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7-21 | 드로흐 ‘기후’ 공모전 수상작

Editor’s Comment

드로흐가 주최했던 ‘기후’ 공모전의 수상작은 여러 모로 영리합니다. 1937년 첫선을 보인 알바르 알토의 그 꽃병과 그 디자인에 영감을 준 핀란드의 호수들. 얀 츠트브르트니크는 여기에서 출발하여, 핀란드에 실재하는 알토라는 이름의 호수가 1937년부터 2007년까지 거친 형태의 변화를 꽃병 디자인으로 형상화했습니다. 1937년의 모습이 꽃병의 외곽선을, 메말라 줄어든 2007년의 모습이 내곽선을 이루도록요. 그래서 이름도 ‘드로흐 알토’입니다. 마르다라는 뜻의 드로흐와 꽃병이자 호수인 알토로 기후 변화라는 주제를 담아냈지요. 

얀 츠트브르트니크, ‘드로흐 알토’, 드로흐 기후 공모전 수상작 
Image: Jan Ctvrtnik

드로흐(Droog)가 주최한 디자인 공모전 ‘기후(The Climate)’의 수상작이 발표되었다. 기후에 관한 작품이라면 누구나 어떠한 아이디어든 어떠한 형태의 디자인이라도 응모할 수 있었던 이번 공모전에서, 체코의 얀 츠트브르트니크(Jan Ctvrtnik)의 작품이 1등상을 수상했다. 그의 작품’드로흐 알토(Droog Aalto)’는 드로흐 홈페이지 방문자들의 투표에서, 총 32%의 지지를 받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그의 꽃병은 핀란드에 있는 호수 ‘알토’의 변화를 담고 있다 . 1937년과 2007년, 70년 사이에 지구 온난화로 말라버린 알토 호수의 모습을 표현한 작품인 것이다. 얀 츠트브르트니크는 “기후 변화의 문제가 대체로 숫자나 과학적 측정치에 의해 시각화되고 있기 때문에, 그러한 변화들을 보여주기 위해서는 좋은 참조점을 가지는 편이 도움이 된다”고 설명한다. 드로흐라는 단어가 ‘마른(dry)’이라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으니, 드로흐가 주최한 ‘기후’ 공모전에 걸맞는 작명이기도 하다.

얀 츠트브르트니크는 체코슬로바키아 출신의 디자이너로 현재 이탈리아 포르데노네에서 거주하며 활동하고 있다. 프라하와 스웨덴 룬드 IKDC에서 수학한 그는 현재 일렉트로룩스의 디자이너로 활동중이기도 하다. “다르게 생각하려고 노력하다 보니 때로는 기묘하고 괴상한 아이디어들을 내놓기도 한다. 여기에서 ‘상상의 나래’를 잠시 접고, 단계적으로 아이디어를 정제해가며 새롭지만 동시에 조리 있는 작품을 만들어가고 있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4-13 | 엔초 마리 ‘자급자족 디자인’ 부활

작년 한 해 코로나19가 안긴 수많은 부고 가운데 안타깝게도 엔초 마리와 그의 부인 레아 베르지네의 타계 소식이 있었습니다. 그것도 밀라노 트리엔날레에서 열린 회고전의 개막 직후의 일이었습니다. 오늘의 뉴스는 엔초 마리의 ‘자급자족 디자인’입니다. “디자인은 지식을 전할 때 오로지 디자인이다.” 엔초 마리의 ‘자급자족 디자인’은 완성품으로서의 가구가 아니라 지식으로서의 가구를 전했습니다. 2010년 아르텍은 그 ‘자급자족 디자인’의 첫 번째 가구인 ‘의자 1’을 다시 소개하며 엔초 마리에게 경의를 표했습니다. 기사에 언급된 짤막한 다큐멘터리에서 그의 모습과 그가 믿는 디자인 이야기도 다시 만나봅니다.

2007-07-23 | 디자인 & 비즈니스 카탈리스트 어워드

미국산업디자인협회의 ‘디자인 & 비즈니스 카탈리스트 어워드’의 전제를 한 문장으로 표현한다면 “굿 디자인 이즈 굿 비즈니스”일 것입니다. IDEA 어워드와 병행하여 2003년부터 운영된 이 시상 행사는 제품 디자인이 거둔 사회경제적 성과나 기여의 실제 사례를 통해 ‘디자인 경영’의 영향력을 전하고자 했습니다. 오늘은 2007년도 카탈리스트 어워드 수상작을 되돌아봅니다.

2010-07-22 | 지금 멕시코만은

멕시코만 최악의 원유 유출 사건이 일어나고 3개월 후, 과연 수면 아래에서는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었을까요. 2010년 7월, 천연자원보호협회가 심각한 바닷 속 상황을 담아 인터랙티브 인포그래픽을 공개했습니다. 디자인을 맡은 제이슨 비숍은 “수면에서 해저까지 잠수하듯 스크롤하여 내려가는 구성으로, 정보에 몰입할 수 있도록 했다”고 이야기합니다. 아쉽게도 2010년의 이 인포그래픽은 더 이상 볼 수 없지만, 대신 그로부터 10년 뒤의 현실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2010-05-24 | 그의 문

디자이너 김희원은 여러 장소의 문과 창문을 사진에 담아왔습니다. ‘티 포르타’는 그중 문에 관한 작업입니다. 여러 갤러리와 뮤지엄에서 마주한 문의 풍경을 찍고, 그 모습을 다른 장소의 문에 옮겼습니다. 2010년 ‘푸오리 살로네’의 경우에는 밀라노 엔하우 호텔의 객실 문 위였고요. 오늘의 소식은 김희원의 ‘티 포르타’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