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6-21 | RCA 졸업전

Editor’s Comment

1851년 런던의 하이드 파크에 거대한 유리 건물이 세워졌습니다. 이름하여 ‘수정궁’ 안에 만국의 산업, 문화, 예술 생산품을 선보였던 그 행사의 이름은 ‘대박람회’였습니다. 만국박람회의 시대를 열었던 이 행사는 영국의 여러 박물관을 비롯해 대학의 설립으로 이어졌습니다. 그리고 영국왕립예술학교도 그 중 하나였지요. 2007년 영국왕립예술학교는 ‘대박람회’ 150주년을 기념하며, 졸업전시회를 그에 헌정했습니다. 

지난 15일부터 영국 왕립예술학교(RCA)의 졸업전이 사우스 켄싱턴 가든에서 펼쳐지고 있다. ‘위대한 유산 2007’은 그 어느 때보다 거대한 규모로 꾸며졌다. 1851년 개최된 ‘대박람회(The Great Exhibition)’의 150주년을 기념하기 위함이다. 

‘대박람회’는 빅토리아 여왕의 남편이었던 앨버트 공이 기획한 행사로, 19세기 들어 대중적인 이벤트가 된 만국박람회의 효시가 되었을 정도로 영향력 있는 행사였다. 당시 런던 하이드 파크에 세워진 수정궁(The Crystal Palace)’에서 개최된 전시의 수익으로 켄싱턴에는 뮤지엄, 디자인 및 예술, 과학 학교들이 잇달아 설립되었는데, 현재의 V&A 뮤지엄, 자연사 박물관,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 그리고 RCA 모두가 바로 이 ‘대박람회’의 소산이라 할 수 있다. 

그런 만큼 올해 RCA의 졸업전은 그야말로 스펙타클하다. ‘2007 대박람회’는 1851년의 오리지널 전시에 바치는 오마주로, 당시의 전시장 근처에 거대한 파빌리온을 세워 학생들의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이 파빌리온은 RCA 건너편 켄싱턴 가든 안에 설치되었다. 건축가 제러드 오캐롤(Gerrad O’Carroll)과 큐레이터 클레어 캐터롤(Claire Catterall)이 제작한 120×25미터 규모의 임시 건물로, RCA의 디자인 분과 졸업생 200여명의 작품이 이 곳에서 방문객들을 맞이한다. 그 밖에도 순수예술 전공자 및 애니메이션 전공자들의 작품 역시 RCA 교내와 켄싱턴 가든 곳곳에서 펼쳐진다. 

1851년의 유산은 예술과 산업의 결합을 도모하는데 있었다. 국가 차원에서 디자인 학교를 설립하게 된 것도 이러한 기획의 결과였다. RCA의 졸업전, ‘2007 대박람회’는 그러한 정신을 더욱 급진적인 형식으로 오늘날에 되살리는데 목표를 두었다 할 것이다. 콘란 재단의 후원으로 진행되는 이번 졸업전에는 20개의 과정의 졸업생 385명이 참여하였으며, 전시는 오는 28일까지 계속된다. 아래 졸업전 홈페이지를 방문하면, 학과별 전시작을 감상할 수 있다. 

http://show2007.rca.ac.uk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2-09 | 안전한 맥주잔 디자인

범죄라는 심상치 않은 문제를 다루는 디자인이 있습니다. 범죄에 맞서는 디자인(design against crime)이라는 표현으로 대표되는 실천들입니다. 어떤 디자인은 범죄의 예방에, 또 어떤 디자인은 범죄의 여파의 축소에 무게를 두기도 합니다. 2010년 오늘의 소식은 후자에 가까운 사례인데요. 음주와 폭력의 불행한 조합 속에서 위험천만한 흉기가 되곤 하는 맥주잔을 더 안전하게 만들기 위한 시도입니다.

2007-01-17 | MoMA, KDDI의 휴대폰 4종 소장하기로

일본 KDDI사의 휴대폰들이 뉴욕 현대미술관에 소장되었습니다. ‘AU 디자인 프로젝트’라는 이름으로 선보여온 여러 휴대폰 중에서, 나오토 후카사와, 마크 뉴슨, 토쿠진 요시오카가 디자인한 총 4종의 휴대폰이 그 주인공입니다. 휴대폰의 폼팩터가 한 면 온전히 평면 스크린으로 덮인 작은 상자가 되기 이전의 휴대폰 디자인을 다시 만나봅니다. 

2011-10-19 | 타시타 딘의 ‘필름’

타시타 딘은 줄곧 필름을 매체로 활동해온 미술가입니다. “화가에게 물감이 필요하듯 내게는 필름이 필요하다”고 말할 정도로요. 2011년 그가 테이트 모던에서 선보인 ‘필름’은 위기에 처한 필름의 물질성과 특유함을 전면에 드러냅니다. 아날로그 매체로서의 필름을 찬미하는 기념비인 동시에 쇠락해가는 매체의 초상. <가디언> 리뷰는 이를 두고 “오마주이자 레퀴엠”이라 표현하기도 했지요.

2011-05-19 | 신문지목재

어제의 신문 더미가 오늘의 가구 자재가 됩니다. 미커 메이여르의 ‘신문지목재’는 층층이 신문지를 쌓아 압축해 만든 목재와 유사한 무엇입니다. 목재처럼 가공이 가능하면서도, 자르면 특유의 적층 흔적이 나타납니다. 종이에서 종이로 태어나는 재활용도 또 이렇게 종이에서 아예 다른 것으로 태어나는 재활용도 좋지 아니한가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