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4-28 | 가구 집

Editor’s Comment

스튜디오 마킹크 & 베이의 ‘가구 집’은 가구를 품은 벽체로 이뤄진 집입니다. 집을 이루는 면들은 가구 제작을 위해 CNC 절단 가공을 한 합판들입니다. 가구를 만들기 위해 이런저런 부품을 꺼낸다면, 집에는 이제 창이 생기는 셈이죠. 건축, 가구, 수납의 삼위일체라 할 ‘가구 집’이 13년 전 오늘의 뉴스입니다.

스튜디오 마킹크 & 베이(Studio Makkink & Bey), 작품 계획 
photographer: Studio Makkink & Bey

“건축과 가구, 수납을 하나로.” 스튜디오 마킹크 & 베이의 신작 ‘가구 집(House of furniture parts)’이, 2009 밀라노 국제가구박람회 드로흐 전시를 통해 선보였다. 

집은 보통의 합판으로 제작되었다. 다만 합판은 컴퓨터수치제어(CNC) 방식으로 정교하게 커팅되어 있고, 그 모습을 자세히 살펴보면 의자나 테이블과 같은 가구의 ‘부품’이다. 말하자면 벽 일부를 ‘꺼내’ 가구를 조립할 수 있도록 제작되었다. 그런 이유로, 가구를 더욱 많이 만들어낼수록 집은 더 많은 창을 갖게 된다. 

집 자체는 플랫팩 방식으로 운송이 가능하고, 집의 기능에 따라 맞춤형 제작도 가능하다. 가령 스튜디오 목적의 집이라면 가구로는 테이블이나 책상이, 아이들을 위한 놀이방이라면 장난감이 달려 있는 가구가, 영화감상실이라면 스크린과 의자가 나오는 식이다. 

한편 ‘가구 집’은 지난 3월, 스튜디오 마킹크 & 베이가 선보였던 드로흐 뉴욕 매장 인테리어의 연장선 상에 있는 작업기도 하다. 드로흐 뉴욕의 ‘푸른 집’과 실내 매장벽을 결합한 것처럼 보인다. 

드로흐의 2009 밀라노 전시장 풍경. ‘가구 집’ 앞쪽으로 크리스 카벨(Chris Kable)의 ‘솔기(Seam)’ 의자와 벤치가 보인다. 
photographer: Droog

www.droogdesign.nl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6-09-13 | 브라질의 이색 공중전화 부스

공중전화 부스 앞으로 차례를 기다리며 사람들이 줄지어 서던 시절도 있었습니다. 누군가에게는 먼 기억의 풍경이고 누군가에게는 한 번도 보지 못한 풍경이겠지요. 2006년 오늘, 디자인플럭스는 브라질의 별난 공중전화 부스들을 소개했습니다. 앵무새, 과일을 닮은 원색의 부스부터 현대적인 파이버글래스 소재의 부스까지, 브라질의 사진 제작 회사 로스트 아트가 모은 이색 전화부스들을 만나봅니다.

2011-04-08 | 다음 10년, 20인의 디자이너

정확히 10년 전 오늘, 디자인 비평가 앨리스 로스손과 MoMA의 디자인 큐레이터 파올라 안토넬리가 다음 10년의 디자인을 조형할 20인의 디자이너를 꼽았습니다. 정말로 10년이 지난 지금 그 명단을 되돌아봅니다. 참고로 앨리스 로스손과 파올라 안토넬리 두 사람은 ‘디자인 이머전시’라는 이름으로 더 나은 미래를 지어나갈 디자인을 인스타그램에서 함께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2007-02-15 | 건축의 역사, 잡지의 역사

급진의 시대에 태어난 작은 건축 잡지들. 2007년 뉴욕에서 열린 전시회 ‘클립/스탬프/폴드: 급진적 건축 리틀 매거진 196x – 197x’의 이야기입니다. 전시는 1962년부터 1979년까지의 시간선 위에 폭발했던 작은 잡지들의 역사를 재조명합니다. 참고로 전시는 2010년 동명의 서적 출간으로도 이어졌습니다. 

텍스트 인식 이미지 생성 AI ‘DALL-E 2’

인공지능 연구소 오픈AI(OpenAI)에서 텍스트를 인식하여 사실적인 이미지와 그림을 ‘창작’할 수 있는 AI 시스템, ‘달-이...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