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10-14 | 킨, 권오상을 만나다

Editor’s Comment

사진-조각이라는 새로운 유형을 만들어낸 미술가 권오상과 영국의 밴드 킨이 만났습니다. 킨의 세 번째 앨범 <Perfect Symmetry>에는 권오상의 ‘데오드란트 타입’화된 멤버들의 모습이 담겼습니다. 수천 장의 사진으로 빚은 인물 조각의 형상으로요. 

(Keane)의 새 앨범을 기다려온 팬들에게는 반가운 소식. 10월 13일, 그들의 세 번째 앨범 <Perfect Symmetry>가 발매되었다. 하지만 특히나 더욱 반가운 사실은 이번 앨범의 아트워크에 사진작가 권오상이 참여했다는 점이다. <Perfect Symmetry>의 아트 디렉팅을 맡은 영국의 디자인 스튜디오 투어리스트(Tourist)는, 멤버들의 사진 촬영을 권오상에게 의뢰했다. 

그리하여 킨의 세 멤버들은 ‘데오도란트 타입’이라 불리는 권오상의 사진-조각 형태로 앨범에 등장한다. 인물의 전후좌우 신체 각 부분을 세세하게 촬영한 뒤, 이 사진들을 인물의 포즈 모양으로 잘라낸 스티로폼 위에 붙이면 사진-조각이 탄생한다. 이번 앨범의 사진 촬영은 지난 6월 런던에서 5일간 진행되었고, 이후 조각 제작은 서울에서 6주간 진행되었다고. 그리고 투어리스트의 디자이너와 사진가가 서울을 방문하여 사진-조각들을 촬영, 앨범의 아트워크에 등장시켰다. 

<크리에이티브 리뷰>는 사진가 권오상과 이번 앨범 작업에 관한 인터뷰를 블로그에 게재했다. 인터뷰에 따르면 “각 멤버마다 총 1,000~3,000장의 사진을 찍은 듯 하다”고. 아래 <크리에이티브 리뷰> 링크를 방문하면 촬영 현장 및 제작 과정을 담은 사진들을 감상할 수 있으니, 방문해보시길 바란다. 

via Creative Review blog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7-01 | 아디다스 월드컵 서체

2010년 남아공 월드컵을 위한 아디다스의 커스텀 서체 '유니티'. 디자인을 맡은 브라질의 디자이너 요마르 아우구스투는 월드컵 공인구인 ‘자블라니’에서 서체 디자인이 시작되었다고 말합니다. 공을 장식한 둥근 모서리의 삼각형을 기저로 그 위에 타이포그래피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말이지요. 축구공에서 출발한 2010 월드컵 서체 디자인을 되돌아봅니다.

공병으로 만든 시상대: 2020 도쿄올림픽

2021년 8월에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에서는 지속가능성을 컨셉으로 트로피, 메달과 같은 다양한 오브제를 보여주고 있다. 그...

2009-07-02 | 보노, 레이저 재킷을 입다

240개의 레이저가 쏘아내는 빛이 술을 이루는 재킷. U2의 보노가 ‘360도’ 투어 무대에 입고 오른 의상입니다. 레이저 재킷을 만들어낸 주인공은 모리츠 발데마이어입니다. 2004년 론 아라드의 스와로브스키 인터랙티브 샹들리에 콘셉트를 실제로 구현하며 데뷔한 그는 이후로도 잉고 마우러, 자하 하디드 등 다른 디자이너와의 협업을 이어오다, 이내 본인의 이름만으로도 주목받는 예술, 기술, 디자인, 패션의 융합가가 되었습니다. 2009년 오늘자 뉴스에서, 모리츠 발데마이어의 재킷과 함께 U2의 ‘울트라 바이올렛’ 무대도 만나보시죠.

2011-02-14 | 시로 쿠라마타와 에토레 소트사스

2011년 도쿄의 21_21 디자인 사이트에서 시로 쿠라마타와 에토레 소트사스의 전시회가 열렸습니다. 소트사스가 멤피스 동참을 권유하는 편지를 쿠라마타에게 보내면서, 두 사람의 오랜 교류가 시작되었죠. 전시에서는 ‘달이 얼마나 높은지’와 같은 80년대 이후 쿠라마타의 대표작과 드로잉에서 태어난 소트사스의 2000년대 연작인 ‘카치나’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