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7-18 | 뉴 디자이너스 2007

Editor’s Comment

2007년 오늘은 영국 ‘뉴 디자이너스’ 전시에서 주목받은 두 개의 전시작을 소개했습니다. 1985년 시작된 뉴 디자이너스는 이제 졸업을 앞둔 혹은 디자이너로서의 첫 해를 보낸 젊은 디자이너들의 작업을 한자리에서 선보이는 행사입니다. 베선 그레이, 제이 오스거비, 리 브룸 같은 디자이너들도 뉴 디자이너였던 시절, 뉴 디자이너스 전시에 참여한 바 있죠. 올해의 행사는 바로 얼마 전인 7월 9일 막을 내렸습니다.

지금 런던에서는 뉴 디자이너스 2007 전시가 펼쳐지고 있다. 건축에서 애니메이션, 가구에서 패션, 그래픽에서 유리공예에 이르는 20여개 디자인 분과의 신인 디자이너들을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행사다. 이 전시에서 특히 주목을 받는 두 개의 작품을 소개한다. 모두 기능에 대한 참신한 접근이 인상적인 작품들이다. 

‘탭 라이트(Tap Light)’

열쇠, 문 손잡이 등등 특별한 생각없이 사용해온 수많은 사물이 있다. 말하자면 특별히 사용법을 배우지 않아도 직관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그러한 것들이다. 버킹엄셔 칠턴스 대학에서 가구 디자인 과정을 마친 캣 맥키(Cat Mackee)는 이 직관적인 요소를 디자인에 도입해 일종의 놀라움을 선사한다. ‘탭 라이트’는 외관상 그 자신의 기능에 대한 어떠한 단서도 제공하지 않는다. 그러나 사용자는 수도꼭지를 보는 순간 자연스레 이를 돌려보게 될 것이고, 그리하여 이 제품이 ‘조명’이라는 사실을 발견하게 된다. 직관이 인도하는 변형된 기능의 발견이야말로‘탭 라이트’가 제공하는 묘미다. 

‘도시 속의 전원(The Country in the City)’

골드스미스 대학을 졸업한 알렉스 브라운(Alex Brown)의 작품이다. 그는 내화유리에 전통 자수(embroidery) 기법을 결합했다. 작품명이 암시하듯, 이 작품은 도시 속에 전원의 미덕을 불어넣고자 한다. 도시와 전원은 현대 사회에서 더욱 이원적으로 경험된다. 일은 도시에서 하지만 집은 교외에 있다거나, 혹은 도시에 거주하면서 ‘여행’을 통해 전원 생활을 일시적으로 소비한다거나 하는 식으로 말이다. 심지어 전원, 시골 생활에 대한 향수어린 찬탄 역시 이러한 대립 속에서 더욱 힘을 얻는다. 어쩌면 알렉스 브라운의 작업 역시 이러한 맥락에 있는 수많은 작품 중 하나일 지도 모른다. “작품에 전원의 미덕을 취하는 것, 그리하여 디자인이 어떻게 도시 환경 속에 전원의 미덕을 북돋을 수 있는지를 살펴보는 것”이 이 작품의 목표이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4-01 | 포켓 캠코더 ‘SAL’

이전의 것들이 자신의 운명을 모른 채 새로운 것과 경합을 한다고 믿었던 시기. 온갖 휴대용 기기가 스마트폰이라는 하나의 기기에 흡수되기 이전의 이야기입니다. 클라스카 호텔의 디자이너로 널리 알려진 디자이너 슈와 테이의 포켓 캠코더 디자인 소식입니다.

2011-08-12 | 좋은 날씨

2011년 시각 예술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인 사라 일렌베르거의 개인전이 열렸습니다. ‘좋은 날씨’는 그의 작업을 망라한 첫 모노그래프 출간을 기념하여 열린 전시이기도 합니다. 그가 택하는 작업의 재료는 대체로 입체의 사물입니다. 그것을 그대로 설치하거나 아니면 사진을 찍어 이미지로 만들지요. 어떤 매체의 표현을 빌리자면 “3D 일러스트레이터”라고 할까요. 사라 일렌베르거의 시각 세계를 다시 만나봅니다. 

2011-08-18 | 8비트 패셔너리

패셔너리는 패션 디자이너의 필수품인 패션 스케치북을 만드는 회사입니다. 패셔너리는 “패션+사전+일기”가 더해진 이름이고요. 2011년 오늘 소개한 패셔너리의 작업은 8비트 그래픽 버전의 하이패션입니다. 큼직한 픽셀로 인해 의상의 세부는 사라지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알아볼 수 있는 모습을 유지한다는 점이 흥미롭죠. 패셔너리는 8비트 패션 시리즈를 포스터로도 판매했습니다. 물론 지금은 더 이상 판매되지 않지만요.

2011-04-20 | 플립플랍 이야기

누군가 신다 슬쩍 버린 플립플랍이 먼 나라의 해변까지 흘러듭니다. 이 무심한 쓰레기의 이야기를 전하기 위해 버려진 플립플랍을 수거해 재활용하여 실내 소품으로 재탄생시켰습니다. 사실 이러한 유형의 디자인 뉴스는 많고 많습니다. 그렇게 매년 친환경, 재활용을 이야기하는 사이에, 기후 변화는 기후 위기가 되고 말았지요. 공교롭게도 오늘은 네덜란드의 비영리 디자인 단체 왓디자인캔두의 ‘노 웨이스트 챌린지’ 공모전 마감일입니다. 자원을 취해 새 물건을 만들어 곧 내버리는 이른바 “테이크-메이크-웨이스트” 경제의 고리를 끊기 위해 디자인은 무엇을 할 수 있을까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