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7-21 | 드로흐 ‘기후’ 공모전 수상작

Editor’s Comment

드로흐가 주최했던 ‘기후’ 공모전의 수상작은 여러 모로 영리합니다. 1937년 첫선을 보인 알바르 알토의 그 꽃병과 그 디자인에 영감을 준 핀란드의 호수들. 얀 츠트브르트니크는 여기에서 출발하여, 핀란드에 실재하는 알토라는 이름의 호수가 1937년부터 2007년까지 거친 형태의 변화를 꽃병 디자인으로 형상화했습니다. 1937년의 모습이 꽃병의 외곽선을, 메말라 줄어든 2007년의 모습이 내곽선을 이루도록요. 그래서 이름도 ‘드로흐 알토’입니다. 마르다라는 뜻의 드로흐와 꽃병이자 호수인 알토로 기후 변화라는 주제를 담아냈지요. 

얀 츠트브르트니크, ‘드로흐 알토’, 드로흐 기후 공모전 수상작 
Image: Jan Ctvrtnik

드로흐(Droog)가 주최한 디자인 공모전 ‘기후(The Climate)’의 수상작이 발표되었다. 기후에 관한 작품이라면 누구나 어떠한 아이디어든 어떠한 형태의 디자인이라도 응모할 수 있었던 이번 공모전에서, 체코의 얀 츠트브르트니크(Jan Ctvrtnik)의 작품이 1등상을 수상했다. 그의 작품’드로흐 알토(Droog Aalto)’는 드로흐 홈페이지 방문자들의 투표에서, 총 32%의 지지를 받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그의 꽃병은 핀란드에 있는 호수 ‘알토’의 변화를 담고 있다 . 1937년과 2007년, 70년 사이에 지구 온난화로 말라버린 알토 호수의 모습을 표현한 작품인 것이다. 얀 츠트브르트니크는 “기후 변화의 문제가 대체로 숫자나 과학적 측정치에 의해 시각화되고 있기 때문에, 그러한 변화들을 보여주기 위해서는 좋은 참조점을 가지는 편이 도움이 된다”고 설명한다. 드로흐라는 단어가 ‘마른(dry)’이라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으니, 드로흐가 주최한 ‘기후’ 공모전에 걸맞는 작명이기도 하다.

얀 츠트브르트니크는 체코슬로바키아 출신의 디자이너로 현재 이탈리아 포르데노네에서 거주하며 활동하고 있다. 프라하와 스웨덴 룬드 IKDC에서 수학한 그는 현재 일렉트로룩스의 디자이너로 활동중이기도 하다. “다르게 생각하려고 노력하다 보니 때로는 기묘하고 괴상한 아이디어들을 내놓기도 한다. 여기에서 ‘상상의 나래’를 잠시 접고, 단계적으로 아이디어를 정제해가며 새롭지만 동시에 조리 있는 작품을 만들어가고 있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BBC ‘새’ 로고 디자인 논란

2021년 상반기, BBC가 새 로고를 공개한 후, 세금 낭비라는 항의와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영국...

2011-06-14 | 캄파나 형제의 러그 디자인

브라질을 대표하는 형제 디자이너 움베르투 & 페르난두 캄파나의 2010년도 러그가 2011년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을 찾았습니다. 풀밭 위에 누워 있는 듯한 사람들의 모습이 평면이 아닌 입체로, 그러니까 봉제 인형들로 표현되어 있습니다. 왜 하필이면 봉제 인형일까요. 또 그것에 담긴 함의는 무엇일까요.

Design of Voice #3 두연씨, 우리 잘 먹고 잘 살아요.

매년 돌아오는 여름이지만 올해 유난히 ‘이렇게까지 더웠던 적이 있었나?’라는 생각이 자주 든다. 2021년 7월,...

2011-10-19 | 타시타 딘의 ‘필름’

타시타 딘은 줄곧 필름을 매체로 활동해온 미술가입니다. “화가에게 물감이 필요하듯 내게는 필름이 필요하다”고 말할 정도로요. 2011년 그가 테이트 모던에서 선보인 ‘필름’은 위기에 처한 필름의 물질성과 특유함을 전면에 드러냅니다. 아날로그 매체로서의 필름을 찬미하는 기념비인 동시에 쇠락해가는 매체의 초상. <가디언> 리뷰는 이를 두고 “오마주이자 레퀴엠”이라 표현하기도 했지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