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10-12 | 컨테이너 일리 카페

Editor’s Comment

화물 컨테이너가 버튼을 누르면 90초 만에 활짝 열리며 작은 카페로 변신합니다. 2007년 뉴욕에 잠시 머물렀던 일리의 컨테이너 카페였는데요. 컨테이너는 본래의 용도 외에도 건축의 재료로서, 그러니까 프리팹 모듈로서 자주 활용되곤 합니다. 컨테이너 건축을 전문적으로 해온 애덤 칼킨이 설계와 제작을 맡아 피어나는 작은 카페를 만들어냈죠.

많은 디자이너, 건축가, 건설자들이 여분의 선박용 컨테이너를 일상적인 주거 공간으로 바꿔낼 아이디어를 고심해 왔다. 애덤 칼킨의 퀵 하우스(Adam Kalkin’s Quik House)는 컨테이너들을 다양한 주거 공간으로 십분 활용하는 데 앞장서 온 회사 중 하나이다.

애덤 칼킨은 그러한 전문성을 십분 살려 푸시 버튼 하우스 일리 카페를 설계했다. 11월 28일부터 12월 29일 사이에 한시적으로 뉴욕 타임 워너 센터 근처에 설치될 예정이라고 하니, 이곳을 지나치는 이들이라면 방문해 볼 기회다. 컨테이너로 만든 일리 카페에 앉아 휴식을 취하며 일리 에스프레스를 천천히 음미할 수 있다. 

애덤 칼킨과 일리의 이러한 디자인 콘셉트는 52회 베니스 비엔날레에서 유럽 최초로 소개된 바 있다. 이곳은 방문객들이 휴식을 취하고 무료 에스프레소를 즐기는 작은 카페로 인기를 누렸다. 푸시 버튼 하우스 일리 카페는 버튼을 누르면 90초 내에 꽃이 피듯 컨테이너가 열리며, 순식간에 작은 컨테이너에서 테이블과 의자까지 갖춘 카페로 변형된다. 

일리 카페의 CEO 앙드레 일리는 “사람의 활동이 갑자기 드러나는 순간 느끼게 되는 안도감, 지속적으로 성형 가능한 표면으로서 집을 실험하는 칼킨의 아이디어가 흥미로웠다.”고 말한다. 이러한 칼킨의 컨셉은 여러 환경에 적합한 것으로 증명되었다. 칼킨의 회사는 재난 구호 주택부터 럭셔리한 집까지 다양한 형태로 컨테이너 유닛 프로젝트를 발전시켰으며, 일리 카페와 같이 프로모션용 목적으로 컨테이너 유닛을 제작하기도 했다. 

COOLHUNTER via NOTCUT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8-09-16 | 제11회 베니스 비엔날레 국제건축전 수상자

2020년 팬데믹으로 많은 디자인 행사가 취소되거나 온라인으로 전환되거나 연기되었지요. 베니스 비엔날레 국제건축전은 미루는 쪽을 택했습니다. 그것도 두 번이나요. 그래서 본래 올해는 열리지 않았을 제17회 베니스 비엔날레 건축전이 이제 중반을 지나가고 있습니다. 건축전이 한창인 지금, 2008년도 베니스 비엔날레 건축전의 수상자들을 다시 만나봅니다.

2007-05-18 | 마르티 긱세의 푸드 디자인

마르티 긱세는 자신을 푸드 디자이너라 소개합니다. 음식은 디자인의 대상으로, 여기에서 음식 디자인은 조리법이나 미식의 개념과는 관계가 없습니다. 음식 역시 다른 사물과 마찬가지로 디자인된 무엇이며, 다만 먹을 수 있다는 특징이 있을 뿐이지요. 2007년 오늘 디자인플럭스에서는 마르티 긱세의 푸드 디자인을 전했습니다. 파이 차트의 현현으로서의 파이, 씨앗을 뿌리는 사탕 등의 작업을 소개했었죠.

2009-05-06 | 2009 내셔널 디자인 어워드

매년 찾아오는 연례 디자인 시상 행사 소식 중에는 미국 쿠퍼 휴잇 스미소니언 디자인 뮤지엄(2014년부터 이름이 이렇게 바뀌었습니다)의 ‘내셔널 디자인 어워드’가 있었습니다. 특히 2009년에는 시상 부문이 신설되었는데요. 바로 인터랙션 디자인입니다. 그에 발맞추듯 평생공로상도 빌 모그리지에게 돌아갔습니다. 참고로 빌 모그리지는 이듬해부터 2012년까지 3년간, 이곳 디자인 뮤지엄의 관장을 맡았습니다.

우주 디자인 동아리: RISD

1969년 아폴로 11호가 달 착륙에 성공한 이후 멀어져 가던 일반인들의 우주에 대한 관심이 다시...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