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7-21 | 드로흐 ‘기후’ 공모전 수상작

Editor’s Comment

드로흐가 주최했던 ‘기후’ 공모전의 수상작은 여러 모로 영리합니다. 1937년 첫선을 보인 알바르 알토의 그 꽃병과 그 디자인에 영감을 준 핀란드의 호수들. 얀 츠트브르트니크는 여기에서 출발하여, 핀란드에 실재하는 알토라는 이름의 호수가 1937년부터 2007년까지 거친 형태의 변화를 꽃병 디자인으로 형상화했습니다. 1937년의 모습이 꽃병의 외곽선을, 메말라 줄어든 2007년의 모습이 내곽선을 이루도록요. 그래서 이름도 ‘드로흐 알토’입니다. 마르다라는 뜻의 드로흐와 꽃병이자 호수인 알토로 기후 변화라는 주제를 담아냈지요. 

얀 츠트브르트니크, ‘드로흐 알토’, 드로흐 기후 공모전 수상작 
Image: Jan Ctvrtnik

드로흐(Droog)가 주최한 디자인 공모전 ‘기후(The Climate)’의 수상작이 발표되었다. 기후에 관한 작품이라면 누구나 어떠한 아이디어든 어떠한 형태의 디자인이라도 응모할 수 있었던 이번 공모전에서, 체코의 얀 츠트브르트니크(Jan Ctvrtnik)의 작품이 1등상을 수상했다. 그의 작품’드로흐 알토(Droog Aalto)’는 드로흐 홈페이지 방문자들의 투표에서, 총 32%의 지지를 받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그의 꽃병은 핀란드에 있는 호수 ‘알토’의 변화를 담고 있다 . 1937년과 2007년, 70년 사이에 지구 온난화로 말라버린 알토 호수의 모습을 표현한 작품인 것이다. 얀 츠트브르트니크는 “기후 변화의 문제가 대체로 숫자나 과학적 측정치에 의해 시각화되고 있기 때문에, 그러한 변화들을 보여주기 위해서는 좋은 참조점을 가지는 편이 도움이 된다”고 설명한다. 드로흐라는 단어가 ‘마른(dry)’이라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으니, 드로흐가 주최한 ‘기후’ 공모전에 걸맞는 작명이기도 하다.

얀 츠트브르트니크는 체코슬로바키아 출신의 디자이너로 현재 이탈리아 포르데노네에서 거주하며 활동하고 있다. 프라하와 스웨덴 룬드 IKDC에서 수학한 그는 현재 일렉트로룩스의 디자이너로 활동중이기도 하다. “다르게 생각하려고 노력하다 보니 때로는 기묘하고 괴상한 아이디어들을 내놓기도 한다. 여기에서 ‘상상의 나래’를 잠시 접고, 단계적으로 아이디어를 정제해가며 새롭지만 동시에 조리 있는 작품을 만들어가고 있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6-08-16 | 헬베티카 50주년 기념 다큐멘터리

2006년 8월, 게리 허스트윗은 이후 ‘디자인 3부작’의 시작이 될 다큐멘터리의 후반 작업에 한창이었습니다. 다가오는 2007년 ‘헬베티카’의 탄생 50주년을 맞아, 그는 어떻게 이 하나의 서체가 전 세계 생활 풍경의 일부가 되었는지를, 세계 곳곳에 거주하는 헬베티카의 모습과 디자이너들의 인터뷰를 통해 담아냅니다. <헬베티카>는 2009년 디자인플럭스와 한국디자인문화재단이 연 작은 영화제의 상영작이기도 했는데요. 신작과 함께 게리 허스트윗 감독이 한국을 찾아, <헬베티카>와 <오브젝티파이드> 두 편의 작품으로 극장에서 관객과 만났습니다.

2007-06-29 | 바젤 시민들, 신슈타트카지노에 반대표를 던지다

바젤시의 슈타트카지노는 이름은 카지노이지만 실제로는 콘서트홀입니다. 본래의 건물은 1824년에 지어졌지만, 현재의 건물은 다시 지어져 1939년에 문을 열었습니다. 이 건물을 새롭게 단장하기 위해 2003년 바젤시는 건축 설계안을 공모했고, 자하 하디드의 설계가 당선되었지요. 그의 설계는 마치 이 유서 깊은 문화 지구의 원 콘서트홀 위로 이질적인 매스가 착륙해 감싸 안은 듯한 모습이었습니다. 그래서였을까요. 2007년 바젤 지역 주민들은 이 ‘신슈타트카지노’ 사업에 반대표를 던졌고, 결국 사업은 무산되었습니다.(...)

러시아 군사 보급품 공급 인포그래픽

인포그래픽은 낯설고 복잡한 정보를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 방법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사용된다. 3월 22일...

2010-05-20 | 바바라 크루거의 런던 지하철 노선도

2010년 5월 21일 이후 런던의 지하철역에서 포켓형 노선도를 집어들었다면, 표지에서 어딘가 이상한 점이 눈에 띄었을 것입니다. 노선도의 모습은 그대로인데, 역의 이름이 다릅니다. 가령 피카딜리 서커스 역은 ‘역설’, 웨스트민스터 역은 ‘이성’, 러셀 스퀘어 역은 ‘의심’, 템플 역은 ‘웃음’이 되었습니다. 바바라 크루거는 런던 도심의 지하철역에 어떤 상태, 개념, 감정의 단어를 붙였고, 그렇게 바뀐 노선도는 마음의 여정을 그린 마인드맵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