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1-24 | 일회용 정원, ‘B-백’

Editor’s Comment

작년 농촌진흥청이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 이후 10명 중 5명이 “반려식물”에 관심이 더 커졌다고 답했습니다. 집에 머물러야 하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집 안에 자연을 들이는 홈 가드닝에 대한 관심도 자연스럽게 늘어났지요. 2007년에 전해드렸던 독특한 모양의 그로우 백 소식이 새삼 다시 눈에 띈 이유일지도요.

그로우 백(grow bag)이란 일반적으로 정원/화훼 작업에 사용되는 비닐 주머니로, 토양과 퇴비를 담고 있다. 말하자면 ‘일회용 정원’이어서, 토마토와 같은 연 생장 단위의 식물을 손쉽게 기를 수 있다. 

가드닝 문화가 일상화된 영국에서 독특한 그로우 백 제품이 나왔다. RCA에서 제품 디자인을 전공한 비키 톰슨(Vicky Thompson)이 디자인한 ‘B-백’이 그것이다. 육각형의 아코디언 구조로 이루어져 접으면 한결 휴대가 용이할 뿐 더러, 여러 가지 식물을 한꺼번에 기르기에도 적합하다. 각각의 주머니에는 마른 퇴비 조각들이 들어있어, 씨앗을 심고 물을 뿌려 기르면 끝이다. 

하지만 이 제품의 특징은 바로 그 소재에 있다. 기존의 그로우 백이 비닐이라는 환경에 유해한 소재를 사용했다면, ‘B-백’은 미생물 분해 방식의 대안적 소재를 채택했다. 소임을 다한 그로우 백은 통째로 퇴비가 된다. 자연을 기르는 제품의 특성에 걸맞는 친환경 제품인 것이다. 

‘B-백’은 지속가능한 디자인을 보여주는 사려깊은 제품이지만, 기본적으로 그 디자인은 독특한 ‘화분’으로서의 잠재력도 보여준다. 파릇한 식물들이 고개를 내민 ‘B-백’의 모습은 가드닝 애호가는 물론 디자인 애호가의 사랑을 받을 만한 자격이 충분하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2-04 | 올린의 새 얼굴, 새 웹사이트

세계적인 조경건축 디자인 회사 올린이 2009년 새로운 아이덴티티를 도입하며 그에 걸맞게 웹사이트도 새단장합니다. 리뉴얼을 맡은 펜타그램의 애벗 밀러는 간결함에 집중합니다. 그리고 이는 올린의 O를 강조한 디자인으로 드러나죠. O자에 담긴 두 개의 원에 집중한 단순한 디자인이지만, 다양한 색상과 유연한 로고 구성으로 지루함을 피했다는 설명입니다.

중산층의 잇템 #4 수족관 : 내 작은 유토피아

처음 수족관이 집에 들어왔을 때를 기억한다. 거실 TV 옆에 직사각형의 유리 수조를 놓고, 모래와...

2009-10-20 | 2012 런던 올림픽 픽토그램

1948년 처음으로 올림픽에 픽토그램을 적용했던 런던에서 다시 열리는 2012년 올림픽의 픽토그램은 어떤 모습이었을까요. 논란을 불러 일으킨 뉴 레이브 스타일의 과감한 올림픽 로고와 한 가족을 이루어야 하는 픽토그램 디자인을 선보이며, 디자인에 참여했던 팀원은 이런 소망을 밝혔습니다. “사람들이 로고에는 부정적이었지만, 부디 픽토그램에는 호의적이었으면 좋겠다. 특히 디자인계에서 말이다.”

2008-05-02 | 가구로 다시 만나는 그녀, 발렌티나

무성영화 시대의 배우 루이즈 브룩스를 빼어닮은, 핫셀블라드를 든 사진가인 그녀는 관능, 희열, 백일몽, 사도마조히즘의 위험한 여정을 걸어왔습니다. 이탈리아의 만화가 귀도 크레팍스의 대표작 〈발렌티나〉의 이야기입니다. 1965년에 태어난 발렌티나 시리즈는 1980년에 막을 내렸고, 작가 귀도 크레팍스도 2003년 세상을 떠났지만, 이 유명한 여인은 책을 떠나 2008년에는 가구의 모습으로 2017년에는 벽지의 모습으로 다시 찾아왔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