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12-30 | 디자인 옥션 하이라이트

Editor’s Comment

디자인플럭스가 문을 연 2006년은 마크 뉴슨의 ‘록히드 라운지’가 소더비 경매에서 160만 달러라는 기록적인 가격에 판매되었고, 전년 ‘디자인.05’라는 이름으로 출범했던 디자인 마이애미/라는 익숙한 이름으로 시작된 해이기도 합니다. 2008년 오늘은 크리스티, 소더비 등 주요 디자인 경매 6개 행사의 결과를 소개합니다. 최근 몇 년간 이어진 이탈리아 디자인에 대한 선호 흐름을 예견하듯, 카를로 몰리노의 ‘보조 탁자’가 가장 비싼 값에 낙찰되었습니다. 작품으로서 수집의 대상이 된 디자인. 그에 부응하듯, 2008년 아트넷도 온라인 디자인 마켓플레이스를 열었습니다. 

티파니 스튜디오스(Tiffany Studios), ‘페블(Pebble)’ 테이블 램프, 1900-1902

designws.com이 12월 열렸던 여러 디자인 옥션 행사들의 주요 결과를 요약해 소개했다. 이달에는 크리스티, 필립 드 퓌리, 소더비, 피에르 베르제 등 총 6개의 디자인 작품 경매가 열렸다. 이 포스트에서는 각 경매 행사별로, 주요 작품과 낙찰 가격을 소개하고 있다. 전반적으로 20세기 초반, 그리고 중반의 디자인 작품들이 큰 관심을 얻은 가운데, 특히나 20세기 초반 티파니 스튜디오(Tiffany studios)의 램프들은 크리스티와 소더비에서 만만치 않은 가격에 팔려나갔다. 한편 designnws에 소개된 작품들 가운데 가장 높은 낙찰가격을 기록한 작품은 다름 아닌 카를로 몰리노(Carlo Molino)의 1949년도 작품인 ‘보조 탁자(Occasional table)’로, 크리스티에서 1,314,500 달러에 낙찰되었다. 마찬가지로 낙찰가를 기준으로 삼는다면 동세대 디자이너들 가운데서는 역시 마크 뉴슨이 눈에 띈다. 그의 2006년도 작품 ‘미카타(Micarta)’ 테이블은 필립 드 퓌리에서 20만 달러에 판매되었다고. 

이 달 개최된 디자인 옥션들의 주요 경매작품들은 아래 페이지에서 살펴볼 수 있다. 

[designws] Highlights December Design Auctions 2008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8-12 | 좋은 날씨

2011년 시각 예술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인 사라 일렌베르거의 개인전이 열렸습니다. ‘좋은 날씨’는 그의 작업을 망라한 첫 모노그래프 출간을 기념하여 열린 전시이기도 합니다. 그가 택하는 작업의 재료는 대체로 입체의 사물입니다. 그것을 그대로 설치하거나 아니면 사진을 찍어 이미지로 만들지요. 어떤 매체의 표현을 빌리자면 “3D 일러스트레이터”라고 할까요. 사라 일렌베르거의 시각 세계를 다시 만나봅니다. 

2011-07-26 | 위 메이크 카펫

“우리는 카펫을 만듭니다.” 하지만 아마도 그들의 카펫 위를 거닐거나 뒹굴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일회용 포크, 빨래집게, 파스타… 위 메이크 카펫은 실 대신에 소비 제품으로 카펫을 만들었습니다. 말하자면 소비 사회의 카펫이라고 할까요. 네덜란드의 이 3인조 그룹은 지금도 휴지심, 주름 종이, 연필 등의 일상적인 물건들을 가지고 작품들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2007-04-07 | 책 속에서 태어나는 빛의 기둥

책의 외양을 취한 조명 혹은 빛을 담은 책. 디자이너 타케시 이시구로의 ‘빛의 서적’입니다. 이 팝업북 혹은 조명은 ‘양심적인 디자인’으로 유명한 아르테크니카를 통해 출시되었습니다. 2008년 아르테크니카의 공동설립자이자 디렉터인 타미네 자반바크트를 만나 이야기를 나눌 기회가 있었습니다. 이 기회를 빌려 그와의 인터뷰도 함께 소개합니다.

2011-08-02 | ‘311 스케일’

2011년 3월 11일의 일을 시각 형식으로 전합니다. 일본디자인센터가 연 웹사이트 ‘311 스케일’은 대지진으로 시작해 쓰나미, 원전 사고로 이어지는 재난의 정보를 그래프로 재현하여 보여줍니다. 그래프는 숫자의 중립적인 재현 방식이라 여겨지지만, 그렇다고 해석의 편향에서 자유로운 것은 아닙니다. ‘311 스케일’은 이 점을 인정하되, 정보를 극화하거나 의견을 덧붙이는 일을 피하며 최대한 정확하게 정보를 차분히 전달합니다. 반갑게도 ‘311 스케일’은 아직도 운영 중입니다. 오랜만에 방문해 보시는 것도 좋겠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