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6-29 | 하비에르 마리스칼, 삶을 그리다

Editor’s Comment

“전위적인 디자인을 시도했는데, IOC에 가장 높은 수익을 안긴 올림픽 마스코트가 되었다.”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마스코트 ‘코비’의 이야기입니다. 귀엽겠다고 애쓰지 않는데 친근하게 마음을 끌고, 너무 단순한가 싶으면서도 미묘합니다. 정면과 측면이 공존하는 얼굴처럼요. 2009년 오늘의 소식은 코비의 디자이너 하비에르 마리스칼의 회고전입니다. 영국에서는 처음으로 열린 전시로, 그래픽과 일러스트레이션에서 가구, 인테리어에 이르는 마리스칼의 세계를 조망했습니다. 2013년에는 한국에서도 그의 전시회가 열렸지요. 

하비에르 마리스칼(Javier Mariscal), 2004
photographer Lluis Ros

런던 디자인뮤지엄에서, 스페인의 디자이너 하비에르 마리스칼(Javier Mariscal)의 전시회가 개최된다. ‘마리스칼 – 삶을 그리다(Mariscal – Drawing Life)’는 영국에서는 처음으로 개최되는 하비에르 마리스칼의 회고전이다. 

캐릭터, 그래픽, CI, 가구, 인테리어 디자인 등등, 하비에르 마리스칼은 지난 30여 년 동안 다양한 분야를 종횡무진 해왔다. 그의 대표작으로는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의 공식 마스코트 ‘코비(Cobi)’를 비롯해, 바르셀로나 시 아이덴티티 디자인, 슈즈 브랜드 캠퍼의 CI 디자인 등을 꼽을 수 있으며, 여기에 모로소와 마지스와 같은 브랜드에서 가구디자인을 선보이기도 했다. 이외에도 바, 호텔, 매장 인테리어 디자인도 진행했는데, H&M의 바르셀로나 매장 인테리어 역시 그의 작품이다. (이번 전시의 전시 디자인과 그래픽 디자인까지 직접 맡았을 정도이다.) 

‘코비(Cobi)’ 바르셀로나 올림픽 마스코트, 1988-1992

그리고 이 모든 작업의 근간에는, 드로잉과 일러스트레이션에 대한 깊은 관심이 자리잡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그의 폭넓은 작품 세계 속에 깃든, 드로잉과 일러스트레이션에 대한 애정까지도 자연스럽게 펼쳐보일 것이라고. ‘마리스칼 – 삶을 그리다’ 전시회는 오는 7월 1일부터 11월1일까지, 계속된다. 

www.mariscal.com
www.designmuseum.org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6-21 | 벌들이여 다시 한 번

2007년 4월 30일 뉴스의 주인공, 토마시 가브즈딜 리베르티니가 다시 한 번 오랜 파트너와 손을 잡았습니다. 4만 마리의 벌들과요.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에서 그는 앞서보다 정교한 조각상을 선보였는데요. 벌들이 분주히 작품을 최종 완성하는 과정을 전시 현장에서 그대로 보여주며, 관람객의 눈길을 사로잡았습니다. 리베르티니와 벌의 인연은 올해에도 이어져, 지금 2021 베니스 건축 비엔날레에서 ‘벌집 건축’이 전시 중입니다.

2009-08-18 | ‘인베이더’ 개인전

세계 곳곳에 외계 침공자가 숨어 있습니다. 프랑스의 아티스트 ‘인베이더’는 1970년대의 컴퓨터 게임 <스페이스 인베이더>의 침략자들을 도시 풍경 속에 숨겨 놓으며 이름을 알렸습니다. 당대의 도트 그래픽을 모자이크 타일로 재현하는 방식으로요. 2009년 열린 인베이더의 개인전이 오늘의 소식입니다. 모자이크 타일 외에도 루빅스 큐빅으로도 특유의 ‘저해상도’ 그래픽을 구현했지요. 

2009-06-24 | ‘놀 키즈’ 시리즈

놀이 자랑하는 20세기 모더니즘 고전 가구들이 어린이를 위해 몸집을 줄였습니다. 2009년 놀은 미스 반 데어 로에, 해리 버토이아, 에로 사리넨, 옌스 리솜 등 내로라하는 디자이너들의 가구를 어린이용으로 선보였는데요. 아이의 몸에 맞게 작아진 ‘바르셀로나 의자’, ‘다이아몬드 의자’ 등을 지금도 만나볼 수 있습니다.

2011-10-19 | 타시타 딘의 ‘필름’

타시타 딘은 줄곧 필름을 매체로 활동해온 미술가입니다. “화가에게 물감이 필요하듯 내게는 필름이 필요하다”고 말할 정도로요. 2011년 그가 테이트 모던에서 선보인 ‘필름’은 위기에 처한 필름의 물질성과 특유함을 전면에 드러냅니다. 아날로그 매체로서의 필름을 찬미하는 기념비인 동시에 쇠락해가는 매체의 초상. <가디언> 리뷰는 이를 두고 “오마주이자 레퀴엠”이라 표현하기도 했지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