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1-03 | 안녕히, 에토레 소트사스

Editor’s Comment

2008년의 첫 소식은 애석하게도 부고였습니다. 2007년의 마지막 날, 디자이너 에토레 소트사스가 90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레스가 모어였던 20세기의 디자인 흐름을, 레스는 레스일 뿐이라며 정면으로 거슬러 또 다른 20세기의 디자인을 만들어냈던, 그의 타계 소식이 오늘의 옛 뉴스입니다.

포스트모던 디자인의 핵심적 인물 에토레 소트사스(Ettore Sottsass)가 지난 월요일 90세를 일기로 숨을 거두었다. 디자이너 겸 건축가인 그는 20세기 이탈리아 디자인이 낳은 걸출한 인물 중 한 사람이다. 또한 디자인 계에 널리 영향을 떨쳤던 ‘멤피스’ 그룹의 설립자이자, 올리베티 타자기의 디자이너로도 잘 알려져 있다. 이탈리아의 문화부 장관 프란체스코 루텔리는 에토레 소트사스의 타계 소식에 “한 세기를 관통할 수 있었던 뛰어난 재능의 소유자로, 생애 마지막 나날까지 끊임없이 우리를 즐겁게 했다.”는 말로 조의를 표했다. 

최근 몇 년간, 세계 곳곳의 뮤지엄에서는 에토레 소트사스의 작업을 조명하는 전시회를 잇달아 개최해왔다. 2006년에는 LA 주립미술관의 주최로 미국 내 최초의 메이저급 전시회가 개최된 이래, 2007년에는 런던 디자인 뮤지엄의 ‘Work in Progress’ 전을 비롯, 미국 필라델피아 미술관 및 프리드먼 벤다 갤러리에서도 작품 전시가 열렸다. 그리고 공교롭게도 지난 12월부터 이탈리아 트리에스테에서 소트사스의 회고전 ‘I Want to Know Why’이 한창인 가운데, 디자이너의 부고 소식을 맞게 된 것이다. 

“삶은 영원한 프로젝트이고, 하나에서 또 다른 곳으로 이행하는 과정이다.” 가장 만족스러운 프로젝트가 무엇인지 묻는 질문에, 그는 이러한 대답을 남긴 바 있다. 이제 그 영원한 이행의 프로젝트와도 작별을 고한 셈이니, R.I.P. 에토레 소트사스. 

에토레 소트사스 인터뷰 
멤피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6-29 | 하비에르 마리스칼, 삶을 그리다

“전위적인 디자인을 시도했는데, IOC에 가장 높은 수익을 안긴 올림픽 마스코트가 되었다.”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마스코트 ‘코비’의 이야기입니다. 귀엽겠다고 애쓰지 않는데 친근하게 마음을 끌고, 너무 단순한가 싶으면서도 미묘합니다. 정면과 측면이 공존하는 얼굴처럼요. 2009년 오늘의 소식은 코비의 디자이너 하비에르 마리스칼의 회고전입니다. 영국에서는 처음으로 열린 전시로, 그래픽과 일러스트레이션에서 가구, 인테리어에 이르는 마리스칼의 세계를 조망했습니다. 2013년에는 한국에서도 그의 전시회가 열렸지요.

2007-01-10 | 네덜란드의 상징을 담은 우표 컬렉션

지난주 미국 산업디자인 역사를 담은 우표를 소개했다면 오늘은 네덜란드의 상징들을 담은 우표입니다. TNT 포스트의 의뢰로 우표 디자인에 나선 스타트는 튤립이나 스케이트 같은 전통적인 상징 외에도, 부가부의 유아차라던가 테요 레미의 ‘우유병 램프’ 같은 현대의 상징을 모아, “네덜란드의 DNA”를 담은 12장의 우표 컬렉션을 선보였습니다. 

2011-04-01 | 노키아 퓨어

서체는 브랜드의 시각 언어를 구성하는 주요한 요소입니다. 에릭 슈피커만의 ‘노키아 샌즈’는 2002년부터 10년 동안 로고부터 시작해 노키아를 대표하는 서체로 자리잡았습니다. 그랬던 노키아 샌즈의 자리를 2011년 새롭게 ‘노키아 퓨어’가 대신했습니다. 다만 2011년은 이미 노키아가 세계 휴대폰 시장에서 위기에 몰려 있던 시점이었고,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2013년 노키아 휴대폰 사업부는 매각되고 말았죠. 돌아 보면 노키아 최후의 노력처럼 느껴지는 서체, ‘노키아 퓨어’입니다.

2011-11-11 | 벌레에게 배우다

공기에서 물을 얻다. 에드워드 리너커의 ‘에어드롭 관개법’이 2011년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를 수상했습니다. 그는 가뭄을 이겨낼 방법을 나미브 사막에 사는 딱정벌레에게 찾았는데요. 벌레가 안개로 물을 만들어 마시듯, ‘에어드롭 관개법’도 공기에서 물을 만들어냅니다. 자연을 선생으로 삼는 ‘생체모방’ 디자인의 사례라 하겠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