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9-10 | 보철미학

Editor’s Comment

2008년 디자인 아카데미 에인트호번을 졸업하며 프란체스카 란차베키아는 의료용 보철기구를 재해석한 일련의 기구들을 졸업 작품으로 선보입니다. 이름하여 ‘보철미학’은 그의 설명대로 “오로지 기능적 측면만 강조된, 기계적이고 일반적인 외양의 보조기기들”을 표현의 매체로서 바라봅니다. 졸업 후 란차베키아는 학교에서 만난 훈 와이와 란차베키아+와이를 설립하여 지금까지 함께 활동하고 있습니다. 참고로 기사 마지막 부분의 레이스 목보호대를 한 여자와 목발을 입은 남자, 그 두 사람이 바로 프란체스카 란차베키아와 훈 와이입니다.

프란체스카 란차베키아, ‘지팡이의 재해석(Canes, Reinterpreted)’
photo by Davide Farabegoli

프란체스카 란차베키아(Francesca Lanzavecchia)는 올 봄 에인트호벤 디자인 아카데미에서 박사 과정을 마친, 이탈리아 출신의 디자이너다. 그녀의 박사 학위 프로젝트 ‘보철미학(ProAesthetics)’은 목보호대나 지팡이, 허리보호대와 같은 의료용 보조기기들을 통해, 장애에 관한 사회적 인식의 양상을 탐색한다. 

“우리 사회에서 신체적 장애를 지닌 사람은 자기를 표현할 만한 적절한 기회를 얻지 못한다. 오로지 기능적 측면만 강조된, 기계적이고 일반적인 외양의 보조기기들만이 존재할 뿐이다.” 란차베키아의 설명대로, 휠체어나 지팡이, 보호대와 같은 기구들은 오로지 그 자신의 기능에 충실한 외양만을 지니고 있으며, 더불어 이를 착용하는 순간 장애의 사회적 기호로서 작용하기 시작한다. 

이러한 인식으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란차베키아는 이들 기기로부터 우울한 외양을 걷어내고, 표현적인 가치들을 불어넣었다. 패션 소품처럼 보이는 목보호대나, 그림을 입힌 허리보호대처럼 자기표현의 수단이 된 기구들이 있는가 하면, 구멍이 숭숭 난 다공증의 뼈 모양을 재현한 지팡이는 장애의 원인을 오히려 자랑스레 전시하기도 한다.

신체적 불편과 장애에 대한 인식의 역전을 보여주는 프로젝트, ‘보철미학’은 지난 여름 개최된 에인트호벤 디자인 아카데미의 졸업전시회를 통해 선보였으며, 프란체스카 란차베키아의 홈페이지를 방문하면 새롭게 리디자인된 다채로운 의료 기기들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1]

www.francesca.nu
https://www.lanzavecchia-wai.com

via designboom 

ⓒ designflux.co.kr


[1] 기사 이미지 전체 교체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텅 빈방, 덩그러니 놓인 QR 코드: 2021 베니스건축비엔날레 독일관

제17회 베니스 건축비엔날레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해 1년 연기되어, 원래 개막일이었던 2020년 5월 22일로부터 정확히...

2021-10-18 | 건축가 키쇼 쿠로카와 타계

건축가 키쇼 쿠로카와가 2007년 10월 12일 세상을 떠났습니다. 급진적인 건축 운동이었던 메타볼리즘 사조의 선구자로서, 대표작인 나카긴 캡슐 타워는 도시의 변화에 유기적으로 대응하는 건축이라는 개념을 유감 없이 보여주었지요. 그가 떠난 지 14년이 된 지금, 이제 나카긴 캡슐 타워도 퇴장합니다. 타워의 철거 계획은 이미 2007년에 전해졌지만, 건축 50주년을 맞은 올해 실제 철거가 시작된다는 소식입니다. 하지만 캡슐들이 그냥 사라지는 것은 아닙니다. 해체한 캡슐들은 자리를 옮겨 전시, 숙박 등의 다른 용도로 활용될 예정입니다. 또 타워의 마지막을 담은 기록 서적도 내년 2월 출간된다고요.

2010-09-27 | 마크 뉴슨: 운송

신발, 자전거, 자동차, 요트, 제트기, 우주선. 이들의 공통점은 ‘탈것’이라는 점입니다. 신발도 어떤 의미에서는 가장 원시적인 탈것일 테니까요. 2010년 뉴욕 가고시안 갤러리에서 디자이너 마크 뉴슨의 전시회 ‘운송’이 열렸습니다. 그가 디자인하였던 ‘사람을 싣고 어딘가로 가는 것’들을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그곳이 길 위든 저 멀리 우주든 말이지요.(...)

2007-11-08 | 존 마에다 x 리복

존 마에다와 리복의 만남. ‘타임태니엄’ 스니커즈는 그가 특별히 고안한 알고리듬과 코드를 입고 있습니다. 신발 속 가득한 공식과 수식이 만들어낸 이미지가 신발의 겉을 장식하고 있지요. 기술을 인간화하며, 컴퓨터를 자체로 하나의 매체로 삼은 디자이너이자 컴퓨터 과학자이자 예술가이자 교육자. 이 소식을 전한 지 한 달 조금 넘어, 그의 신상에 주요한 변화가 있었지요. 오래 몸담았던 MIT 미디어랩을 떠나 2007년 12월 RISD 학장에 선임되었다는 소식이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