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12-30 | 디자인 옥션 하이라이트

Editor’s Comment

디자인플럭스가 문을 연 2006년은 마크 뉴슨의 ‘록히드 라운지’가 소더비 경매에서 160만 달러라는 기록적인 가격에 판매되었고, 전년 ‘디자인.05’라는 이름으로 출범했던 행사가 디자인 마이애미/라는 익숙한 이름으로 찾아온 해이기도 합니다. 2008년 오늘은 크리스티, 소더비 등 주요 디자인 경매 6개 행사의 결과를 소개합니다. 최근 몇 년간 이어진 이탈리아 디자인에 대한 선호 흐름을 예견하듯, 카를로 몰리노의 ‘보조 탁자’가 가장 비싼 값에 낙찰되었습니다. 작품으로서 수집의 대상이 된 디자인. 그에 부응하듯, 2008년 아트넷도 온라인 디자인 마켓플레이스를 열었습니다. 

티파니 스튜디오스(Tiffany Studios), ‘페블(Pebble)’ 테이블 램프, 1900-1902

designws.com이 12월 열렸던 여러 디자인 옥션 행사들의 주요 결과를 요약해 소개했다. 이달에는 크리스티, 필립 드 퓌리, 소더비, 피에르 베르제 등 총 6개의 디자인 작품 경매가 열렸다. 이 포스트에서는 각 경매 행사별로, 주요 작품과 낙찰 가격을 소개하고 있다. 전반적으로 20세기 초반, 그리고 중반의 디자인 작품들이 큰 관심을 얻은 가운데, 특히나 20세기 초반 티파니 스튜디오(Tiffany studios)의 램프들은 크리스티와 소더비에서 만만치 않은 가격에 팔려나갔다. 한편 designnws에 소개된 작품들 가운데 가장 높은 낙찰가격을 기록한 작품은 다름 아닌 카를로 몰리노(Carlo Molino)의 1949년도 작품인 ‘보조 탁자(Occasional table)’로, 크리스티에서 1,314,500 달러에 낙찰되었다. 마찬가지로 낙찰가를 기준으로 삼는다면 동세대 디자이너들 가운데서는 역시 마크 뉴슨이 눈에 띈다. 그의 2006년도 작품 ‘미카타(Micarta)’ 테이블은 필립 드 퓌리에서 20만 달러에 판매되었다고. 

이 달 개최된 디자인 옥션들의 주요 경매작품들은 아래 페이지에서 살펴볼 수 있다. 

[designws] Highlights December Design Auctions 2008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01-17 | MoMA, KDDI의 휴대폰 4종 소장하기로

일본 KDDI사의 휴대폰들이 뉴욕 현대미술관에 소장되었습니다. ‘AU 디자인 프로젝트’라는 이름으로 선보여온 여러 휴대폰 중에서, 나오토 후카사와, 마크 뉴슨, 토쿠진 요시오카가 디자인한 총 4종의 휴대폰이 그 주인공입니다. 휴대폰의 폼팩터가 한 면 온전히 평면 스크린으로 덮인 작은 상자가 되기 이전의 휴대폰 디자인을 다시 만나봅니다. 

2011-07-08 | 태양과 모래의 3D 프린터

햇빛이 작열하는 모래의 바다에서, 한 디자이너가 무언가를 출력해가지고 돌아왔습니다. 2011년 RCA 졸업전시회에서 마르쿠스 카이저는 ‘태양 소결’이라는 3D 프린터로 출력한 모래-유리 오브제들을 선보였습니다. 선택적 레이저 소결법(SLS)이라는 원리는 여느 프린터와 동일하지만, ‘태양 소결’은 레이저 대신 햇빛을 열원으로 플라스틱 수지 대신에 모래 속 실리카를 재료로 삼았죠. 2011년 그는 두 번 사막을 찾았습니다. 처음에는 수동 버전의 프린터를 들고 모로코의 사막으로, 두 번째는 완전 자동화된 컴퓨터 구동 방식의 프린터를 들고요. 참고로 두 번째 방문의 결과물은 MoMA에 소장되었습니다.

2011-07-22 | 까르띠에 타임 아트

까르띠에의 대표적인 시계들이 취리히의 한 뮤지엄에 모였습니다. ‘까르띠에 타임 아트’는 1929년의 ‘토르튀’에서 최근의 ‘산토스 100 스켈레톤’에 이르기까지, 총 100여 점의 까르띠에 시계가 관람객을 맞이했습니다. 전시의 아트 디렉팅은 2009년 도쿄국립박물관에서 있었던 ‘이야기… 까르띠에 작품에 관한 기억들’로 이미 까르띠에와 인연을 맺었던 토쿠진 요시오카가 맡았습니다.

2009-02-03 | 코듈라

공사 현장에 있어야 할 법한 물건이 집 안으로 들어와 불을 밝힙니다. 디자이너 슈테파니 야스니의 ‘코듈라’는 전선 드럼과 하나가 된 플로어 조명입니다. 전기 조명에 없어서는 안되지만 때로는 귀찮은 전선의 존재가 디자인의 출발점이니만큼, 조명에 운신의 폭을 부여하는 장점이 되죠.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