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1-24 | 일회용 정원, ‘B-백’

Editor’s Comment

작년 농촌진흥청이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 이후 10명 중 5명이 “반려식물”에 관심이 더 커졌다고 답했습니다. 집에 머물러야 하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집 안에 자연을 들이는 홈 가드닝에 대한 관심도 자연스럽게 늘어났지요. 2007년에 전해드렸던 독특한 모양의 그로우 백 소식이 새삼 다시 눈에 띈 이유일지도요.

그로우 백(grow bag)이란 일반적으로 정원/화훼 작업에 사용되는 비닐 주머니로, 토양과 퇴비를 담고 있다. 말하자면 ‘일회용 정원’이어서, 토마토와 같은 연 생장 단위의 식물을 손쉽게 기를 수 있다. 

가드닝 문화가 일상화된 영국에서 독특한 그로우 백 제품이 나왔다. RCA에서 제품 디자인을 전공한 비키 톰슨(Vicky Thompson)이 디자인한 ‘B-백’이 그것이다. 육각형의 아코디언 구조로 이루어져 접으면 한결 휴대가 용이할 뿐 더러, 여러 가지 식물을 한꺼번에 기르기에도 적합하다. 각각의 주머니에는 마른 퇴비 조각들이 들어있어, 씨앗을 심고 물을 뿌려 기르면 끝이다. 

하지만 이 제품의 특징은 바로 그 소재에 있다. 기존의 그로우 백이 비닐이라는 환경에 유해한 소재를 사용했다면, ‘B-백’은 미생물 분해 방식의 대안적 소재를 채택했다. 소임을 다한 그로우 백은 통째로 퇴비가 된다. 자연을 기르는 제품의 특성에 걸맞는 친환경 제품인 것이다. 

‘B-백’은 지속가능한 디자인을 보여주는 사려깊은 제품이지만, 기본적으로 그 디자인은 독특한 ‘화분’으로서의 잠재력도 보여준다. 파릇한 식물들이 고개를 내민 ‘B-백’의 모습은 가드닝 애호가는 물론 디자인 애호가의 사랑을 받을 만한 자격이 충분하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자동차 없는 베를린 법안 제안

자동차 없는 베를린은 어떤 모습일까? 독일 시민단체 ‘베를린 아우토프라이’(Volksentscheid Berlin Autofrei)는 2020년부터 자동차 없는 안전한 도시 만들기 운동을...

User Friendly : How the Hidden Rules of Design Are Changing the Way We Live, Work, and Play

<유저 프렌들리>라는 400쪽이 넘는 책부터 시작해 보련다. 한때 무슨무슨 프렌들리 식의 말이 유행했던 터라...

조각으로 남긴 세계의 인구: 2021 디자인 마이애미/바젤

프랑스 디자이너 마티외 르아뇌르(Mathieu Lehanneur)가 ‘세계의 상태(State of the World)’를 2021 디자인 마이애미/바젤에서 선보였다....

사무 공간의 구성: ‘원칙들(PRINCIPLES)’

렘 콜하스(Rem Koolhaas)의 건축 설계 사무소 OMA는 최근 이탈리아 사무용 가구 제조기업 유니포(UniFor)와의 협업을...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