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10-12 | 컨테이너 일리 카페

Editor’s Comment

화물 컨테이너가 버튼을 누르면 90초 만에 활짝 열리며 작은 카페로 변신합니다. 2007년 뉴욕에 잠시 머물렀던 일리의 컨테이너 카페였는데요. 컨테이너는 본래의 용도 외에도 건축의 재료로서, 그러니까 프리팹 모듈로서 자주 활용되곤 합니다. 컨테이너 건축을 전문적으로 해온 애덤 칼킨이 설계와 제작을 맡아 피어나는 작은 카페를 만들어냈죠.

많은 디자이너, 건축가, 건설자들이 여분의 선박용 컨테이너를 일상적인 주거 공간으로 바꿔낼 아이디어를 고심해 왔다. 애덤 칼킨의 퀵 하우스(Adam Kalkin’s Quik House)는 컨테이너들을 다양한 주거 공간으로 십분 활용하는 데 앞장서 온 회사 중 하나이다.

애덤 칼킨은 그러한 전문성을 십분 살려 푸시 버튼 하우스 일리 카페를 설계했다. 11월 28일부터 12월 29일 사이에 한시적으로 뉴욕 타임 워너 센터 근처에 설치될 예정이라고 하니, 이곳을 지나치는 이들이라면 방문해 볼 기회다. 컨테이너로 만든 일리 카페에 앉아 휴식을 취하며 일리 에스프레스를 천천히 음미할 수 있다. 

애덤 칼킨과 일리의 이러한 디자인 콘셉트는 52회 베니스 비엔날레에서 유럽 최초로 소개된 바 있다. 이곳은 방문객들이 휴식을 취하고 무료 에스프레소를 즐기는 작은 카페로 인기를 누렸다. 푸시 버튼 하우스 일리 카페는 버튼을 누르면 90초 내에 꽃이 피듯 컨테이너가 열리며, 순식간에 작은 컨테이너에서 테이블과 의자까지 갖춘 카페로 변형된다. 

일리 카페의 CEO 앙드레 일리는 “사람의 활동이 갑자기 드러나는 순간 느끼게 되는 안도감, 지속적으로 성형 가능한 표면으로서 집을 실험하는 칼킨의 아이디어가 흥미로웠다.”고 말한다. 이러한 칼킨의 컨셉은 여러 환경에 적합한 것으로 증명되었다. 칼킨의 회사는 재난 구호 주택부터 럭셔리한 집까지 다양한 형태로 컨테이너 유닛 프로젝트를 발전시켰으며, 일리 카페와 같이 프로모션용 목적으로 컨테이너 유닛을 제작하기도 했다. 

COOLHUNTER via NOTCUT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깔끔한 식사를 위한 식용 테이프

존스 홉킨스 화이팅 공과대학(Whiting School of Engineering)에서 음식을 감싸 고정할 수 있는 식용 테이프를...

2011-08-05 | 에어론 위드 아트

2011년 허먼 밀러 재팬이 모어 트리와 함께 자선 프로젝트를 진행했습니다. 이를 위해 5인의 미술가, 건축가, 화훼 아티스트가 ‘에어론 의자’를 재탄생시켜 대지진 구호를 도왔습니다. 참고로 허먼 밀러는 지난 봄 또 하나의 유명 가구 브랜드 놀(Knoll)의 인수 합병 소식을 발표했는데요. 놀을 품은 허먼 밀러의 정식 이름은 ‘밀러놀’입니다. 

2009-02-11 | AP 통신 vs 셰퍼드 페어리

2008년 미국 대선의 대표적인 이미지라 할 셰퍼드 페어리의 버락 오바마 초상이 이듬해 송사에 휘말렸습니다. 문제는 초상이 AP 통신 소속 사진 기자 매니 가르시아의 사진을 바탕으로 한다는 점이었습니다. 소송은 2011년 합의로 마무리 되었는데요. NPR의 보도를 빌리면 합의의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2011-07-28 | 과일들

디자이너 히사카즈 시미즈는 캐논의 디지털 카메라 ‘익서스’ 시리즈의 수석 디자이너이면서 동시에 사보 스튜디오를 설립해 개인 작업을 병행해왔습니다. 2011년 비비드 갤러리에서 열린 ‘과일들’은 후자의 디자이너로서 연 개인전이었죠. 한편 이 전시의 큐레이팅은 에이조 오카다가 맡았습니다. 디자인 디렉터로서, 또 디자인 블로그 dezain.net의 운영자로서 활동해온 그는 ‘과일들’ 이전에도 몇 차례 함께 프로젝트를 진행한 적이 있었다고 하죠. 그리고 이듬해, 두 사람은 S&O 디자인이라는 산업디자인 스튜디오를 함께 설립하여 지금까지 운영해오고 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