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9-30 | 시카고 국제 포스터 비엔날레 공모전 수상작

Editor’s Comment

“포스터는 어디에서나 그래픽 디자이너들의 사랑을 받아왔지만, 포스터에 미국은 그리 마음 편한 곳이 아니었다. 툴루즈-로트렉에서 뮐러-브로크먼, 마티스, 트록슬러에 이르는 유럽의 포스터 전통은 그래픽 디자이너라는 직종을 정의하는 대표적인 작품들을 선사해왔다. 반면 미국에서 포스터는 당당하게 혹은 도처에서 거리의 존재감을 누려본 적이 없다.” 시카고 국제 포스터 비엔날레 첫 회 개최를 알리며 공식 후원 매체인 <디자인 옵저버>는 그렇게 설명했습니다. 어쩌면 그래서 시카고라는 미국의 도시에서 포스터 비엔날레라는 행사가 열린다는 사실이 의미가 있었는지도요. 하지만 이제는 건축 비엔날레로 연결되고 마는 홈페이지 주소가 말해주듯, 시카고 포스터 비엔날레는 그리 오래 계속되지는 못했습니다.

9월 26일 제 1회 시카고 국제 포스터 비엔날레가 개막하며 한 달여 간의 전시 일정에 돌입했다. 처음 개최된 이 비엔날레는 건축, 예술, 음악, 연극 등 다른 문화 분야에 비해 상대적으로 결여된 공공 비주얼 아트에 대한 관심을 ‘포스터’라는 매체를 통해 제고하여, 비주얼 리터러시, 다문화주의, 포스터를 통한 국제적 공조를 증진하기 위해 조직되었다.

비엔날레 전시작 선정을 위해 존 메이시, 미셸 부베, 시게오 후쿠다 등 11인의 저명한 디자이너들이 심사를 맡았다. 7월 1일 최종후보작 127점이 발표된 데 이어, 비엔날레 개막과 더불어 31개 수상작 리스트가 발표되었다. 아래는 제 1회 시카고 국제 포스터 비엔날레 공모전의 주요 수상작들이다. 

금상 – 2008년 최우수 포스터 
레모 카미나다(Remo Caminada), 스위스 
‘프랭크 팝 앙상블 콘서트(Frand Popp Ensemble Concert)’
은상 
파즈 리 카 링(Pazu Lee Ka Ling), 중국 
‘나는 살아간다(I’m Living)’ 연작 
은상 
댄 아이바라 & 마이클 비쥬스키(Dan Ibarra and Michael Byzewski), 미국 
‘대니얼 존스턴 콘서트(Daniel Johnston Concert)’
STA상 – 우수 타이포그래피 부문 시상
파하드 포조우니(Farhand Fozouni), 이란 
‘모샤자르 전시회(Moshajjar Exhibition)’
오스모시스상 – 사회적 주제를 담은 우수 포스터 시상 
미카엘 바토리(Michal Batory), 프랑스 
‘피아노 폴리(Piano Folies)’

이들 수상작은 10월 28일까지 데일리 바이센테니얼 공원에서 개최되는 공공 전시를 통해 공개된다. 전체 수상작은 아래 디자인 옵저버 페이지 내 갤러리 링크를 방문하여 감상할 수 있다. 

via design observer
(+ 주소 갱신)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21-10-18 | 건축가 키쇼 쿠로카와 타계

건축가 키쇼 쿠로카와가 2007년 10월 12일 세상을 떠났습니다. 급진적인 건축 운동이었던 메타볼리즘 사조의 선구자로서, 대표작인 나카긴 캡슐 타워는 도시의 변화에 유기적으로 대응하는 건축이라는 개념을 유감 없이 보여주었지요. 그가 떠난 지 14년이 된 지금, 이제 나카긴 캡슐 타워도 퇴장합니다. 타워의 철거 계획은 이미 2007년에 전해졌지만, 건축 50주년을 맞은 올해 실제 철거가 시작된다는 소식입니다. 하지만 캡슐들이 그냥 사라지는 것은 아닙니다. 해체한 캡슐들은 자리를 옮겨 전시, 숙박 등의 다른 용도로 활용될 예정입니다. 또 타워의 마지막을 담은 기록 서적도 내년 2월 출간된다고요.

2011-06-23 | 노키아 ‘N9’ 스마트폰

1998년부터 2011년까지, 노키아는 세계 휴대폰 시장 점유율 1위를 놓친 적 없는 거인이었습니다. 하지만 바로 2년 뒤 마이크로소프트에 휴대전화 사업부를 매각한다는 소식이 전해졌지요. 그렇게 제때 스마트폰 시장의 도래를 준비하지 못한 대가는 컸습니다. 얼마 지나지 않아 2016년 노키아는 마이크로소프트에서 또 다시 폭스콘의 자회사로 매각되며 표류하는가 싶더니, 저가 스마트폰 그리고 특히 피처폰 부문에서 성과를 거두며 ‘부활’이라는 평까지 받았습니다.

Sad by Design: On Platform Nihilism

“뉴노멀에 온 걸 환영한다.” 시작부터 이런 달갑지 않은 문장이 등장한다. 지겹게 들어온 뉴노멀 타령인가...

2010-09-06 | 그리기와 소리의 결합

그는 디자이너이자 전자음악가이며 사운드 아티스트입니다. 2010년 열린 전시 ‘소리 주입’은 예술과 디자인과 기술이 어우러진 그의 작업 세계를 엿볼 수 있었던 자리였습니다. 가령 선에 소리를 담는 펜과 선에 담긴 소리를 재생하는 펜이 짝을 이루었던 ‘녹음 & 재생’ 펜처럼요. 유리 스즈키는 2018년 디자인 회사 펜타그램에 파트너로 합류하였고, 그의 존재로 펜타그램의 영역에 ‘사운드’가 더해졌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