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6-20 | 오바마, 디자인, 브랜드

Editor’s Comment

2008년 미국 대통령 선거는 ‘디자인’의 관점에서도 유독 화제가 되었습니다. 이미 민주당의 대선 후보 경선 과정에서부터 그러한 조짐이 드러났죠. 디자이너 셰퍼드 페어리의 포스터가 오바마 캠프의 시각적 상징이 되었고, 그러면서《뉴욕타임스》에는 ‘오바마는 맥, 힐러리는 PC인가?’라는 기사가, 《패스트 컴퍼니》에는 ‘오바마라는 이름의 브랜드’라는 분석 기사까지 실렸습니다. 어떤 ‘현상’이 된 선거에 관한 이야기를 14년 전 오늘의 뉴스에서 다시 만나봅니다.

아티스트 포 오바마(Artists for Obama)’ 포스터 상품. 왼쪽은 셰퍼드 페어리, 오른쪽은 스콧 핸슨의 작품이다. 

어쩌면 미국의 대선은 민주당의 경선보다 시시할지 모른다. 민주당의 경선은 두 ‘최초’간의 대결이었고, 그 결과 미국 최초의 흑인 대통령 후보가 탄생했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이 치열했던 경선 과정을 디자인의 관점에서 이야기하고 있다. 그래픽 디자이너 셰퍼드 페어리(Shepard Fairey)가 개인적인 지지 표명의 의미로 만들어낸 오바마 포스터는, 결국 오바마 선거 캠프의 요청으로 포스터, 티셔츠, 배지가 되어 불티나게 팔려나갔다. <크리에이티브 리뷰>에 따르면 페어리의 디자인 상품이 벌어들인 금액은 40만 달러에 달한다. 간단히 말해 셰퍼드 페어리의 오바마 티셔츠가 마크 제이콥스의 힐러리 티셔츠에 압승을 거둔 것이다. 

“구글에서 ‘오바마와 디자인’이라는 단어로 검색해보라. 힐러리 클린턴이나 존 매케인의 검색 결과와는 사뭇 다른 시각적인 풍경을 볼 수 있을 것이다.” 《코어77》의 설명대로다. 후자들의 결과는 홈페이지 캡처들이 주를 이루며, 우리가 흔히 ‘정치’하면 떠올리는 그러한 종류의 딱딱한 이미지들을 보여준다.하지만 오바마와 디자인의 경우 아티스트들의 포스터들은 물론, 개인이 직접 만든 핸드메이드 액세서리까지 보다 활기찬 결과물들을 볼 수 있다. ‘오바마는 맥, 힐러리는 PC’라는 비교까지 나왔던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을 것이다. 스콧 핸슨(Scott Hansen)이나 셰퍼드 페어리와 같은 아티스트들이 만들어낸 세련된 작품들, 여기에 지지자들이 보여준 열성적인 모습을 보고 있노라면, 자연스레 이 괴이한 비유에 수긍하게 된다. 더 나아가 우리는 이번 경선을 통해 하나의 브랜드가 탄생하는 과정을 목도했노라고도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정치는 마침내 마케팅에 관한 것이 되었다. 이미지를 투사하고 판매하며, 열망에 불을 지피고, 사람들이 동일시하고 전도사가 되며 마침내 소비하도록 만드는 것이다. ‘오바마’라는 브랜드의 홍보 과정은, 시장이 어디로 움직이고 있는가에 관한 케이스 스터디라 할 수 있다.” – ‘오바마라는 브랜드’, <패스트 컴퍼니> 4월호 

via core77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조각으로 남긴 세계의 인구: 2021 디자인 마이애미/바젤

프랑스 디자이너 마티외 르아뇌르(Mathieu Lehanneur)가 ‘세계의 상태(State of the World)’를 2021 디자인 마이애미/바젤에서 선보였다....

런던시 튤립 타워 무산

영국 건축사무소 포스터 앤 파트너스(Foster + Partners)에서 디자인한 초고층 건물 ‘튤립 타워(The tulip)’가 끝내...

2011-06-02 | 스뇌헤타: SFMOMA 증축 설계안

지난 세기의 끝자락을 지나 이번 세기에 들어서도, 세계 곳곳에서 미술관의 신축 혹은 증축 소식이 연이어 전해졌습니다. 미술, 문화, 도시, 경제의 요구가 미술관을 교차하는 가운데, 특히 이 시기 후자의 관점에서 특정 미술관의 이름이 성공 신화로서 자주 불리우기도 했지요. 오늘의 뉴스는 2011년 발표된 SFMOMA의 증축 설계안입니다. 기존 마리오 보타가 설계한 적색 벽돌 건물 너머로 증축될 건물의 설계는 노르웨이의 스뇌헤타가 맡았고, 예정대로 2016년 5월 확장 공사를 마치고 재개관하였습니다.

2010-05-13 | ‘모어’는 지루해

“미니멀리스트 그래픽 아트”라는 부제가 암시하듯, 2010년 열린 ‘모어 이즈 어 보어’ 전시는 단순과 절제의 형태 언어를 구사하는 젊은 그래픽 디자이너들의 작업을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모어가 아니라 레스이기에 보여줄 수 있는 활기와 즐거움을 담은 작품들을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