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9-30 | 시카고 국제 포스터 비엔날레 공모전 수상작

Editor’s Comment

“포스터는 어디에서나 그래픽 디자이너들의 사랑을 받아왔지만, 포스터에 미국은 그리 마음 편한 곳이 아니었다. 툴루즈-로트렉에서 뮐러-브로크먼, 마티스, 트록슬러에 이르는 유럽의 포스터 전통은 그래픽 디자이너라는 직종을 정의하는 대표적인 작품들을 선사해왔다. 반면 미국에서 포스터는 당당하게 혹은 도처에서 거리의 존재감을 누려본 적이 없다.” 시카고 국제 포스터 비엔날레 첫 회 개최를 알리며 공식 후원 매체인 <디자인 옵저버>는 그렇게 설명했습니다. 어쩌면 그래서 시카고라는 미국의 도시에서 포스터 비엔날레라는 행사가 열린다는 사실이 의미가 있었는지도요. 하지만 이제는 건축 비엔날레로 연결되고 마는 홈페이지 주소가 말해주듯, 시카고 포스터 비엔날레는 그리 오래 계속되지는 못했습니다.

9월 26일 제 1회 시카고 국제 포스터 비엔날레가 개막하며 한 달여 간의 전시 일정에 돌입했다. 처음 개최된 이 비엔날레는 건축, 예술, 음악, 연극 등 다른 문화 분야에 비해 상대적으로 결여된 공공 비주얼 아트에 대한 관심을 ‘포스터’라는 매체를 통해 제고하여, 비주얼 리터러시, 다문화주의, 포스터를 통한 국제적 공조를 증진하기 위해 조직되었다.

비엔날레 전시작 선정을 위해 존 메이시, 미셸 부베, 시게오 후쿠다 등 11인의 저명한 디자이너들이 심사를 맡았다. 7월 1일 최종후보작 127점이 발표된 데 이어, 비엔날레 개막과 더불어 31개 수상작 리스트가 발표되었다. 아래는 제 1회 시카고 국제 포스터 비엔날레 공모전의 주요 수상작들이다. 

금상 – 2008년 최우수 포스터 
레모 카미나다(Remo Caminada), 스위스 
‘프랭크 팝 앙상블 콘서트(Frand Popp Ensemble Concert)’
은상 
파즈 리 카 링(Pazu Lee Ka Ling), 중국 
‘나는 살아간다(I’m Living)’ 연작 
은상 
댄 아이바라 & 마이클 비쥬스키(Dan Ibarra and Michael Byzewski), 미국 
‘대니얼 존스턴 콘서트(Daniel Johnston Concert)’
STA상 – 우수 타이포그래피 부문 시상
파하드 포조우니(Farhand Fozouni), 이란 
‘모샤자르 전시회(Moshajjar Exhibition)’
오스모시스상 – 사회적 주제를 담은 우수 포스터 시상 
미카엘 바토리(Michal Batory), 프랑스 
‘피아노 폴리(Piano Folies)’

이들 수상작은 10월 28일까지 데일리 바이센테니얼 공원에서 개최되는 공공 전시를 통해 공개된다. 전체 수상작은 아래 디자인 옵저버 페이지 내 갤러리 링크를 방문하여 감상할 수 있다. 

via design observer
(+ 주소 갱신)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8-27 | ‘대즐’ 무늬의 귀환

선박 보호를 위한 전쟁용 위장무늬가 요트의 장식이 되어 귀환했습니다. 이름하여 ‘대즐 위장’이 등장한 것은 제1차 세계대전 때입니다. 영국의 미술가 노먼 윌킨슨이 발명한 이 무늬는 대조적인 색상의 기하학적 도형들이 이루는 과감한 패턴으로 이뤄져 있습니다. 보통의 위장 무늬가 주변 환경과의 동화를 도모한다면, 대즐의 목표는 시각을 교란하는 데 있습니다.(...)

2007-11-05 | 샤넬 모바일 아트 컨테이너

샤넬을 상징하는 그 퀼팅백에서 영감을 얻은 동시대 미술 작품들을 싣고 세계를 여행할 컨테이너. 샤넬은 이 ‘모바일 아트’ 컨테이너의 설계를 자하 하디드에게 의뢰하였습니다. 우주선을 닮은 그의 이동식 전시 파빌리온은 2010년까지 세계 여행을 마치고, 2011년 파리 아랍세계연구소 앞마당에 안착하였습니다. 

주변적 디자인 #3 데뷔 못 하면 죽는 병 걸림

어느날 타임라인에 새로운 아이돌이 나타났다. 내가 팔로우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레드벨벳, 오마이걸, (여자)아이들과 같은 ‘여돌’을 선호한다....

2011-08-02 | 『폰트북』, 아이패드 속으로

폰트숍 인터내셔널의 “커다란 노란 책”이 아이패드 속으로 들어왔습니다. 마치 폰트 자체가 디지털화되었듯, 『폰트북』도 디지털 앱이 되었죠. 덕분에 110여 서체제작소의 62만여 폰트 정보를 3kg에 달하는 육중한 책을 뒤적이는 대신, 가볍게 또 간편하게 검색하고 비교해 볼 수 있었습니다. 앱 출시 이후 애석하게도 『폰트북』은 출간이 중단되었는데요. 어째서인지 지금은 『폰트북』 앱도 찾아볼 수가 없군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