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9-10 | 보철미학

Editor’s Comment

2008년 디자인 아카데미 에인트호번을 졸업하며 프란체스카 란차베키아는 의료용 보철기구를 재해석한 일련의 기구들을 졸업 작품으로 선보입니다. 이름하여 ‘보철미학’은 그의 설명대로 “오로지 기능적 측면만 강조된, 기계적이고 일반적인 외양의 보조기기들”을 표현의 매체로서 바라봅니다. 졸업 후 란차베키아는 학교에서 만난 훈 와이와 란차베키아+와이를 설립하여 지금까지 함께 활동하고 있습니다. 참고로 기사 마지막 부분의 레이스 목보호대를 한 여자와 목발을 입은 남자, 그 두 사람이 바로 프란체스카 란차베키아와 훈 와이입니다.

프란체스카 란차베키아, ‘지팡이의 재해석(Canes, Reinterpreted)’
photo by Davide Farabegoli

프란체스카 란차베키아(Francesca Lanzavecchia)는 올 봄 에인트호벤 디자인 아카데미에서 박사 과정을 마친, 이탈리아 출신의 디자이너다. 그녀의 박사 학위 프로젝트 ‘보철미학(ProAesthetics)’은 목보호대나 지팡이, 허리보호대와 같은 의료용 보조기기들을 통해, 장애에 관한 사회적 인식의 양상을 탐색한다. 

“우리 사회에서 신체적 장애를 지닌 사람은 자기를 표현할 만한 적절한 기회를 얻지 못한다. 오로지 기능적 측면만 강조된, 기계적이고 일반적인 외양의 보조기기들만이 존재할 뿐이다.” 란차베키아의 설명대로, 휠체어나 지팡이, 보호대와 같은 기구들은 오로지 그 자신의 기능에 충실한 외양만을 지니고 있으며, 더불어 이를 착용하는 순간 장애의 사회적 기호로서 작용하기 시작한다. 

이러한 인식으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란차베키아는 이들 기기로부터 우울한 외양을 걷어내고, 표현적인 가치들을 불어넣었다. 패션 소품처럼 보이는 목보호대나, 그림을 입힌 허리보호대처럼 자기표현의 수단이 된 기구들이 있는가 하면, 구멍이 숭숭 난 다공증의 뼈 모양을 재현한 지팡이는 장애의 원인을 오히려 자랑스레 전시하기도 한다.

신체적 불편과 장애에 대한 인식의 역전을 보여주는 프로젝트, ‘보철미학’은 지난 여름 개최된 에인트호벤 디자인 아카데미의 졸업전시회를 통해 선보였으며, 프란체스카 란차베키아의 홈페이지를 방문하면 새롭게 리디자인된 다채로운 의료 기기들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1]

www.francesca.nu
https://www.lanzavecchia-wai.com

via designboom 

ⓒ designflux.co.kr


[1] 기사 이미지 전체 교체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3-04 | 부어 만들었습니다

콘크리트 액을 부어 탁자의 상판을 만든다면, 아마도 거푸집의 존재가 예상되겠지만, 스튜디오 글리테로의 ‘푸어드 바’의 경우에는 이야기가 다릅니다. 콘크리트 용액을 세 번에 걸쳐 층층이 부어 태어난 테이블의 상판은 그 모양도 질감도 자신이 어떻게 만들어진 것인지를 고스란히 보여줍니다.

코로나 시대 1년, 디자인의 변화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코로나 19의 팬데믹을 선언한 날이 2020년 3월 11일이니, 공식적으로 전세계인들의 발이 묶인지 1년 2개월이 지났다. 팬데믹 선언 이후, 미디어에서는 코로나 시대의 디자인에...

테이트 모던, 이동하는 기프트숍

런던 디자인 스튜디오 브링크워스(Brinkworth)가 테이트 모던 미술관 내에서 사용되는 이동식 기프트숍 ‘테이트 키오스크(Tate Kiosk)’를...

2010-04-12 |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 x 마티아치

다른 가구 회사들의 하청 작업을 해온 가구제작소가 자신의 이름을 걸고 제품 컬렉션을 선보이기 시작합니다. 2009년 스튜디오 닛잔 코헨과의 협업으로 태어난 첫 번째 컬렉션에 이어, 2010년 두 번째 마티아치 컬렉션의 디자인은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가 맡았습니다. 그렇게 마티아치 컬렉션은 해를 이어, 올해로 벌써 22번째 의자를 맞이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