았을 정도이다.) 

‘코비(Cobi)’ 바르셀로나 올림픽 마스코트, 1988-1992

그리고 이 모든 작업의 근간에는, 드로잉과 일러스트레이션에 대한 깊은 관심이 자리잡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그의 폭넓은 작품 세계 속에 깃든, 드로잉과 일러스트레이션에 대한 애정까지도 자연스럽게 펼쳐보일 것이라고. ‘마리스칼 – 삶을 그리다’ 전시회는 오는 7월 1일부터 11월1일까지, 계속된다. 

www.mariscal.com
www.designmuseum.org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3-18 | 페루, 국가 브랜드 공개

2011년 3월 12일, 페루의 국가 브랜드가 뉴욕 월스트리트에서 첫선을 보였습니다. 브랜드는 peru라는 국가명에 페루에서 발원한 모든 문화에서 발견되는 나선의 모티프를 결합한 로고 그리고 그와 궤를 같이 하는 디자인의 공식 서체로 구성되었습니다. 

2009-03-23 | 합판으로 그리다

공사장 울타리 역할을 하던 낡은 합판들을 거두어 작품의 재료로 삼았습니다. 브라질의 미술가 엔히키 올리베이라는 울타리로 “회화와 건축과 조각이 한데 결합된” 작품 연작을 선보였는데요. 전시회의 이름도 ‘울타리’입니다. 

2011-06-24 | 무지의 ‘즐겨요! (  )의 에너지를’

3월 11일의 대지진과 원자력발전소 사고 이후, 무지(MUJI)는 생각했습니다. 어쩌면 이것이 일본이 스마트 에너지 국가로 나아갈 기회가 될지도 모른다고요. 그리고 ‘즐겨요! (  )의 에너지를!’이라는 프로젝트를 진행했습니다. 세계 각국의 디자이너에게 지금의 어두움을 조금이나마 밝혀줄 에너지에 관한 아이디어를 물었죠. 디자이너들이 보내온 괄호 속 단어와 그에 관한 스케치를 다시 만나봅니다.

2008-09-10 | 보철미학

2008년 디자인 아카데미 에인트호번을 졸업하며 프란체스카 란차베키아는 의료용 보철기구를 재해석한 일련의 기구들을 졸업 작품으로 선보입니다. 이름하여 ‘보철미학’은 그의 설명대로 “오로지 기능적 측면만 강조된, 기계적이고 일반적인 외양의 보조기기들”을 표현의 매체로서 바라봅니다. 졸업 후 란차베키아는 학교에서 만난 훈 와이와 란차베키아+와이를 설립하여 지금까지 함께 활동하고 있습니다. (...)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