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1-03 | 안녕히, 에토레 소트사스

Editor’s Comment

2008년의 첫 소식은 애석하게도 부고였습니다. 2007년의 마지막 날, 디자이너 에토레 소트사스가 90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레스가 모어였던 20세기의 디자인 흐름을, 레스는 레스일 뿐이라며 정면으로 거슬러 또 다른 20세기의 디자인을 만들어냈던, 그의 타계 소식이 오늘의 옛 뉴스입니다.

포스트모던 디자인의 핵심적 인물 에토레 소트사스(Ettore Sottsass)가 지난 월요일 90세를 일기로 숨을 거두었다. 디자이너 겸 건축가인 그는 20세기 이탈리아 디자인이 낳은 걸출한 인물 중 한 사람이다. 또한 디자인 계에 널리 영향을 떨쳤던 ‘멤피스’ 그룹의 설립자이자, 올리베티 타자기의 디자이너로도 잘 알려져 있다. 이탈리아의 문화부 장관 프란체스코 루텔리는 에토레 소트사스의 타계 소식에 “한 세기를 관통할 수 있었던 뛰어난 재능의 소유자로, 생애 마지막 나날까지 끊임없이 우리를 즐겁게 했다.”는 말로 조의를 표했다. 

최근 몇 년간, 세계 곳곳의 뮤지엄에서는 에토레 소트사스의 작업을 조명하는 전시회를 잇달아 개최해왔다. 2006년에는 LA 주립미술관의 주최로 미국 내 최초의 메이저급 전시회가 개최된 이래, 2007년에는 런던 디자인 뮤지엄의 ‘Work in Progress’ 전을 비롯, 미국 필라델피아 미술관 및 프리드먼 벤다 갤러리에서도 작품 전시가 열렸다. 그리고 공교롭게도 지난 12월부터 이탈리아 트리에스테에서 소트사스의 회고전 ‘I Want to Know Why’이 한창인 가운데, 디자이너의 부고 소식을 맞게 된 것이다. 

“삶은 영원한 프로젝트이고, 하나에서 또 다른 곳으로 이행하는 과정이다.” 가장 만족스러운 프로젝트가 무엇인지 묻는 질문에, 그는 이러한 대답을 남긴 바 있다. 이제 그 영원한 이행의 프로젝트와도 작별을 고한 셈이니, R.I.P. 에토레 소트사스. 

에토레 소트사스 인터뷰 
멤피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5-09 | BMW 구겐하임 랩

도시들을 여행하는 작은 도시 실험실. BMW 구겐하임 랩이 2011년 여정의 시작을 알렸습니다. 하나의 주제로 2년 동안 세 개의 도시를 순회하는 주기의 첫 목적지는 뉴욕이었습니다. 본래 BMW 구겐하임 랩은 세 번의 주기, 즉 9개 도시 6년의 장정을 기획했지만, 랩의 여정은 뉴욕-베를린-뭄바이까지만 이어졌습니다.

자원봉사 건축가 네트워크, 폴란드에 우크라이나 난민 쉘터 설치

'자원봉사 건축가 네트워크(Voluntary Architects’ Network)'(이하 'VAN')가 우크라이나 난민을 위한 긴급 대피소를 우크라이나와 인접국인 폴란드에...

2010-05-24 | 그의 문

디자이너 김희원은 여러 장소의 문과 창문을 사진에 담아왔습니다. ‘티 포르타’는 그중 문에 관한 작업입니다. 여러 갤러리와 뮤지엄에서 마주한 문의 풍경을 찍고, 그 모습을 다른 장소의 문에 옮겼습니다. 2010년 ‘푸오리 살로네’의 경우에는 밀라노 엔하우 호텔의 객실 문 위였고요. 오늘의 소식은 김희원의 ‘티 포르타’입니다.

재활용 플라스틱 벽돌 ‘바이블록’

“플라스틱은 무죄입니다. 문제는 플라스틱 폐기물을 제대로 처리할 계획이 없다는 점이죠.” 2017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문을 연 바이퓨전(ByFusion...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