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Porn

2007-01-24 | 일회용 정원, ‘B-백’

Editor’s Comment

작년 농촌진흥청이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 이후 10명 중 5명이 “반려식물”에 관심이 더 커졌다고 답했습니다. 집에 머물러야 하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집 안에 자연을 들이는 홈 가드닝에 대한 관심도 자연스럽게 늘어났지요. 2007년에 전해드렸던 독특한 모양의 그로우 백 소식이 새삼 다시 눈에 띈 이유일지도요.

그로우 백(grow bag)이란 일반적으로 정원/화훼 작업에 사용되는 비닐 주머니로, 토양과 퇴비를 담고 있다. 말하자면 ‘일회용 정원’이어서, 토마토와 같은 연 생장 단위의 식물을 손쉽게 기를 수 있다. 

가드닝 문화가 일상화된 영국에서 독특한 그로우 백 제품이 나왔다. RCA에서 제품 디자인을 전공한 비키 톰슨(Vicky Thompson)이 디자인한 ‘B-백’이 그것이다. 육각형의 아코디언 구조로 이루어져 접으면 한결 휴대가 용이할 뿐 더러, 여러 가지 식물을 한꺼번에 기르기에도 적합하다. 각각의 주머니에는 마른 퇴비 조각들이 들어있어, 씨앗을 심고 물을 뿌려 기르면 끝이다. 

하지만 이 제품의 특징은 바로 그 소재에 있다. 기존의 그로우 백이 비닐이라는 환경에 유해한 소재를 사용했다면, ‘B-백’은 미생물 분해 방식의 대안적 소재를 채택했다. 소임을 다한 그로우 백은 통째로 퇴비가 된다. 자연을 기르는 제품의 특성에 걸맞는 친환경 제품인 것이다. 

‘B-백’은 지속가능한 디자인을 보여주는 사려깊은 제품이지만, 기본적으로 그 디자인은 독특한 ‘화분’으로서의 잠재력도 보여준다. 파릇한 식물들이 고개를 내민 ‘B-백’의 모습은 가드닝 애호가는 물론 디자인 애호가의 사랑을 받을 만한 자격이 충분하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10-21 | 네덜란드 베스트 북 디자인

지난 한 해 네덜란드에서 출간된 책들 가운데 빼어난 북 디자인의 사례들을 선정하여 한자리에 모읍니다. 네덜란드 우수디자인도서재단과 암스테르담 시립미술관이 주최하는 ‘네덜란드 베스트 북 디자인’입니다. 2009년에는 어떤 디자이너의 어떤 책들이 선정되었을까요. 참고로 네덜란드 북 디자인하면 떠오르는 그 이름도 역시 있습니다. 

2010-09-17 | 2010 프린스 필립 디자이너상 후보

1959년부터 영국 디자인카운슬에서는 디자인 분야에 새로운 지평을 연 인물을 선정하여 시상해왔습니다. 이름하여 프린스 필립 디자이너상입니다. 2010년의 수상자 후보들은 패션부터 공학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를 망라합니다. 참고로 이 해의 수상자는 인터랙션 디자인 분야의 선구자로, 최초의 노트북을 디자인한 바로 그 인물입니다.

2010-05-24 | 런던의 새 버스

런던의 상징이었던 이층버스가 새롭게 태어났습니다. 2005년 12월 9일 루트마스터가 마지막으로 정규 노선 주행을 마친 지 약 5년 만에, ‘런던의 새로운 버스’의 모습이 공개되었습니다. 헤더윅 스튜디오가 디자인한 이 새로운 루트마스터는 2012년부터 런던의 거리를 달렸는데요. 하지만 생각보다 이른 2017년 런던시가 가격 문제를 이유로 뉴 루트마스터의 구입을 중단하였고, 그 자리는 헤더윅 스튜디오의 디자인에 바탕을 둔 또 다른 ‘새’ 루트마스터가 이어 받았습니다. 

2007-11-12 | 우연일까 표절일까

“광고 속 우연의 일치를 좇는 사냥꾼.” 블로거 조 라 퐁프의 자기 소개입니다. 그는 1999년부터 우연인지 표절인지 유사한 광고 사례들을 소개해왔는데요. ‘오리지널’과 ‘레스 오리지널’이라는 이름으로 비슷한 광고를 나란히 올리고, 독자들은 우연일까 표절일까를 투표합니다. 참고로 2007년 오늘의 뉴스 속 광고들의 경우, 독자들도 표절 쪽에 손을 들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