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1-24 | 일회용 정원, ‘B-백’

Editor’s Comment

작년 농촌진흥청이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 이후 10명 중 5명이 “반려식물”에 관심이 더 커졌다고 답했습니다. 집에 머물러야 하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집 안에 자연을 들이는 홈 가드닝에 대한 관심도 자연스럽게 늘어났지요. 2007년에 전해드렸던 독특한 모양의 그로우 백 소식이 새삼 다시 눈에 띈 이유일지도요.

그로우 백(grow bag)이란 일반적으로 정원/화훼 작업에 사용되는 비닐 주머니로, 토양과 퇴비를 담고 있다. 말하자면 ‘일회용 정원’이어서, 토마토와 같은 연 생장 단위의 식물을 손쉽게 기를 수 있다. 

가드닝 문화가 일상화된 영국에서 독특한 그로우 백 제품이 나왔다. RCA에서 제품 디자인을 전공한 비키 톰슨(Vicky Thompson)이 디자인한 ‘B-백’이 그것이다. 육각형의 아코디언 구조로 이루어져 접으면 한결 휴대가 용이할 뿐 더러, 여러 가지 식물을 한꺼번에 기르기에도 적합하다. 각각의 주머니에는 마른 퇴비 조각들이 들어있어, 씨앗을 심고 물을 뿌려 기르면 끝이다. 

하지만 이 제품의 특징은 바로 그 소재에 있다. 기존의 그로우 백이 비닐이라는 환경에 유해한 소재를 사용했다면, ‘B-백’은 미생물 분해 방식의 대안적 소재를 채택했다. 소임을 다한 그로우 백은 통째로 퇴비가 된다. 자연을 기르는 제품의 특성에 걸맞는 친환경 제품인 것이다. 

‘B-백’은 지속가능한 디자인을 보여주는 사려깊은 제품이지만, 기본적으로 그 디자인은 독특한 ‘화분’으로서의 잠재력도 보여준다. 파릇한 식물들이 고개를 내민 ‘B-백’의 모습은 가드닝 애호가는 물론 디자인 애호가의 사랑을 받을 만한 자격이 충분하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1-14 | 비녤리 캐논

모더니즘의 충실한 실천가였던 마시모 비녤리가 만년에 디자이너들을 위해 작은 책자를 내놓았습니다. 『비녤리 캐논』은 평생의 작업을 통해 익히고 세운 디자인 원칙과 구체적인 방법론을 다루고 있습니다. 특히 타이포그래피에 대한 이해를 돕고자 했다는 것이 그의 설명입니다. 이 책은 반갑게도 2013년 『비녤리의 디자인 원칙』이라는 제목으로 번역 출간되었습니다. 

2006-08-30 | 호텔을 위해 태어났습니다

객실마다 구비되어 있는 가전제품들이 있습니다. TV부터 알람 시계, 드라이어까지, 어느 호텔을 가도 있으리라 기대하는 기기들이지요. 그러나 대개는 제각각의 회사에서 나온 제각각의 제품들입니다. 리얼플리트(현 아마다나)의 ‘바루슈’는 정확히 호텔을 겨냥한 소형 가전 브랜드였습니다. 지난 6월 발표된 에어비앤비와 무인양품의 ‘호스트를 위한 필수품’ 소식 생각도 떠오르는, 15년 전 오늘의 뉴스입니다.

2010-10-27 | 신경과학으로 바라본 갭 로고 논쟁

2010년 갭이 새로운 로고를 공개하자, 반응은 뜨거웠습니다. 문제는 그것이 좋은 쪽이 아니었다는 점이었죠. 도대체 새 로고는 왜 그토록 부정적인 반응을 불러 일으켰던 것일까요. 그에 관한 신경과학적 분석까지 등장했으니, ‘쇼핑하는 뇌’에 집중한다는 마케팅 회사 뉴로포커스도 갭 로고 사태에 말을 얹었습니다.

2011-05-26 | 〈토털〉 앨범 커버 디자인

조이 디비전과 뉴 오더의 노래들을 담은 하나의 음반. <토털>의 슬리브 디자인에 관한 피터 사빌의 이야기를 <가디언>에서 빌려와 봅니다. “이것이 수퍼마켓에서 판매되고 텔레비전에서 광고될 음반이라는 사실을 깨달았다. 그래서 커버에 ‘높이 쌓아, 싸게 판다’ 식의 미학을 담았다. 앨범을 열면 ‘Total’이라고 쓰여 있지만, 접힌 상태에서는 ‘O’자들만 보인다. 앨범에는 ‘조이 디비전에서 뉴 오더까지’라고 쓰여 있는데, ‘베스트 오브’라는 말을 견딜 수가 없었다.인디 레코드샵에서 테스코까지는 머나먼 길이었으니, 거의 33년의 세월이었다. 팩토리에서는 홍보 디자인에 있어 유례 없는 자유가 있었고, 비즈니스의 간섭 없이 이상을 누렸다. 그것은 하나의 현상이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