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10-14 | 킨, 권오상을 만나다

Editor’s Comment

사진-조각이라는 새로운 유형을 만들어낸 미술가 권오상과 영국의 밴드 킨이 만났습니다. 킨의 세 번째 앨범 <Perfect Symmetry>에는 권오상의 ‘데오드란트 타입’화된 멤버들의 모습이 담겼습니다. 수천 장의 사진으로 빚은 인물 조각의 형상으로요. 

(Keane)의 새 앨범을 기다려온 팬들에게는 반가운 소식. 10월 13일, 그들의 세 번째 앨범 <Perfect Symmetry>가 발매되었다. 하지만 특히나 더욱 반가운 사실은 이번 앨범의 아트워크에 사진작가 권오상이 참여했다는 점이다. <Perfect Symmetry>의 아트 디렉팅을 맡은 영국의 디자인 스튜디오 투어리스트(Tourist)는, 멤버들의 사진 촬영을 권오상에게 의뢰했다. 

그리하여 킨의 세 멤버들은 ‘데오도란트 타입’이라 불리는 권오상의 사진-조각 형태로 앨범에 등장한다. 인물의 전후좌우 신체 각 부분을 세세하게 촬영한 뒤, 이 사진들을 인물의 포즈 모양으로 잘라낸 스티로폼 위에 붙이면 사진-조각이 탄생한다. 이번 앨범의 사진 촬영은 지난 6월 런던에서 5일간 진행되었고, 이후 조각 제작은 서울에서 6주간 진행되었다고. 그리고 투어리스트의 디자이너와 사진가가 서울을 방문하여 사진-조각들을 촬영, 앨범의 아트워크에 등장시켰다. 

<크리에이티브 리뷰>는 사진가 권오상과 이번 앨범 작업에 관한 인터뷰를 블로그에 게재했다. 인터뷰에 따르면 “각 멤버마다 총 1,000~3,000장의 사진을 찍은 듯 하다”고. 아래 <크리에이티브 리뷰> 링크를 방문하면 촬영 현장 및 제작 과정을 담은 사진들을 감상할 수 있으니, 방문해보시길 바란다. 

via Creative Review blog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중산층의 잇템 #4 수족관 : 내 작은 유토피아

처음 수족관이 집에 들어왔을 때를 기억한다. 거실 TV 옆에 직사각형의 유리 수조를 놓고, 모래와...

2011-04-20 | 플립플랍 이야기

누군가 신다 슬쩍 버린 플립플랍이 먼 나라의 해변까지 흘러듭니다. 이 무심한 쓰레기의 이야기를 전하기 위해 버려진 플립플랍을 수거해 재활용하여 실내 소품으로 재탄생시켰습니다. 사실 이러한 유형의 디자인 뉴스는 많고 많습니다. 그렇게 매년 친환경, 재활용을 이야기하는 사이에, 기후 변화는 기후 위기가 되고 말았지요. 공교롭게도 오늘은 네덜란드의 비영리 디자인 단체 왓디자인캔두의 ‘노 웨이스트 챌린지’ 공모전 마감일입니다. 자원을 취해 새 물건을 만들어 곧 내버리는 이른바 “테이크-메이크-웨이스트” 경제의 고리를 끊기 위해 디자인은 무엇을 할 수 있을까요?

일상의 바이오필릭 디자인

지난 몇 년 사이 ‘바이오필릭 디자인(Biophilic Design)’ 이라는 용어는 디자인계에서 중요한 화두로 부상했다. 바이오필릭...

2011-03-29 | 보이콧에 대한 구겐하임의 응답

지난주에는 2011년 있었던 구겐하임 아부다비 건설 현장의 이민 노동자 착취 현실에 항의하는 보이콧 운동 소식을 전해드렸는데요. 오늘은 그에 이어지는 소식입니다. 미술인들의 항의 서한에 구겐하임 재단 측이 답변을 내놓았는데요. 항의의 기반이 된 2010년도 9월 인권감시단 보고서에는 구겐하임의 지속적인 노력으로 이미 개선된 사항들이 반영되어 있지 않다면서, 이렇게 항변했습니다. “앞으로도 많은 개선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지만, 그렇다고 당신의 성명이 묘사한 대로 우리가 양심 없는 수동적 존재는 아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