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Porn

2009-04-28 | 가구 집

Editor’s Comment

스튜디오 마킹크 & 베이의 ‘가구 집’은 가구를 품은 벽체로 이뤄진 집입니다. 집을 이루는 면들은 가구 제작을 위해 CNC 절단 가공을 한 합판들입니다. 가구를 만들기 위해 이런저런 부품을 꺼낸다면, 집에는 이제 창이 생기는 셈이죠. 건축, 가구, 수납의 삼위일체라 할 ‘가구 집’이 13년 전 오늘의 뉴스입니다.

스튜디오 마킹크 & 베이(Studio Makkink & Bey), 작품 계획 
photographer: Studio Makkink & Bey

“건축과 가구, 수납을 하나로.” 스튜디오 마킹크 & 베이의 신작 ‘가구 집(House of furniture parts)’이, 2009 밀라노 국제가구박람회 드로흐 전시를 통해 선보였다. 

집은 보통의 합판으로 제작되었다. 다만 합판은 컴퓨터수치제어(CNC) 방식으로 정교하게 커팅되어 있고, 그 모습을 자세히 살펴보면 의자나 테이블과 같은 가구의 ‘부품’이다. 말하자면 벽 일부를 ‘꺼내’ 가구를 조립할 수 있도록 제작되었다. 그런 이유로, 가구를 더욱 많이 만들어낼수록 집은 더 많은 창을 갖게 된다. 

집 자체는 플랫팩 방식으로 운송이 가능하고, 집의 기능에 따라 맞춤형 제작도 가능하다. 가령 스튜디오 목적의 집이라면 가구로는 테이블이나 책상이, 아이들을 위한 놀이방이라면 장난감이 달려 있는 가구가, 영화감상실이라면 스크린과 의자가 나오는 식이다. 

한편 ‘가구 집’은 지난 3월, 스튜디오 마킹크 & 베이가 선보였던 드로흐 뉴욕 매장 인테리어의 연장선 상에 있는 작업기도 하다. 드로흐 뉴욕의 ‘푸른 집’과 실내 매장벽을 결합한 것처럼 보인다. 

드로흐의 2009 밀라노 전시장 풍경. ‘가구 집’ 앞쪽으로 크리스 카벨(Chris Kable)의 ‘솔기(Seam)’ 의자와 벤치가 보인다. 
photographer: Droog

www.droogdesign.nl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6-24 | 무지의 ‘즐겨요! (  )의 에너지를’

3월 11일의 대지진과 원자력발전소 사고 이후, 무지(MUJI)는 생각했습니다. 어쩌면 이것이 일본이 스마트 에너지 국가로 나아갈 기회가 될지도 모른다고요. 그리고 ‘즐겨요! (  )의 에너지를!’이라는 프로젝트를 진행했습니다. 세계 각국의 디자이너에게 지금의 어두움을 조금이나마 밝혀줄 에너지에 관한 아이디어를 물었죠. 디자이너들이 보내온 괄호 속 단어와 그에 관한 스케치를 다시 만나봅니다.

2010-01-07 | OMA, 코펜하겐 기후변화회의의 실패를 말하다

1995년 처음 열린 국제연합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COP가 벌써 26차를 지났습니다. 지난 11월 글래스고에서 개최된 COP26은 그러나 기대 이하에 그쳤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석탄발전의 단계적 폐지라는 목표는 감축으로 완화되었고, 결국 탈석탄 성명에는 미국, 인도, 중국, 호주, 일본 등 석탄 의존도가 높은 국가들의 서명이 빠졌습니다. 문제는 초국가적인데 해결의 단위는 국가라는 점이 문제일까요? 2009년 COP15의 ‘실패’에 관해 OMA의 레이니어르 더 흐라프는 그렇다고 보았습니다. 

2011-06-14 | 캄파나 형제의 러그 디자인

브라질을 대표하는 형제 디자이너 움베르투 & 페르난두 캄파나의 2010년도 러그가 2011년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을 찾았습니다. 풀밭 위에 누워 있는 듯한 사람들의 모습이 평면이 아닌 입체로, 그러니까 봉제 인형들로 표현되어 있습니다. 왜 하필이면 봉제 인형일까요. 또 그것에 담긴 함의는 무엇일까요.

2011-09-02 | 방사능 통제

2011년 거대한 쓰나미가 야기한 방사능 위기는 아직도 진행형입니다. 내년 봄이면 후쿠시마의 오염수는 태평양으로 방류될 것입니다. 2011년 그해 가을, 함부르크 독빌 페스티벌에는 100명의 방사능 병정들이 등장했습니다. 루스인테르툽스는 고개를 숙인 채 어딘가로 향하는 방사능 처리 요원들의 모습을 통해 방사능의 안전 신화가 무너진 현실의 무게를 다시금 생각하게 하였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